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공항에서 18년동안 산 사나이

뉴욕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동유럽 작은 나라 '크로코지아' 의 빅터 나보스키(톰 행크스)는 아버지의 유언(?), 희망을 찾고자 뉴욕 JFK 공항에 도착한다.

그러나 입국심사대에서 그는 미국 입국이 거절된다.  미국으로 날아오는 짧은 사이에 자신의 조국에서 쿠데타가 일어나 일시적으로 유령국가가 되었다는 이유 때문이다.

빅터는 다시 조국으로 돌아갈 수도, 미국에 입국할 수도 없는 처지가 된 것이다.  결국 그는 공항에서 생활하기 시작하고, 갖은 해프닝과 노력 끝에 결국 미국 입성에 성공하게 된다.

영화 터미널

영화 터미널

톰 행크스가 주인공 빅터 역을 맡아 열연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터미널(The Terminal) 이라는 영화의 줄거리다.

주인공 빅터는 장장 9개월이나 공항 출국장(면세지역) 안에서 생활한다.

 

영화 터미널(The Terminal)의 모티브가 되었던 사건

과연 이게 가능한 일일까?

그저 영화에서나 있음직한 논픽션이지 않을까?

그렇지만 이 영화의 모티브가 되었던 사건이 실제 있었음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다.  실제에선 공항에서 산 기간이 영화 속의 9개월 정도는 가볍게 웃어넘길 만큼 엄청난, 자그마치 18년 동안이나 공항에서 생활한 사나이가 있었던 것이다.

1942년에 태어난 이란(Iran) 사람인 메르한 카리미 나세리(Mehran Karimi Nasseri)는 정치적 망명과 기구한 운명으로 인해 자그마치 18년(1988.08 ~ 2006.07) 동안이나 프랑스 파리 샤를르드골공항에서 생활했다.

영국 브래포드 대학에서 유학생활(3년)을 하는 동안 그는 모하메드 레자 팔레비 정권(1974년 집권)에 맞서는 저항운동에 참여하게 된다.  1975년 유학비용을 장만하러 테헤란 공항에 도착했다가 붙잡혀 감옥에 투옥, 추방되기까지 약 4개월간 고초를 겪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실제인지는 확인하기 어렵다..^^;;)

 

 

망명자로서 기구한 떠돌이 생활

이란에서 추방되어 유럽으로 돌아온 그는 독일(서독), 네덜란드, 프랑스, 유고슬라비아, 이태리, 영국 등에 차례로 망명을 요청하지만 거절된다.

1980년 10월 7일 그의 망명 요청이 유엔 난민국이 받아들여 벨기에서 1986년까지 생활하지만 영국으로 돌아가던 중, 프랑스 파리 샤를르드골 공항행 RER 기차역에서 가지고 있던 소지품을 도난당한다.  우여곡절 끝에 런던 히드로공항에 도착하지만 여권 등 신분 증명에 필요한 서류가 없는 상태로 다시 파리 샤를르드골공항으로 추방되어 버렸다.

결국 그는 자신의 신분을 증명할 방법이 없어 결국 프랑스 파리공항 내 무국적자 체류지역으로 옮겨졌다.  일시 망명자 자격으로 입국이 허용(1992)되기도 했으나, 프랑스 법원에 의해 다시 공항 여객터미널 체류지역에 머무르는 신세가 되어버린 것이다.

최초 망명신청을 받아줬던 벨기에에 다시 최초 망명 신분회복을 요청(1995년)하기도 했으나 벨기에는 자국법에 망명자가 자국을 떠나는 경우 재입국을 허용치 않았던 관계로 이 또한 불가능했다.

