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O(Maintenance, Repair and Overhaul)[편집]

생산에 직접 소요되는 원자재를 제외한 비전략적 간접자재를 의미하는 것으로 항공산업에서는 항공기 정비분야 사업을 총칭할 때 사용하는 표현이다.

대형 항공사들은 자체적으로 정비, 수리 능력을 갖추고 사업을 운영하지만 소형 항공사나 지역 항공사는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정비분야를 외부에 따로 계약을 체결해 지원받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항공기 정비, 수리 서비스만 전문으로 제공하는 업체가 등장하기도 한다.


우리나라 MRO 현황[편집]

우리나라 역시 대한항공을 제외하고는 자체 항공기 정비능력이 부족한 상황이다. 아시아나항공도 자체 정비능력을 어느정도 갖추고는 있으나 엔진이나 항공기 전체를 완전하게 정비하는 Overhaul 경우에는 외국 업체에 맡기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급성장 중인 저비용항공사들이 안고 있는 최대 고민 중 하나가 바로 MRO, 정비서비스다. 대한항공 자회사인 진에어를 제외한 다른 저비용항공사들은 자체 정비능력이 없어 간단한 점검 외에는 모두 외부(외국) MRO 업체에 위탁하고 있다.


한국항공서비스(KAEMS)[편집]

2015년부터 시작한 국가적 사업의 일환으로 정부와 지자체, 업체 등이 국내에 MRO 서비스 시설을 구축하려 했으나 참여하기로 했던 기업(아시아나항공) 등이 내부 재무 어려움 등을 이유로 발을 빼면서 추진에 어려움을 겪다가 2017년 말 경남 사천 지역을 기반으로 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정부가 지원하는 항공정비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KAI는 2018년 6월 896억 원(신설 회사 지분의 65.8% 해당) 출자해 회사 설립 예정이며 그 외 한국공항공사, 국내외 금융, 기술업체들이 각각 참여한다. 저비용항공사 가운데 자제 정비 능력 부족으로 해외에 정비를 맡겨온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도 KAI 주도의 MRO 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신설 MRO 사명은 '한국항공서비스(KAEMS, Korea Aviation Engineering & Maintenance Service)'로 정해졌다.

2019년 2월 21일, 제주항공 B737 항공기 C Check 수행 예정으로 본격적인 MRO 사업을 개시한다.[1]


샤프테크닉스케이[편집]

샤프에비에이션케이가 51%, 티웨이항공 29%,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이 각각 10% 출자해 설립한 항공정비업체로 2018년 12월 7일, 티웨이항공 B737 항공기 C Check를 수행함으로써[2] 국내에서 전문 정비업체로서는 처음으로 중정비 능력을 갖추었다.


STX에어로서비스(STX Aero Service)[편집]

STX가 2018년 초 설립한 항공정비 기업이다.


각주


  1. [항공소식] KAEMS, 제주항공 중정비(C Check) 수주 - 국내 정비 환경 크게 개선
  2. [항공소식] 샤프, 국내 정비업체 최초로 항공기 'C-체크'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