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컬럼

저비용항공에 불만을 가지면 안되는 이유?

마래바 | 조회 수 3571 | 2013.03.21. 10:06 2013.04.05 Edited

LCC(Low Cost Carrier), No-Frills, Budget Airlines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저비용항공이 요즘 대세다.

이미 우리나라에만도 에어부산, 진에어,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등 여러개 저비용항공사가 있는 것은 물론 에어아시아, 피치항공 등 외국 저비용항공사들의 국내 진출 러시를 보이고 있다.

바야흐로 저비용항공 전성시대가 도래할 느낌마저 든다.

하지만 저비용항공이 활성화 되면서 몇가지 부작용(?)들도 나타나는데, 그들 대부분이 기존 항공사와는 다른 영업방식, 대응방식 때문에 발생하는 불만들이 그것이다.

이 블로그를 통해 여러차례 언급하고 문제 제기한 것이지만, 핵심은 저비용항공에 대해서 기존 항공사로부터 받았던 서비스나 사후 대책을 기대하지 말라는 것으로 대표할 수 있다.


외국 기사 중에도 비슷한 내용이 있어 소개해 본다.

Why we should stop complaining about budget airlines!!

"저비용항공을 이용하는 이유가 뭔가? 왜 우리 호주인들은 거기서 서비스를 바라는가? 만약 우리가 불만을 멈추지 않는다면 결국 손해를 입는 건 우리 소비자일 것이다"

요즘 저비용항공 요금은 택시보다 싸고, 같은 거리 이동하는 버스나 열차 요금보다도 싸다. 도대체 거기서 뭘 기대하는 건가? 택시 기사가 차 한잔이라도 대접하는가?

4월 15일 항공편 요금들을 보자.

멜버른에서 아들레이드까지 제트스타는 49 호주달러(이하 달러), 타이거항공은 50달러, 버진은 112달러, 콴타스는 가장 싼 요금이 119달러다. 절반 요금이다.

하지만 우리들은 여전히 기내식을 주지 않는다고 불만, 탑승이 늦다고 불만, 좌석이 좋지 않다고 불만한다.

멜버른에서 시드니까지, 타이거항공은 55달러 항공권을 판매하고 있는데, 같은 구간 기차는 92달러다. 그리고 버스는 101달러이며, 택시는 멜버른 공항까지만 이동하는데도 50달러가 든다.

만약 당신이 늦어 버스를 놓쳐도 버스는 아무런 말없이 떠나 버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무도 불만을 제기하지 않는다. 먹을 것을 주지 않아도, 심지어 좌석 등받이가 뒤로 젖혀지지 않아도 불만하지 않는다.

현재 (호주) 항공시장은 전혀 다른 두 개로 구분되는데, 콴타스나 버진과 같은 전통 항공시장이고 다른 하나는 제트스타, 타이거항공과 같은 저비용 시장이다.  저비용항공 요금의 특성은 기본요금은 저렴하되 서비스가 추가될 때마다 요금도 늘어나는 애드온 방식인데, 이런 저렴함이 좋다고 선호하면서도 높은 기대는 버리지 않고 있다.

즉 요금을 절반으로 줄이는 건 고맙지만, 서비스는 예전 그대로 받고자 한다는 것이다.

저비용항공은 백업 서비스를 염두에 두지 않는다. 항공편이 결항되거나 지연될 때도, 기존 항공사는 다른 백업 대책을 세우고 그 대책을 수행하기 위한 비용까지 염두에 두어야 하지만, 저비용항공은 그러지 않는다는 말이다.  그래야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요금을 낮출 수 있기 때문이다.

저비용항공에게 수하물, 기내식과 같은 부가 서비스를 원하고, 백업 대책을 요구하는 것은 항공요금을 올리라는 것과 다르지 않다.

타이거항공 관계자는 '저비용항공의 가장 큰 목적이자 장점은 먼거리를 이동하는데 드는 재정적 부담을 줄여주는데 있다'고 강조한다.

저비용항공 이용할 때는 참을 줄 알아야 한다. '저비용항공'을 이용한다는 걸 명심하라. 그리고 버스나 철도보다 싼 요금으로 같은 수준의 서비스를 이용한다는 것, 그러므로 무료 기내식 등을 바라지 마라. 원하다면 추가 요금을 지불해라.

