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수하물

'수하물(手荷物)', '수화물(手貨物)' 어떤 표현이 맞아?

    • 글자 크기
  • 종종 헛갈리는 '수하물', '수화물'

  • 용도에 따라 둘다 맞는 표현이지만 통상적으로는 '수하물'이 적합

요즘은 항공권을 대개 이티켓(전자 항공권) 형태로 구입하지만 불과 10여년 전까지만 해도 종이 형태의 항공권이었다.

이 항공권을 자세히 보면 'Passenger Ticket and Baggage Check'이라는 것이 영문 명칭임을 알 수 있다. 굳이 '티켓(Ticket)'이라는 표현만으로도 충분할 텐데 왜 짐(Baggage)에 대한 표현까지 포함되어 있는 것일까?

항공운송 초기 시절, 항공기는 단순히 공간을 이동하는 개념을 넘어 생활품까지 함꼐 옮기는 상황을 포함하고 있었다. 그래서 승객(Passenger) 못지 않게 짐(Baggage)에 대한 운송도 매우 중요했다는 점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

이 짐(Baggage)을 우리 말(한자)로 '수하물'이라는 단어로 표현한다. 手荷物, てにもつ, Baggage, Luggage 등의 여러 표현으로 사용되는 가운데 간혹 '수화물'이라는 표현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수하물', '수화물' 어떤 표현이 맞는 것일까?

 

사전 상으로는 아래와 같이 표현되어 있다.

 

  • 수하물(手荷物) :
    「1」손에 간편하게 들고 다닐 수 있는 짐. ‘손짐’으로 순화. ≒손짐
    「2」기차 편에 손쉽게 부칠 수 있는 작고 가벼운 짐. ≒잔짐「2」.
  • 수화물(手貨物) : =수하물「1」

같은 의미로 사용되는 단어(표현)이긴 하지만 용도에 따라 다소 쓰임새는 다르다. 손으로 간편하게 들고 다니는 짐이자 기차 등 이동수단에 부치는 짐이라는 의미에서 볼 때 항공교통에서 '짐(Baggage)'은 '수하물'로 표현하는 것이 맞다. 이는 어딘가에 탑재, 적재한다는 의미를 가진 '荷'라는 문자가 그 의미를 더욱 정확하게 해 준다. 

baggage.jpg
일반적으로 '수하물' 표현 맞지만, 부치지 않는 작은 짐을 '수화물'로도 부를 수 있어

 

이는 수하물의 '하(荷)'와 관련된 다른 표현을 보면 더욱 정확해진다. 메다, 짊어지다, 부담하다, 짐, 화물(貨物) 등의 의미를 지니고 있는 '하(荷)'는 아래와 같은 표현들로 사용되고 있다.

  • 집하장(集荷場) :각지에서 여러 가지 산물이 시장 등으로 모임, 또는 그 하물(荷物)의 장소
  • 하중(荷重) : 짐의 무게
  • 과부하(過負荷) : 기계나 전기 기기, 회로 등에서 규정량을 초과하는 부하
  • 하역(荷役) : 짐을 싣고 내리는 일
  • 하역부(荷役夫) : 하역에 종사하는 사람, 하역업(荷役業)

 

엄밀하게 말하면 '수화물'이라는 표현은 '수하물'보다는 이후에 불리게 된 표현이다. 수하물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가운데 '화물(貨物)'이라는 표현과 뒤섞이면서 '수화물(手貨物)'이라는 용어가 사용되기 시작했다는 것이 일반적인 의견이다. 사이즈가 큰 화물과 달리 승객이 직접 휴대하거나 들고 다니는 짐이라는 의미를 생각하다 보니 '수하물'을 '수화물'로 착각해 부르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국립국어원에서도 '비행기에 들고 타는 짐은 수화물 혹은 수하물로 부를 수 있고, 체크인 할 때 맡겨놓고 나중에 찾는 짐은 수하물로 부릅니다. 따라서 둘을 통칭해서 말할 때는 수하물이 바른 표현입니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들고 다닌다는 의미에서는 '수하물', '수화물' 둘다 사용 가능하지만 부쳤다가 다시 되찾는 경우에는 '수하물'로 부르는 것이 맞다는 의견이다.

결론적으로 항공교통에 있어서 '짐(Baggage)'은 '수하물'로 표현하는 것이 맞지만 부치지 않는 작은 짐의 경우에는 '수화물'로 표현해도 틀린 것은 아니겠다. 하지만 이를 구분하지 않고 사용하고자 한다면 '수하물'이라는 표현이 적합하다.

