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좌석

좌석번호 예약해도 원래 좌석번호 받지 못하는 사연

항공기는 이제 대중 교통수단이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것만큼이나 자연스런 우리 교통수단이 되었다.

하지만 다른 교통수단과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좌석번호 배정이라는 점을 들 수 있다.  일부 저비용항공사(국내에서는 진에어 정도)를 제외한 대부분 항공사들은 고객들에게 좌석번호를 지정해 제공한다.

예약을 했다는 것과 좌석 예약을 했다는 것, 혹은 좌석번호를 받았다는 것을 종종 헷갈리곤 한다.

일반 이용객 입장에서 항공기를 이용하는 흐름을 보면 다음과 같다.

1. (전화 혹은 인터넷으로) 항공편, 날짜, 시간을 예약한다.
2. 해당 항공편 좌석을 예약한다.
3. 공항에서 탑승권을 받고 짐을 부친다.

한 고객이 카운터를 찾았다.  고객이 소지한 전자항공권 접수증에는 52K 라는 좌석 번호가 선명하다.  이를 잘 알고 있는 고객은 좌석은 이미 배정 받았으니 짐만 부치겠다고 하신다.

하지만 이 고객은 아직 좌석 배정을 받은 상태가 아니다.  아마도 예약과 좌석 예약, 그리고 좌석 배정이라는 단계가 다소 혼란스럽게 하기 때문일 것이다.

간단히 얘기하면 좌석 배정과 짐은 공항에서 이루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일부 저비용항공사를 제외하고는 말이다.  저비용항공의 경우는 다시 다루겠다.)

우선, 예약이라 함은, 항공편을 이용하기 위해 날짜와 항공편 정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최근에는 예약과 동시에 고객이 선호하는 좌석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데, 이를 좌석번호 예약이라 부르면 적당할 것이다.  창가 좌석 혹은 복도, 아니면 뒤쪽 좌석 등을 선택할 수 있다.  그래서 이때 좌석 번호도 함께 부여되곤 한다.  위 그림에서 전자항공권 접수증에 나타나 있는 52K 라는 좌석 번호가 바로 그것이다.

하지만 이 좌석 번호는 최종 확정된 고객의 좌석 번호는 아니다.  특별한 상황이 없는 한 예약된 좌석을 공항에서 배정하겠다는 얘기다.  즉 좌석 번호가 최종 확정되는 좌석번호 배정은 공항에서 탑승수속 단계에서 이루어진다.

그래서 항공사들은 대개 예약 단계에서 이루어진 좌석번호 예약은 일정한 시점까지 공항에서 최종 확정하여야 유효하도록 하고 있다.  즉, 일정 시점, 예를 들어 탑승수속 마감 1시간 전까지 공항에서 탑승수속을 마쳐야 예약때 안내받은 좌석으로 최종 확정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래서 탑승수속 마감 시점이 다 되가는 늦은(?) 시간에 탑승수속을 하게 되면 예약때 안내받은 좌석 번호와 다른 좌석을 배정받을 수도 있게 된다.  예약때 좌석번호를 선택했다고 해도 공항에 늦게 나오면 십중팔구는 원래 좌석과 다른 좌석을 배정받게 된다.

정리하면, 항공권을 예약하고 좌석(번호)을 예약했다고 하더라도, 항공기에 탑승해 앉는 좌석번호가 최종 정해지는 시점은 공항에서 탑승수속할 때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제 항공분야도 날로 변화 발전하고 있다.

요즘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상에서 바로 체크인(탑승수속)을 마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는데, 이때는 인터넷에서 웹체크인을 하거나 스마트폰에서 체크인을 하기 때문에, 공항에서 별도로 탑승수속을 밟을 필요가 없어진다.  부치는 짐만 없다면 바로 항공기에 탑승하면 된다는 얘기다.  저비용항공사들이 대개 이런 절차를 많이 이용한다.  여러 목적이 있긴 하지만 비용절감 효과가 가장 크기 때문이다.
웹체크인을 통해 출력된 좌석번호 배정 탑승권

웹체크인을 통해 출력된 좌석번호 배정 탑승권

하지만 이 경우에도 탑승수속(웹에서든, 공항에서든)이라는 단계가 좌석번호 최종 확정 순간임은 다르지 않다.

 

예약때 좌석번호를 받았다고 하더라도, 공항에 너무 늦게 나가지는 마시길.. 애초에 선택했던 좌석번호와는 다른 곳에 배정받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참고로, 항공사들이 일정 시점까지만 좌석번호 권리를 인정하는 이유는, 혹시나 공항에 나오지 않을 승객이 선택한 좌석번호 때문에 다른 승객들이 좌석 선택을 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선호하지 않는 좌석을 배정받았는데 비행기에 타보니 원하던 좌석이 비어있다면 심한 배신감이 들 수도 있다.  좌석번호까지 예약을 하고도 공항에 나오지 않은 다른 승객 때문일 수 있다.)

