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한 항공여행 팁·정보

항공 마일리지, 어디에 사용하는 게 가장 좋을까?

마래바 | 마일리지 | 조회 수 27642 | 2010.07.08. 14:31 2013.08.18 Edited

마일리지 시스템, 이제 널리 알려진 고객 유치 마케팅 중의 하나다.

마일리지라는 포인트 누적 개념을 최초로 도입한 것은 항공업계다.  1980년 미국 웨스턴항공(Western Airlines)이 샌프란시스코 - 로스앤젤레스 구간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탑승 실적을 " Travel Pass" 라는 서비스 쿠폰을 발행하기 시작했는데, 이것이 마일리지 프로그램의 시작이다.

하지만 이로부터 1년도 안돼, 항공 마케팅으로 정착시킨 최초의 마일리지 프로그램은 아메리칸항공의 "AAdvantage" 라는 컴퓨터 기반의 로얄티 프로그램(Loyalty Program)이라고 할 수 있다.  쉽게 말하면 단골 고객 우대 프로그램이다. (FFP, Frequent Flyer Program)

우리에게도 해외 여행이 낯설지 않고 일반화되면서 이 항공사의 마일리지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비행기 한두번 타 본 사람들이라면 아마 이들 프로그램 회원이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보편화되었다.

항공여행을 하면 할 수록 마일리지 포인트는 지속적으로 누적된다.  미국을 한번 다녀오면 12,000 ~ 14,000 마일 정도를 얻을 수 있다.  국내선을 한번 이용할 때마다 약 100 마일 정도가 발생한다.  우리나라에도 이 항공 마일리지가 100만 마일 이상되는 사람도 수백 명이나 된다.  미국 왕복을 100번 정도 했다는 얘기다.  아울러 최근엔 신용카드 제휴로 카드만 사용해도 항공 마일리지를 획득할 수 있다.

이렇게 획득한 마일리지는 어디에 사용할 수 있을까?

마일리지 카드를 가진 사람들의 가장 큰 불만은 이 항공 마일리지를 사용할 곳이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거의 항공편 이용할 때만 사용하도록 되어 있어 다른 용도로는 사용하기 힘들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 마일리지를 이용해 식당을 이용하거나, 각종 제품을 구입하는 데 사용하는 방향으로 그 사용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아시아나 항공의 경우에도 마일리지를 이용해 리조트 시설은 물론 렌터카, 식당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쇼핑몰

항공 마일리지는 어디에 사용하는 게 가장 효율적이고 쓸모 있을까?

예를 들어 아시아나 항공의 레스토랑 11,000 마일 이용권은 실제 6만원 짜리 가치가 있고, 21,500 마일로 구입할 수 있는 타이어(엑스타 DX SUV)는 약 13 만원 정도로 평가된다.  (아시아나 마일리지 쇼핑몰)

그럼 항공 마일리지 1마일의 가치는 어느 정도 될까?

외국의 사례에서 보면 항공 마일리지는 1마일당 약 2센트의 가치가 있다고 하고, 국내 사례를 보면 약 15원 정도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럼 11,000 마일이라고 하면 약 16만 원 정도 가치가 있고, 21,500 마일은 32만 원 정도임을 알 수 있다.  만약 이게 사실이라면 물건을 구입할 때 소모되는 마일리지가 너무 지나치다는 비판이 나올 법 하다.

사실 배경은 이렇다.  항공 마일리지로 항공편을 이용하는 경우에는 표면적으로는 항공권 가격의 가치가 있지만, 항공사 입장에서는 어차피 운항하는 항공편 좌석 일부를 할당하는 것이므로 실질적인 피해, 손실은 상대적으로 적다.  반면 항공사가 제공할 수 없는 일반 상품을 구입하는 경우에는 항공사가 그 금액을 고스란이 떠 안아야 한다.  즉, 직접적인 비용이 발생한다는 얘기다.

이런 이유로 항공사들은 항공 마일리지를 항공편 이외의 용도로 사용하는 경우에는 그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일리지의 원래 가치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상품만을 구입 가능하도록 제한하는 것이다.

물론 항공 마일리지를 항공 용도가 아닌 다른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그 활용도를 넓혔다는 측면에서는 상당한 가치가 있다.  항공편을 자주 이용하지 않는 이용자라면 굳이 항공 용도가 아닌 다른 용도로 사용할 수도 있으니 말이다.