저비용항공 시장이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면, 저비용항공에 걸맞는 기대를 가져야 한다.  기존 전통적인 항공사가 제공하던 서비스를 기대해서는 안된다.  기사 제목처럼 소비자가 불만을 멈추지 않으면 결국 손해가 부메랑처럼 되돌아 오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여기서의 '불만'이란 과도한 기대수준이라는 말과 일맥상통한다 하겠다.


관련된 다른 게시물
  1. [2015/06/26] 피치(Peach), 하네다 국제선 진출 (1)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마래바 2013.04.05. 22:25
To 높이나는새 님,
저비용항공은 저비용항공일 뿐이며, 기대수준을 많이 낮춰야 서로에게 윈윈하는 교통수단이 될 겁니다.
감사합니다.

에어버스가 주장하는 항공기 좌석 넓어져야 하는 이유

December 10, 2013
에어버스가 주장하는 항공기 좌석 넓어져야 하는 이유

항공기 좌석을 극장 좌석과 비교하는 건 너무 극단적인 것일까? 어떤 항공기 좌석은 심지어 극장 좌석보다 좁다. 고객 입장에서 보면 비행기를 띄우고 무지막지한 연료비, 인건비 등을 감안하지 않는다면, 그 가격에 비해 형편없는 서비스를 받는 셈이다. 최근 항공업계의 흐름은 어떻게 하든 비용을 줄이는데 골몰하고 있다. 사람을 줄이고, 연료비도 아끼고, 항공기에 탑재하는 불필요한 것을 제거함으로 무게도 줄인다. 거기에다...
continue reading

무엇이 더 소비자를 위한 것인지 모르는 공정위 (저비용항공 환불정책 관련)

November 07, 2013
무엇이 더 소비자를 위한 것인지 모르는 공정위 (저비용항공 환불정책 관련)

요 며칠 전해진 소식 가운데 저비용항공 정책에 대한 것이 눈에 띈다. 대부분의 저비용항공사가 자사 약관에 규정한 환불 불가 정책은 수정되어야 하며, 이를 공정위가 저비용항공사들로 하여금 수정 개선하도록 조치했다는 것이다. [관련 기사] 공정위에 무릎꿇은 '아시아 최대 저가 항공사' 공정위는 에어아시아와 터키항공 등이 약관으로 내세우며 수정을 거부했던 환불 불가 정책을 강권(?)으로 개선토록 했으며, 해당 항공사들...
continue reading

스피리트 항공, 욕 먹으면서도 성장하는 이유

August 05, 2013
스피리트 항공, 욕 먹으면서도 성장하는 이유

항공기를 이용한다는 것이 아직까지는 고급 교통수단을 이용한다고 생각하기 쉽다. 아무래도 먼거리를 단시간에 이동하는 최첨단 교통수단인데다가, 항공사의 경쟁이 가속화되면서 서비스 경쟁을 통해 차별화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항공요금이 비싸다는 것이 당연하게 생각되었으나, 불과 십여년 전부터 이런 고정된 생각이 깨지기 시작했다. 그 주인공은 저비용항공이었다. LCC, Low Cost Carrier.. 저비용항공, No-...
continue reading

미 국내선 무료 수하물 사라진 지 벌써 5년...

July 18, 2013
미 국내선 무료 수하물 사라진 지 벌써 5년...

수하물... 항공 여행에서 빼 놓을 수 없는 단어다. 인근 도시나, 비즈니스로 항공편을 이용할 때야 간단한 손가방 정도로 가능하지만, 일반적인 여행에서 수하물(가방)은 필수다. 그래서 항공사들은 일정량을 정해 무료 수하물을 허용한다. 아니 미국으로 한정한다면 했었다..는 과거형이 된다. 2013년 현재 시점에서 미국 항공사들에게 무료 수하물은 없다. 적어도 미 국내선에 한해서는 말이다. 지난 2008년 5월 아메리칸항공은 ...
continue reading

욕하면서 배운다 (라면상무, 빵회장 폭행 사건 즈음)

