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컬럼

  • 항공운임 허가제는 시장 경쟁 해쳐

  • 결국 값싼 항공권 사라지게, 나쁜 풍선효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현재 신고제로 되어 있는 항공운임 변경 절차를 '인가제'로 전환하는 항공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항공소식] 항공운임 변경 인가제 전환 개정안 발의(2017/8/11)

20일 동안만 고시하면 자유롭게 운임을 변경할 수 있기 때문에 항공사가 마음대로 운임을 결정한다는 비판에 따른 것이다. 작년부터 올해 초까지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는 물론 일반 항공사(FSC)들도 국내 항공운임을 인상한 바 있다.

특히 제주의 경우 항공기 외 대체 교통편이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항공운임은 도민 생활에 결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이유 때문에 제주 지역으로부터 강한 반발이 있었으며 이번 개정안 발의 역시 제주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국회의원이 주도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운임 자율성 제한은 값싼 항공권 사라지게 만든다

가장 큰 우려는 국회의원들이 시장경쟁과 저비용항공시장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가격을 통제하면 자유로운 경쟁은 어려워진다. 특히 저비용항공사는 정상 운임과는 상관없이 파격적인 할인, 값싼 요금으로 경쟁하는데 기본 운임을 제한해 놓으며 값싼 운임을 내놓기 더욱 어려워진다.

산이 높으면 골이 깊다는 말이 있다. 물론 이 상황과는 다른 배경에서 나온 말이지만 항공운임 역시 상한선(정상 운임)을 그어 놓으면 골(값싼 운임)이 깊어지지 않는다는 면에서 이해를 돕는 표현이라 할 수 있다. 저비용항공사들이 값싼 운임 만으로 장사를 해서 이익을 남길 수가 없다. 상대적으로 비싼 운임도 있어야 한다는 말이다. 모든 사람들에게 값싼 운임을 제공하지는 못하며 임박해 구입하거나 성수기 등에는 비싸게 판매할 수 있어야 그렇지 않은 시기에 더욱 싼 항공권을 내놓을 수 있는 것이다.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 운임이 다른 외국 LCC처럼 파격적이지 못한 이유가 있다. 과도한 제한 때문이다. 운임에 따른 환불 불가 정책, 수수료 제도 등을 정부 당국이 막았다. 값싼 운임은 보험 성격이 강한 것인데 이걸 이해하지 않는다. 결국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은 값싼 운임을 내놓기 힘들다. 환불도 FSC처럼 해 줘야 하고 서비스도 제공해야 하기 때문이다.

[항공컬럼] 한숨 나오게 어이없는 공정위 '항공권 취소수수료 제한' 정책(2016/9/22)
[항공컬럼] 무엇이 소비자를 위한 것인지 모르는 공정위 - 저비용항공 환불정책(2013/11/7)
[항공컬럼] 소비자 위한 정책, 오히려 소비자 선택권 줄인다 - 항공권 환불정책(2016/1/15)

 

airfare_low.jpg

 

 

정부 제한은 최소화하고, 운임은 시장 경쟁에 맡겨야

항공운임 인상이 필요하지만 정부의 제한으로 불가능해진다면 항공사가 그다음 취할 방법은 무엇일까? 저렴한 항공권 판매량을 줄일 것이다. 이는 불 보듯 뻔히 볼 수 있는 예상이다. 일부 소비자 단체는 지금도 저비용항공사 운임이 일반 항공사와 별반 차이가 없다며 어이없는 주장을 하곤 하는데 앞으로는 정말 현실화될 것이다. 또한 정말 파격적일 만큼 값싼 항공권이 사라진 진짜 이유를 모르는 것이다.

[항공컬럼] LCC 운임, 대형 항공사와 비슷? 소비자 단체의 몰이해·착각(2017/8/9)
[항공컬럼] 에어아시아 왕복 항공운임, 차이가 큰 이유(2015/12/7)

물론 항공업계 자체적인 자구 노력과 비용 절감이 필요한 것이지만 가장 손쉽게 선택할 수 있는 방안이 값싼 항공권을 없애는 방법이기 때문에 가장 먼저 등장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시장에서의 가격 경쟁은 희미해지고 비슷한 운임을 제공하는 담합 현상으로 이어지기 쉽다.

