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승

항공위키
이동: 둘러보기, 검색

탑승(搭乘, Boarding)[편집]

항공기의 출발 준비를 완료한 뒤 승객들이 항공기에 오르는 것을 말하며 이 시각을 탑승시각(Boarding Time)이라 부른다. 적지않은 다른 항공 용어들이 선박 용어들을 그대로 사용하는데, 이 표현 역시 선박에 오르는 것을 Boarding 라는 표현을 그대로 사용하고 것이다.


탑승시각[편집]

보통 항공기 출발 예정시각 30분 전에 항공기 탑승이 시작되나, 국내선은 15분~20분 전, 국제선은 30분~1시간 전에 탑승을 시작하기도 하는 등 항공사, 공항 사정에 따라 다르므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

승객 입장에서는 항공기 출발시각보다 탑승시각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출발시각은 항공기 문을 닫고 움직이기 시작하는 순간을 말하므로[1] 승객은 이보다 훨씬 앞서 탑승을 완료해야 한다.


기타[편집]

탑승권에 명기되어 있는 항공기 출발시각을 오해하고 그 시간까지만 비행기로 가면 될 것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출발시각에 게이트로 가면 이미 항공기 문은 닫은 상태다. 그래서 어떤 항공사들은 탑승권에 출발시각은 표시하지 않고 탑승시각만 안내해 주는 경우도 있다. [2]


관련 용어[편집]


각주


  1. [항공상식] 비행기는 문 닫는다고 바로 출발할 수 있는게 아녀~~
  2. [항공소식] 프론티어항공, 탑승권에서 출발시각 없앤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