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기타

국제선 공항에만 있고 국내선 공항에는 없는 것은?

    • 글자 크기

공항이라는 곳은 새로운 세계로 떠나는 출발점이자 따뜻한 집으로 돌아오는 시작점이다.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운 눈물로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내는 곳도 공항이며 설레는 마음으로 사랑하는 사람이 들어오기만을 기다리는 곳도 공항이다.

 

비행기가 출도착하고 지상 이동을 위해 일정한 시설을 갖춘 곳이 비행장이며, 이 비행장이 공공의 목적으로 사용되는 경우 이를 공항(空港, Airport) 이라고 부른다.

이 글 제목에서 언급한 국제선 공항에만 있고 국내선 공항에는 없는 게 뭘까?

활주로?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데 필수적으로 필요한 시설인 활주로는 비행장으로서 갖추어야 할 기본 시설이니만큼 국제선, 국내선 공항에 상관없이 존재하는 시설이다.

터미널?  여객들이 항공기를 타기 위해 사용되는 건물 혹은 화물을 실어 나르기 위해 적재하고 준비하는 시설인 터미널은 어느 공항에나 있는 시설이다.

그럼 관제시설?  관제 타워?  이것 또한 비행기가 뜨고 내리기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기관이다.

 

그럼 어떤게 국제선 공항과 국내선 공항을 구분하는 요소가 될까? 

Immigration

Immigration

조금만 생각하면 쉽게 알 수 있는데, 국제선 공항은 이름 그대로 국가간의 이동이 주 목적인 공항이기 떄문에 출입국 시설이 필수적이다.  출입국 시설의 기본은 Immigration 이라고 하는 출입국관리 기관이다.

출입국관리 기관은 내외국인의 출입국 업무를 관장하며 해당 여객이 출입국하는데 적법한지를 심사하며 각종 증명서 발급 업무를 수행하는 곳이다.

아무리 적법한 여권과 비자를 소지하고 있다 할 지라도, 출입국 목적을 심사하여 의심되는 경우에는 그 출입국을 제한하는 권한을를 가지고 있다.

따라서 특정 나라를 방문할 때는 설사 제대로 된 비자와 여권을 가지고 있어도, 출입국 심사관의 질문에 성의껏 답변해 줘야 한다.  그렇지 않고 머뭇거리거나 건성으로 답변하는 경우 자칫 입국이 거절될 수도 있으니 유의하는 것이 좋다.

 

또 국내선에는 없는 국제선만의 기관은 세관(Customs)이다.

나라와 나라간 경제력의 차이 때문에 발생하는 상품 가치의 변화는 상식적인 경제 흐름을 저해하기도 한다.  무슨 얘긴고 하니, 특정 제품이 A 라는 나라와 B 라는 나라에서 가지는 가치는 서로 다르다.  상대적으로 A 국가에서 저가로 판매되는 제품을 무단으로 들여와 B 국가에서 비싸게 판매한다면 비슷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B 국가 제품은 경쟁력을 잃거나 도산하기 쉽다.

Customs

Customs

이런 이유 때문에 전 세계 거의 모든 나라들은 자국 경제를 보호할 목적으로 일정한 틀(규정) 안에서만 국가간 교역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수입하는 제품에 세금을 매기기도 하고, 아예 수입 자체를 불허하기도 한다.

국제선 공항에서 여행객의 휴대품을 가장해 다량으로 들여오는 외국 상품을 심사하고 제한하는 업무를 관장하는 곳이 비로 세관이다.

최근에는 세관의 업무 범위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외국에서 들여오는 불법 무기류나 마약 등을 제지하고 이런 물품을 들여올 만한 여행객을 추적하하기 위해 항공사들에게 탑승객 정보를 미리 받아 심사하기도 한다.

공항 카운터에서 여러분의 여권 내용을 보고, 각종 데이터 (생일, 이름, 거주지 등) 를 획득하는 과정도 이런 세관 업무의 일종이다.  물론 항공사가 상대방 국가(세관)를 대신해 정보를 획득하는 것이다.  이런 업무를 수행하지 않으면 항공편 운항이 아예 불가능하니 항공사 입장에선 어쩔 수 없긴 하다.

