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컬럼

  • 윙스팬 117미터 세계 최대 비행기 등장

  • MS 공동 설립자 폴 앨런, 인공위성 발사체 운반용 비행기 개발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설립자인 폴 앨런(Paul Allen)이 비행기를 만든다고 선언했을 때 다들 의아해했다.

소프트웨어, 컴퓨터 분야와는 전혀 동떨어진 분야였기 때문이었다. 

그는 지금 세계에서 가장 큰(윙스팬 기준) 비행기를 만들고 있다. 하지만 그가 생각한 것은 단순히 세계에서 가장 큰 비행기를 만들겠다는 것 이상의 사업 구상이 있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위성 발사체 비즈니스였다.

인공위성을 지구 궤도에서 운영하기 위해 가장 필수적인 것은 인공위성 제작기술 이전에 지구 궤도까지 쏘아 올릴 발사체가 필요하다. 현재 각국에서 운용하는 발사체는 100% 로켓 추진력을 이용한 것으로 인공위성을 탑재하고 지상에서 쏘아 올린 후 궤도에 안착시킨다.

로켓 발사체를 운용하는데 가장 필요한 것은 기술력이지만 그다음은 비용이다. 자체 기술력을 가진 미국, 유럽, 중국, 인도, 이스라엘, 일본, 이란 등의 나라들도 그렇지만 로켓 발사체를 제작하지 못하는 나라들 역시 아리안스페이스1)  같은 전문 로켓 발사업체를 이용하며 어마어마한 비용을 쏟아붓는다. 더군다나 로켓 발사체는 날씨 등 환경에 매우 민감해 효율성이 그다지 좋지는 않다.

폴 앨런은 여기에서 비즈니스를 착안했다. 적은 비용으로 날씨의 영향없이 쉽게 인공위성을 우주 궤도에 쏘아 올리는 사업적 성공 가능성을 본 것이다. 그래서 그는 지상이 아닌 높은 고도에서 쏘아 올린다면 훨씬 수월하며 비용도 적게 들 것이라는 판단에 Stratolauncher(스트래토런쳐)라는 비행기를 만들기 시작했다. 인공위성을 탑재한 소형 로켓을 싣고 높은 고도까지 올라간 후 로켓을 우주로 보내는 방식이다.

 

stratolauncher_1.jpg

https://www.youtube.com/watch?v=3QULQcKqrbU

 

이 같은 방식은 항공업계 괴짜인 리차드 브랜슨이 개발하고 있는 우주여행 비행선인 버진 갤럭틱의 백기사(White Knight)와 스페이스쉽(Spaceship)에서 이미 적용한 방식으로 적은 비용으로 로켓 발사체를 대신할 수 있다. 리차드 브랜슨의 버진 갤럭틱이 약 300킬로그램 무게의 발사체(우주 여행선)를 운반하는 것과는 달리 스트래토런쳐는 약 6톤(인공위성 + 발사체)까지 싣고 비행할 수 있다.

지난 5월 폴 앨런은 스트래토런쳐 실물을 공개했다. B747 항공기용 제트 엔진 6개를 장착한 스트래토런쳐는 윙스팬 길이가 117미터로 지금까지 가장 큰 비행기로 알려졌던 휴즈 H-4 허큘리스(Hughes H-4 Spruce Goose) 윙스팬(97.5미터)보다 무려 20미터 가량 더 커 세계에서 가장 큰 비행기로 불릴 전망이다.

H-4 허큘리스를 개발했던 휴즈(Hughes)와 마찬가지로 폴 앨런도 엄청난 갑부이자 대단한 항공 애호가다. 그가 가진 순 자산만 적어도 170억 달러에 이르고 2차 대전에 등장했던 Supermarine Spitfire나 냉전 시대의 Mig-29 등을 사들여 전쟁 항공기 박물관을 만들 정도로 항공에 대한 열정은 대단하다.

