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륙중단(Rejected Take-off, RTO)[편집]

항공기는 v1 속도에 이르는 순간 죽어도 떠야 한다

항공기가 이륙하려고 질주하는 도중에 항공기 결함 혹은 기타 주변 상황에 따라 이륙 자체가 불가능하거나 이륙을 중단하는 것이 안전하다는 조종사의 판단에 따라 이륙을 포기하고 멈춰서는 것을 말하며, Aborted Takeoff 라고도 한다.


이륙중단과 항공기 속도[편집]

활주로를 질주하는 항공기가 활주로의 길이와 항공기종, 무게 바람 세기 등을 고려했을 때, 멈춰설 수 없는 순간을 v1(이륙결심속도) 속도라고 하며 항공기가 이 속도에 이르렀을 때는 어떤 이유에서든 이륙을 감행해야 한다. 만약 항공기 활주속도가 v1 속도에 이르렀거나 초과했음에도 불구하고 멈춰서려고 하다가는 자칫 항공기가 활주로를 벗어나 오버런(Overrun)해 대형 항공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1]


각주


  1. [항공상식] 항공기, 죽어도 떠야 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