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로운 이야기들

비회원도 자유롭게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가능한 항공과 관련된 이야기가 좋겠습니다만 그렇지 않은 주제라도 상관없습니다. 다만 근거없는 비방이나 욕설 등은 언제든지 삭제될 수 있음을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 자유게시판, 포럼은 여러 사람이 함께 이용하는 곳이므로 가능한 존대어 사용 권장합니다.

Profile image

유나이티드항공, '컵에다 소변보라' 강요?

쥬드 | 승무원 | 조회 수 101 | 2017.05.11. 09:09 2017.05.15 Edited

유나이티드항공은 앞으로 뭘 해도 곱게 보이지 않을 것 같습니다.

9일 비행편에서 한 여성 승객이 화장실이 급했던 모양입니다.

그래서 승무원에게 화장실 가겠다고 했더니 좌석벨트 사인이 켜져 있는 동안에는 좌석에서 움직일 수 없다고 거절했다네요.

이 여성은 평소 요실금 증상을 앓고 있었기에 참을 수 없어 승무원에게 컵이라도 가져다 달라고 했고,

결국 좌석에서 컵에다가 볼일을 보게 된 것이죠..

여성 승객은 애초부터 화장실 못가게 막은 불만이 있었지만 정작 큰 불만은 여기에서 시작됐네요.

승무원은 해당 사항을 리포트해야 한다는 둥, 항공기 착륙 후 위생처리반이 와서 조치해야 한다는 둥의 소리를 다른 승객들도 다 들리도록 이야기해 창피를 줬다는 게 이 여성의 불만입니다.

 

상황을 보니 두가지네요.

항공기가 착륙을 앞두고 강하하는 시점이었기 때문에 연방항공법 상 좌석 이탈이 금지되어 있었다는 점.. 이건 어쩔 수 없다고 봅니다. 그리고 평소 요실금을 앓고 있었다면 승객 본인도 조심했어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그래서 컵이라도 가져다 달라고 했겠지만요.

 

여기까지는 백번 양보해서.. 법이니까, 규정이니까 이해할 수 있다고 쳐도 문제는 그 다음이네요.

아무리 승객이 잘못하거나 실수를 했다고 하더라도 창피를 줘서는 곤란한거죠. 불가피하게 좌석에서 이탈 못하게 막은 이유를 설명하고 어떻게 하든 승객의 당시 기분 등 상황을 배려했어야 했다고 봅니다. 다른 사람들 다 듣도록 큰소리로 이야기하는 것은 결국 창피를 주겠다는 것과 다르지 않으니까요..

 

기본적으로 유나이티드항공 승무원이나 직원들의 마인드는 뭔가 잘못돼도 한참 잘못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직원들만의 문제는 아니겠지요. 경영층이나 기업 방침 등 총체적인 분위기일겁니다. 고객을 아무렇게나 대하는 행태는 말입니다.

 

 

#유나이티드 #승무원 #항공사 #오줌 #소변 #비행 #컵 #United #유나이티드항공

Profile image

쥬드

(level 6)
16%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거친 말, 욕설, 모욕 등은 삭제 처리될 수 있습니다.
댓글로 인해 상처받는 분이 없도록 서로 예의를 지켜 주시기 바랍니다. ~ ♬
안드로이드앱 즐기기안드로이드앱으로 자유로운 항공이야기를 나누고 즐긴다

항공 부문의 생생하고 유익한 정보를 담았습니다. 항공상식, 여행 팁, 역사, 그리고 생생한 항공소식까지 다양한 정보를 스마트폰에서 즐기십시오.

안드로이드앱 설치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