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

AA
  • 기내식 없어도 될까?

  • 손님이 필요없다고 해도?

항공여행의 즐거움 중의 하나가 기내식이다.

물론 집에서 정성들여 만든 음식이나 일류 식당에서 막 만들어져 나온 음식과는 비교할 수 없겠지만 3만 피트 상공에서 먹는 음식에 또 다른 즐거움을 느끼곤 한다.

우리나라 국내선을 제외하고 국제선에 대해서는 짧은 시간 비행을 하건 장시간이던 상관없이 기내식은 필수다.

정말 짧은 한국-일본 노선에서도 기내식이 나온다. 물론 대부분 간단한 요기 정도 할 수 있는 샌드위치나 도시락 정도가 되는 것이지만 말이다.

meal_1.jpg하지만 장거리 구간일 때는 상황이 다르다. 5-6시간 이상 혹은 10시간 넘는 유럽, 미국행 항공기에 나오는 기내식은 정식 식사가 될 만한 음식으로 준비된다. 비행기 안에서 식사 두끼에 간식까지 먹어야 하는 경우도 생긴다.

그럼 장거리 비행에서는 그렇다고 해도 짧은 구간에서 기내식은 필요없지 않을까?

그런 생각에서 요즘 저비용항공사들은 기내식을 기본으로 제공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기내식 굳이 필요없으니 항공운임이나 저렴했으면 좋겠다는 요구들 때문일 것이다.  필요하면 기내에서 주문해 먹으면 된다.

하지만 일반 항공사들에게는 그렇지 않다. 기내식은 기본 서비스 중 하나이기 때문에 승객 한사람이라도 빼 놓을 수 없다.


공항 카운터에 손님 한 사람이 허겁지겁 달려온다.

meal_2.jpg

"저 지금 서울 가야 하는데 지금 출발하는 비행편 부탁합니다"

"죄송합니다만, 이 비행편에는 곤란하겠습니다."

"아니 왜요?  출발하려면 아직 시간이 남았잖아요!"

"좌석도 여유가 있지만 손님께선 예약이 없으셔서 곤란합니다.  현재 기내식도 준비되어 있지 않습니다."

"그까짓꺼 기내식이 무슨 대수예요.. 전 기내식 필요없으니까 좌석만 있으면 이 비행편 탈 수 있도록 해 주세요!"


이런 경우에 기내식 없이 손님을 항공편에 모셔도 괜찮을까?

참 어려운 결정이다. 손님 입장에서는 기내식 먹지 않아도 되니 급한 용무가 있어 비행편을 이용해야 하는데, 항공사 입장에서는 기내에서 다른 승객들 다 기내식이 제공되는데 승객 한 사람만 기내식을 제공하지 않는 것도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항공기에 탑재되는 기내식은 대개 출발 한두시간 전에 그 수량이 정해진다.

미리 충분히 많이 만들어 탑재하면 되지 않느냐고 반문하겠지만, 항공사는 비용적인 측면을 고려할 때 예상 승객 수에 몇개 정도 더해서 그 탑재수량을 결정하는 것이 일반적인 모습이다.

만약 예상되는 승객 (예약 승객 + 예약없이 탑승할 승객) 수보다 더 많은 손님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바로 위 사례와 같은 문제가 생긴다.  분명 항공기에 좌석 여유가 있는데, 이미 기내식 여유가 없어져 더 이상 승객으로 모시지 못하는 상황이 되어 버리는 것이다.

meal_3.jpg

아주 간혹이지만 손님의 사정을 이해해 기내식이 제공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 드리고 항공편에 모셨다가 나중에 불만 편지를 받는 경우도 있다.

항공기에 탑승해 안도감이 들자 남들 다 먹는 기내식에 자신만 쏙 빠져 버리는 상황이 아쉬워지는 것이다.

물론 이런 상황에 대해 미리 설명을 들었고 그에 동의했으니 그 자체에 대해 불만이 생겨도 어쩔 수 없다고 다짐해 보지만, 당시 불편한 심정이 다른 서비스 불만으로 이어지기 십상이다.  그런 상황에 대해 승무원은 아무런 배려가 없다, 무시한다는 등의 불만이 발생하기 쉬운 것도 그 때문이다.

