편도 신공[편집]

경유 발권 방식을 이용해 항공권을 저렴하게 끊는 꼼수를 말하는 신조어다.[1] 일명 히든시티 발권이라고도 한다. 일본-한국-북미 여정을 편도로 발권할 때 따로 구간별로 발권하는 것보다 한꺼번에 발권하는 편이 저렴한 경우가 많다. 특히 마일리지로 발행하는 보너스 항공권의 경우에는 할인 개념이 없기 때문에 한국-북미 여정이나 일본-한국-북미나 동일한 마일리지를 공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편도로 발권하는 이유는 왕복 여정이 출발지와 복귀 시 최종 도착지가 동일해야 해서 이런 항공권 여정을 따로 따로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편도로 발권해 일본-한국 여정 이용하고 나중에 한국-미국 여정을 이용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최근 항공사들은 이런 방식의 악용(?)이 늘어나자 편도 발권을 제한하기 시작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2020년 7월·8월 각각 이원 발권을 폐지한다.

참고[편집]

각주


  1. '편도 신공'이라는 표현은 스사사(스마트컨슈머를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는 인터넷 카페에서 처음 등장했다고 알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