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컬럼

JAL·ANA, 같거나 다른 B787 항공기 운용 전략

고려한 | 조회 수 176 | 2017.09.05. 11:56 2017.09.05 Edited
  • ANA - 노선 안 가려, JAL - 프리미엄 국제선

  • 양 항공사 모두 최고급 클래스인 퍼스트 없어

현재 민간 운송용 항공기 가운데 가장 잘 나가는 중대형기로 보잉 B787, 에어버스 A350 정도를 들 수 있다.

저비용항공시장이 확대되면서 B737, A320 기종의 인기는 여전하지만 적어도 중장거리용 항공기에 있어서 만큼은 B787, A350 항공기가 향후 항공시장에서 메인 스트림이 될 것으로 보인다.

A350 항공기는 2015년 본격 상용 비행을 시작해 아직 초기인만큼 100대 정도에 불과하지만, B787 항공기는 약 3년 빠른 2011년 시장에 등장해 현재 약 580대가량 하늘을 날고 있다.

B787 런칭(초도 운용) 항공사는 일본의 전일공수(ANA)다. 그만큼 운용 대수도 많아 2017년 9월 현재 총 60대에 달해 세계에서 B787 항공기를 가장 많이 운용하고 있다. 반면 라이벌인 일본항공(JAL)은 후발 도입하면서 현재 34대 운용 중이다.

 

▩ JAL, 프리미엄 서비스를 강화한 국제선 투입

동일한 B787 항공기종이지만 ANA와 JAL의 운용 전략은 사뭇 다르다. ANA가 국내·국제선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노선에 운용하겠다는 입장인 반면 JAL은 철저하게 프리미엄 국제선 중심이다. ANA B787 기종 좌석수가 169석에서 최대 395석까지 다양한 구성인 반면 JAL은 161석에서 195석 규모에 불과하다. 

 

b787_jal_161.jpg

며칠 전 호주 멜버른 노선에 취항한 일본항공 B787 항공기 좌석 수는 총 161석으로 비즈니스클래스 38석, 프리미엄이코노미 35석이며 이코노미 좌석은 불과 88석에 불과하다. 나리타-멜버른이라는 장거리 노선에 승객을 많이 태우기보다는 프리미엄급 클래스 비중을 강화한 것이다.

 

▩ ANA, 다양한 좌석 구조로 노선 가리지 않고 활용

반면 ANA의 B787 일부 버전은 이코노미클래스가 377석에 달한다. 장거리보다는 일본 국내선을 비롯한 단거리 국제선에 적합하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총 좌석수가 169석, 215석 등 비교적 프리미엄용으로 운용하는 버전도 있다. JAL이 B787 기종을 철저하게 프리미엄급 국제선으로 이용하는 것과는 달리 ANA는 B787을 향후 장단거리 가리지 않는 주력 기종으로 운용하고자 하는 것이다.

 

b787_ana_395.jpg

 

B787 기종을 메인 기종으로 삼아 장단거리 가리지 않고 다양하게 운영하려는 ANA와 철저하게 프리미엄용으로 활용하려는 JAL의 선택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양 항공사의 유사한 전략도 있다. B787 기종 클래스를 구성함에 있어 두 항공사 모두 퍼스트클래스를 뺐다. 물론 이는 B787 기종에 한정된 전략은 아니며 세계 항공업계 흐름과 같이 하는 것으로, 수요가 점차 줄어드는 최고급 클래스는 퇴출시키고 대신 이코노미를 업그레이드한 프리미엄 이코노미를 추가했다. 두 항공사 모두 퍼스트클래스를 운용하는 항공기는 현재 일부(ANA 총 219대 중 6대, JAL 총 161대 중 24대)에 불과하다.