1999년 프랑스 정부는 그에게 임시 망명여권을 부여해 프랑스에 살도록 허용했으나 나세리는 자신의 이름이 '알프레드 경(Sir Alfred)'이라며 원래 이름인 메르한 카리미 나세르 이름을 거부하며 이 프랑스 제의를 거절했다고 한다.  이때부터 그는 정신적으로도 이상증세를 보이기 시작해 자신이 이란인(人)이라는 것도 부인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자서전인 The Terminal Man
terminal_2.jpg
자서전인 The Terminal Man


차츰 그는 공항 생활에 적응하기 시작한 그는 스스로 주변을 청소하고, 승객이 몰려드는 아침 5시면 일어나 화장실 세면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공항 직원들은 때때로 그의 의복을 세탁해 주기도 하고 소파, 의자 등을 제공하곤 했다.  그는 라디오를 듣거나 책을 읽고, 일기를 쓰는 것으로 하루 대부분을 보냈으며 그가 이때 작성한 일기를 바탕으로 "The Terminal Man" 이라는 이름의 자서전을 영국, 독일, 폴란드, 일본, 중국 등에서 출간되기도 했다.

 

 

영화 '터미널'의 모티브가 된 나세리의 공항 인생

영화 터미널의 톰 행크스가 공항 면세지역에서 생활했던 것과는 달리 그는 출발 라운지 지역의 일부인 '부띠끄 & 레스토랑' 이라는 공간에 거주했다.  그는 항상 공항에서 생활해, 공항 근무자 모두가 알고 있을 정도였으며, 늘 가방과 카트(Cart)를 끌고 다녀, 마치 여행자 같은 모습이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로 그는 자신의 자서전을 판매하는 공항 내 서점 옆에서 사인을 요청하는 사람들에게 사인을 해 주기도 했다고 한다.

나세리의 공항 인생은 2006년 7월, 병원으로 이송되면서 끝났으며 2007년 3월 파리의 엠마우스 자선단체로 이송되었다.

나세리의 이 기구한 삶은 2004년 영화 터미널(The Terminal)에 영감을 주었지만, 해당 영화사 홈페이지나, DVD 어디에도 이런 언급은 없다.

그렇지만 2003년 9월 뉴욕타임즈紙는 영화 터미널 제작을 위해 스필버그 감독이 그의 인생 이야기 권리를 구입했다고 전했으며, 가디언紙는 스필버그의 드림웍스가 판권을 위해 나세르에게 25만달러를 지불했고, 2004년 영화 홍보를 위해 포스터를 나세르가 거주하는 주변에 전시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나세리는 자신을 소재로 한 이 영화에 대단한 관심을 가지고 기뻐했지만 실제 보지는 못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 이런 일이 있었을 줄이야..

영화에서 빅터는 마지막에 미국 뉴욕으로 입국해 자신의 아버지가 꿈꾸었던 재즈를 보며, 대리 한(?)을 풀기라도 했지만, 현실에서의 나세리는 18년이라는 세월을 무국적자로 보냈음에도 마지막까지 망명자로서의 신분에서 벗어나지는 못했던 것 같다.