2025년까지 상업용 인공위성 수요는 약 3,600개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테슬라의 엘론 머스크나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 구글의 래리 페이지, 페이스북의 마크 주커버그 등도 로켓 등 항공우주 사업에 관심을 두고 있다. 이들 괴짜의 남다른 시각이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할지 값비싼 개인 취미에 머무를지 조만간2)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항공컬럼] 세계 최대 비행기 만드는 MS 공동 창업자 폴 앨런(2016/6/23)
[항공소식] 우주 여행을 위한 상용 우주공항, 그 모습을 드러내다(2011/10/22)
[항공소식] 우주 관광 비행선 실제 비행 성공(2010/10/12)

 

#항공기 #비행기 #폴앨런 #마이크로소프트 #로켓 #발사체 #로켓발사체 #인공위성 #비즈니스 #사업 #스트래토런치 #스트래토런쳐 #Stratolaunch #Stratolauncher #우주 #리차드브랜슨 #최대

 

각주

  1. 프랑스에 본사를 둔 유럽 기업으로 전 세계 위성 로켓 발사체 사업의 약 50%를 점유하고 있다.

  2. 스트래토런쳐의 초도 비행은 2019년 초반으로 예정되어 있다.

 

Profile image

고려한

(level 8)
10%

 

 

하늘이 그리운 남자 사람입니다.

oiiiio@지메일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사우스웨스트항공, 'LCC 맞아?' 無 수수료 정책 file

November 28, 2017
사우스웨스트항공, 'LCC 맞아?' 無 수수료 정책

유료 서비스 적고 수수료 없는 사우스웨스트항공 진정한 저비용(Low Cost)을 추구하는 항공사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여객을 수송하는 항공사는 다름 아닌 미국의 사우스웨스트항공이다. [항공소식] 2016년 38억 명, 서울-제주노선·사우스웨스트항공 최다 이용객 사우스웨스트항공은 저비용항공사다. 현재의 저비용항공(Low Cost Aviation)이란 무엇인가 개념을 정립하고 전 세계로 확산시킨 주인공이다. 저비용항공의 장점...
continue reading

세계 최대 비행기 이륙 준비, 新 비즈니스 '위성 로켓 공중 발사체' file

November 27, 2017
세계 최대 비행기 이륙 준비, 新 비즈니스 '위성 로켓 공중 발사체'

윙스팬 117미터 세계 최대 비행기 등장 MS 공동 설립자 폴 앨런, 인공위성 발사체 운반용 비행기 개발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설립자인 폴 앨런(Paul Allen)이 비행기를 만든다고 선언했을 때 다들 의아해했다. 소프트웨어, 컴퓨터 분야와는 전혀 동떨어진 분야였기 때문이었다. 그는 지금 세계에서 가장 큰(윙스팬 기준) 비행기를 만들고 있다. 하지만 그가 생각한 것은 단순히 세계에서 가장 큰 비행기를 만들겠다는 것 이상의 사...
continue reading

에어아시아 CEO 페르난데스, 하늘의 '아마존' 꿈꾼다 file

November 20, 2017
에어아시아 CEO 페르난데스, 하늘의 '아마존' 꿈꾼다

항공사 에어아시아, 하늘의 '아마존' 목표 개방적이고 혁신적 기업 문화와 CEO 확고한 의지는 긍정적 신호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 에어아시아의 다음 목표는 아마존(Amazon)이다. 운송·물류기업인 항공사가 세계 최대 온라인 상거래 기업인 아마존을 목표로 한다니 뜬금없는 소리로 들린다. 하지만 그 주인공이 에어아시아 토니 페르난데스 회장이기에 그 목표가 결코 구름 잡는 소리로만 들리지는 않는다. 그의...
continue reading

제주항공 인천공항 라운지는 탑승동 탈출 노림수? LCC 탈피? file

November 15, 2017
제주항공 인천공항 라운지는 탑승동 탈출 노림수? LCC 탈피?

제주항공, 내년 인천공항 라운지 운영 예정 라운지 운영은 탑승동 탈출 계기가 될 전망, 궁극적으로는 LCC 탈피? 얼마 전부터 떠돌던 소문이 진실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항공이 인천공항에 전용 라운지를 개장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이 내년 1월 오픈 예정인 제2터미널로 이동하면서 남게 된 1터미널 공간을 재배치하는 과정에서 그 여유 공간에 제주항공이 전용 라운지를 개장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항공소식] 제주항공, 인천공...
continue reading

