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수하물

항공 수하물 무게, 32kg 로 제한하는 이유

오늘도 새로운 하루다.

오늘은 또 어떤 손님들이 나를 힘들게 할까? 히히 ^^

승객 한 분, 한 분 원하는 좌석을 제공하고 부칠 짐들을 목적지 확인해서 태그(수하물 표)를 잘 붙혀 벨트로 내려 보낸다.  별의 별 짐들이 다 있다. 라면도 있고, 이민 가방처럼 큰 가방도 있고, 해외 공장에서 사용할 부품도 수하물로 부쳐진다.

여행을 떠나기 위해 공항에서 수속밟는 사람들의 마음은 얼마나 흥분되고 기대감에 넘칠까?....

하는 생각을 하던 순간 눈 앞에 다가선 점잖게 생긴 신사분.

반갑게 (웃는 얼굴로) 대하고 여권과 항공권을 받아들고 좌석을 배정한다.  비상구 좌석을 원하신다.  다행이 좌석이 비어있고, 손님도 신체 건강한 분이라 마음놓고 드릴 수 있겠다.

"○○○ 손님, 이 좌석은 비상구 좌석이어서 비상 시에는 승무원을 도와 다른 승객들의 탈출을 도와 주셔야 합니다.  이점 동의하시겠습니까?"

그러겠다 하신다.  (당연하다 ^^;;)

부치는 가방이 있는 지 여쭙고 가방을 벨트 위에 올려놔 주십사 부탁 드린다.

순간 소스라치게 놀랐다.  카운터 저울에 나타난 숫자...

'42kg'

32kg 도 아니고 42kg 이다.  가슴이 두근거린다.

오늘도 역시나 손님에게 이런 상황을 설명해야 하는 모양이다.  오늘은 조용히 넘어가나 했더니..

"저.... 고객님, 부치시는 가방이 너무 무겁습니다.  조금 무게를 줄여 주시겠습니까?"

"짐 값 낼께요"

"아니..요..  저.. 그게.. 짐 값 내시는 게 문제가 아니라, 가방 하나가 너무 무거운데요"

"에이~~ 이게 뭐가 무거워요. 벨트 위에 올려 놓으면 알아서 가는데.. 그러지 말고 부쳐줘요."

점잖게 부탁하는 이 신사분의 청을 들어주자니 규정상 문제가 되고, 그러지 않자니 다시 설명해야 한다.

"죄송하지만, 비록 부치는 가방이더라도 사람이 직접 항공기에 싣습니다.  이런 무게의 가방 한 두개 운송하는 것이야 괜찮겠지만, 하루에도 수십, 수백개씩 옮겨 싣는 직원들에게는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자칫하면 허리 다칠 수도 있거든요."

"아니 이렇게 벨트로 운반하는 거지, 사람이 직접 운반한다구요?"

"네, 그렇습니다.  이곳 카운터에서 수하물 분류장까지는 이 벨트로 운송하지만, 마지막으로 컨테이너나 항공기에 옮겨싣는 작업은 사람이 하거든요."

손님의 얼굴을 보아하니 어느 정도 수긍하겠지만, 짐 줄이기 귀찮아하는 표정이 역력하다.  하지만 어쩌랴.  짐(Baggage)이 너무 무거우면 안되는 것을..

특히나 다른 항공사로 연결되는 짐들은 절대 무거우면 안된다.  짐을 넘겨받는 항공사 수하물 조업원들이 짐이 무거우면 거칠게 다루는 등  함부로 취급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부서지기도 쉽고, 짐 내용물이 없어지기도 한다.

수하물은 결국 사람의 힘으로 실어 나른다.
수하물은 결국 사람의 힘으로 실어 나른다.

그래서 전 세계 항공협의기구인 IATA 에서도 항공 수하물 무게를 32kg 미만으로 권장하고 있다.

왜 하필이면 32kg 이지?  30kg 도 아니고 말이지.

이는 항공업무 표준이 만들어지는 문화적 배경과 시점이 서구였기 때문이다.  그네들의 무게 기준은 바로 파운드였던 것.. 사람이 적당히 운반할 수 있는 무게는 70파운드로 정했는데, 이게 32kg 인 것이다.  (항공업무 내부적으로도 파운드라는 단위를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항공사마다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무료 수하물 무게를 23kg 으로 하는 경우도 있다.  이 무게 또한 50파운드를 기준으로 만들어진 것이라는 걸 알 수 있다.

