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 글자 크기

항공기

항공기는 번개에 맞아도 안전하다?!

꽤 오래 전이지만 "신기한 세상" 인가, "세상에 이런 일이" 던가 정확히는 기억나진 않지만 번개, 낙뢰를 맞고 살아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본 적이 있다.

한 두 사람에게 해당하는 신기한 이야기가 아니라 여러 사례가 있는 그리 희귀한 일도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재밌는 것은 그렇게 살아난 사람들 가운데 이상한 능력아닌 능력을 갖게되는 경우도 있나 보다. 신체의 생체계의 변화가 생기는 것인지..

그러면 흔히 번개, 좀더 정확히 말하면 낙뢰 발생 시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 밖에 없는 가?

이를 피하는 특별한 방법은 있는가?

"번개" 란? [위키 백과]


번개는 떨어질 때 쇠붙이 등 금속류, 정확하게는 도체를 향한다고 한다.

그래서 번개를 맞은 사람들의 특징을 보면 주변에 쇠붙이가 있었거나, 몸에 지니고 있거나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도체 중에 최고의 것은 "금(金)"이다.  번개에 맞지 않으려면 욕심(금)을 버려야 한다? ^^

천둥의 전압은 1∼10억 볼트, 천둥이 한 번 칠 때의 전기에너지는 100와트 전구 10만개를 1시간 켤 수 있을 정도의 막대한 양이라고 한다. 이런 어마어마한 충격에 살아나는 게 신기하기만 하다.

늘 말하지만 교통수단 중에 편안하고 빠른 만큼 위험 요소를 가지고 있는 것이 항공교통이다. 위급한 상황이 닥쳤을 때 피할 길이 그리 많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히려 그런 위험성 때문에 사전에 안전을 위한 만반의 예비를 하는 지도 모르겠다.

그럼 항공기는 비행 중 번개, 낙뢰에 맞으면 어떻게 될까?

그런 어마어마한 전기 충격에도 항공기는 충분히 견딜 수 있도록 만들어졌을까?

대답은 "예스" 다.

좀 더 정확히 설명하면 기체의 강도가 충격에 견딜만큼 강한 재질로 만들어졌다기 보다는 번개로 인한 충격을 자연스럽게 바깥으로 흘려버릴 수 있도록 시스템이 갖추어졌기 때문이다.


"패러데이 새장 효과"로 낙뢰에 안전

나쁜 기상 지역을 비행할 때 항공기가 낙뢰와 조우하는 경우도 가끔씩 있다. 그러나 낙뢰 때문에 항공기가 추락하거나 승객이 타격을 입었다는 얘기를 들은 적은 아마 없을 것이다. 항공기의 날개 끝에 낙뢰로 발생하는 강한 전기 에너지가 기내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소멸할 수 있도록 방전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기 때문이다.

항공기를 강타한 번개가 기내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번개를 맞아 생기는 10억 V의 전류는 비행체 표면으로 흘러 날개 끝에서 공중으로 다시 흩어지도록 설계돼 있다. 이른바 ‘패러데이의 새장 효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오사카 대학의 과학자들이 촬영한 항공기 번개 장면


과학적으로 검증된 이른바 이 ‘패러데이의 새장 효과’라는 원리는 새장에 전류가 흐르더라도 새장 속의 새는 안전한 것과 마찬가지로 천둥, 번개가 쳐도 자동차 안이나 항공기 내에 탑승한 사람은 안전한 현상을 말한다.

이 때문에 항공기가 번개에 맞더라도 항공기 내에 탑승한 사람에게는 전류가 흐르지 않는다. 최근 항공기 제작에 전기 전도성이 없는 복합 소재가 많이 사용되고 있지만, 오히려 번개에 의한 피해를 없애기 위해 전기가 흐를 수 있는 전도성 섬유 등을 덧씌워 전기가 자연스럽게 소멸토록 한다.

오히려 항공기 운항에 영향을 미치는 대표적인 기후 요소는 강풍과 안개 등이다.
특히 항공기 측면과 뒤쪽에서 강하게 부는 바람은  항공기 안전 운항의 최대 적이다.

그리고 얼마 전 국내 항공기가 비행 중 항공기 코 부분이 부서진 사고는 번개 때문이 아니라 뇌우를 동반한 구름 속을 비행하다가 우박 등에 맞아 발생한 사건이다.