May 01, 2013

욕하면서 배운다는 말이 있다. 누가 한 말인지 모르겠으나, 인간 관계와 심리, 이로 인한 행태를 이처럼 적나라하게 표현하기도 쉽지 않다. 갓 시집 온 며느리가 시어머니의 구박과 멸시를 당하면서 '나는 절대 저런 시어머니가 되지 말아야지' 다짐한다. 하지만 이런 다짐은 십중팔구, 아니 거의 대부분 지켜지지 못한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으나, (멸시와 구박을) 당하면서 자신도 모르게 그런 행태를 배우기 때문이다. 어쩌면 ...
continue reading

저비용항공사 서비스 더 좋은데? (국토부 항공서비스 평가에 대해)

April 25, 2013
저비용항공사 서비스 더 좋은데? (국토부 항공서비스 평가에 대해)

항공산업이 가장 발달해 있다고 여겨지는 미국은 소비자의 나라답게 항공사에 대해 다양한 방법으로 그 품질 평가를 해오고 있다. 여러 평가 가운데 AQR (Airlines Quality Rating) 이 대표적이라 할 수 있는데, 매년 항공사 정시율, 탑승 거절, 수하물 사고, 승객 불만 등의 기준을 통해 그 품질(Quality)을 평가하고 있다. 미국의 10여개 되는 항공사를 이런 기준으로 평가해 비교적 객관적인 항공사 품질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
continue reading

저비용항공에 불만을 가지면 안되는 이유?

March 21, 2013
저비용항공에 불만을 가지면 안되는 이유?

LCC(Low Cost Carrier), No-Frills, Budget Airlines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저비용항공이 요즘 대세다. 이미 우리나라에만도 에어부산, 진에어,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등 여러개 저비용항공사가 있는 것은 물론 에어아시아, 피치항공 등 외국 저비용항공사들의 국내 진출 러시를 보이고 있다. 바야흐로 저비용항공 전성시대가 도래할 느낌마저 든다. 하지만 저비용항공이 활성화 되면서 몇가지 부작용(?)들도 나타나는데, 그들...
continue reading

EU, 항공소비자 권리를 약화시키는 방향으로 선회?

March 14, 2013
EU, 항공소비자 권리를 약화시키는 방향으로 선회?

미국과 함께 항공교통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유럽은 여러모로 항공교통 정책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 어제 (2013/03/13) 유럽연합(European Commission)이 내 놓은 새로운 항공정책에 대해 각기 다른 관점에서 비판과 함께 논쟁거리가 되고 있다. [링크] 새로운 EU 항공소비자 정책 전문 - Proposed (2013/03/13) 현재는 항공기가 3시간 이상 지연되는 경우에 한해서 '불가항력적인 상황(Extraordinary Circumstances)'이 ...
continue reading

대한항공, 모닝캄 회원 짐 한 개 더 추가 허용에 대해..

January 02, 2013
대한항공, 모닝캄 회원 짐 한 개 더 추가 허용에 대해..

대한항공은 작년(2012년) 6월부터 무료 수하물 정책을 바꿔 운영해 오고 있다. 이전까지는 무료 수하물 기준을 무게를 적용했었으나, 6월부터는 기준이 개수로 바뀌었다. 대한항공은 최근의 항공업계 추세를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으나, 국내 관광업계를 중심으로 해 그 방침에 반발해 왔다. 다름 아닌 국내에서의 외국인 여행객 쇼핑이 감소하게 될 것이라는 이유에서 였다. 하다 못해 김 한 박스를 사가려고 해도 수하물 요금을 ...
continue reading

국내 저비용항공, 방법 바꾸지 않으면 망한다

October 20, 2012
국내 저비용항공, 방법 바꾸지 않으면 망한다

제목이 좀 과격하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현 상태로는 국내 저비용항공의 미래는 없다는 생각에 정한 제목이다. 얼마 전 국내 항공시장, 특히 저가 시장에 한바탕 폭풍이 몰아 닥쳤다. 그 주인공은 말레이시아 계의 저비용항공사인 에어아시아로 한국 노선 진출이 본격화하고 있다. 이미 인천-쿠알라룸푸르 노선을 취항하고 있기는 했지만, 항공 노선의 알짜배기로 알려진 한일 노선마저 에어아시아 재팬을 이용해 본격적으로 파고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