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리버드 체크인(Early Bird Check-in)[편집]

항공편 탑승수속(체크인)을 공항이 아닌 미리 받는 것으로 온라인 IT 기술의 발달과 함께 항공사 일반 서비스로 확대되고 있다.


사우스웨스트항공[편집]

일부 저비용항공사는 이 얼리버드 체크인을 유료 옵션으로 제공하고 우선 탑승 권한을 주기도 한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이 대표적으로 2009년 도입한 10달러 얼리버드 체크인 옵션을 이용하면 좌석 번호가 아닌 탑승 순서에 우선권을 부여받을 수 있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은 현재 15달러인 이 유료 서비스로 연간 약 4억 달러 매출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


관련 용어[편집]


각주


  1. [항공소식] 사우스웨스트, '먼저 탑승 서비스' 수익만 4억 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