마일리지로 대한항공 보너스 항공권 얻자

마일리지로 대한항공 보너스 항공권 얻자

개인적으로는 항공 마일리지의 활용도 중 가장 좋은 것으로 항공 용도에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그 중에서도 특히 마일리지 업그레이드 프로그램을 적절하게 이용하면 훨씬 편안하고 즐거운 항공 여행을 경험할 수 있다.  동남아시아를 여행하는 경우에는 25,000 마일을 공제하면 일반석에서 비즈니스 클래스, 혹은 비즈니스에서 퍼스트 클래스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비즈니스? 퍼스트 클래스?  타 본 사람은 안다.  얼마나 편안하고 즐거운 항공 여행이 되는 지 말이다.

무료 항공권도 구입할 수 있다.  동남아의 경우 40,000 마일 정도면 충분하다.  하지만 그냥 항공권은 여행사 등을 통해 구입하는 편이 저렴한 경우가 많으므로 상위 클래스로 업그레이드 하는데 마일리지를 사용하는 편을 적극 추천한다.

뭐니뭐니해도 항공 마일리지는 항공편 이용하는데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은 소비 방법이다.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마래바 2010.09.09. 22:50
To 멋지다 님,
오히려 감사하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 다시 보는 색다른 기내 에티켓 16가지

    매너는 상대방이 있어야 한다. 혼자 있을 때 매너라는 것은 필요없다. 항공여행은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같은 공간에 모여 장시간 함께 하기 때문에 기내에서의 에티켓은 필수적이다. 과거 포스팅을 통해서도 여러번 기내 에티켓에 대해 언급한 적 있지만.. [항공상식] 즐거운 여행을 위한 ...

    다시 보는 색다른 기내 에티켓 16가지
  • 여행 짐 쌀 때 꼭 빼 먹는 아이템은 무엇?

    어딘가로 떠나고자 할 때 챙겨야 하는 것이 짐(Baggage)이다. 물론 간혹 모험심이 강한 어떤 이는 짐 없이 세계일주 여행에 도전하는 인물도 있기는 하다. [재미난 이야기] 짐(가방) 없이 6주 기간 세계일주 도전 (2010/08/21) 하지만 사람다운(?) 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필요한 일용품이 있기...

    여행 짐 쌀 때 꼭 빼 먹는 아이템은 무엇?
  • 에어아시아, 얼마나 싼가? 낭패 당하기 쉬... [7]

    이 블로그를 통해 자주 인용하던 저비용항공사인 라이언에어가 유럽에서 성공한 사례였다면, 아시아권에서는 에어아시아(http://www.airasia.com/)가 독특한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1993년에 설립돼, 1996년 상업운송에 들어가면서 본격적인 저비용항공으로 발돋음하기 시작했으며 2001년 이...

    에어아시아, 얼마나 싼가? 낭패 당하기 쉬운 숨겨진 요금은?
  • 항공 마일리지, 어디에 사용하는 게 가장 ... [2]

    마일리지 시스템, 이제 널리 알려진 고객 유치 마케팅 중의 하나다. 마일리지라는 포인트 누적 개념을 최초로 도입한 것은 항공업계다. 1980년 미국 웨스턴항공(Western Airlines)이 샌프란시스코 - 로스앤젤레스 구간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탑승 실적을 "$50 Travel Pass" 라는 서비스 쿠폰을...

    항공 마일리지, 어디에 사용하는 게 가장 좋을까?
  • 가방을 대신할 여행용 자켓 (아이패드까지?)

    여행을 하는데 가장 기본이 되는 것 중의 하나가 가방이나 배낭처럼 일상에 사용할 물건을 운반할 도구다. 걷거나 잠시 이동할 때 사용할 소지품이 아닌 것들은 다른 가방에 담아 호텔이나 숙소에 보관하지만, 늘 들고 다니면서 사용할 카메라나 전화기 등은 휴대하고 다녀야 한다. 이때 대개...

    가방을 대신할 여행용 자켓 (아이패드까지?)
  • 항공여행 중 만나기 싫은 직원 서비스

    요즘은 어딜 가나 손님 대접 제대로 받는다. 예전에 비해서 말이다. 서비스라는 개념이 도입되면서 단순히 물건만 판다는 식에서 벗어나 고객으로 하여금 만족을 느끼게 하는 것이야 말로 기업으로 성공에 이르는 지름길이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일 것이다. 항공사에 입사해 승무원이나 공항...

    항공여행 중 만나기 싫은 직원 서비스
  • 호텔 룸 이중 잠금장치? 안심하지 마세요 [3]

    해외 여행을 하다보면 호텔이 머무는 경우가 많다. 호텔이다보니 다른 민박이나 일반 숙박시설보다 편이시설이 좋고 안전하다고 믿기 쉽다. 하지만 호텔이라고 해서 안전하다고만은 할 수 없다. 대부분 호텔 룸은 잠금장치가 이중으로 되어 있어 안전한 것 같지만 의외로 쉽게 해제될 수 있어...