승무원들도 기내식이 부족한 상태에서 승객을 더 탑승시키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다.  당연히 그렇다.  자신들이 음식을 서비스해야 하는데 일부 승객만 빼 놓는다는 것이 비록 승객 본인이 동의한 것이라 할 지라도 분위기상 불편한 일이기 때문일 것이다.

이와 비슷한 예로 항공사 직원들의 항공여행 때는 좌석 예약을 할 수 없도록 되어 있는데 이 때문에 기내식이 부족해 탑승하지 못하는 일도 종종 발생한다.  물론 이를 방지하기 위해 탑승하고자 하는 항공사에 미리 리스팅(Listing, 탑승하고자 하는 명단을 미리 제출하는 것.  예약과는 다름)하는 절차가 있기는 하지만.. 항공사 직원의 항공기 탑승기에 대해서는 다음 편에.. 재미있는(?) 일이 무척이나 많다. ^^;;

 

댓글 0
댓글 달기 Textarea 사용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이름

HOT 제주항공, 오늘부터 탑승구에서 승객 몸무게 잰다3

HOT 대한항공·조종사 노조, 3년 만에 임금 인상 잠정 합의

HOT 대한항공 여객기, 이륙 준비 중 활주로에서 미끄러져 이탈

HOT 영국항공, LCC 되나? 등받이 조절안되는 좌석 도입

HOT 루프트한자, 알리탈리아 인수 조건 '강력한 구조조정'

공지 델타, 유아 승객 일가족 쫓아내.. 규정도 제대로 모른채

공지 해외여행(항공) 준비할 것과 여행 팁 (총정리)

쥐 한마리 때문에 항공기 결항

11.02.19조회 7082 0

안타? 그러면 그냥 간다? 승객 전부 버려두고 출발~~ 라이언에어

11.02.07조회 10477 0

2011년 새롭게 등장할 지도 모를(?) 항공 비용은?

11.01.27조회 8188 0

트럭에 비행기 싣고 시가지 통과하는 러시아

11.01.26조회 8297 0

3만 피트 상공에서 환상적인 프로포즈

11.01.24조회 8849 0

보안검색은 이렇게 하는거야! (일본 코메디)

10.12.16조회 10176 0

애완견 때문에 비상착륙한 항공기

10.12.10조회 10171 0

알몸 검색기 풍자 캘린더(Pinup) 등장

10.12.01조회 14212 0

정말 기내식 필요 없으세요?

10.11.29조회 7005 0

알몸 검색기를 비난하는 애니메이션 등장

10.11.19조회 20440 0

100% 수동으로 움직이는 항공기 시뮬레이터

10.11.19조회 11131 0

전신 스캐너에 반발, 공항에서 집단으로 옷벗은 사람들

10.11.16조회 21896 1 0

비행기에서 인종 차별의 결과는?1

10.11.15조회 15046 0

항공사 이름으로 아기 이름 지은 사연들

10.10.31조회 13642 2 0

수하물 벨트 타고 놀다가 체포된 사나이

10.10.19조회 8721 0

광고 거부했다가 광고주에 놀아난 속좁은 항공사?

10.10.06조회 8936 0

실제 입석 항공권을 판매한 경악할 만한 항공사 등장

10.10.02조회 11034 0

승무원 머리카락 자르라고 강요하는 항공사, 아니면 가발 써!

10.09.29조회 10662 0

소형 자가용 비행기, 출근 시간대 고속도로에 비상착륙 (동영상)

10.09.28조회 10883 0

뜨거운 음료 쏟아, 항공기 비상착륙1

10.09.04조회 9963 0

안드로이드앱 즐기기안드로이드앱으로 항공 분야에서 벌어지는 재미있는 이야기 즐기기

항공 부문의 생생하고 유익한 정보를 담았습니다. 항공상식, 여행 팁, 역사, 그리고 생생한 항공소식까지 다양한 정보를 스마트폰에서 즐기십시오.

안드로이드앱 설치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