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 글자 크기

저비용항공에 불만을 가지면 안되는 이유?

LCC(Low Cost Carrier), No-Frills, Budget Airlines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저비용항공이 요즘 대세다.

이미 우리나라에만도 에어부산, 진에어,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등 여러개 저비용항공사가 있는 것은 물론 에어아시아, 피치항공 등 외국 저비용항공사들의 국내 진출 러시를 보이고 있다.

바야흐로 저비용항공 전성시대가 도래할 느낌마저 든다.

하지만 저비용항공이 활성화 되면서 몇가지 부작용(?)들도 나타나는데, 그들 대부분이 기존 항공사와는 다른 영업방식, 대응방식 때문에 발생하는 불만들이 그것이다.

이 블로그를 통해 여러차례 언급하고 문제 제기한 것이지만, 핵심은 저비용항공에 대해서 기존 항공사로부터 받았던 서비스나 사후 대책을 기대하지 말라는 것으로 대표할 수 있다.


외국 기사 중에도 비슷한 내용이 있어 소개해 본다.

Why we should stop complaining about budget airlines!!

"저비용항공을 이용하는 이유가 뭔가? 왜 우리 호주인들은 거기서 서비스를 바라는가? 만약 우리가 불만을 멈추지 않는다면 결국 손해를 입는 건 우리 소비자일 것이다"

요즘 저비용항공 요금은 택시보다 싸고, 같은 거리 이동하는 버스나 열차 요금보다도 싸다. 도대체 거기서 뭘 기대하는 건가? 택시 기사가 차 한잔이라도 대접하는가?

4월 15일 항공편 요금들을 보자.

멜버른에서 아들레이드까지 제트스타는 49 호주달러(이하 달러), 타이거항공은 50달러, 버진은 112달러, 콴타스는 가장 싼 요금이 119달러다. 절반 요금이다.

하지만 우리들은 여전히 기내식을 주지 않는다고 불만, 탑승이 늦다고 불만, 좌석이 좋지 않다고 불만한다.

멜버른에서 시드니까지, 타이거항공은 55달러 항공권을 판매하고 있는데, 같은 구간 기차는 92달러다. 그리고 버스는 101달러이며, 택시는 멜버른 공항까지만 이동하는데도 50달러가 든다.

만약 당신이 늦어 버스를 놓쳐도 버스는 아무런 말없이 떠나 버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무도 불만을 제기하지 않는다. 먹을 것을 주지 않아도, 심지어 좌석 등받이가 뒤로 젖혀지지 않아도 불만하지 않는다.

현재 (호주) 항공시장은 전혀 다른 두 개로 구분되는데, 콴타스나 버진과 같은 전통 항공시장이고 다른 하나는 제트스타, 타이거항공과 같은 저비용 시장이다.  저비용항공 요금의 특성은 기본요금은 저렴하되 서비스가 추가될 때마다 요금도 늘어나는 애드온 방식인데, 이런 저렴함이 좋다고 선호하면서도 높은 기대는 버리지 않고 있다.

즉 요금을 절반으로 줄이는 건 고맙지만, 서비스는 예전 그대로 받고자 한다는 것이다.

저비용항공은 백업 서비스를 염두에 두지 않는다. 항공편이 결항되거나 지연될 때도, 기존 항공사는 다른 백업 대책을 세우고 그 대책을 수행하기 위한 비용까지 염두에 두어야 하지만, 저비용항공은 그러지 않는다는 말이다.  그래야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요금을 낮출 수 있기 때문이다.

저비용항공에게 수하물, 기내식과 같은 부가 서비스를 원하고, 백업 대책을 요구하는 것은 항공요금을 올리라는 것과 다르지 않다.

타이거항공 관계자는 '저비용항공의 가장 큰 목적이자 장점은 먼거리를 이동하는데 드는 재정적 부담을 줄여주는데 있다'고 강조한다.

저비용항공 이용할 때는 참을 줄 알아야 한다. '저비용항공'을 이용한다는 걸 명심하라. 그리고 버스나 철도보다 싼 요금으로 같은 수준의 서비스를 이용한다는 것, 그러므로 무료 기내식 등을 바라지 마라. 원하다면 추가 요금을 지불해라.

저비용항공 시장이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면, 저비용항공에 걸맞는 기대를 가져야 한다.  기존 전통적인 항공사가 제공하던 서비스를 기대해서는 안된다.  기사 제목처럼 소비자가 불만을 멈추지 않으면 결국 손해가 부메랑처럼 되돌아 오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여기서의 '불만'이란 과도한 기대수준이라는 말과 일맥상통한다 하겠다.