다행이 오늘 이 손님은 말이 통하는 분이다.  비록 맘에 들지는 않지만 규정이 그렇고, 사정을 듣고나니 어쩔 수 없다는 표정이다.  가지고 있던 다른 휴대용 가방으로 무게를 조금 옮기니 가방 무게가 26kg 내외로 줄어들었다.  가방 한개 무게는 32kg 미만이지만, 무료 무게인 20kg 이상이니 초과 요금이 나오는 걸 아는 이 손님, 짐값이 얼마냐고 물어보시는데, 짐값 지불해야 한다고 말은 더 못하겠다.  누구 보는 사람 없겠지? ^^;;

고맙다는 말을 남기고 돌아서는 신사분의 뒷모습을 보며 오늘도 멀쩡한 허리 하나 구했다는 자부심(?)에 흐뭇해하고 있다. ㅎㅎ

 

  • 5
  • -2
북경공항, 영문 호칭이 페이킹(Peking)인 이유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데 방해하는 것들
댓글 4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어라? 비행기가 내리지 못하고 다시 하늘로 올라가네? 무슨 일이지? 사고인가?" 항공기를 자주 타신 분이라면 이런 경험, 한 두번 쯤은 있을 것이다. 흔히 복행(...
2010.11.15 조회 19581 추천 수 2
나쁜 날씨에 소형기 착륙 어렵다 공항·항공기·조종사 등급이 모두 적합해야 착륙 능력 높아져 비행기가 작다고 해서 덜 안전하다거나 시스템이 뒤...
2010.11.10 조회 14939 추천 수 4
공항을 지을 때는 여러가지 요건과 환경을 고려해야 하지만 가장 크게 고려해야 하는 부분은 다름아닌 안전이다. 항공기가 안전하게 뜨고 내릴 수 있는 지가 가장...
2010.11.03 조회 12877 추천 수 3
비행기는 조종사가 필요하다. 무인 항공기가 등장하긴 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군사용이나 극히 제한적으로 민간 분야에만 해당하는 경우고, 그 밖에 대부분 항공...
2010.09.27 조회 18583 추천 수 3
며칠 전 9월 16일은 조금 특별한 날이었다. 우리나라 제 1 호 저비용항공사였던 한성항공이 그 동안의 부진(운항중단)에서 벗어나 새롭게 출발한 날이기 때문이다...
2010.09.18 조회 20687 추천 수 1
민간 항공기 조종사, 기장/부기장을 영어로 Captain/Co-pilot 이렇게 표현하곤 한다. 하지만 여기서 부기장은 Co-pilot 이란 명칭 외에 First Officer 라는 표현...
2010.09.07 조회 15476 추천 수 3
항공업계에서 항공사가 가지는 경쟁력은 뭘까? 이 질문에 대부분 최신의 좋은 항공기, 친절한 서비스, 저렴한 항공요금 등을 꼽을 것이다. 당연하다. 이런 제반 ...
2010.09.05 조회 11923 추천 수 1
어제 오늘 트위터 상에 '항공' 관련된 이야기들을 따라 가다 보니 첼로에게도 항공 마일리지가 누적될 수 있다는 뉴스가 화제인 모양이다. 세계적인 첼리스트 장...
2010.09.02 조회 13400
항공교통은 이제 더 이상 낯설지 않다. 해외 여행이 자유로워지면서, 우리에게는 더욱 친숙한 교통수단이다. 우리나라 처럼 크지 않은 나라에서 대한항공, 아시아...
2010.08.25 조회 13062 추천 수 3
이 세상 어느 것과도 바꿀 수 없을만큼 중요한 것이 인간의 생명이다. 전투기 조종사들도 비상사태가 되면 그 엄청난 가격의 전투기를 포기하고 탈출하는 것이 의...
2010.08.16 조회 17439 추천 수 1
[부제 : 중국으로 통하는 항로는 언제나 러시아워] 며칠 전 트위터에 이런 멘션(Mention)이 올라왔다. "어휴~~ 누구 인천공항 관제탑 전번(전화번호) 좀 따 주세...
2010.08.11 조회 12846
전 세계에는 같은 이름을 가진 도시들이 제법 드물지 않다. 세인트 피터스버그(St. Petersburg)는 미국 플로리다에 있는 작은 도시다. 그런데 이 보다 훨씬 먼저 ...
2010.08.02 조회 13098
오늘도 새로운 하루다. 오늘은 또 어떤 손님들이 나를 힘들게 할까? 히히 ^^ 승객 한 분, 한 분 원하는 좌석을 제공하고 부칠 짐들을 목적지 확인해서 태그(수하...
2010.07.20 조회 26744 추천 수 5
"오늘의 교통 상황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 ~~ 다음은 하늘길 소식입니다. 현재 남부 지방의 국지성 강수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부산행 ...
2010.07.20 조회 15100
항공 여행 즐거움 중 하나가 기내식이다. 지상에서 먹는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 있다. 비록 미리 만들어진 음식이지만 그래도 맛있게 즐길 수 있다. 물론 움직임...
2010.07.13 조회 10908
정렬

검색

이전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8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