저비용항공 확대, 인천공항 허브화 긍정적 영향 못줘 file

October 25, 2017
저비용항공 확대, 인천공항 허브화 긍정적 영향 못줘

저비용항공시장 확대는 전체 항공업계 파이 키워 하지만 허브 지향하는 인천공항에는 그다지 도움 안돼 현대 항공시장의 메인 흐름에서 저비용항공을 빼놓을 수 없다. 저렴한 항공요금으로 어행 기회가 확대되고 그에 따라 경제에 끼친 영향은 적지 않다. 우리나라 역시 저비용항공 성장기를 영위하고 있으며 항공 이용객 역시 급증하고 있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 항공사와 제주항공을 위시로 6개 저비용항공사가 경쟁...
continue reading

항공기 6km 급강하·추락 운운의 진실은? 언론의 무책임 file

October 17, 2017
항공기 6km 급강하·추락 운운의 진실은? 언론의 무책임

추락하듯 떨어진 항공기? 사실 관계 확인없는 언론들 무책임은 어디까지 15일, 인도네시아 발리로 가기 위해 호주 퍼스를 출발한 항공기가 이륙한 지 채 30분도 안돼 갑자기 하강하기 시작했다. 승객과 승무원 151명을 태운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인 에어아시아 소속 여객기(QZ535편)로 좌석 선반에서는 산소 호흡기(Oxygen Mask)가 떨어졌으며 승무원들은 비상상황임을 외쳤다. 항공기는 약 30여분 후 출발지 퍼스공항으로 되...
continue reading

봄바디어 신형 CSeries 항공기 잘 안팔리는 이유 file

September 13, 2017
봄바디어 신형 CSeries 항공기 잘 안팔리는 이유

봄바디어 신형기 CSeries 판매 전망 안개 최종 구매자인 항공사 선택은 안락성 보다는 비용 세계 항공기 시장은 미국의 보잉과 유럽의 에어버스다. 특히 민간 항공기 시장에서는 이 두 제조업체가 생산한 항공기가 전 세계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그 외 틈새를 노리며 항공기를 생산하는 곳은 브라질 엠브레어와 캐나다의 봄바디어 등이 있는데 이들 역시 보잉·에어버스와 직접 경쟁하지 않는 다소 작은 항...
continue reading

JAL·ANA, 같거나 다른 B787 항공기 운용 전략 file

September 05, 2017
JAL·ANA, 같거나 다른 B787 항공기 운용 전략

ANA - 노선 안 가려, JAL - 프리미엄 국제선 양 항공사 모두 최고급 클래스인 퍼스트 없어 현재 민간 운송용 항공기 가운데 가장 잘 나가는 중대형기로 보잉 B787, 에어버스 A350 정도를 들 수 있다. 저비용항공시장이 확대되면서 B737, A320 기종의 인기는 여전하지만 적어도 중장거리용 항공기에 있어서 만큼은 B787, A350 항공기가 향후 항공시장에서 메인 스트림이 될 것으로 보인다. A350 항공기는 2015년 본격 상용 비행을 ...
continue reading

사우스웨스트항공 창업자, 허브 켈러허가 주는 영감의 메시지 9가지 file

August 16, 2017
사우스웨스트항공 창업자, 허브 켈러허가 주는 영감의 메시지 9가지

이상적 경영철학을 현실화시킨 허브 켈러허 사우스웨스트항공 만이 가진 독특한 기업문화, 경영방식 만들어 내 항공업계의 패러다임을 바꾼 여러 인물들 가운데 사우스웨스트항공의 최고 경영자였던 허브 켈러허(Herb Kelleher)는 '현실적'이고 '직관적'이라기보다는 매우 '이상적'인 방식을 추구한 경영자다. 원래 법률 전문가(변호사)였던 그가 우연한 기회에 항공사 창업에 참여하게 되고 무수한 난관 ...
continue reading

개입 늘면 부작용도 늘어 - 항공운임 변경 인가제 개정안 관련 file

August 11, 2017
개입 늘면 부작용도 늘어 - 항공운임 변경 인가제 개정안 관련

항공운임 허가제는 시장 경쟁 해쳐 결국 값싼 항공권 사라지게, 나쁜 풍선효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현재 신고제로 되어 있는 항공운임 변경 절차를 '인가제'로 전환하는 항공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항공소식] 항공운임 변경 인가제 전환 개정안 발의(2017/8/11) 20일 동안만 고시하면 자유롭게 운임을 변경할 수 있기 때문에 항공사가 마음대로 운임을 결정한다는 비판에 따른 것이다. 작년부터 올해 초까지 국내 저...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