항공사마다 나쁜 기상에 대해 운항 여부를 가리는 기준이 각각 다르다. 이는 항공기의 노후함, 신기종과는 특별한 상관관계가 없으며, 각 항공사가 자신들의 운항 능력과 안전성을 감안해 운항 기준을 설정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바람이 심한 날이나 안개가 많이 낀 날 항공 여행을 하게 될 경우, 반드시 사전에 운항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참고 동영상 : 항공기와 번개 < 출처: The Weather Channelhttp://www.weather.com >

  • 1
  • 0
    • 글자 크기
항공권, 알면 좋은 것과 알아야 할 점 항공 마일리지 1마일당 얼마의 가치가 있을까?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모든 사물에는 수명이 있다. 하물며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지구를 비롯 이 광활한 우주도 그 수명이 있을 것이라고 한다.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을테니 말이다. 비...
2009.03.30 조회 23532
개인적으로는 몸이 잘 붓는 편은 아니다. 신장이 좋지 않은 경우, 몸이 잘 붓는 경향이 있다고 하는 걸 보면, 아직까지 신장은 건강한 모양이다. 그렇지만 이럼에...
2009.03.05 조회 26304 추천 수 3
예전 5.16 군사정권 시절에 만들어 놓은 경부고속도로는 그 정치적 의미는 배제하더라도 적어도 한반도 남쪽 내륙을 일일 생활권으로 만들어 놓았다는 중요한 의...
2007.06.15 조회 21100 추천 수 1
"저... 잠시만 기다려 주시겠습니까?" 좌석 배정을 하던 직원은 내 얼굴과 여권을 번갈아 보며 조심스럽게 말한다. '여권 사진이 잘못됐나? 아님 다른 문제라도? ...
2009.02.28 조회 16096 추천 수 1
인류는 끊임없는 호기심과 관심으로 하늘을 날고자 하는 노력을 이어왔으며 현재에 와서는 하늘을 나는 물건을 만든다는 것이 너무나 당연시 되고있다. 동물이나 ...
2007.05.20 조회 16995 추천 수 1
우리가 항공여행, 아니 어떤 공간을 입장하거나 서비스를 이용하려고 할 때 늘 사용되는 것 중에 하나가 "표" 형태의 증서다. 극장, 놀이공권, 공연장 등에서의 ...
2007.05.19 조회 17726 추천 수 6
꽤 오래 전이지만 "신기한 세상" 인가, "세상에 이런 일이" 던가 정확히는 기억나진 않지만 번개, 낙뢰를 맞고 살아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본 적이 있다. 한 두 사...
2007.03.13 조회 15280 추천 수 1
마일리지 제도는 최근 들어 각광받고 있는 마케팅 툴 중의 하나다. SK 가 도입한 Cashback 프로그램은 기존 마일리지 제도를 현금 개념으로까지 확대시켜 대 히트...
2009.02.12 조회 39025 추천 수 8
"포인트 카드 가지고 계시면 보여 주시겠습니까?" 일반적으로 지갑에 신분증과 함계 현금을 넣고 다닌다. 아니 어쩌면 최근에는 현금을 대신해서 신용카드를 넣고...
2007.07.01 조회 18845
세계는 넓고 갈 곳은 많다? ^^ 한국에서 어지간한 외국은 단번에 직항하는 항공편이 있으나 아직까지 항공 수요가 많지 않은 곳은 직항은 드물기 때문에 중간에 ...
2007.04.18 조회 15687
최근 국가간의 출입 문턱이 낮아지고 여행이 자유화되며, 소위 먹고 살만해지면서부터 해외여행은 더 이상 사치나 희귀한 사건이 아닌 자연스런 여가활동이 되었...
2007.04.06 조회 19010 추천 수 2
요즘 아이들이 점점 커가면서 함께 있는 시간도 많아지고 있다. 비록 평일에는 일 때문에 아이들하고 바깥으로 나들이할 여유가 없지만 주말이나 시간이 가능한 ...
2007.03.08 조회 20931 추천 수 4
우리는 기본적으로 (일부 혹은 상당부분 제한돼 있긴 하지만) 자유 경쟁을 기본으로 하는 자본주의 시대에 살고 있다. 이상적인 사회를 꿈꾸던 사회주의와 공산주...
2007.02.27 조회 20303 추천 수 3
오늘은 항공기 이용할 때 궁금하게 생각하는 것 중에 하나인 착륙에 관해 이야기 해 보자. "미국에 다녀오는 항공기가 인천 공항에 착륙하는 데 평소와는 달리 활...
2007.01.27 조회 18719 추천 수 4
항공업 하면 흔히들 조종사나 예쁜 객실승무원을 떠 올리곤 하나, 나는 조종사도, 엔지니어도, 게다가 얼굴 예쁜 승무원도 아닌 일반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일반...
2007.01.19 조회 20034 추천 수 7
정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