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몸무게에 따라 요금 징수했던 항공사

마래바 | 항공권 | 조회 수 4731 | 2014.01.01. 02:13 2016.10.06 Edited
  • 몸무게로 항공요금을 받았던 항공사?

  • 최근 아닌 오래 전에 실시되었던 사례

새해가 밝았다.

지난 2010년이 이미 돌아올 수 없는 과거가 되어 버렸고, 2011년 1월 1일이 되었다.  다들 가족들과 함께 휴일을 만끽하고 있을 이 시간에도 항공 관계자들은 업무에 여념이 없다.

1월 1일은 여러모로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이날은 역사적으로 여러 의미가 있겠지만, 항공부문에서도 좀 특별한 날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일반적 항공기 형태인 고정익 비행기를 이용한 정기 스케줄 항공편, 그것도 여객편이 처음 시작된 날이기 때문이다.

미국의 SPT Airboat Line 은 1914년 1월 1일, 사상 최초로 정기 여객 항공편 운영을 시작했다.

first_commercial_flight.jpg
St. Petersburg 와 Tampa 를 오가며 운항했던 SPT 항공사

[항공역사] 오늘의 항공역사 (1월 1일)

운항했던 구간은 St. Petersburg 와 Tampa 를 비행했는데, 이용했던 비행기는 Benoist XIV 로 고정익 복엽기였다.  항공사(?) 이름은 SPT, 즉 St. Petersburg & Tampa 였으며 Airboat 였다.  즉 육지에서 이착륙했던 비행기가 아닌 수상 비행기였던 것이다.  수상 5피트 높이로 물 위를 비행하는 형태였다.

1914년 1월 1일, Benoist XIV 복엽기에 처음 탑승했던 인물은 다름아닌 St. Petersburg 전 시장 Abram C. Pheil 이었다.  두 도시간 약 22마일(35킬로미터)를 비행하는데 그는 400달러를 지불했다.  항공요금은 5달러였지만 이날 비행 항공요금은 옥션(경매)을 통해 이뤄져 400달러까지 치솟았던 것이다.

이 항공 회사는 이후 약 3개월 조금 넘게 운항하는 동안 1,205명을 수송했는데, 시에서 지급하던 보조금 문제로 결국 운항을 중단하기에 이르렀다.

수상 복엽 비행기 Benoist XIV
수상 복엽 비행기 Benoist XIV

 

재미있었던 것은 당시 이 항공 회사는 기본 항공요금 5달러에다 승객 몸무게에 따라 요금을 추가하기도 했다는 점이다.  승객 몸무게가 200파운드 (약 90킬로그램) 이상인 경우에는 그 정도에 따라 요금을 추가해서 징수하기도 했다.

최근 뚱뚱한 비만 승객 처리 문제로 각 항공사들이 갖가지 고민에 빠져 있는데, 이런 문제가 어제 오늘 이야기가 아닌 여객편 항공기를 최초로 운항하던 시절부터 고민거리였다는 것이 재미있다. 
 

 

아마도 백여년 전 당시 비행기 성능 상 탑승하는 무게(몸무게 등)에 상당히 민감했던 것으로 보인다.  물론 연료 소비 문제도 있었겠지만 말이다.

오늘은 사상 처음으로 정기 여객편 항공기가 운항하기 시작한 날이다.  몸무게에 따라 요금을 받았다는.. ^^;;

(2011/01/01 Posted)

 

< 2013/12/31 추가 >

최초의 상용 비행을 시작한 지 100년이 지난 2013년 사모아항공은 항공 요금을 탑승객 몸무게에 따라 징수하는 방식을 채택했다. 100년 전 방식을 그대로 채용한 것이다.

[항공소식] 몸무게에 따라 항공요금 지불해라! 사모아 에어

 

#항공사 #몸무게 #항공 #비행 #항공요금 #항공운임 #중량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항공기가 구름을 피해 다녀야 한다고?

    지난 2006년, 우리나라 국내선을 운항하던 항공기 하나가 위험천만했던 사건이 발생했다. 제주를 출발해 김포(서울)로 비행하던 아시아나항공 항공기가 김포공항 접근 과정에서 우박을 만나 조종석과 레이돔(항공기의 코처럼 생긴 제일 앞부분으로 그 안쪽에 레이더 장비 등이 설치되어 있음)이 파손되는 심각한 기체 손상이...

    항공기가 구름을 피해 다녀야 한다고?
  •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공항 10선 [1]

    공항은 항공교통에 있어 필수다. 비행기가 뜨고 내리고, 탑승객이 탑승/하기하고 화물이 운반, 전달되는 장소이기 때문이다. 공항(Airport)이란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공공 교통수단 터미널로 이용되는 공간을 의미하고, 또 다른 표현인 비행장(Airfield)은 말 그대로 비행기가 순수하게 뜨고 내릴 수 있는 공간을 의미하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공항 10선
  • 후터스항공 (Hooters Air) 을 아시나요?