 

또 한가지 기관은 검역소 (Quarantine) 다.

작년부터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는 신종 플루는 전 세계를 패닉 상태로까지 몰아 넣었다.  날씨가 선선해 지는 가을에서 초겨울에 최고 피치를 이뤄 전 세계에 수백만명의 사망자까지 나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Quarantine

Quarantine

하지만 최근에는 그 동안의 이런 반응이 다소 과잉이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이 신종 플루로 인한 사망자가 전 세계를 통틀어도 불과 15,000 명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이는 일반 계절 독감에도 수십만 명이 사망하는 것에 비하면 턱없이 적은 숫자에 불과하다.

어쨌거나 전염병은 사람과 사람을 통해 혹은 휴대품을 통해 전파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각 나라는 국제선 공항 혹은 항구에 검역소를 설치해 자국으로 유입될 만한 요소를 점검하고 방지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이 세가지 기관을 일명 CIQ (Customs, Immigration, Quarantine) 라 줄여 부르기도 한다.

전 세계 어느 국제공항이나 이 세가지 기관인 CIQ 는 있기 마련이다.  이 세가지 기관 중 어느 한가지라도 없으면 국제공항으로서 여행객의 출입국 심사, 물품 반입, 검역 등의 업무를 수행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가지 재미있는 것은 국제공항이라 하더라도 이 세가지 기관이 늘 공항에 상주하지 않는 공항도 있다는 사실이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 항공사들이 많이 취항하는 일본의 조그만 지방공항에는 국제선 항공편이 하루에 한 두편 정도에 불과하다.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 항공편이 들어갈 때나 국제선 역할을 하게 되는 공항인 것이다.

이런 경우에 공항에 CIQ 기관이 항상 상주하지는 않는다.  실제로는 시내 본기관 혹은 다른 공항에서 국제선 항공편 운항할 때만 직원을 파견해 운영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소위 커퓨(Curfew)라고 하는 항공기 운항금지시간대가 다른 일반 공항보다 훨씬 일찍 시작되기도 한다.

통상 공항의 운항금지시간대는 밤 10시, 혹은 11시 경부터 시작해 다음날 새벽 6시 경까지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앞서 언급한 일본 작은 지방공항 같은 경우에는 운항금지시간대인 Curfew 가 저녁 8시 경부터 시작되는 경우도 많다.  이는 자체 CIQ가 없거나 인력이 부족해 주로 낮 시간대에만 운영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주 간혹이지만 항공기가 원래 계획보다 일찍 도착하는 경우 출입국 심사직원이 늦게 준비돼, 심사대 부쓰에서 출입국심사관 오기만을 기다리는 웃지못할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 ^^;;

#Immigration #출입국 #Customs #세관 #Quarantine #검역소 #국제선 #국내선 #공항 #Airport #커퓨 #Curfew

    • 글자 크기
같은 날씨에도 내리지 못하는 항공기 차이 있다. 기내식도 취향대로 주문해 먹을 수 있다.
댓글 2
  • Wonho76 (비회원)
    2015.8.19 02:24
    경유하기 위해 상하이 푸동 공항에 05시에 착륙했는데, 직원들이 출근하는 6시까지 기다렸던 기억이 납니다. 언제 직원들이 온다는 조그만 안내판도 없어서 승객들이 모두 경유카운터 앞에 퍼질러 앉아있었지요.. 의자도 없더라고요. 웃기는 것은 6시에 나타난 직원들은 유유히 자기들끼리 농담해가며 실제 한 6시 20분이나 되어서야 업무를 시작 ㅋㅋ
  • @Wonho76
    저도 외국 공항 다니다 보면 비슷한 경우를 자주 봅니다.

    아무래도 중국은 아직까지 뭔가 어색하거나 부족한 듯한 모습이 있는 거 같아요.
    오늘 보니, 중국인 엄마가 자기 아이 기내 통로에서 대변을 누게 했다는 해외토픽감 기사를 봤습니다. ㅎㅎ
    화장실이 좁다는 것이 이유였다고 하는..