참고 : 위키피디아, 인터넷

< 2008년 6월 >

  • 2
  • 0
골프장을 활주로 삼아 착륙하는 비행기들 비행기에서 한달 생활하기 도전한 괴짜 코미디언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항공기 조종사는 수많은 생명을 책임지는 막중한 위치에 있다. 한순간의 실수나 잘못된 판단은 비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그 래서 항공기 조종사...
2009.06.20 조회 12910
미국은 다른 나라와는 달리 개인 교통수단에 대해 유별난 나라 중의 하나다. 최근의 유가 급등은 자동차가 필수품인 미국인들에게는 발을 묶어놓는 결과를 가져온...
2009.06.20 조회 14572
뉴욕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동유럽 작은 나라 '크로코지아' 의 빅터 나보스키(톰 행크스)는 아버지의 유언(?), 희망을 찾고자 뉴욕 JFK 공항에 도착한다....
2009.06.15 조회 13874 추천 수 2
이전 포스트 등에서도 자주 언급하는 것이지만, 항공 여행 특히 장거리 비행은 결코 만만치 않은 불편함을 가져온다. 우선 가득이나 좁은 좌석 공간도 불편하거니...
2009.06.05 조회 11055
세상 어느 곳에서도 마찬가지겠지만, 항공 여행 중에도 재미(?)있는 일은 종종 발생하곤 한다. 지상에서 벌어졌다면 그냥 우스개로 웃고 넘어갈 수 있는 일도, 3...
2009.05.16 조회 12552
항공기 엔진 파워가 어느 정도인 지, 언듯 예상하기 쉽지 않다. 특히 B747 처럼 거대한 항공기에 달려있는 엔진은 그 수가 4개씩이나 되기 때문에 그 힘은 더욱 ...
2009.05.14 조회 11528
미국인들에게 2001년에 발생한 911 테러는 꿈에도 잊을 수 없는 공포와 두려움을 안겨준 사건이다. 미국이 개국한 역사 이래, 미국 본토가 직접적인 공격을 당했...
2009.05.11 조회 11146
아프리카 항공기 하나가 잠비아의 루사카 공항에 잘못 내렸다. 앙골라 국적의 TAAG 항공 소속인 조종사가 몰던 B737 항공기가 공항 이름을 혼동해 엉뚱한 공항에 ...
2009.04.28 조회 10440
항공기를 타면 가장 먼저 만나는 사람들이 승무원이다. 장거리 구간을 비행할 때 승무원 좌석 (점프 시트, jump Seat) 앞에 앉기라도 하면 시선을 어디다 둬야 할...
2009.04.16 조회 17291
최근 경제가 어려워지고 있다. IMF 가 예상하기를 올해 전 세계 경제는 60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 놓을 정도다. 항공업계도 당연히 ...
2009.03.27 조회 14965
또 라이언 에어 (Ryan Air) 얘기다. 최근 들어 라이언 에어 얘기만 해 대려니 조금 식상하긴 하지만, 조금은 쇼킹한 사건이 있어 소개해 본다. 라이언 에어가 저...
2009.03.24 조회 22212
비행기 여행도 어찌 보면 약간은 조용하고 점잖은 분위기라고 할 수 있다. 수학여행 버스 안처럼 가벼운 분위기는 아니니까 말이다. 비행기를 탑승할 때 승무원들...
2009.03.18 조회 13347
항공사 입장에서 늘 골칫거리로 생각하는 것 중의 하나가 수하물 사고다. 승객으로부터 위탁 받은 수하물을 제 항공기에 싣고 목적지 혹은 경유지에서 내리거나 ...
2009.03.18 조회 17568
항공기는 안전한 교통 수단 중의 하나지만, 때로는 예상치 못한 일들로 인해 안전에 위협을 당하기도 한다. 얼마 전 베트남 항공을 이용하던 한 한국인이 항공기 ...
2009.03.13 조회 11871
장시간 항공 여행을 하다보면 필수적으로 접하게 되는 것 중의 하나가 식사, 기내식이다. 움직임이 적은 상태에서 오래 앉아있어야 하다보니, 기내에서 제공되는 ...
2009.03.10 조회 9039
누구나 약간은 자극적이고 야릇한 감정에 관심을 갖기 마련이다. 그것이 눈으로 보이는 시각적인 것이라면 더욱 그렇다. 그래서 조금 더 예쁜 모습, 더 낫게 보이...
2009.03.06 조회 16088
연예인은 대중의 관심과 시선 속에 사는 사람들이다. 그러다보니 일반인이 했더라면 평범할만한 행동도 연예인의 행동은 많은 사람들의 칭찬 혹은 비난을 사기 쉬...
2009.03.03 조회 11129
간혹 세상은 내 마음대로 흘러가지 않을 때가 있다. 아니다. 내 마음대로 흘러가는 때가 얼마나 될까 싶을 정도로 만만하지 않은게 세상이자 삶이다. 정말 소중하...
2009.03.03 조회 11769 추천 수 1
우리나라 축구 경기를 보다보면 해설자가 하는 말 중에 가장 인상 깊었던 말이 '전반 시작 5분과 후반 마지막 5분에 집중해야 한다' 라는 해설이다. 무슨 일이든 ...
2009.02.28 조회 12255
공항이라는 곳은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공간이다. 때로는 출발지로 도착지로, 혹은 거쳐가는 경유지로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사람들은 항공권을 조금이...
2009.02.28 조회 9692
정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