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컬럼

미완의 보잉 초음속 여객기 개발과 그 뒷 이야기

마래바 | 조회 수 6788 | 2011.06.05. 03:49 2016.05.25 Edited

초음속 여객기는 세계 항공 역사상 성공하지 못한 프로젝트 중 대표적인 사례다.

대표적인 초음속 여객기로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콩코드라는 기종과 우리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실제로는 사상 최초의 초음속 여객기였던 소련의 투폴레프 Tu-144 정도를 들 수 있다.

하지만 비록 이들 초음속 항공기가 기술 발전의 정점을 보여주긴 했지만 경제성으로 대표되는 현실 부적응 때문에 역사의 뒤안으로 사라지고 말았다.

여기서 궁금증이 하나 생기는데, 현대 첨단 과학기술을 주도하며 소련과 경쟁했던 미국은 왜 초음속 여객기를 개발하지 않았을까?  

그들은 이미 초음속 여객기가 경제성이 떨어져 일반화되지 못할 것이라는 것을 미리 알기라도 했던 것일까?

 

대표적인 초음속 여객기 투폴레프 Tu-144(좌)와 콩코드(우)
대표적인 초음속 여객기 투폴레프 Tu-144(좌)와 콩코드 Concorde (우)

 

그렇지 않다.  미국도 다른 나라들과 비슷한 시기에 초음속 여객기 개발에 뛰어 들었었다. 

보잉의 초음속 수송기(SST, SuperSonic Transportation) 개발 계획은 이미 1952년부터 시작되었지만 미진한 진행을 보여주고 있던 즈음, 1962년 영국과 프랑스가 각자 진행하던 초음속 여객기 개발을 콩코드로 통합해 진행하기로 하고, 소련 또한 Tu-144 개발 계획을 발표하자 미국은 더 이상 머뭇 거릴 여유가 없게 되었다.

다음 해인 1963년 6월 5일, 미국 대통령 존 에프 케네디는 콩코드와 Tu-144 를 능가하는 초음속 여객기 개발 계획에 대한 자금 투입을 승인하고 그 개발 비용의 75%를 정부가 부담하기로 한다.

 

미국이 개발하기 시작한 초음속 여객기 Boeing 2707
미국이 개발하기 시작한 초음속 여객기 Boeing 2707

 

당시 개발 계획은 단순히 콩코드를 따라하는 것이 아닌 보다 크고 속도도 더 빠른 초음속 항공기로 방향이 정해졌다.  콩코드가 100명 승객을 싣고 마하 2.2로 비행한다면, 미국 초음속 여객기는 250명 가량을 태우고 마하 3 정도의 속도로 비행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이 개발 계획에는 보잉, 록히드, 노스아메리칸, 그리고 커티스 라이트, GE, 프랫앤휘트니(P&W) 등이 참여하였으며 1964년 1월 15일, 보잉의 예비설계는 마침내 FAA 승인을 받게 된다.  이 모델이 바로 보잉 2707 이다.  날개의 모양은 기본적으로 델타형이지만 가변익 형태로 날개를 전후로 펼쳤다, 접었다 하는 형태였다.

 

보잉 2707-100 의 날개 형태 (기본적으로는 델타형이지만 전후로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형태)
보잉 2707-100 의 날개 형태 (기본적으로는 델타형이지만 전후로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형태)

 

하지만 중량 문제로 인해 Boeing 2707-100, 2707-200 모델에서 고려했던 날개 형태는 2707-300 개념에 이르러서는 콩코드와 같은 고정형 델타익이  채택되기에 이르렀고 기존 계획보다 조금 작은 사이즈로 230명 정도 탑승 가능한 모델로 변형했지만 개발 기간이 길어지면서 이미 예정보다 2년 가량이나 늦어지고 있었다.

그리고 그 즈음 보잉이 동시에 B747 기종은 화물기를 목표로 개발 중이었다.  여객기는 2707, 화물기는 747 이라는 방향, 이렇게 양분해 개발이 진행되고 있었던 것이다.

 

< 초음속 여객기 보잉 2707 항공기 모형 제작 장면 >

 

 

 

 

 

 

 

그러나 미국에는 환경론자들을 중심으로 초음속 여객기 개발에 대한 반대 여론이 일기 시작했고, 민간 항공기 개발에 정부가 자금을 지원한다는 것도 반대의 한 이유가 되고 있었다.  그리고 당시 베트남 전과 우주 로켓 프로젝트에 막대한 비용이 지출되고 있었던 상황이었기 때문에 초음속 여객기 개발은 자연히 우선순위에서 밀려나고 있었다.