    최근 중국이 자국민을 대상으로 여행 매너를 강조하고 있다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리지 않을까 싶어요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여행에 있어 필수적인 것이 짐이다. 집을 떠나 타지에서 시간을 보낸다는 것이 쉽지 않다. 집처럼 갖추어진 환경이 아니다보니, 필요한 물건들은 소지하고 떠나야...
2010.05.03 조회 19807 추천 수 2
기상 이변이 발생하면 최근 대부분의 의견은 지구 온난화로 인한 결과라고들 말한다. 그리고 그 원인 중의 대표적인 것을 자동차나 공장 매연을 꼽곤한다. 기상학...
2010.04.27 조회 13359 추천 수 4
유럽 발 화산 공포가 서서히 사그러드는 양상이다. 어제(4월 21일)부터 유럽으로 향하는 항공편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아직 완전하게 위험이 제거된 상태는 아...
2010.04.22 조회 12980
사람이 인식하고 관리하는 모든 사물에는 이름을 붙인다. 우리가 한번도 가보지 않은 먼 우주에 있는 행성이나 은하계에도 이름 붙이기를 좋아한다. 실제 그 우주...
2010.04.13 조회 13855
항공여행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목적지에 도달하는데 가장 빠른 운송수단이 항공기이지만 하늘을 나는 만큼 위험성도 크다할 수 있다. 물론 위험한 ...
2010.04.05 조회 16424
인생은 늘 계획한대로만 흘러가지는 않는다. 때로는 계획보다 훨씬 나은 결과를 얻기도 하고, 아무리 노력하고 애써도 원하는 바를 얻지 못할 때도 있다. 항공사 ...
2010.04.02 조회 10301
항공기는 때때로 예정하지 않은 공항으로 항로를 바꿀 경우가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목적지 공항의 날씨 때문에 인근 공항으로 착륙하거나 갑작스런 위급 환...
2010.04.01 조회 15187 추천 수 2
최근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이 눈부시게 그 시장을 확대해가고 있다. 국내선 중 김포 - 제주 노선의 경우에는 진에어, 제주항공,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등 저비용항...
2010.03.18 조회 19784 추천 수 1
우리나라 저비용항공 역사를 새로 쓰게하는 항공사는 다름아닌 제주항공이다. 한성항공이 국내 최초의 저비용항공사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지만 이미 재기가 불...
2010.02.19 조회 22395 추천 수 1
이번 글에서는 항공기 착륙 능력에 대해 간단하고 쉽게 알아보기로 하자. 어제(2010/02/16) 제주항공이 CAT-II 운항등급을 획득해 앞으로 지연이나 결항 등이 지...
2010.02.18 조회 16703
공항이라는 곳은 새로운 세계로 떠나는 출발점이자 따뜻한 집으로 돌아오는 시작점이다.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운 눈물로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내는 곳도 공항이며...
2010.02.07 조회 13692
개인적으로 먹을 것을 그다지 많이 가리는 편이 아니다. 하지만 어릴 적에 고등어를 잘못 먹어 알레르기를 일으켜 한동안은 고등어를 먹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 ...
2010.02.06 조회 15932 추천 수 1
조종사 수는 항공편 비행 시간에 따라 달라 두 명에서 많게는 4명까지, 객실 어디선가 쉬는 조종사도 있어 만약 현재 기준으로 전 세계 어디든 한번에 날아갈 수...
2010.02.05 조회 16176 추천 수 4
비행기가 비행장을 뜨고 내릴 때 가장 중요한 건 날씨다. 비가 오거나, 눈이 내려 활주로가 미끄러우면 제대로 안전하게 내리기 힘들다. 아무리 항공기가 번개에 ...
2010.02.04 조회 12364 추천 수 3
얼리버드.. Early Bird.. 일찍 일어나는 새.. 대충 이런 뜻이긴 한데, 최근 저렴한 할인 항공권을 구하기 위한 항공사 마케팅에서 자주 언급되는 표현이다. 일반 ...
2010.01.28 조회 31877 추천 수 11
이전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19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