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AA
  • ANA - 노선 안 가려, JAL - 프리미엄 국제선

  • 양 항공사 모두 최고급 클래스인 퍼스트 없어

현재 민간 운송용 항공기 가운데 가장 잘 나가는 중대형기로 보잉 B787, 에어버스 A350 정도를 들 수 있다.

저비용항공시장이 확대되면서 B737, A320 기종의 인기는 여전하지만 적어도 중장거리용 항공기에 있어서 만큼은 B787, A350 항공기가 향후 항공시장에서 메인 스트림이 될 것으로 보인다.

A350 항공기는 2015년 본격 상용 비행을 시작해 아직 초기인만큼 100대 정도에 불과하지만, B787 항공기는 약 3년 빠른 2011년 시장에 등장해 현재 약 580대가량 하늘을 날고 있다.

B787 런칭(초도 운용) 항공사는 일본의 전일공수(ANA)다. 그만큼 운용 대수도 많아 2017년 9월 현재 총 60대에 달해 세계에서 B787 항공기를 가장 많이 운용하고 있다. 반면 라이벌인 일본항공(JAL)은 후발 도입하면서 현재 34대 운용 중이다.

 

▩ JAL, 프리미엄 서비스를 강화한 국제선 투입

동일한 B787 항공기종이지만 ANA와 JAL의 운용 전략은 사뭇 다르다. ANA가 국내·국제선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노선에 운용하겠다는 입장인 반면 JAL은 철저하게 프리미엄 국제선 중심이다. ANA B787 기종 좌석수가 169석에서 최대 395석까지 다양한 구성인 반면 JAL은 161석에서 195석 규모에 불과하다. 

 

b787_jal_161.jpg

며칠 전 호주 멜버른 노선에 취항한 일본항공 B787 항공기 좌석 수는 총 161석으로 비즈니스클래스 38석, 프리미엄이코노미 35석이며 이코노미 좌석은 불과 88석에 불과하다. 나리타-멜버른이라는 장거리 노선에 승객을 많이 태우기보다는 프리미엄급 클래스 비중을 강화한 것이다.

 

▩ ANA, 다양한 좌석 구조로 노선 가리지 않고 활용

반면 ANA의 B787 일부 버전은 이코노미클래스가 377석에 달한다. 장거리보다는 일본 국내선을 비롯한 단거리 국제선에 적합하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총 좌석수가 169석, 215석 등 비교적 프리미엄용으로 운용하는 버전도 있다. JAL이 B787 기종을 철저하게 프리미엄급 국제선으로 이용하는 것과는 달리 ANA는 B787을 향후 장단거리 가리지 않는 주력 기종으로 운용하고자 하는 것이다.

 

b787_ana_395.jpg

 

B787 기종을 메인 기종으로 삼아 장단거리 가리지 않고 다양하게 운영하려는 ANA와 철저하게 프리미엄용으로 활용하려는 JAL의 선택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양 항공사의 유사한 전략도 있다. B787 기종 클래스를 구성함에 있어 두 항공사 모두 퍼스트클래스를 뺐다. 물론 이는 B787 기종에 한정된 전략은 아니며 세계 항공업계 흐름과 같이 하는 것으로, 수요가 점차 줄어드는 최고급 클래스는 퇴출시키고 대신 이코노미를 업그레이드한 프리미엄 이코노미를 추가했다. 두 항공사 모두 퍼스트클래스를 운용하는 항공기는 현재 일부(ANA 총 219대 중 6대, JAL 총 161대 중 24대)에 불과하다.

 

#항공사 #항공기 #B787 #JAL #ANA #전일공수 #일본항공 #노선 #전략 #장거리 #단거리 #프리미엄

고려한

 

 

하늘이 그리운 남자 사람입니다.

oiiiio@지메일

댓글 0
댓글 달기 Textarea 사용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이름

HOT 대한항공·조종사 노조, 3년 만에 임금 인상 잠정 합의

HOT 대한항공 여객기, 이륙 준비 중 활주로에서 미끄러져 이탈

HOT 루프트한자, 알리탈리아 인수 조건 '강력한 구조조정'

HOT 대한항공 신 항공기 CS300, 20일부터 국내선 운항 개시

HOT 항공기 사고, 절벽 끝에 매달려.. 탑승객 무사

공지 일본항공 승무원이 추구하는 '매뉴얼에 없는 서비스' 란?2

공지 해외여행(항공) 준비할 것과 여행 팁 (총정리)

승무원이 직접 시연하는 안전 데모 다시 돌아오나?

18.01.04조회 166 2 0

사우스웨스트항공, 'LCC 맞아?' 無 수수료 정책

17.11.28조회 326 3 0

세계 최대 비행기 이륙 준비, 新 비즈니스 '위성 로켓 공중 발사체'

17.11.27조회 217 2 0

에어아시아 CEO 페르난데스, 하늘의 '아마존' 꿈꾼다

17.11.20조회 179 1 0

제주항공 인천공항 라운지는 탑승동 탈출 노림수? LCC 탈피?

17.11.15조회 485 2 0

저비용항공 확대, 인천공항 허브화 긍정적 영향 못줘

17.10.25조회 356 2 0

항공기 6km 급강하·추락 운운의 진실은? 언론의 무책임2

17.10.17조회 895 7 0

봄바디어 신형 CSeries 항공기 잘 안팔리는 이유

17.09.13조회 698 0

JAL·ANA, 같거나 다른 B787 항공기 운용 전략

17.09.05조회 428 -1

사우스웨스트항공 창업자, 허브 켈러허가 주는 영감의 메시지 9가지

17.08.16조회 326 2 0

개입 늘면 부작용도 늘어 - 항공운임 변경 인가제 개정안 관련

17.08.11조회 149 0

LCC 운임, 대형 항공사와 비슷? 소비자 단체의 몰이해·착각1

17.08.09조회 389 -1

아시아나, 국토부 지침 불구 여전히 예비기 부족

17.07.07조회 1235 4 0

신기술 무장한 새 비행기, 승객은 더 불편해진다?

17.07.03조회 790 2 0

티웨이항공이 일내나? 해외 항공사 설립 추진

17.06.30조회 788 1 0

무턱대고 카메라 들이미는 고객은 언제나 옳은가?

17.05.12조회 386 1 0

온라인이 기업 횡포 바로 잡는다. 항공업계, SNS·동영상 채널 영향력 깨달아야

17.05.07조회 319 2 0

ANA 확고한 1위 불구 JAL 불공정 경쟁 불만 주장, 이유는?

17.04.22조회 491 2 0

오버부킹 훨씬 많은 사우스웨스트항공, 조용한 이유?2

17.04.19조회 901 3 0

전기 비행기 시대 가시권에 들어온다

17.04.07조회 437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