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승무원

아시아나항공기만 4시간 지연된 이유는?

오늘(3일) 새벽 갑작스럽게 우리나라 중부지방을 덮친 짙은 안개는 김포공항이라고 예외를 두지 않았다.

안개로 인한 항공기 지연 출발, 도착은 흔히 있을 수 있는 것이었지만 6시 55분 제주를 출발해 김포공항으로 가려던 아시아나항공 8900편은 출발 자체를 하지 못하고 지연되다가 4시간이 지나서야 김포로 출발할 수 있었다. 다른 항공기들이 약간씩 지연해 출발했던 것과는 대조적인 현상이었다.

왜 이런 현상이 발생했을까?

이는 다름아닌 조종사의 숙련도(?)를 알려주는 자격 등급 문제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조종사는 그 숙련도에 따라 착륙하는 공항의 착륙 시정에 제한을 받게 된다. 즉 숙련도(?)가 떨어지는 조종사는 착륙하는 공항의 시정이 조금만 나빠도 착륙할 수 없다. 법적으로 제한을 받기 때문이다.

반면 같은 시정 조건이라 할 지라도 숙력도가 높은 조종사는 아무런 문제없이 착륙할 수 있다. 이것이 소위 항공업계에서 말하는 카테고리(CAT)다. 전세계 항공업계와 각국 정부는 공항, 항공기, 조종사에 대해 각각의 카테고리를 정해 그 범위 안에서만 항공기 이착륙이 가능하도록 제한하고 있다. 항공기 운항의 안전을 담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항공상식] 초보 조종사는 하고 싶어도 마음대로 이착륙 못한다

 

flight_washington.jpg
영화 '플라이트'에서 알콜 중독 조종사(기장)로 열연했던 덴젤워싱턴

 

오늘 새벽 아시아나항공 8900편이 지연출발했던 이유는 아시아나항공이 밝혔던 것처럼 조종사의 숙련도 때문이었다. 만약 김포에서 출발하는 비행편이었다면 다른 대체 조종사를 쉽게 조달할 수 있었겠으나 제주에서는 조종사의 수급 문제로 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김포지역 날씨가 좋아질 때까지 기다릴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카테고리(CAT) 등급은 항공기 운항에 필수 대상인 ▲ 공항, ▲ 항공기, 그리고 ▲ 조종사에 대해 항공기가 이착륙할 수 있는 시정 조건을 분류해 제한하고 있다. 예를 들어 시정 700미터의 조건에서는 CAT-I 자격을 가진 조종사는 착륙할 수 없고 CAT-II 혹은 CAT-III 자격을 가진 조종사만 착륙할 수 있다. 공항이나 항공기 역시 마찬가지여서 공항의 착륙 유도시설 등 항행장비, 항공기 운항 능력 등을 감안해 각각 CAT 를 나누어 분류하고 있다.

[항공상식] 같은 날씨에도 내리지 못하는 항공기 차이 있다

 

인천국제공항은 CAT-IIIb 에 해당해 RVR 75미터 이상이면 착륙가능한 공항이고, B777 역시 (항공사에 따라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대개 CAT-III 등급으로 운영된다.

 

[ 요약 : 시정에 따른 CAT 등급 ]

구분 결심고도 시정 또는 활주로 가시범위 (RVR)
CAT-I 60미터(200피트)이상 시정 800미터 또는
RVR 550미터 이상
CAT-II 60미터(200피트)미만
30미터(100피트)이상
RVR 550미터 미만
RVR 300미터 이상
CAT-IIIa 30미터(100피트)미만 RVR 300미터 미만
RVR 175미터 이상
CAT-IIIb 15미터(50피트)미만 RVR 175미터 미만
RVR 50미터 이상
(인천공항 75m)
CAT-IIIc 제한 없음 제한 없음

 

항공기 경우에는 B737, A320 계열의 비교적 소형 제트 여객기들은 CAT-II 등급을 유지하는 것이 보통이다. CAT-III 를 유지하기 위해 비용, 시간, 조종사 등급 등의 어려움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외국 일부 항공사나 우리나라 대한항공, 진에어의 경우에는 B737 항공기도 CAT-III 등급으로 운용하고 있어 같은 시정에도 다른 여타 항공사보다 착륙 조건이 좋기 때문에 운항에 비교적 여유를 가질 수 있다.