 

#항공사 #항공기 #B787 #JAL #ANA #전일공수 #일본항공 #노선 #전략 #장거리 #단거리 #프리미엄

Profile image

고려한

(level 7)
35%

 

 

하늘이 그리운 남자 사람입니다.

oiiiio@지메일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봄바디어 신형 CSeries 항공기 잘 안팔리는 이유 file

September 13, 2017
봄바디어 신형 CSeries 항공기 잘 안팔리는 이유

봄바디어 신형기 CSeries 판매 전망 안개 최종 구매자인 항공사 선택은 안락성 보다는 비용 세계 항공기 시장은 미국의 보잉과 유럽의 에어버스다. 특히 민간 항공기 시장에서는 이 두 제조업체가 생산한 항공기가 전 세계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그 외 틈새를 노리며 항공기를 생산하는 곳은 브라질 엠브레어와 캐나다의 봄바디어 등이 있는데 이들 역시 보잉·에어버스와 직접 경쟁하지 않는 다소 작은 항...
continue reading

JAL·ANA, 같거나 다른 B787 항공기 운용 전략 file

September 05, 2017
JAL·ANA, 같거나 다른 B787 항공기 운용 전략

ANA - 노선 안 가려, JAL - 프리미엄 국제선 양 항공사 모두 최고급 클래스인 퍼스트 없어 현재 민간 운송용 항공기 가운데 가장 잘 나가는 중대형기로 보잉 B787, 에어버스 A350 정도를 들 수 있다. 저비용항공시장이 확대되면서 B737, A320 기종의 인기는 여전하지만 적어도 중장거리용 항공기에 있어서 만큼은 B787, A350 항공기가 향후 항공시장에서 메인 스트림이 될 것으로 보인다. A350 항공기는 2015년 본격 상용 비행을 ...
continue reading

사우스웨스트항공 창업자, 허브 켈러허가 주는 영감의 메시지 9가지 file

August 16, 2017
사우스웨스트항공 창업자, 허브 켈러허가 주는 영감의 메시지 9가지

이상적 경영철학을 현실화시킨 허브 켈러허 사우스웨스트항공 만이 가진 독특한 기업문화, 경영방식 만들어 내 항공업계의 패러다임을 바꾼 여러 인물들 가운데 사우스웨스트항공의 최고 경영자였던 허브 켈러허(Herb Kelleher)는 '현실적'이고 '직관적'이라기보다는 매우 '이상적'인 방식을 추구한 경영자다. 원래 법률 전문가(변호사)였던 그가 우연한 기회에 항공사 창업에 참여하게 되고 무수한 난관 ...
continue reading

개입 늘면 부작용도 늘어 - 항공운임 변경 인가제 개정안 관련 file

August 11, 2017
개입 늘면 부작용도 늘어 - 항공운임 변경 인가제 개정안 관련

항공운임 허가제는 시장 경쟁 해쳐 결국 값싼 항공권 사라지게, 나쁜 풍선효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현재 신고제로 되어 있는 항공운임 변경 절차를 '인가제'로 전환하는 항공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항공소식] 항공운임 변경 인가제 전환 개정안 발의(2017/8/11) 20일 동안만 고시하면 자유롭게 운임을 변경할 수 있기 때문에 항공사가 마음대로 운임을 결정한다는 비판에 따른 것이다. 작년부터 올해 초까지 국내 저...
continue reading

LCC 운임, 대형 항공사와 비슷? 소비자 단체의 몰이해·착각 file

August 09, 2017
LCC 운임, 대형 항공사와 비슷? 소비자 단체의 몰이해·착각

국내 LCC, FSC 항공 운임 비슷하다? 서비스 차이에 대한 운임 차이를 무시한 주장 합리성 결여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LCC) 운임이 대형 항공사(FSC)와 별다른 차이가 없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에 따르면 국내 7개 항공사를 대상으로 김포-제주 구간 성수기 항공권 가격을 조사한 결과,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 항공사는 각각 113,200원, 119,200원이었으며 제주항공 등 저비용항공사는 101,200원에...
continue reading