그리고 1971년 3월 24일, 미국 의회는 마침내 초음속 여객기 개발 프로젝트에 대한 재정지원 중단을 결정했다.  개발 비용 대부분을 정부 지원에 의존하고 있던 보잉은 결국 5월 19일, 초음속 여객기 개발을 포기한다고 발표했다.

이미 전세계 여러 항공사들로부터 122대나 주문을 받아놓았던 보잉은 당시 화물기로 개발 중이던 B747 기종을 여객기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 계획을 바꾸고 있었으며 초음속 여객기 대신 B747 항공기가 그 수요를 대치하게 되었다. 그리고 미처 완성하지 못한 Boeing 2707 모형기 2대는 한 동안 방치되다가 그 중 한대가 현재는 캘리포니아 힐러 항공박물관(Hiller Aviation Museum)에 전시되어 있다.

하지만 초음속 여객기 개발 중단이 보잉(Boeing)에게 독이 되었던 것만은 아니었다.  오히려 먼저 개발에 성공, 상용에 들어갔던 유럽의 콩코드, 소련의 Tu-144 는 결국 경제성을 이기지 못하고 역사에서 사라져 버렸으나, 보잉은 당시 따로 개발하고 있던 B747 항공기는 항공사상 장거리 대형기종을 선도하는 한 획을 그으며 대박을 터뜨렸다.

문명 발전과 주도권은 단순히 누구 기술이 최첨단이냐가 결정하는 것은 아닌 모양이다.  비록 최첨단은 아니었을지라도 현실에 적용 가능했던 B747 항공기는 성공을 했고, 최첨단 기술을 자랑하던 초음속 여객기는 실패했던 사례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1971년 3월 24일, 이날은 보잉의 초음속 여객기 개발 미국 정부자금 지원이 중단된 날이지만, 오히려 B747 항공기를 성공으로 이끈 결정적 계기가 된 날이라고도 할 수 있다.

 

#초음속 #초음속여객기 #SST #콩코드 #2707 #보잉 #경제성 #항공기 #비행기 #Tu-144 #Concorde #Supersonic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7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미완의 보잉 초음속 여객기 개발과 그 뒷 이야기 file

June 05, 2011
미완의 보잉 초음속 여객기 개발과 그 뒷 이야기

초음속 여객기는 세계 항공 역사상 성공하지 못한 프로젝트 중 대표적인 사례다. 대표적인 초음속 여객기로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콩코드라는 기종과 우리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실제로는 사상 최초의 초음속 여객기였던 소련의 투폴레프 Tu-144 정도를 들 수 있다. 하지만 비록 이들 초음속 항공기가 기술 발전의 정점을 보여주긴 했지만 경제성으로 대표되는 현실 부적응 때문에 역사의 뒤안으로 사라지고 말았다. 여기서 ...
continue reading

기내식과 도시락 file

April 21, 2011
기내식과 도시락

도시락.. 요즘 학생들을 제외하면 대부분 성인들에게 추억으로 남아있는 아이템이다. 내 나이 전후 분들이라면 도시락을 난로에 데워먹던 양은 도시락 추억을 가지고 있을 것이고, 그 이후 세대라면 따뜻한 보온 도시락과 국물을 떠 올리지 않을까 싶다. 요즘은 대부분 학교에서는 도시락 보다는 급식을 제공하고 있어 도시락의 추억은 점점 사라지고 있다. 굳이 찾자면 도시락은 학생들에게 보다 일반인들의 식사 대용으로 편의점...
continue reading

뚱보 승무원 비행 못하게 하는 타이항공 file

March 05, 2011
뚱보 승무원 비행 못하게 하는 타이항공

배우나, 가수 같은 연예인은 대중의 인기를 먹고사는 직업이다. 어떻게 하든 자신이 가진 매력을 보여주고 관심을 끌어야 하기 때문에 매끈한 외모에 대한 유혹이 많은 직업 중의 하나다. 그래서 외모 성형에 유난히 집착하기도 한다.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종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도 이런 외모에 대한 강요 아닌 강요가 있어왔던 것도 사실이다. 항공기 승무원, 특히 여성 승무원들을 바라보는 일반 대중의 시각도 이런 분위기를 ...
continue reading

난감한 승객 타입 둘 - 이거 못 먹어 (알러지) file

February 19, 2011
난감한 승객 타입 둘 - 이거 못 먹어 (알러지)

우리가 사는 환경이 깨끗하고 청결할 때는 그렇지 않았는데, 현대화되고, 오염되면서 우리 몸도 조금씩 변화, 아니 나빠지는 것 같다. 전에는 없었던 몸 증상들이 나타나곤 하는데 그 중의 하나가 알러지(알레르기)다. 개인적으로도 전에 없던 알러지 증상이 몇년 전부터 나타나 겨울철이면 다소 신경쓰인다. 이처럼 사람들은 개인마다 고유의 특성을 지니고 있는데, 이런 현상은 항공사에게도 매우 중요하다. 기내식은 일괄적으로 ...
continue reading

