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륙(離陸, Take-off)[편집]

이륙과 이륙결심속도

이륙은 말 그대로 땅(육지)에서 떨어지는 상태를 말한다. 비행기가 일정한 속도로 활주로를 활주하다가 양력을 얻어 비행기 랜딩기어가 활주로에서 떨어져 상승하는 것을 이륙이라 한다.


이륙을 위한 속도[편집]

비행기가 활주로를 내 달리리다가 항공기에 문제가 생겨 멈춰 서야 하는 지 그냥 이륙을 강행해야 하는 지를 판단하는 속도를 이륙결심속도(V1, Take-off Decision Speed)라고 하며, 조종사는 비행기 활주속도가 V1에 이르렀을 때는 무슨 이유에서든지 하늘로 떠 올라야 한다. [1] 이 속도를 초과했을 때 멈춰서려고 하면 자칫 충분한 제동거리를 확보하지 못해 활주로를 벗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V1을 지나 충분한 양력을 얻었다고 판단되는 속도(Vr, Take-off Rotation Speed)에 이르면 조종사는 조종간을 당겨 기수를 들어 항공기가 상승하도록 자세를 바꾼다. 항공기가 지면에서 떨어져 안전하게 상승할 수 있는 속도를 지속 유지해야 하는데 이를 이륙안전속도(V2, Take-off Safety Speed, 지면에서 35피트 높이 지점에서의 속도)라 부른다.


참고[편집]

  1. [항공상식] 항공기, 죽어도 떠야 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