    후터스 하면 떠오른 건? 미국의 대중 레스토랑 중 하나로 섹시(?)한 종업원들이 서빙하는 곳으로 유명한 그 후터스? 맞다. 여기서 말한 후터스가 그 후터스다. 그런데 대중 레스토랑 말고 후터스라는 이름의 항공사가 있었다는 걸 아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 같다. 후터스항공 (Hooters Air) 을 설립한 사람이 바로 이 유명한...

    후터스항공 (Hooters Air) 을 아시나요?
  •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공항은?

    항공교통이 발달하면서 공항의 수요는 급증하고, 지금도 항공기의 이착륙에 필수시설인 공항은 세계 곳곳에 건설되고 있다. World Fact Book 에 따르면 2013년 현재 이 지구 상에는 41,821개의 공항이 운영되고 있다. 그 중에 1/4이 넘는 1만 3천 여개가 미국에 있으며, EU 에도 3천 여개, 러시아에 1천 2백 여개, 중국에 5...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공항은?
  • 항공사고와 다크 사이트 (Dark site) [1]

    항공사고는 다른 여타 교통 사고와는 달리 엄청난 충격과 후유증을 가져온다. 특히 대형 여객기가 이착륙, 혹은 비행 중 추락 사고 등을 당하게 되면 감당하기 힘든 인명 피해 결과를 보여주곤 한다. 이런 사고가 발생하면 유족 혹은 관련자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다. 내 가족이 탑승한다고 했던 비행...

    항공사고와 다크 사이트 (Dark site)
  • 몸무게에 따라 요금 징수했던 항공사

    몸무게로 항공요금을 받았던 항공사? 최근 아닌 오래 전에 실시되었던 사례 새해가 밝았다. 지난 2010년이 이미 돌아올 수 없는 과거가 되어 버렸고, 2011년 1월 1일이 되었다. 다들 가족들과 함께 휴일을 만끽하고 있을 이 시간에도 항공 관계자들은 업무에 여념이 없다. 1월 1일은 여러모로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이날은...

    몸무게에 따라 요금 징수했던 항공사
  • 비행기 납치 알리는 하이재킹 코드란?

    공항에 나가 비행기 타기까지 과정 중에 가장 짜증나며 길게 느껴지는 절차가 바로 보안검색이다. 비행기 좌석 배정 받는 줄이야 짐도 부쳐야 하고, 좋은 좌석 배정 받아야 하니 기다리는 과정도 그리 짜증스러울 것 없겠지만 (물론 이것도 길면 짜증나기는 매한가지다. ㅎㅎ) 보안 검색을 위해 기다리는 줄은 유쾌할 것 없...

    비행기 납치 알리는 하이재킹 코드란?
  • 항공기 이착륙 전용 활주로 각각 따로 있다?

    [상황 1] "기장님, 사무장으로부터 긴급 연락이 왔습니다. 위급한 환자가 발생해서 기내에서는 더 이상 조치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인근 공항으로 회항해야 하는 경우 대비, 최적의 착륙공항 확인해 주세요." "네, 기장님. 확인 결과, A, B 두 공항이 현재 항공기 위치에서 거리도 비슷합니다만, A 공항은 인근 도시가 소...

    항공기 이착륙 전용 활주로 각각 따로 있다?
  • 승객 타고 있는 항공기에 연료 주입하면 안된다?

    요 며칠 국내 항공업계는 소란스런 소식으로 어수선했다. 필리핀 국적의 저비용항공사인 제스트항공이 갑자기 운항을 중단해, 이를 이용해 필리핀 등지로 출발했거나, 예정이었던 이용객들의 발이 묶여 버렸기 때문이다. 필리핀 현지에 무려 천 여명 이용객이 대체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이었다. ...

    승객 타고 있는 항공기에 연료 주입하면 안된다?
  • 영원히 사용하지 않는 항공편명

    항공기 편명(Flight Number 혹은 Call Sign)은 대개 항공사 약어 코드와 숫자로 구성된다. 대한항공 001편은 KE001 혹은 KAL001 로 표기한다. 전자는 IATA 방식으로 통상적으로 흔히 볼 수 있는 형태이며 후자는 ICAO 방식으로 관제, 운항 관리 등 업무 전문분야에서 주로 사용된다. 항공사들은 자사의 여러 상황을 고려해 ...

    영원히 사용하지 않는 항공편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