항공기에서 울리는 함성 소리 file

January 27, 2011
항공기에서 울리는 함성 소리

우리나라 사람들 참 축구를 좋아한다. 남미나 유럽 사람들처럼 광적인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축구를 매우 좋아하는 편이다. 하지만 이런 축구 사랑은 국가대표 경기나, 특정 대회 등에만 한정되는 것이 특징이다. 지금은 조금 나이지긴 했지만 한 동안은 국내 축구 리그에서 관중석이 썰렁하기만 했다. "우 ~~~ 와 ~~~~" "짝짝짝~~" 미국을 출발해 한국으로 비행하고 있는 항공기 안에서 들려오는 환호와 박수 소리다. 항공기 안에...
continue reading

A380, 국내 착륙할 만한 공항 없다. (회항공항 선정 관련) file

November 26, 2010
A380, 국내 착륙할 만한 공항 없다. (회항공항 선정 관련)

요 며칠 A380 항공기가 각종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다. 다름아닌 엔진 문제 때문인데, 엔진 성능에 문제가 생겨 콴타스항공은 물론 싱가포르항공까지 엔진을 전면 교체하겠다고 밝힐 정도로 심각했었던 모양이다. 국적사로는 대한항공이 내년 2011년부터 초대형 여객기 A380 항공기를 운영하기로 예정되어 있어 많은 사람들이 기대를 가지고 있는데, 이런 사고가 생겨 불안감이 커지기도 했지만, 대한항공 측은 문제가 된 엔진과는 ...
continue reading

미숙한 소셜미디어 대응으로 이미지 구긴 항공사 (소셜미디어 중요성 부각) file

November 13, 2010
미숙한 소셜미디어 대응으로 이미지 구긴 항공사 (소셜미디어 중요성 부각)

"알라스카 항공은 가족을 싫어한다" 이 자극적인 푸념을 Dan Blais 라는 블로거가 자신의 블로그와 트위터를 통해 올렸다. 그런데 이것이 인터넷 온라인 상으로 급속히 확대되며 화젯거리로 떠 올랐다. 라스베가스에서 시애틀로 가기 위해 공항에 나온 본인과 아내가 아기 기저귀를 가는 동안 탑승구에 조금 늦게 도착한 모양이다. 비행기 출발 시각이 지나서 도착한 것도 아니고, 출발 시각보다 20분 정도 전에 도착한 것. 하지만 ...
continue reading

승무원 기내청소를 계기로 본 저비용항공 성공공식? file

November 05, 2010
승무원 기내청소를 계기로 본 저비용항공 성공공식?

항공사 승무원은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대부분 나라에서 인기있는 직종 중의 하나다. 특히 여행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승무원만큼 매력적인 직업도 없다. TV 등을 통해 보이는 승무원의 도도한 걸음걸이, 아름다운 미소는 이를 희망하는 이들에게 환상을 심어주곤 한다. 하지만 이들 직종에 대한 선호도도 앞으로는 예전 같지 않을 전망이다. 법정관리를 받고 있는 일본항공이 며칠 전 놀랄만한 계획을 발표했는데, 그 주 대상이 승무...
continue reading

역시 인천공항 잘한다. 경량 항공화물 컨테이너 보급 file

October 19, 2010
역시 인천공항 잘한다. 경량 항공화물 컨테이너 보급

최근 일본 하네다 공항이나 나리타 공항이 인천공항 타도를 외치며 경쟁력 높이기에 열을 내고 있다. 동북아시아의 허브라고 자처하던 일본 수도의 나리타, 하네다 공항이 그 동안 무시했던 한국의 인천공항 때문에 그 명성에 금이 가버렸기 때문이다. 이를 만회하기 위해 하네다 국내선, 나리타 국제선이라는 공식을 깨고 하네다 공항이 야간 시간대를 중심으로 국제선 항공편 유치에 나서고 있으며 새로운 여객 터미널까지 개장했...
continue reading

저비용항공, 미래 불확실성 대비해야 살아남는다 file

October 16, 2010
저비용항공, 미래 불확실성 대비해야 살아남는다

연일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의 성과에 대해 화제다. 당초 흑자로 전환되기까지 어느정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으나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이 서로 약속이나 한듯 모두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진에어의 경우에는 3분기 매출액 354억원 영업이익 68억원이라는 사상 최대 실적을 나타냈다. 제주항공이 49억원, 이스타항공도 40억원을 영업이익을 기록하는 등 어느 특정 항공사에 머물지 않고 있으며 에어부산 역시 적지않은 영업...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