 

가격 결정은 시장의 역할에 맡겨야 한다. 과도한 제한은 시장의 위축을 가져오고 가격 변동력을 떨어뜨리며 시장의 다양성을 해치게 된다. 지나친 비약일지 모르나 이런 제한이 과도하게 되면 값싼 항공권은 사라지고 누구나 적당히 비싼 항공권만 구입하는 시장이 형성될 것이다. (물론 이를 견디지 못한 항공사들은 문을 닫게 될 것이고..)

정부나 당국의 역할은 시장의 큰 흐름과 활성화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다. 단편적인 현상에 매몰되면 그로 인한 (나쁘거나 좋거나) 풍선효과가 반드시 나타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항공사 #운임 #시장 #경쟁력 #자율성 #제재 #제한 #허가제 #항공시장 #저비용항공사 #항공권 #LCC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Profile image

고려한

(level 7)
95%

 

 

하늘이 그리운 남자 사람입니다.

oiiiio@지메일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에어아시아 CEO 페르난데스, 하늘의 '아마존' 꿈꾼다 newfile

November 20, 2017
에어아시아 CEO 페르난데스, 하늘의 '아마존' 꿈꾼다

항공사 에어아시아, 하늘의 '아마존' 목표 개방적이고 혁신적 기업 문화와 CEO 확고한 의지는 긍정적 신호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 에어아시아의 다음 목표는 아마존(Amazon)이다. 운송·물류기업인 항공사가 세계 최대 온라인 상거래 기업인 아마존을 목표로 한다니 뜬금없는 소리로 들린다. 하지만 그 주인공이 에어아시아 토니 페르난데스 회장이기에 그 목표가 결코 구름 잡는 소리로만 들리지는 않는다. 그의...
continue reading

제주항공 인천공항 라운지는 탑승동 탈출 노림수? LCC 탈피? file

November 15, 2017
제주항공 인천공항 라운지는 탑승동 탈출 노림수? LCC 탈피?

제주항공, 내년 인천공항 라운지 운영 예정 라운지 운영은 탑승동 탈출 계기가 될 전망, 궁극적으로는 LCC 탈피? 얼마 전부터 떠돌던 소문이 진실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항공이 인천공항에 전용 라운지를 개장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이 내년 1월 오픈 예정인 제2터미널로 이동하면서 남게 된 1터미널 공간을 재배치하는 과정에서 그 여유 공간에 제주항공이 전용 라운지를 개장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항공소식] 제주항공, 인천공...
continue reading

저비용항공 확대, 인천공항 허브화 긍정적 영향 못줘 file

October 25, 2017
저비용항공 확대, 인천공항 허브화 긍정적 영향 못줘

저비용항공시장 확대는 전체 항공업계 파이 키워 하지만 허브 지향하는 인천공항에는 그다지 도움 안돼 현대 항공시장의 메인 흐름에서 저비용항공을 빼놓을 수 없다. 저렴한 항공요금으로 어행 기회가 확대되고 그에 따라 경제에 끼친 영향은 적지 않다. 우리나라 역시 저비용항공 성장기를 영위하고 있으며 항공 이용객 역시 급증하고 있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 항공사와 제주항공을 위시로 6개 저비용항공사가 경쟁...
continue reading

항공기 6km 급강하·추락 운운의 진실은? 언론의 무책임 file

October 17, 2017
항공기 6km 급강하·추락 운운의 진실은? 언론의 무책임

추락하듯 떨어진 항공기? 사실 관계 확인없는 언론들 무책임은 어디까지 15일, 인도네시아 발리로 가기 위해 호주 퍼스를 출발한 항공기가 이륙한 지 채 30분도 안돼 갑자기 하강하기 시작했다. 승객과 승무원 151명을 태운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인 에어아시아 소속 여객기(QZ535편)로 좌석 선반에서는 산소 호흡기(Oxygen Mask)가 떨어졌으며 승무원들은 비상상황임을 외쳤다. 항공기는 약 30여분 후 출발지 퍼스공항으로 되...
continue reading

