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컬럼

옷차림 이유로 탑승거절? 비행기 타는데 복장 따지는 이유?

고려한 | 조회 수 547 | 2017.03.28. 12:02 2017.04.06 Edited
  • 옷차림을 이유로 탑승거절에 무슨 문제가?

  • 항공여행 옷차림에는 나름 시대적 배경 영향

  • 항공사, 직원 옷차림은 까다롭게 적용하곤

항공여행이 일상처럼 아무렇지도 않은 시대가 되었다.

비행기를 탄다는 것이 그리 흔지 않았던 시절이 불과 20년도 안됐다고 보면 참 빠르게 시대가 변했다는 생각이다.

최근 해외 항공 관련 소식 가운데 비행기 타는데 복장, 옷차림 문제로 이슈가 되는 것을 드물지 않게 본다. 짧은 핫팬츠나 가슴골 패인 옷을 입었다고 항공기 탑승이 거절되거나 공격적이고 저속한 문구가 있는 옷 역시 항공기 탑승에 지장을 초래하곤 한다는 소식이다.

[항공 해프닝] 가슴골 패인 옷 입었다고 항공기에서 쫓겨나(2017/2/3)
[항공 해프닝] 바지 너무 짧아 비행기 못타.. 잠옷 입고 탑승(2016/6/1)
[항공 해프닝] 공격적, 음란한 티셔츠 때문에 비행기에서 쫓겨난 승객(2015/3/25)
[항공소식] 콴타스, 복장 불량하면 라운지 이용 못한다(2015/3/24)
[항공컬럼] 사우스웨스트항공, 의외로 보수적?(2012/6/16)?

급기야는 며칠 전 미국에서 10대 소녀가 레깅스, 이른바 몸에 달라붙는 쫄바지를 입었다는 이유로 항공기 탑승이 거절됐다는 소식은 해외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다.

[항공 해프닝] 레깅스 소녀 탑승 거절한 유나이티드항공 곤욕(2017/3/27)

 

▩ 옷차림 요구는 이전 생각의 흔적?

항공사들은 승객의 옷차림을 간섭하는 것일까? 어떤 옷을 입던 무슨 상관이길래 옷차림을 이유로 항공기 탑승을 거절한다는 것일까?

여기에는 나름 시대적, 역사적 배경이 있다고 할 수 있다. 항공교통이 가장 발달한 지역 가운데 하나인 미국도 1980년대 이전까지만 해도 항공기를 탄다는 것은 나름 부(富)를 가진 사람들의 전유물처럼 여겨졌다. 특히 항공 초기 시절에는 돈 많은 부자나 귀족급(?)들이 항공기를 타는 것이어서 그들의 문화가 고스란히 배어있다고 할 수 있다. 퍼스트, 비즈니스니 하는 클래스 구분 역시 이런 문화적 배경에서 비롯되었다.1) ([항공상식] 역마차와 퍼스트클래스, 그리고 에티켓 이야기)

그러다 보니 당시 그들의 옷차림, 복장 등의 문화가 그대로 항공여행 문화의 한 부분으로 자리잡게 된 것이다. 당시를 보여주는 여러 사진 속에서도 대부분 항공기내 모습은 사뭇 정갈(?)한 옷차림을 한 승객이 대부분이다.

 

inflight_1970.jpg
1970년대 항공기내 승객 옷차림은 대부분 정장

 

▩ 환경에 따라 생각도 바뀌어야 하나, 명확한 기준 어려워

하지만 시대는 변하고 패션도, 옷을 바라보는 가치관도 변했다. 한때는 미니 스커트가 미풍양속을 해치는 것으로 지탄을 받기도 했지만 지금은 너무나 자연스럽고 개성을 나타내는 평상복 수준이 된 것처럼 말이다. 레깅스 역시 마찬가지다. 처음 등장했을 때는 에어로빅 등 운동할 때나 착용하는 것으로 인식했지만 어느덧 일상에서도 드물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 옷차림이 된 것이다.

그러면 항공사들은 왜 일상적인 옷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이유로 항공기 탑승을 거절하곤 하는 것일까? 여기엔 다분히 전통적인 생각과 문화가 여전히 많이 남아 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함께 체류해야 하는 공간에서 옷차림 역시 개인의 취향만을 존중할 수는 없다는 '통념' 때문일 것이다.

드레스코드(Dress Code)는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적용된다. 학교에서는 교복을 입고, 파티에는 그에 걸맞는 정장 등의 옷을 입도록 하며, 업무 협상 자리에 반바지를 입고 나타나는 것을 꺼리는 것 역시 드레스코드의 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에는 '사회적 통념'이라는 것이 기준이 된다.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알고 있고 지켜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이 바로 사회적 통념이다. 일상에서 평범하게 통하는 생각인 것이다. 그럼 항공기에 탑승하는 복장에 대한 것이 이 '사회적 통념'을 따라야 하는 것이냐하는 물음이 생긴다. 만약 따른다 하더라도 어디까지가 '사회적 통념'에 해당하느냐 하는 물음에는 누구도 쉽게 답하기 어렵다.