참고로 항공업무에서 '수하물'은 화물칸에 탑재하는 '위탁 수하물'과 승객이 직접 휴대하고 기내에 탑승하는 '휴대 수하물'로 구분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수하물 #수화물 #위탁수하물 #휴대수하물 #항공사 #항공업계 #짐 #Baggage #Luggage #승객 #여객

    • 글자 크기
이륙 3분, 착륙 8분 어느 쪽이 더 위험한가? 비즈니스클래스를 'B' 아닌 'C'로 표기하는 이유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하늘을 나는데도 영공 사용에 대한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실제로는 관제 서비스 수수료라고 보는 것이 자동차가 도로를 주행하는데 통행료라는 것을 낸다. 대부...
2017.09.30 조회 894 추천 수 2
비행 중 산소 마스크 누가 먼저 착용해야 해? 심각한 경우 10초 내외 정신 잃을 수 있어, 본인(성인) 먼저 착용하고 주변 어린이 씌워야 민간 상용 항공기를 타...
2017.08.25 조회 918 추천 수 4
사상 최초의 동력 비행은 1903년 라이트 형제 하지만 그 이전에 비행 성공했다고 주장하는 7인의 발명가들 비행기를 제일 처음 띄운 인물을 우리는 라이트 형제...
2017.08.19 조회 423 추천 수 4
개성이 주목받는 시대에 전부 파란색 계통? 차분함, 선명함, 웰빙 감을 느끼게 하는 색상 민간 항공기 좌석은 대부분 파란색 계열이다.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기...
2017.08.10 조회 1181 추천 수 2
항공사고 70% 이상이 이착륙 시 발생 조종사, 착륙보다는 이륙할 때 더 긴장 항공사고와 관련된 표현 중에 '마의 11분'이라는 것이 있다. "Critical 11 Minutes....
2017.08.08 조회 1800 추천 수 3
종종 헛갈리는 '수하물', '수화물' 용도에 따라 둘다 맞는 표현이지만 통상적으로는 '수하물'이 적합 요즘은 항공권을 대개 이티켓(전...
2017.07.14 조회 1204 추천 수 5
비즈니스클래스 표기, '클리퍼(Clipper)' 유래 물리적 클래스 구분 외 예약 클래스도 항공기 이용 시 재정적 여유만 있다면 프리미엄급 서비스를 이용하...
2017.07.10 조회 1129 추천 수 4
비행기 이륙에 온도는 지대한 영향을 줘 너무 높은 온도에서는 비행기 이륙 못해 요 며칠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지역은 폭염인 모양이다. 낮 최고 온도가 50...
2017.06.23 조회 1273 추천 수 3
기내 공기오염 주범은 엔진 블리드에어? 블리드에어, '피같은 공기' 시스템 그 한계는? B787, 블리드에어 없는 유일한 민간 제트 항공기 민간 항공기에...
2017.06.20 조회 942 추천 수 3
항공 오버부킹은 항공수 수익극대화 방안 예약문화·노쇼 운운 이전에 고객을 대하는 마음 자세가 더 중요 지난 주 전세계는 한 항공사의 황당한 결정과 ...
2017.04.19 조회 1007 추천 수 2
특별·특수 서비스 대상은 업그레이드 제외 특별 기내식이나 서비스 대상을 업그레이드 시키는 경우 절차 변경으로 인한 혼선 때문 예기치 못한 선물이나 칭찬에 ...
2017.04.05 조회 1150 추천 수 3
오버부킹 관행은 노쇼에서 비롯돼 자칫 기형적인 매출로 이어질 가능성 예약문화 성숙은 오버부킹 줄게 해 우리나라 항공시장에서 저비용항공의 비중이 커지면서...
2017.04.01 조회 1114 추천 수 4
수하물 지연, 항공 여행시 가장 짜증나는 일 도대체 얼마나 지연되고 분실되는 걸까? 그러면 보상은 어느 정도나 가능해? 세상 일에 완벽은 없다. 항공 여행 역...
2017.03.20 조회 1885 추천 수 2
매출 80% 가량이 프리미엄 클래스에서 나와 부담 적은 프리미엄 이코노미클래스 도입 증가 민간 여객기를 이용할 때 가장 부담되는 것이 항공요금이다. 그래서 ...
2017.03.17 조회 1060 추천 수 3
탑승방식에 따라 탑승 소요시간 달라져 무작위·윌마 방식이 가장 빠르고 만족도 높아 공항 터미널, 눈 앞에 항공기가 보인다. 또 다른 세계로 나를 데려...
2017.02.25 조회 1473 추천 수 5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9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