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에어서울, 'No 국내선, 국제선 Only 인천' 고집하는 이유와 생존

  • 아시아나 적자 노선 대체라는 소극적 영업·노선 전략으로 수익성 악화

  • 태생적 한계를 극복하지 않는 한 추가 성장, 이익 실현 쉽지 않아

에어서울이 취항 3년차를 맞았다.

하지만 에어서울의 수익성은 날로 악화되고 있다. 취항 첫 해인 2016년 영업이익 216억 원 적자를 기록한데 이어 작년 역시 약 280억 원 적자가 예상되고 있다. 최근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여행 수요, 특히 저비용항공시장의 확대 흐름에 제대로 탑승하지 못하고 있다.

수익성을 제대로 확보하려면 어느 정도 규모의 경제가 필요하기는 하지만 영업·노선 전략에도 난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주목을 끈다.

우선, 에어서울 출생의 배경으로 인한 한계성이 여실히 드러난다. 에어서울은 아시아나항공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탄생했다. 저비용항공시장의 급속한 확대는 중국, 일본 등 근거리 노선에서 강점을 보였던 아시아나항공에게 치명적인 위기로 다가왔다. 갈수록 떨어지는 가격 경쟁력은 아시아나항공 자체 경쟁력으로 극복하기 어려웠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이라는 자회사 성격의 저비용항공사(LCC)를 가지고 있었지만 부산이라는 지역적 한계 때문에 메인 시장인 수도권 수요를 담당할 또 다른 LCC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과당 경쟁이라는 우려 속에 가까스로 탄생했지만 에어서울은 수익 노선에 취항할 수 없었다. 모기업 아시아나항공의 적자 노선을 담당해야 했기 때문이다. 2018년 현재도 일본 시즈오카, 다카마쓰, 히로시마, 요나고, 도야마 등 여행 수요가 충분하다고 보기 어려운 지역을 노선으로 운영하고 있다. 

 

airseoul_kix.jpg

 

또 다른 문제는 에어서울이 국제선만 운항한다는 점이다. 그것도 인천공항, 단 한 곳에서만 국제선을 운영하고 있다. 노선 유연성이 떨어질 뿐 아니라 확대 역시 쉽지 않은 구조다.

국내선 가운데 수익을 낼 수 있다는 제주노선조차 운영하고 있지 않다. 우리나라 제2 경제권인 부산·경남지역 역시 마찬가지다. 부산 중심으로 국제·국내 노선을 운영하는 에어부산에게 에어서울의 부산 진출이 자매 항공사 에어부산의 수익성을 갉아먹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경쟁보다는 '분할'에 중점을 둔 것이다. 다른 경쟁자가 없다면 이도 나쁜 전략은 아니겠으나 문제는 이미 더 강력한 경쟁자들이 존재한다는 점이다. 단순히 에어서울의 부산 취항이 에어부산 수익성을 갉아먹는다는 보장이 없음에도 부산 지역을 포기한 것은 오히려 경쟁자들을 이롭게 한다는 분석이다.

또 한가지는 수익 전략이다. LCC라는 업계에 '전혀' 어울리지 않는 '프리미엄' 전략은 적절하지 않았다. 아시아나항공 적자 노선을 이어받는 개념이었기에 아시아나항공보다 조금 저렴한 가격, 기존 LCC 수준보다는 다소 높은 가격과 서비스 전략을 구사했다.

하지만 이미 항공 소비자의 눈은 LCC 운임 수준을 결정해 놓은 상태다. 에어서울의 운임이 절대적으로는 저렴한 운임이었을지 모르지만 LCC 운임 수준은 이 정도라고 이미 마음먹은 소비자들의 기대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었다. 이는 탑승률에서도 어느 정도 드러난다. 다른 저비용항공사들이 평균 80%대 후반에서 90%대 초반을 보이는 것과는 달리 에어서울은 70%대 중반, 에어부산 역시 80%대 중반에 불과하다.1) LCC가 탑승율 80%도 안되면서 수익성을 기대할 수는 없다.

