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도 신공"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새 문서: ==편도 신공== 경유 발권 방식을 이용해 항공권을 저렴하게 끊는 꼼수다. 일본-한국-북미 여정을 편도로 발권할 때 따로 구간별로 ...)
 
잔글
1번째 줄: 1번째 줄:
 
==편도 신공==
 
==편도 신공==
  
[[경유 발권]] 방식을 이용해 [[항공권]]을 저렴하게 끊는 꼼수다. 일본-한국-북미 여정을 편도로 발권할 때 따로 구간별로 [[발권]]하는 것보다 한꺼번에 발권하는 편이 저렴한 경우가 많다. 특히 [[마일리지]]로 발행하는 [[보너스 항공권]]의 경우에는 할인 개념이 없기 때문에 한국-북미 여정이나 일본-한국-북미나 동일한 마일리지를 공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
[[경유 발권]] 방식을 이용해 [[항공권]]을 저렴하게 끊는 꼼수를 말하는 신조어다.<ref>스사사(스마트컨슈머를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는 인터넷 카페에서 처음 등장한 표현이라고 한다.</ref> 일본-한국-북미 여정을 편도로 발권할 때 따로 구간별로 [[발권]]하는 것보다 한꺼번에 발권하는 편이 저렴한 경우가 많다. 특히 [[마일리지]]로 발행하는 [[보너스 항공권]]의 경우에는 할인 개념이 없기 때문에 한국-북미 여정이나 일본-한국-북미나 동일한 마일리지를 공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편도로 발권하는 이유는 왕복 여정이 출발지와 복귀 시 최종 도착지가 동일해야 해서 이런 항공권 여정을 따로 따로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편도로 발권해 일본-한국 여정 이용하고 나중에 한국-미국 여정을 이용하는 방식이다.
 
편도로 발권하는 이유는 왕복 여정이 출발지와 복귀 시 최종 도착지가 동일해야 해서 이런 항공권 여정을 따로 따로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편도로 발권해 일본-한국 여정 이용하고 나중에 한국-미국 여정을 이용하는 방식이다.

2019년 5월 24일 (금) 08:46 판

편도 신공

경유 발권 방식을 이용해 항공권을 저렴하게 끊는 꼼수를 말하는 신조어다.[1] 일본-한국-북미 여정을 편도로 발권할 때 따로 구간별로 발권하는 것보다 한꺼번에 발권하는 편이 저렴한 경우가 많다. 특히 마일리지로 발행하는 보너스 항공권의 경우에는 할인 개념이 없기 때문에 한국-북미 여정이나 일본-한국-북미나 동일한 마일리지를 공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편도로 발권하는 이유는 왕복 여정이 출발지와 복귀 시 최종 도착지가 동일해야 해서 이런 항공권 여정을 따로 따로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편도로 발권해 일본-한국 여정 이용하고 나중에 한국-미국 여정을 이용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최근 항공사들은 이런 방식의 악용(?)이 늘어나자 편도 발권을 제한하기 시작했다.

참고

각주


  1. 스사사(스마트컨슈머를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는 인터넷 카페에서 처음 등장한 표현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