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연

항공위키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지연(遲延, Delay)[편집]

여러가지 의미가 있으나 대표적인 것으로 항공편 지연 출발, 지연 도착이 있다. 항공편이 약속된 출도착 시각, 즉 STD, STA를 지키지 못했을 때를 지연(Delay)이라고 한다.


항공편 지연 기준[편집]

국제적으로 출발 항공편의 경우에는 STD+5분, 도착의 경우에는 STA+15분 이내에 출도착했을 때를 정시운항(정시출발, 정시도착)으로 분류하며, 이 기준을 벗어나면 지연(Delay) 항공편으로 처리한다. 승객의 입장에서는 출발 정시성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지만 실제 여행에 있어서 더 중요한 것은 도착 정시성이라고 할 수 있다. [1]

하지만 지연 기준이 되는 시간은 각각 조사하는 기관이나 지역, 국가마다 상이하다. 국내의 경우 국제선은 1시간 이상 지연된 경우를 지연으로 보기도 한다.


수하물 지연[편집]

승객과 함께 탑재되어야 할 수하물이 어떤 이유에선지 승객이 탑승항공기에 탑재되지 못하고 다음 항공편 등에 실려 예정보다 늦게 도착하는 것을 수하물 지연이라 하며, 수하물 사고의 한 종류다.



각주


  1. [항공상식] 항공기는 정시출발과 정시도착, 어느 것이 더 중요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