관련된 다른 게시물
  1. [2015/06/27] 피치(Peach), 하네다 국제선 진출 (691, 1)
  • 1
  • 0
    • 글자 크기
미 국내선 무료 수하물 사라진 지 벌써 5년... (by 마래바) EU, 항공소비자 권리를 약화시키는 방향으로 선회?
댓글 2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LCC(Low Cost Carrier), No-Frills, Budget Airlines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저비용항공이 요즘 대세다. 이미 우리나라에만도 에어부산, 진에어, 이스타항공,...
2013.03.21 조회 3698 추천 수 1
미국과 함께 항공교통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유럽은 여러모로 항공교통 정책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 어제 (2013/03/13) 유럽연합(European Commission)...
2013.03.14 조회 3220
대한항공은 작년(2012년) 6월부터 무료 수하물 정책을 바꿔 운영해 오고 있다. 이전까지는 무료 수하물 기준을 무게를 적용했었으나, 6월부터는 기준이 개수로 바...
2013.01.02 조회 8033
제목이 좀 과격하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현 상태로는 국내 저비용항공의 미래는 없다는 생각에 정한 제목이다. 얼마 전 국내 항공시장, 특히 저가 시장에 한바탕 ...
2012.10.20 조회 5728
항공기라는 교통수단을 이용한다는 것이 그리 녹녹치는 않다. 여타 교통수단과는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공항이라는 장소를 이용해야 하고, 국...
2012.10.08 조회 5991 추천 수 1
아이를 키우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한번 쯤은 겪어봤을 거다. 아이 우는 소리에 대한 스트레스를 말이다. 하물며 내 자식이라고 해도 우는 소리가 마냥 즐거운 ...
2012.09.30 조회 3930
어제 오늘 인터넷 기사를 보니, 한국 소비자원에서 발표한 것이라며 저비용항공의 불합리한 면을 지적하는 듯한 기사가 여럿 눈에 띈다. 한 마디로 요약하면, "저...
2012.09.19 조회 5421
저비용항공을 꼽으라고 할 때, 미국의 사우스웨스트항공(Southwest Airlines)를 빼 놓으면 이야기 시작도 못할 만큼 사우스웨스트항공는 저비용항공사의 대명사다...
2012.06.17 조회 4087
항공기 일반석 좌석에 앉아 10시간 이상 꼼짝 못하고 비행해 본 경험 있다면, 항공여행에 있어서 좌석이 얼마나 중요한 지 실감할 수 있다. 그래서 돈을 더 지불...
2012.05.13 조회 5358
항공기는 수 많은 전자장비로 이루어진 교통수단이다. 비행 중에 발생하는 이상 징후는 곧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에 항공기 전자장비 정상 작동을 방해하는 ...
2012.05.05 조회 4524
최근의 저비용항공의 급성장에 따라 항공시장은 양극화 현상을 보여주고 있다. 다양한 스케줄과 상대적으로 편안한 서비스로 대변되는 기존 메가 캐리어(항공사)...
2012.03.05 조회 6048
비행기를 타다 보면, 불가피하게 짐을 부치곤 한다. 가벼운 여행이나 비즈니스 정도면 휴대하는 가방 정도로 충분하겠지만, 맘 먹고 하는 여행에는 짐이 동반되기...
2012.02.28 조회 5281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노사 관계는 이익과 손실을 함께 하는 운명공동체라고들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그 관계는 서로 간의 입장 차이로 인해 위태롭고 불안한 ...
2011.11.02 조회 3944
저비용항공 기세가 거세다. 우리나라만 해도 저비용항공이 진에어, 에어부산,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티웨이 등 5개나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사실 우리나라...
2011.08.18 조회 4711
형편없는 놈들이다. 개인적으로 일본에 근무했던 경험이 있기에 그네들을 이해하려고도 하고, 볼쌍 사나운 행동을 해도 가능하면 그 배경을 보고자 했다. 내가 만...
2011.07.21 조회 4551
며칠 전, 인터넷에서, 제주도를 기반으로 한 제주항공이 기내에서 사용하는 생수가 제주산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판하는 기사를 접하게 되었다. 제주라는 지역을 ...
2011.06.28 조회 4579
초음속 여객기는 세계 항공 역사상 성공하지 못한 프로젝트 중 대표적인 사례다. 대표적인 초음속 여객기로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콩코드라는 기종과 우리에게는...
2011.06.05 조회 6846 추천 수 2
도시락.. 요즘 학생들을 제외하면 대부분 성인들에게 추억으로 남아있는 아이템이다. 내 나이 전후 분들이라면 도시락을 난로에 데워먹던 양은 도시락 추억을 가...
2011.04.21 조회 7604 추천 수 1
배우나, 가수 같은 연예인은 대중의 인기를 먹고사는 직업이다. 어떻게 하든 자신이 가진 매력을 보여주고 관심을 끌어야 하기 때문에 매끈한 외모에 대한 유혹이...
2011.03.05 조회 6688
우리가 사는 환경이 깨끗하고 청결할 때는 그렇지 않았는데, 현대화되고, 오염되면서 우리 몸도 조금씩 변화, 아니 나빠지는 것 같다. 전에는 없었던 몸 증상들이...
2011.02.20 조회 7536
정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