  • 0
  • 0
배낭 여행족, 항공 DBC 노려볼까? 비행기 쌓인 눈은 빗자루로 쓸어 치울까?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항공편 스케줄 안내판(FIDS, Flight Information Display System)은 그 공항에 얼마나 많은 항공편이 운항하는 지 보여준다. 내가 있는 파리 샤를드골공항 항공편...
2011.07.22 조회 8283 추천 수 5
휴가 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프랑스는 이미 휴가 행렬은 시작되었다. 6월 말부터 시작된 이들의 휴가는 우리나라의 그것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엄청나고 프...
2011.07.12 조회 7943 추천 수 1
항공기는 이제 대중 교통수단이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것만큼이나 자연스런 우리 교통수단이 되었다. 하지만 다른 교통수단과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좌석번호 배...
2011.06.20 조회 8273
비행기라는 물건을 하늘로 띄운다는 것이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간단하지는 않다. 조종사 있고, 비행기, 활주로 있으면 하늘을 비행하는데 무슨 문제가 있...
2011.04.25 조회 11005 추천 수 4
항공여행이라는 것이 참 따분하다. 배처럼 탁 트인 외부로 나다니며 시원한 바람 느낄 수도 없이 그저 좁디 좁은 항공기, 좁은 좌석에 앉아 있어야만 하니 말이다...
2011.04.04 조회 11815
항공기 운항은 한 국가 내에서만 이루어지지 않고 여러나라에 영향을 미친다. 직접 오가는 국가 당사자 뿐만 아니라 항공기가 비행하는 동안 여러 나라를 거치며 ...
2011.03.09 조회 13787 추천 수 2
기내에서 일하지 않는 승무원? 근무 후 휴식 혹은 또 다른 근무를 위한 이동 젊은이들, 특히 여성들에게 승무원은 꽤나 인기있는 직업이다. 아마도 자유로운 외...
2011.03.03 조회 18930 추천 수 5
며칠 전 뉴스를 하나 접했는데 다름아닌 여객기 고장으로 인해 비상착륙했다는 소식이었다. [뉴스] 러 여객기 몇시간 선회비행 뒤 비상착륙 러시아 세베르니 베테...
2011.02.12 조회 14417 추천 수 1
"기장님!! 긴급 사항입니다. !!" ( 객실 사무장 ) "무슨 일입니까?" ( 기장 ) "손님 중 한 분이 가슴을 쥐고 쓰러졌는데 호흡이 거칠고 의식이 불분명합니다." "...
2007.06.24 조회 13302 추천 수 4
자동차 운전이라는 것이 그 기술을 배우기 전이나 도로를 주행한 경험이 없을 때는 무척이나 겁도 나고 떨리기도 하는 기술이다. 지금도 운전면허 처음 따고 도로...
2011.02.07 조회 12525 추천 수 3
"딩동 ~ ♬" "지금부터 xx 항공 xx 행 xxx 편 탑승을 시작하겠습니다. ~~~~" 항공여행을 시작한다. 비행기를 늘상 타는 사람들이야 무감각할테지만 가끔 이용하는 ...
2011.01.17 조회 11654 추천 수 2
나이(?)를 먹어가면서 나잇살이라는 게 정말 있는 모양이다. 얼마 먹지도 않는데 한번 늘어난 뱃살은 줄어들 생각을 하지 않는다. ㅠ.ㅜ 오늘은 몸통 굵은 항공기...
2010.12.25 조회 13008 추천 수 4
"통제센터! 여기는 124편, 현재 랜딩기어가 펼쳐졌는 지 확인되지 않는다." "지금 어떤 상태입니까?" "도착을 위해 랜딩기어 내렸지만, 계기판에는 펼쳐지지 않은...
2010.12.15 조회 13980 추천 수 2
"왜 우리는 비상구 좌석을 안주는 거죠?" "어린 아이를 동반하고 있는 사람들에겐 더 잘해줘야 하지 않나요?" 솔직히 요즘은 비행기 타러 공항에 가는데, 막상 공...
2010.11.24 조회 15435
직업이 직업인 지라 요즘 블로그에 자주 항공 업무와 관계된 내용의 포스팅을 자주 하는 편이다. 아는 것도 별로 많진 않지만 그래도 다른 일반인들보다는 접할 ...
2007.04.04 조회 33043 추천 수 7
정렬

검색

이전 1 ... 4 5 6 7 8 9 10 11 12 13... 18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