최근 새로운 대표가 취임하면서 에어서울이 '프리미엄' 이미지를 버리고 '가성비 갑' 항공사로 거듭나겠다는 선언과 함께 수하물 유료, 옆 좌석 구매, 사전 좌석 지정 등 부가 수익 방안을 내놓으며 수익성 강화에 나섰다. 뒤늦게나마 저비용항공시장을 제대로 읽으려는 모습이다.

[항공소식] 에어서울 공격적 유료 서비스 도입 - 사전좌석·옆좌석 구매·예약 수수료(2018/1/24)

 

에어서울이 국내선을 운영하지 않는 이유는 국제선에서 인천공항 단 한 곳만 취항하는 것과 맥을 같이 한다. 제주·부산 혹은 다른 도시에서 국제선이 운용될 수 있다면 자연스럽게 국내선 취항으로 연결되며 오히려 항공기재 운용면에서 효율성을 더해 줄 수도 있다. 이를 위해서는 기재 확대가 필요하지만 에어서울은 올 해에도 기재 추가 도입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현재의 6대 항공기로 규모의 경쟁력을 갖추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올해 알려진 에어서울 전략은 영업 확대, 수익성 강화 정도다. 안정적이라고도 볼 수 있지만 모기업, 자매사를 고려할 수밖에 없는 소극적인 에어서울의 사업 전략이 앞으로 어떤 결과를 내놓을지 궁금하다. 티웨이항공이 그동안 변변한 국제선이 없었던 대구에 국제선 취항을 통해 새로운 수요를 만들어낸 것은 에어서울에게 참고가 될만하다.

이미 우리나라 저비용항공 점유율이 미국, 유럽 등 항공 선진국 수준에 이르러2)  추가 성장·확대 여부가 불확실한 시기로 들어서고 있다는 점에서 에어서울에게 생사의 기로에 섰다는 표현이 과하지 않은 상황이다. 

 

각주

  1. 2017년 12월 기준, 국적 저비용항공사 국제선 항공편 탑승률
    - 제주항공 (91.9%), 진에어 (88.8%), 티웨이항공 (89.1%), 이스타항공 (85.4%)
    - 에어서울 (75.1%), 에어부산 (86.4%) 

  2. 2018년 1월 기준 우리나라 저비용항공 점유율은 국제선 34.2% 국내선 47.6%로,  미국(16.3%/34.1%), 프랑스(27.9%/18.4%), 호주(14.9%/28.6%), 영국(42%/32.7%) 수준에 근접했거나 넘어선 수준을 보이고 있다.

 