아시아나, 국토부 지침 불구 여전히 예비기 부족 file

July 07, 2017
아시아나, 국토부 지침 불구 여전히 예비기 부족

항공기 1대 고장으로 이틀간 10편 결항 아시아나, 국토부 지침대로 예비기 스케줄 운영했는지 의문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꼬리날개 이상이 발생해 항공편 10편이 결항됐다. 3일부터 이틀간 B767 항공기에 이상 메시지가 감지되어 정비를 시작했지만 결국 해당 항공기는 이틀 동안 비행할 수 없었다. 이들 항공편에 탑승할 예정이었던 1700여 명의 승객들은 인근 시간대 항공편에 분산해 탑승했다고 아시아나항공 측은 밝혔다. 이에 ...
continue reading

신기술 무장한 새 비행기, 승객은 더 불편해진다? file

July 03, 2017
신기술 무장한 새 비행기, 승객은 더 불편해진다?

신기술로 무장한 새로운 소형급 항공기 등장에 효율성 개선? 승객 안락함과 반비례 가능성 커 최근 민간 항공기 시장은 150-230인승 내외의 소형기 중심으로 재편되는 분위기다. 항공기 제작사 양대 강자인 보잉과 에어버스는 새로 개발한 B737 MAX와 A320neo 시리즈를 각각 주력 판매 모델로 집중하고 있다. 저비용항공시장이 급격히 확대되는 것과 맥을 같이하며 효율성을 중시하는 경향이 강해지기 때문이다. [항공소식] 파리 ...
continue reading

티웨이항공이 일내나? 해외 항공사 설립 추진 file

June 30, 2017
티웨이항공이 일내나? 해외 항공사 설립 추진

하늘의 자유 장벽을 넘는 방법은 해당 국가에 항공사 설립하는 것뿐 티웨이, 해외 프랜차이즈 항공사 설립 추진 티웨이항공이 지금까지 국내 어느 항공사도 시도하지 않았던 영역에 도전한다. 단순히 다른 나라에 항공편을 운항하는 수준이 아닌 현지에 별도 법인 항공사를 설립하려는 속내는 드러냈다. 29일 열린 2025년 비전 선포식에서 티웨이는 여러 계획과 포부를 밝혔으나 가장 눈에 띄는 것이 바로 해외에 프랜차이즈 항공...
continue reading

무턱대고 카메라 들이미는 고객은 언제나 옳은가? file

May 12, 2017
무턱대고 카메라 들이미는 고객은 언제나 옳은가?

도를 넘는 조치는 명백한 항공사 잘못 하지만 무턱대로 카메라부터 들이미는 고객은 과연 옳은 것인가 의문 "소비자는 왕이다." 개인적으로 이런 말처럼 쓰레기 같은 표현은 없다고 생각한다.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 이런 마인드를 가지는 것은 적극적으로 찬성하지만 고객 스스로가 이런 마인드를 가져선 곤란하다. 소위 말하는 갑질로 이어지기 쉽기 때문이다. 최근 미국 항공사들은 총체적 위기에 빠졌다. 특히 유나이티드항...
continue reading

온라인이 기업 횡포 바로 잡는다. 항공업계, SNS·동영상 채널 영향력 깨달아야 file

May 07, 2017
온라인이 기업 횡포 바로 잡는다. 항공업계, SNS·동영상 채널 영향력 깨달아야

온라인 영향력이 항공사 민낯 드러내 동영상 공유 채널, 현장의 생생함 그대로 전달하며 폭발적 파급력 보여줘 항공업계 스스로 변하지 않으면 강제력 불가피 최근 항공업계는 불미스런 일이 연달아 발생하면서 위기감에 빠졌다. 델타항공은 화장실 간 승객을 쫓아내고, 아메리칸항공은 승객의 유모차 뺏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을 일으켰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오버부킹 문제로 승객을 폭력적으로 끌어낸 유나이티드항공의 어처구...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