    호텔 룸 이중 잠금장치? 안심하지 마세요
  • 아이패드(iPad), 美 공항 보안검색 시 가...

    미국을 여행하는 분들은 알겠지만, 미국 공항에서 보안검색을 받을 때 노트북(Laptop) 컴퓨터는 케이스에서 꺼내 따로 검색을 받도록 되어있다. 美 공항에서는 노트북은 따로 꺼내 검사 받아야 한다. 물론 일정하게 정해진 가방 규격이나 형태를 충족하면 따로 꺼내지 않고도 보안검색을 받을...

    아이패드(iPad), 美 공항 보안검색 시 가방에서 꺼내지 않아도 된다
  • 누락된 항공 마일리지 사후에 적립하는 방법 [2]

    마일리지 제도의 기원이 항공사일만큼 항공 여행에 있어 마일리지는 전통적이고 오래된 마케팅 중의 하나다. [항공상식] 마일리지 제도의 시초는 항공사 [항공상식] 항공 마일리지 1마일의 가치는 얼마? 미국을 한번 다녀오면 국내선 왕복항공권로 교환할 만한 마일리지를 적립할 수 있다. 이...

    누락된 항공 마일리지 사후에 적립하는 방법
  • 남들과 달라야 저렴한 항공여행 (항공권 ...

    우리나라도 저비용항공사의 출현과 성장으로 항공여행도 저렴하게 즐길 수 있게 되었다. 해외여행 한번 하는데 들어가는 비용 중 상당부분이 항공요금인 것을 생각하면 얼마만큼 싼 항공권을 구하느냐에 따라 비용을 얼마나 줄일 수 있는 지 결정된다. 어떻게 하면 저렴한 항공권을 구할 수 ...

    남들과 달라야 저렴한 항공여행 (항공권 싸게 구하는 기본 컨셉)
  • 비행기 탈 때 옷 점잖게 차려 입으면 좋은... [2]

    점잖게 차려입은 옷차림이 여러모로 유리 업그레이드 확률 높이는 방법? 항공기라는 공간은 무척이나 비좁다. 특히 일반석은 체구가 조금이라도 큰 사람들에겐 좁디 좁은 공간일 수 밖에 없다. 제대로 무릎조차 펴기 힘든 공간 밖에 없으니 말이다. [항공상식] 무릎조차 펴기 힘든 좌석은 괴...

    비행기 탈 때 옷 점잖게 차려 입으면 좋은 이유 한가지
  • 엄마를 편안하게 하는 항공여행 팁

    아이들은 한 곳을 오래 집중한다거나 같은 자세를 오래 유지하지 못한다. 자신이 좋아해서 집중하는 것이 없다면 말이다. 개인적으로도 얼마 전 유럽 여행을 다녀왔지만, 아이들을 데리고 여행하기가 그리 만만하지 않다는 것을 이번에 새삼 알게 되었다. 항공 여행 뿐만 아니라 자동차 여행 ...

    엄마를 편안하게 하는 항공여행 팁
  • 장거리 비행에서 피곤함 덜어주는 간단한 ...

    장거리 항공편 비행은 피곤하다. 조종사나 승무원 얘기가 아니다. 일반 승객으로 비행기를 타는 것도 피곤하다. 한 두시간 여행이야 그렇겠지만 10시간 내외 항공여행은 여러가지 부작용을 만들어낸다. 이런 부작용은 대부분 피로로 이어지기 때문에 막상 즐거워야 할 여행일정을 망치기 일쑤...

    장거리 비행에서 피곤함 덜어주는 간단한 팁 두 가지
  • 항공여행에 추천하는 여성 옷차림은?

    짧은 항공여행과는 달리, 장시간 비행하는 경우 기내에서 어떻게 지내느냐에 따라 도착지에서의 피로도가 달라진다. 비행기에서 잠을 자야 될까? 아니면 줄곧 깨어 있는 게 좋을까? 좌석은 어디가 편할까? 심심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음식은 어떻게? 질문거리가 쏟아진다. [항공상식] 장...

  • 외국인의 '인천공항을 좋아할 수 밖에 없... [2]

    그 동안 여러 포스팅을 통해 우리나라 인천공항의 우수성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항공상식] 하네다 공항, 아시아 허브? 글쎄... 인천공항 우수성 (2009/10/15) 외국에서 주어지는 공항 관련 상이란 상에 인천공항이 빠지는 법이 없다. 항공부문 외신에도 인천공항 우수성을 언급하며 자국 ...

    외국인의 '인천공항을 좋아할 수 밖에 없는 5가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