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디어(Bombardier)[편집]

캐나다 항공기 제조사이자 철도 차량도 개발하는 제조사로 육상, 항공 운송장비를 함께 개발하는 기업이다.

항공기는 Challenger 600, Global Express, Learjet 시리즈 등 주로 비즈니스 제트 기종이나 50인승 내외의 소형 항공기를 주로 개발, 판매해 왔다. 하지만 2016년 민간 항공기 주류 시장인 130 ~ 200인승 시장에 CSeries 를 출시해 판매를 시작했다.

2017년 CSeries 사업을 에어버스에 매각한데 이어 2019년 봄바디어는 CRJ 항공기 사업부문을 일본 미쓰비시에게 매각했다.[1][2] 이로써 봄바디어는 상용기 사업을 접게 되었지만 리어제트 등 비즈니스 제트기 사업은 계속 이어간다.

보잉과의 갈등[편집]

CSeries 항공기를 개발해 판매를 시작하면서 보잉은 캐나다 정부의 보조금이 투입되어 지나치게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됨으로써 자사 항공기 판매에 불공정한 환경이 조성되었다며 미국 정부에 조사를 요청했고, 미 상무부는 이를 인정해 약 220% 의 상계 관세 예비 판정을 내린 바 있다.[3]

에어버스가 봄바디어 CSeries 사업부문을 인수해 미국 내 에어버스 공장에서 생산하기로 하면서 관세 폭탄은 피하게 되었으나 보잉과의 갈등은 지속되고 있다. 이에 대응하기라도 하듯 보잉은 2017년 브라질 엠브레어 인수를 추진했으나 브라질 정부의 반대로 합작사 설립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엠브레어는 봄바디어와 유사한 등급의 상용 항공기를 생산하는 제작사로 항공기 제작사 진영이 에어버스·봄바이어 대 보잉·엠브레어 형태로 변화하고 있다.

2018년 경영난으로 5천여 명 인력 감축과 Q400 항공기 사업(3억 달러)과 항공기 조종훈련사업(6억4500만 달러)을 매각해 9억 달러 가량 자금을 확보할 예정이다.

상용 항공기 사업 매각[편집]

봄바디어는 본격적인 중형 제트 항공기 시장에 도전하며 CSeries를 야심차게 개발했지만 개발 과정이 지연되면서 막대한 비용이 추가되었고 보잉은 캐나다 정부로부터 보조금 등으로 자사 항공기 사업 경쟁에 있어 불공정 경쟁 환경이 조성되었다며 반발했다. 결국 미국 상무부는 이를 인정해 막대한 관세를 부과하자 2017년 해당 사업을 에어버스에 넘겼다.

CRJ 항공기 사업 역시 좁은 시장에서 브라질 엠브레어 등과 경쟁하면서 수익성이 지속적으로 악화되었고 자금 확보를 위해 2019년 스페이스제트 개발과 신규시장 진출을 노리고 있던 미쓰비시에게 CRJ 항공기 및 MRO 사업을 매각하면서 사실상 상용 항공기 시장에서 철수했다. 다만 리어제트(Learjet) 비즈니스 제트기 사업은 지속한다.

2020년 2월, 봄바디어는 보유하고 있던 A220 항공기 사업 지분 31%를 에어버스와 캐나다 퀘벡 주정부에 완전 매각한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봄바디어는 비즈니스 제트기 사업을 제외한 상용 항공기 사업에서 완전히 철수하게 되었다.

관련 용어[편집]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