대부분 항공사들은 대부분 눈쌀이 찌푸려지지 않을 정도의 옷차림, 그래서 누가 봐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면 항공기 탑승을 제지하지는 않는다. 사회적 통념은 시대에 따라 바뀌고 있으며, 항공여행이라는 것이 더 이상 격식을 차려야 하는 대상이 아니라고 여겨지고 있기 때문이다. 

 

▩ 항공사 직원(가족)에게는 드레스코드 요구

그럼에도 불구하고 항공사들이 항공기 탑승 시 드레스코드를 요구하는 경우가 있다. 직원용 항공권을 소지한 항공사 직원들을 대상으로는 여전히 드레스코드를 요구한다. 요즘은 많이 약해졌다고 하지만 직원용 항공권을 소지하고 항공기에 탑승할 때 (주로 미국) 항공사들은 드레스코드를 적용한다. 반바지나 슬리퍼 차림으로는 자칫 탑승이 거절되곤 한다. 정장 차림까지일 필요야 없지만 적어도 품위를 헤치지 않을 정도의 옷차림을 요구하는 것이다.

[항공상식] 비행기 탈 때 옷 점잖게 차려 입으면 좋은 이유 한가지

 

sublo.jpg
직원용 항공권은 무조건 대기(Waiting), 좌석 남을 경우만 탑승

 

며칠 전 논란이 된 레깅스 소녀 탑승 거절 사건 역시 일반 승객이 아닌 직원용 항공권을 소지한 경우라는데서 비롯됐다. 당시 주변에서 이를 SNS에 올리면서 이슈를 만들어낸 사람은 탑승 거절된 대상이 직원 가족이라는 것을 몰랐을 것이다. 일반 승객에게 그런 어처구니(?) 없는 잣대를 들이밀어 항공기 탑승을 거절했다고 믿었던 것이다.

그럼 항공사 직원용 항공권을 소지하면 꼭 드레스코드를 지켜야 하느냐 하는 의견도 나올 수 있다. 문제는 직원용 항공권의 가격에 있다. 90% 혹은 그 이상 할인된 항공권이기 때문에 일반 승객과는 다르며, 항공사들은 이를 일종의 직원 복지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 운임을 거의 지불하지 않는 일종의 혜택(Benefit)이기 때문에 일반 승객과는 다른 기준(좌석이 남을 경우에만 탑승 가능하고 다른 일반 승객들에게 피해를 주지 말아야 한다는 기준)을 따라야 한다는 입장이 일반적이다.

 

일반 승객 옷차림을 이유로 탑승을 거절하는 것은 매우 민감한 문제다. 어디까지가 모두가 용인하는 부분이고 용인할 수 없는 수준이냐를 결정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사실 레깅스 차림이 일반적이냐 그렇지 않으냐 역시 판단하기 어렵다. 일상에서 보이는 레깅스는 대부분 위에 치마나 긴 상의로 일부가 가려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해당 사건에서도 레깅스 위에 치마나 다른 옷을 입으면 탑승가능하다고 했다).

국가와 지역에 따라서 받아들이는 인식 자체가 다르므로 당시의 많은 사람들이 수영복 비슷한 레깅스 옷차림을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한다면 레깅스 역시 항공기 탑승에 문제를 일으킨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그 사회적 인식(통념)이 어디까지인지 판단하는 것이 풀기 어려운 문제다.

그래도 옷차림은 편하되 깔끔하고 점잖은 편이 좋다. 하다 못해 업그레이드 대상이 된다고 해도 복장 등을 이유로 제외될 수도 있으니 말이다. 업그레이드 결정이 순수한 항공사 재량이므로 이를 가지고 뭐라 말할 수 없는 것처럼, 항공사 재량인 직원용 항공권 소지자 탑승여부 역시 일반 승객의 잣대로 해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1) 실제 비싼 항공료를 지불한 귀족급들만 이용하던 항공교통에 이코노미클래스의 전신이라 할 수 있는 투어리스트클래스(Tourist Class)가 도입된 것은 1953년이 되어서였다. 그리고 그 보다 20% 더 저렴한 이코노미클래스는 1958년에 도입되었다.

 

#항공사 #옷차림 #드레스코드 #복장 #탑승 #탑승거절 #레깅스 #직원용 #항공사직원 #Staff #DressCode #항공기

Profile image

고려한

(level 7)
18%

하늘이 그리운 남자 사람입니다.

oiiiio@지메일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상주니 2017.03.29. 17:13

미국 쪽 인터넷에서는 난리가 났어지요.