[항공소식] 진에어, 한치 앞 짙은 안개 속에서도 착륙한다(2015/03/02)

 

#조종사 #등급 #숙련도 #CAT #카테고리 #공항 #착륙 #이륙 #항공기 #아시아나 #아시아나항공 #진에어

  • 4
  • 0
항공기 날개는 페인팅 하지 않는다? 무게 줄이기 위해? 항공편에 싣는 수하물 요금은 정말 비싼 것일까?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항공여행에서 수하물은 필수다. 맨손으로 여행다닐 수는 없으니 말이다. 간단한 짐이야 들고 타도 되지만, 그렇지 않으면 위탁수하물로 화물칸에 실을 수 밖에 없...
2016.01.27 조회 1896 추천 수 4
제설/제빙작업은 안전을 위한 필수사항 운항여부 신속 결정 못하는 이유, 예보능력? 법적으로 가이드라인 마련할 때, 어제(23일)부터 제주 지역에는 기록적인 폭...
2016.01.25 조회 2035 추천 수 4
최초의 초음속 여객기(SST)는 구 소련의 Tu-144다. 1968년 12월 31일 첫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하지만 실제 상용비행에 나선 것은 유럽의 콩코드(Concorde) 항공...
2016.01.23 조회 3276 추천 수 3
수만 개의 부품으로 구성된 항공기는 규정된 점검이 이루어진다 해도 예기치 못한 고장이 발생한다. 갑작스런 항공기 고장을 '불가항력적인 상황(Act of God)...
2016.01.13 조회 1322 추천 수 2
날개 페인팅하지 않는다고? 무게 절감? 민간 상용 항공기들은 저마다 항공사 고유의 특색을 나타내기 위해 남다른 디자인(페인팅)을 자랑한다. 지금은 아니지만 ...
2016.01.06 조회 2358 추천 수 3
오늘(3일) 새벽 갑작스럽게 우리나라 중부지방을 덮친 짙은 안개는 김포공항이라고 예외를 두지 않았다. 안개로 인한 항공기 지연 출발, 도착은 흔히 있을 수 있...
2016.01.04 조회 2202 추천 수 4
최근 저비용항공사들이 늘어나면서 그 전까지는 생각하지도 못했던 각종 수수료나 요금들이 추가되고 있다. 그 중의 대표적인 것이 수하물 요금이다. 아직까지 우...
2016.01.04 조회 1539 추천 수 3
인류의 동력 비행의 역사가 100년을 넘어섰다. 수 많은 개척자들의 노력 끝에 현재 지구 반대편까지 단 하루 만에 여행하는 시대가 됐다. 지금의 항공기 디자인과...
2015.12.24 조회 1734 추천 수 5
콩코드는 초음속 여객기의 대명사다. 물론 소련이 경쟁적으로 개발했던 Tu-144가 먼저 비행(1968년 12월 31일, 콩코드는 1969년 3월 2일 첫 비행)했음에도 불구하...
2015.12.09 조회 1609 추천 수 5
약속한 시간을 잘 지키는 교통편이라고 한다면 기차 등을 우선으로 꼽는다. 반면 어느 덧 익숙한 교통수단이 된 항공편은 태생적(?)으로 시간 약속이 기차 등 지...
2015.11.19 조회 2631 추천 수 4
저비용항공의 원조는 미국 사우스웨스트항공이다. 아일랜드의 거대 저비용항공사인 라이언에어를 비롯해 수 많은 저비용항공사들이 사우스웨스트항공의 전략을 그...
2015.11.09 조회 3498 추천 수 3
인도 최대 항공사는 에어인디아가 아니다. 킹피셔도 아니다. 주인공은 다름아닌 인디고(IndiGo)다. 이 항공사는 설립(2006년)하여 운항을 시작한지 불과 10년이 ...
2015.10.28 조회 2266 추천 수 5
항공기 성능과 효율성이 향상되고 있는 가운데, 항공사들은 최근 장거리 노선 개설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금까지 최장거리 노선으로 알려진 호주 콴타스의 시...
2015.10.01 조회 2462 추천 수 4
우리는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과 함께 항공기를 이용한다. (개인 전용기를 가지고 있지 않은 한...) 이용하는 사람이 많아지면 많아질 수록 오염 가능성은 커진...
2015.08.27 조회 2514 추천 수 6
보통 이착륙 시 사고가 가장 많아 사망사고를 기준으로는 언제가 많아? 최근 아시아권 항공사들의 잇달은 사고 소식에 항공업계는 긴장하는 모습이다. 작년부터 ...
2015.08.18 조회 2905 추천 수 6
정렬

검색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8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