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소식

항공사

졸다가 목적지 지나쳐버린 조종사

    • 글자 크기

난 졸음이 비교적 많은 편이다.  버스나 지하철을 이용할 때면 앉아서 조는 경우가 있다.

출근할 때나 학교에 등교할 때 어느 정도 잠을 청하기도 하는데 이때 가장 신경 쓰이는 것이 내려야 할 정거장을 지나치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중간에 서너번 깼다 졸았다를 반복하기 일쑤다.

그런데 이렇게 잠이 많아 졸면서 가는 것이 버스 안 승객 만은 아니었던 모양이다.

대형 민간 항공기는 첨단 장비가 설치되어 있어 자동 비행이 가능하다는 데, 이럴 때 조종사들은 무얼 할까?  신문을 볼까?  아님 여가 시간을 이용해 독서라도 하는 것일까?

얼마 전 미국 NTSB(National Transportation Safety Board, 교통안전위원회)는 민간 항공편 하나가 조종사의 졸음 때문에 목적지를 지나쳐 날아가는 사고가 발생했었다고 발표했다.

이 어처구니 없는 사고의 주인공은 Go! 항공 (http://www.iflygo.com/)으로, 지난 2월 13일 승객과 승무원 40명을 태우고 힐로(Hilo)에서 호놀룰루(Hololulu)로 비행하던 1002 항공편으로 목적지인 호놀룰루를 지나쳐 날아갔었다고 한다.

물론 해당 항공기의 기장과 부기장은 즉시 기수를 돌려 호놀룰루에 무사히 착륙하긴 했지만, 있어서는 안될 일이 발생했던 것이다.

기장은 53세로 충분한 비행 경험이 있었지만, '하와이의 따뜻한 태양빛에 자신도 모르게 잠이 들었다'고 해당 사고 조사에서 밝혔다고 전했다.  부 조종사는 비록 잠에 들지는 않았지만, 정확히 어떤 상황인지, 어떻게 해야 하는 지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고 한다.

결국 이 항공기는 약 20분 동안 기장이 졸고 있는 사이에 정해진 항로에서 벗어나 버렸던 것이다.  그러나 이것이 목적지에 도달하기 전 상태였다면 다행이었겠지만, 이마저도 목적지인 호눌룰루를 지나쳐 버린 상태여서 문제의 심각성은 더했었다.

잠에서 깬 기장은 결국 비상 상황(Emergency Call)을 선언하고 기수를 돌려 호눌룰루로 되돌아와 무사히 착륙했다.

눈 감고 뭐하는겨?

눈 감고 뭐하는겨?

법적으로 항공기는 연료를 목적지에 도착하고도, 날씨 등의 비정상 상황으로 인해 착륙하지 못할 때를 대비해 예비연료를 싣도록 되어있다.  그러나 이 예비연료라는 것을 무한정 많이 실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이 문제의 Go! 항공 1002편이 목적지를 지나쳐 버렸기 때문에 탑재한 예비연료를 이미 사용하기 시작한 상태였던 것이다.  만약에 이 항공기 조종사가 20분이 아니라 30-40분만 더 졸았더라면 만의 하나 호놀룰루로 되돌아 올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한 사고였던 것이다.

대형 항공기는 일반 자동차와는 달리 자동 조종장치가 있어 항로 등 몇가지만 설정해 놓으면 자동으로 비행할 수 있다.  심지어 착륙 조차도 항공기가 혼자 할 수 있을 정도로 항공기는 첨단 장비로 무장하고 있다.  그러나 이렇게 비행기가 자동 비행한다고 하더라도 조종사가 놀고 있는 것은 아니다.  결코 할 일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순간 순간 이동 구간의 관제 주파수를 맞춰가며 교신해야 하고, 항공기의 위치 등을 보고해야 하는 등 할 일이 끊이지 않는다.

혹시 여러분이 항공기를 타고 비행하던 중 도착 예정시간을 넘어서도 항공기가  고도를 낮출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면 한번쯤 의심해 볼 수 있다.  '이거 도착지 공항을 지나쳐 버린 거 아냐?' 라고 말이다.  ㅋㅋ


참고로 항공기에는 연료를 어떤 기준으로 얼마만큼의 양을 실을까?

소위 법정연료라고 하는 기준이 있는데, 정해진 출발지 - 목적지를 날아갈 수 있는 연료량(①)과 목적지 공항에 문제가 생겨 다른 공항에 착륙해야 하는 경우를 대비한 목적지 - 교체공항 간을 비행할 연료량(②)을 실어야 한다.