  • 1
  • 0
인천공항, 면세점·LCC 배정에 삐걱거릴 여유없다 에어버스 대형기, 일본 공략 본격화 - JAL 'A350-1000' 공개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피해구제율 평균 이하다? 피해구제율 높은 것이 좋은 것인가? 의문 오히려 피해구제율 낮은 쪽이 피해구제 신청 전에 이미 합의...
2018.07.11 조회 152
아시아나 외국인 등기임원 재직 사실 밝혀져 진에어와 동일 사안에도 국토부, 시간·시기 이유로 덮으려 해 2004년~2010년 재직기간 중 2008년까지는 면허...
2018.07.11 조회 119 추천 수 1
라이언에어, 세계 최고 경이적 탑승률(94.7%) 자랑 거의 모든 항공편이 만석으로 운항하는 셈 연간 1억3천만 명 수송, 2024년에는 2억 명 수송 목표 기업은 투자...
2018.07.10 조회 207
진에어, 김포공항 탑승교 게이트 배정 특혜 논란 한국공항공사 실제 탑승교 사용 실적 밝혀야 갑질 논란을 빚고 있는 한진그룹 일원인 진에어에 대해 탑승교 게...
2018.06.01 조회 257 추천 수 1
유플라이·밸류얼라이언스, 출범 만 2년 밸류얼라이언스, 예약·발권 연계 서비스 그나마 진전 반면 유플라이는 홈페이지, 일부 인터라인 협약 수준...
2018.05.17 조회 371 추천 수 1
항공 승객, 필수적인 안전 수칙 제대로 몰라 안전 데모(안전 비디오)에 무관심 항공기에 탑승하면 가장 먼저 필수적으로 접하는 것이 안전 비디오(Safety Video)...
2018.04.19 조회 230
아시아나항공 유동성 위기 탈출 안간힘 금호그룹 본사 사옥 매각에 이어 대한통운 지분 매각까지 내년 새로운 국제회계기준 적용 시 부채비율 최대 200% 증가로 ...
2018.03.17 조회 1303
대구 잠재력을 놓치지 않은 티웨이항공 폭발적 국제선 성장으로 당당히 LCC 3위에 올라 직원 우선, 남다른 발상·실행에서 사우스웨스트 냄새가 항공업계...
2018.03.11 조회 644 추천 수 2
연평균 10% 이상 성장세를 보이는 인도 항공시장 인도 최대 항공사는 FSC가 아닌 LCC, 인디고(IndiGo) 세계 항공시장 가운데 중국과 함께 주목을 받는 곳이 인도...
2018.03.07 조회 190 추천 수 1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 갈등, LCC 배정 원칙 무시 등 연속 삐걱거려 보다 체계적인 운영 방침과 함께 장기적 발전 전략을 고민해야 인천공항 운영 전략이 연속...
2018.02.23 조회 360 추천 수 2
아시아나 적자 노선 대체라는 소극적 영업·노선 전략으로 수익성 악화 태생적 한계를 극복하지 않는 한 추가 성장, 이익 실현 쉽지 않아 에어서울이 취항...
2018.02.21 조회 1082 추천 수 1
에어버스로서는 전통적 열세 시장이었던 일본에 새로운 계기 일본항공, A350 대량 구매를 계기로 일본에서도 본격적인 항공기 판매 전쟁 지난 14일 일본 항공업...
2018.02.19 조회 391 추천 수 2
단거리 시장, LCC 경쟁 심화로 수익성 악화 서비스 측면에서 강점 있는 장거리 노선 확대 전략 하지만 저비용항공시장 역시 장거리로 확대되는 추세로 이에 대한...
2018.02.07 조회 683 추천 수 3
초도 비행 성공한 에어버스 A321LR, 비행시간 8시간 내외 항속거리 7400킬로미터 자랑 보잉 역시 B737-8ERX 개발로 맞불 저비용항공시장이 단거리에서 중거리 이...
2018.02.05 조회 653 추천 수 4
기내 비디오 시스템 사라지는 추세 그만큼 승무원 시연하는 안전수칙 데모는 더 늘어날 듯 항공기를 타면 가장 처음 접하는 기내 서비스(?) 중 하나가 안전 데모...
2018.01.04 조회 313 추천 수 2
유료 서비스 적고 수수료 없는 사우스웨스트항공 진정한 저비용(Low Cost)을 추구하는 항공사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여객을 수송하는 항공사는 다름 아닌 미국...
2017.11.28 조회 562 추천 수 4
윙스팬 117미터 세계 최대 비행기 등장 MS 공동 설립자 폴 앨런, 인공위성 발사체 운반용 비행기 개발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설립자인 폴 앨런(Paul Allen)이 비...
2017.11.27 조회 355 추천 수 2
항공사 에어아시아, 하늘의 '아마존' 목표 개방적이고 혁신적 기업 문화와 CEO 확고한 의지는 긍정적 신호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 에어아시아의 다음...
2017.11.20 조회 434 추천 수 1
제주항공, 내년 인천공항 라운지 운영 예정 라운지 운영은 탑승동 탈출 계기가 될 전망, 궁극적으로는 LCC 탈피? 얼마 전부터 떠돌던 소문이 진실인 것으로 확인...
2017.11.15 조회 834 추천 수 2
저비용항공시장 확대는 전체 항공업계 파이 키워 하지만 허브 지향하는 인천공항에는 그다지 도움 안돼 현대 항공시장의 메인 흐름에서 저비용항공을 빼놓을 수 ...
2017.10.26 조회 548 추천 수 2
정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