레깅스 입었다는 이유로 어린 소녀를 항공기에 태우지 않았다고 해서 말입니다.

제법 지명도 있는 사람들까지 이를 싸잡아서 유나이티드항공을 비난하고 나서고, 인터넷에서는 각종 비난과 억측이 난무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현상에 대한 비판 역시 적지 않습니다.

미국인들 가운데 21%만 SNS 사용하는데 이들이 전 국민, 전체 모든 사람들의 의견을 대변하는 것도 아니고 정확한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감정적인 대응이 대부분이라고 말입니다.

http://edition.cnn.com/2017/03/27/opinions/united-airlines-leggings-opinion-cevallos/index.html

http://www.daytondailynews.com/news/things-know-about-united-airlines-leggings-incident/6uVTCuQKAiP61KTn5wasKI/

 

분명히 직원 항공권을 가지고는 여러가지 제약, 특히 드레스코드 관련해서는 비교적 엄격한 것이 미국 사회인데, 이런 객관적 사실은 뒤로 미루고 무작정 비난만 하고 나섰으니...

 

미국이라는 나라 역시 인터넷 상에서는 그 파급력 때문에 사실과는 관계없는 내용들이 확대 재생산되며 악화되는데 다른 나라와 별반 다르지 않은 것 같습니다. 

마래바 2017.03.30. 00:50

며칠 지나고 나니 미국 언론들도 제대로 된 사실을 전하기 시작하는군요..

http://www.denverpost.com/2017/03/28/united-airlines-is-right-to-enforce-friends-and-family-dress-code/

 

우리나라 언론들보다 낫네요.. 우리나라 언론들은 자신들이 잘못 전했거나 간과했던 부분들을 다시 정정해 전달하는 경우가 드문데..

전기 비행기 시대 가시권에 들어온다

April 07, 2017
전기 비행기 시대 가시권에 들어온다

잇달은 전기 비행기 비행 실험, 성공적 머지않은 미래 전기 비행기가 일반 상용분야에도 등장할 전망 전기 비행기 시대가 가시권에 들어온다. 전통적인 화석 연료가 지구 환경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면서 항공교통 역시 여기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 그래서 항공업계는 언젠가는 다가올 연료 고갈이나 공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통 화석 연료에 바이오 연료를 함께 사용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기도 하다. 여기에 또 다른...
continue reading

  • 쥬드 ·
  • 조회 수 367 ·
  • 댓글 0 ·

옷차림 이유로 탑승거절? 비행기 타는데 복장 따지는 이유?

March 28, 2017
옷차림 이유로 탑승거절? 비행기 타는데 복장 따지는 이유?

옷차림을 이유로 탑승거절에 무슨 문제가? 항공여행 옷차림에는 나름 시대적 배경 영향 항공사, 직원 옷차림은 까다롭게 적용하곤 항공여행이 일상처럼 아무렇지도 않은 시대가 되었다. 비행기를 탄다는 것이 그리 흔지 않았던 시절이 불과 20년도 안됐다고 보면 참 빠르게 시대가 변했다는 생각이다. 최근 해외 항공 관련 소식 가운데 비행기 타는데 복장, 옷차림 문제로 이슈가 되는 것을 드물지 않게 본다. 짧은 핫팬츠나 가슴...
continue reading

활주로는 직선? 왜 원형 활주로는 안돼?

March 23, 2017
활주로는 직선? 왜 원형 활주로는 안돼?

활주로는 직선이어야 한다는 고정관념 버려! 원형 활주로, 현실화될 수 있을까? 현존하는 모든 고정익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공항·비행장 활주로는 직선이다. 설사 위아래로 약간의 각도는 있을 수 있어도 비행기가 움직이는 방향에 따른 직선 형태가 전부다. 이런 당연한 생각을 한번 비틀어 생각한 사람이 있다. Henk Hesselink, 그는 이 단순한 의문을 비틀고 발전시켜 원형 활주로(Circular Runway)를 생각해냈다. 왜 ...
continue reading

  • 쥬드 ·
  • 조회 수 678 ·
  • 댓글 0 ·

LCC는 음식물 기내반입 허용, 메이저는 왜 안돼?

March 08, 2017
LCC는 음식물 기내반입 허용, 메이저는 왜 안돼?