거기다가 교체공항에 도착해서도 30분간 상공에 체공할 수 있는 연료량(③)에 비상 예비연료로 전체 연료의 10% 분량(④)의 연료까지 탑재해야 한다.  이건 법으로 정해져 있어 ①+②+③+④ 분량의 연료는 어느 항공편이나 지켜 실어야 한다.  물론 날씨가 아주 좋거나 다른 요건이 허락하면 목적지 - 교체공항까지 날아가는 연료는 탑재하지 않아도 되는 규정도 있기는 하지만 말이다.

따라서 위 사례처럼 조종사가 졸아 목적지 공항을 지나쳐 버렸다 해도, 충분한 연료를 싣고 있으므로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  (그렇지만 사고는 사고다. ㅎㅎ)


항공기에는 연료를 어떤 산정기준으로 얼마나 실을까? 
    • 글자 크기
기내에서 담배피우다 곤장맞은 사나이들 승무원이 서비스하는 호텔? (747항공기를 숙소 삼아..)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시장 경제의 주요 특징 가운데 하나가 자유 경쟁이라면, 이런 자유 경쟁을 가능하게 하는 도구 중의 하나가 광고(Ads)라고 할 수 있다. 세계 어디에서도 광고의 ...
2009.02.09 조회 20194
최근 경기 불황으로 인해 세계 어느나라치고 어려움을 겪지 않는 나라가 없고, 해당되지 않는 분야가 없을 정도다. 이렇게 경기가 어려워지면 당장 필요치 않는 ...
2009.02.09 조회 25814
세상에는 아직도 다양한 생각과 서로 다른 가치관들이 존재한다. 지구상 모든 나라에서 공감하여 공유할 수 있는 일들도 많지만, 이곳에서는 아무렇지도 않게 벌...
2009.02.07 조회 17419
난 졸음이 비교적 많은 편이다. 버스나 지하철을 이용할 때면 앉아서 조는 경우가 있다. 출근할 때나 학교에 등교할 때 어느 정도 잠을 청하기도 하는데 이때 가...
2009.02.04 조회 13613 추천 수 1
낯선 곳을 여행하다 보면 가장 기본적으로 필요한 것이 먹는 것과 자는 곳이라 할 수 있다. 옛말에도 자는 곳은 불편해도 먹는 것 만큼은 챙겨서 먹으라는 말이 ...
2009.02.04 조회 18997
이건 또 무슨 말인가? 지난 해, 올해부터 앞으로 몇년 간은 세계 경제 침체에 휘둘려 항공업계도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지금도 속속 항공업계의 구도가 폐업, ...
2009.02.04 조회 13490
비행기가 하늘을 날기 위해서 가장 많이 고려되는 것 중의 하나가 자체 무게다. 특히, 이런 무게가 많이 나갈 수록 소모되는 연료량이 커지기 때문에 항공사들은 ...
2009.02.04 조회 15978
얼마 전 화제를 뿌리며 미국 뉴욕의 허드슨 강으로 비상착륙했던 유에스 항공의 기체가 인양되었다. 뉴욕 라구아디아(LGA) 공항을 이륙하자마자 새떼를 만나 엔진...
2009.01.29 조회 23189 추천 수 1
오늘 새벽, 미국에서는 절체절명의 항공기 비상착륙 사태가 벌어졌다. 오늘 새벽, 미국 시간으로는 2009년 1월 15일 오후에 뉴욕의 라구아디아 공항에서 이륙한 ...
2009.01.16 조회 22255
하늘은 영원한 동경의 대상이다. 이런 미지의 영역이었던 하늘을 우리에게 현실화시킨 것이 비행기라고 할 수 있다. 이제 비행기는 우리 생활에 밀접해 있어 더 ...
2008.10.17 조회 10916
기술이 발달하고 사회가 점점 부유해질 수록 입에 풀칠하는데 급급하기 보다는 좀더 인간다운 삶을 동경한다. 먹고 살기 어렵던 시절에 자동차가 부를 상징했던 ...
2008.07.25 조회 19941
지금도 항공 교통이 대중화되고 급속도로 확장되고 있지만, 미래에는 활용도 측면에서 그 중요성이 더욱 증가할 것이다. 현재의 항공교통은 대부분 항공사를 중심...
2008.06.15 조회 23723
조만간 (종이) 항공권은 수집가의 품목으로만 남게 될지 모르겠다. "여보세요. 개나리 여행사인데요" "아! 네~" "이번에 여행하시는 데 필요한 항공권 발행했습니...
2007.08.31 조회 9913
유럽 최대 항공기 제작사인 에어버스가 사활을 걸다시피 개발, 상용화에 매진하고 있는 A380 기종은 조만간 공식 상용 노선에 투입될 전망이다. 얼마 전 우리나라...
2007.09.14 조회 106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