봄바디어 신형 CSeries 항공기 잘 안팔리는 이유 file

September 13, 2017
봄바디어 신형 CSeries 항공기 잘 안팔리는 이유

봄바디어 신형기 CSeries 판매 전망 안개 최종 구매자인 항공사 선택은 안락성 보다는 비용 세계 항공기 시장은 미국의 보잉과 유럽의 에어버스다. 특히 민간 항공기 시장에서는 이 두 제조업체가 생산한 항공기가 전 세계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그 외 틈새를 노리며 항공기를 생산하는 곳은 브라질 엠브레어와 캐나다의 봄바디어 등이 있는데 이들 역시 보잉·에어버스와 직접 경쟁하지 않는 다소 작은 항...
continue reading

JAL·ANA, 같거나 다른 B787 항공기 운용 전략 file

September 05, 2017
JAL·ANA, 같거나 다른 B787 항공기 운용 전략

ANA - 노선 안 가려, JAL - 프리미엄 국제선 양 항공사 모두 최고급 클래스인 퍼스트 없어 현재 민간 운송용 항공기 가운데 가장 잘 나가는 중대형기로 보잉 B787, 에어버스 A350 정도를 들 수 있다. 저비용항공시장이 확대되면서 B737, A320 기종의 인기는 여전하지만 적어도 중장거리용 항공기에 있어서 만큼은 B787, A350 항공기가 향후 항공시장에서 메인 스트림이 될 것으로 보인다. A350 항공기는 2015년 본격 상용 비행을 ...
continue reading

사우스웨스트항공 창업자, 허브 켈러허가 주는 영감의 메시지 9가지 file

August 16, 2017
사우스웨스트항공 창업자, 허브 켈러허가 주는 영감의 메시지 9가지

이상적 경영철학을 현실화시킨 허브 켈러허 사우스웨스트항공 만이 가진 독특한 기업문화, 경영방식 만들어 내 항공업계의 패러다임을 바꾼 여러 인물들 가운데 사우스웨스트항공의 최고 경영자였던 허브 켈러허(Herb Kelleher)는 '현실적'이고 '직관적'이라기보다는 매우 '이상적'인 방식을 추구한 경영자다. 원래 법률 전문가(변호사)였던 그가 우연한 기회에 항공사 창업에 참여하게 되고 무수한 난관 ...
continue reading

개입 늘면 부작용도 늘어 - 항공운임 변경 인가제 개정안 관련 file

August 11, 2017
개입 늘면 부작용도 늘어 - 항공운임 변경 인가제 개정안 관련

항공운임 허가제는 시장 경쟁 해쳐 결국 값싼 항공권 사라지게, 나쁜 풍선효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현재 신고제로 되어 있는 항공운임 변경 절차를 '인가제'로 전환하는 항공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항공소식] 항공운임 변경 인가제 전환 개정안 발의(2017/8/11) 20일 동안만 고시하면 자유롭게 운임을 변경할 수 있기 때문에 항공사가 마음대로 운임을 결정한다는 비판에 따른 것이다. 작년부터 올해 초까지 국내 저...
continue reading

LCC 운임, 대형 항공사와 비슷? 소비자 단체의 몰이해·착각 file

August 09, 2017
LCC 운임, 대형 항공사와 비슷? 소비자 단체의 몰이해·착각

국내 LCC, FSC 항공 운임 비슷하다? 서비스 차이에 대한 운임 차이를 무시한 주장 합리성 결여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LCC) 운임이 대형 항공사(FSC)와 별다른 차이가 없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에 따르면 국내 7개 항공사를 대상으로 김포-제주 구간 성수기 항공권 가격을 조사한 결과,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 항공사는 각각 113,200원, 119,200원이었으며 제주항공 등 저비용항공사는 101,200원에...
continue reading

아시아나, 국토부 지침 불구 여전히 예비기 부족 file

July 07, 2017
아시아나, 국토부 지침 불구 여전히 예비기 부족

항공기 1대 고장으로 이틀간 10편 결항 아시아나, 국토부 지침대로 예비기 스케줄 운영했는지 의문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꼬리날개 이상이 발생해 항공편 10편이 결항됐다. 3일부터 이틀간 B767 항공기에 이상 메시지가 감지되어 정비를 시작했지만 결국 해당 항공기는 이틀 동안 비행할 수 없었다. 이들 항공편에 탑승할 예정이었던 1700여 명의 승객들은 인근 시간대 항공편에 분산해 탑승했다고 아시아나항공 측은 밝혔다. 이에 ...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