외부 음식물 - LCC는 반입 허용, FSC는 금지 LCC는 지나친 수익 추가 비난때문에 반입 허용 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는 먹는 기쁨이다. 기차여행도 그렇거니와 항공여행 역시 마찬가지다. 기내식이 기압차 등의 환경 때문에 지상에서보다 맛이 떨어진다고 할 지라도 그래도 먹는 행위는 즐겁다. 항공초기 시절 기내식은 항공교통이 그랬듯 부의 상징이었다. 값비싼 고급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만큼 그에 상응하는 서비스가 필요했고 ...
continue reading

한때 선진 항공사였던 파키스탄항공의 쇄락과 입석 승객

February 28, 2017
한때 선진 항공사였던 파키스탄항공의 쇄락과 입석 승객

60-80년대 아시아 선진항공사 파키스탄항공 업계 흐름에 뒤쳐지면서 경영 부진, 민영화 난항 파키스탄항공(PIA, Pakistan International Airlines)은 한때 세계에서 비교적 선진적인 항공사 중 하나였다. 1946년 오리엔트항공(Orient Airways)라는 이름으로 탄생해 1955년 국영화된 파키스탄 항공은 그해 런던과 로마에 취항하며 유럽 노선을 개설했고, 아시아 항공사로서는 최초로 당시 최첨단 Lockheed Super Constellation 항공...
continue reading

  • 쥬드 ·
  • 조회 수 689 ·
  • 댓글 0 ·

초저비용항공 개척자 빌 프랭크, 또 다른 도전

February 09, 2017
초저비용항공 개척자 빌 프랭크, 또 다른 도전

팔순의 저비용항공 개척자의 새로운 도전 스피리트항공 등 다수 LCC 키워낸 전문가 최근 항공시장의 흐름을 완전히 바꿔놓은 흐름 중 하나가 저비용항공이다. 항공기를 이용한다는 것 자체가 상당한 비용을 동반하는 것이었기 때문에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교통수단이었으나 저비용항공이라는 개념이 등장하면서 항공여행 틀을 완전히 바꿔 놓았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의 허브 캘러허, 라이언에어의 마이클 오리어리, 에어아시아의 ...
continue reading

일본도 저비용항공 성장세, 日국적 LCC 국제선은 미미

February 01, 2017
일본도 저비용항공 성장세, 日국적 LCC 국제선은 미미

일본도 저비용항공시장 외연 확대 아직 일본 국적 LCC 국제선 비중은 미미해 한국, 일본 모두 조만간 저비용항공시장 포화 최근 항공업계의 최대 흐름은 저비용항공시장 확장이다. 1970년대 미국에서 시작된 저비용항공이 유럽을 거쳐 아시아권에서는 2000년대 들어서면서 도드라지는 움직임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우리나라 역시 2000년대 중반 한성항공을 시작으로 후반부터는 다수 저비용항공사(이하 LCC)가 본격적으로 등장하면...
continue reading

기내난동, 테이저건 위험성은 간과하고 항공사 처벌한다?

January 20, 2017
기내난동, 테이저건 위험성은 간과하고 항공사 처벌한다?

기내난동 제압에 테이저건 적극 사용해라? 적절하게 제압하지 못하면 항공사 과징금 도둑 놓친 경찰은 왜 처벌하지 않나? 지난달 20일, 베트남발 대한항공 여객기 안에서 난동이 벌어졌다. 인천으로 비행 중이던 이 비행기 비즈니스클래스에 탑승한 한 젊은 승객이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리기 시작한 것이다. 옆좌석 승객에게 시비를 걸고 이를 진정시키려던 승무원을 폭행하면서 급기야는 이 젊은 난동자를 포박하는 상황으로까지 ...
continue reading

LCC 인식 변화? 기내식 등 유료 서비스 판매량 증가?

January 13, 2017
LCC 인식 변화? 기내식 등 유료 서비스 판매량 증가?

수하물, 기내식 등 유료 서비스에 대한 인식 변화 유료 기내식 판매량 증가 흐름 보여 저비용항공사의 기본은 값싼 항공요금이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각종 제반 비용을 줄이고 유료 서비스를 늘리는 것이 저비용항공사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항공상식] LCC, 어떻게 항공요금 낮출 수 있나?(2016/6/1) [항공상식] 저비용항공사 운영 원칙과 성공 방정식(2015/3/13)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가 본격적으로 등장한 2000...
continue reading

항공기 기내 공기 질(오염) 대비해야 할 때

January 05, 2017
항공기 기내 공기 질(오염) 대비해야 할 때

여객기내 냄새 문제로 회항·병원진료 잇달아 운항 항공편 중 약 0.2% 비율로 냄새 문제 발생 비행기를 탄 후에 머리가 띵하고 아프거나 불편했던 적이 누구나 한번쯤은 있을 것이다. 대부분은 기압 차이로 인한 신체 변화 등이 그 원인이겠지만, 혹시 내가 마시는 공기에 무슨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닐까 하는 의구심을 버릴 수는 없다. 며칠 전 미국에서 한 항공기가 운항한 후 승무원들이 단체로 두통을 호소했다. 원인은...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