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AA
세계는 넓고 갈 곳은 많다? ^^

한국에서 어지간한 외국은 단번에 직항하는 항공편이 있으나 아직까지 항공 수요가 많지 않은 곳은 직항은 드물기 때문에 중간에 갈아타고 가야하는 경우가 있다.

내가 가고자 하는 최종 목적지가 만약 스페인의 마드리드(Madrid)라고 한다면 한국에서는 아직 직항편이 없다.

이 경우엔 대개 프랑스의 파리(Paris)나, 독일의 (Frankfrut)를 거쳐 다시 다른 항공편을 이용해 스페인까지 가야하는데, 소지하고 여행하는 짐은 처음 탑승수속하는 첫 항공사에서 마지막 목적지까지 송부한다.

그러면 여행자는 마지막 기착지인 스페인의 마드리드(Madrid)에서 항공기에서 내려 자신이 서울에서 부친(?) 짐을 찾기만 하면 되니 제법 편리하다.

그러면 짐은 어떻게 자동으로 다음 항공사로 연결될까?

그건 다름아닌 처음 위탁한 항공사의 수하물 Tag에는 해당 항공사의 기착지 뿐 아니라 다음 연결 항공사의 도착지까지 기록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처음 서울/파리 구간의 항공사는 해당 수하물을 내려 수하물 Tag에 씌여 있는 다음 연결구간 (파리/마드리드) 항공사에게 연결시켜 준다.

이런 식으로 전 세계 항공사는 이런 원칙대로 항공사 수하물을 연결시키고 있으나, 이는 대부분 국제선간의 연결에 한정된다.

예를 들어 미국 뉴욕에서 한국 인천을 거쳐 부산까지 가야하는 경우에는 미국 뉴욕에서 송부한 짐을 한국 인천공항에서 찾아야 한다. 이렇듯 국내선 구간이 중간에 끼어 있는 경우에는 자동 연결이 되질 않는다.

이렇게 국내선 구간이 자동적으로 연결되지 못하는 다른 이유도 있겠으나 가장 큰 이유는 "세관(Custom)" 문제 때문이다. 기본적으로 세관 통과는 짐 소유주가 직접 해야 하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 부분의 국가에서는 짐(수하물)이 국제선에서 국내선으로 자동적으로 연결되지 않는다. 미국은 물론이고 아시아 여러 국가는 대부분 이렇게 자동 연결 시킬 수가 없다. 다만 유럽에서는 국제선 -> 국내선 수하물 연결 가능한 경우가 많이 있으니 탑승수속 시에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사실 간혹 항공사 직원들도 헛갈려 할 때가 있다.)

미국의 경우는 조금 특이해서 다음과 같이 주의할 필요가 있다.
만 일 인천 공항을 출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도착, 다시 휴스턴으로 이동한다고 할 때 인천 출발 시에 해당 수하물(짐)에는 마지막 목적지가 "휴스턴"이라고 적혀있을 것이다. 그러나 수하물 Tag에 붙어있는 휴스턴이라는 글씨만 보고 "이 짐이 휴스턴까지 자동으로 연결되나 보다" 라고 생각하면 안된다.

꼭 처음 도착지인 샌프란시스코에서 짐을 찾아 세관 통관을 해야 한다.

이는 미국의 특이한 통관 절차 및 서비스 시스템에 기인한 것으로 절차는 다음과 같다.
미 국 처음 도착지인 샌프란시스코에서 승객 본인이 수하물에 대한 세관 통관을 직접하고 세관지역을 통과해 나오면 바로 주변에 그 다음 구간으로 연결할 수 있는 항공사의 수하물 접수 카운터가 있기 때문에 이곳에 자신의 수하물을 올려 놓기만 하면 다음 구간인 휴스턴에서 찾을 수 있게 된다.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국제선 도착지에서 국내선으로의 수하물 자동연결은 불가한 것으로 생각하면 간단할 것이고 유럽 지역은 예외적으로 허용하는 국가가 있으니 탑승수속 시 필히 자신의 수하물 찾는 공항이 어딘 지 확인을 해야 할 것이다.

다시 총 정리

국제선에서 국제선으로의 수하물 연결은 ?  자동으로 연결되니 마지막 도착지에서 수하물을 찾으면 됨
국제선에서 국내선으로의 수하물 연결은 ? 대부분 국가에서 자동으로 연결 안됨. 따라서 처음 도착지에서 찾아야..
(단, 유럽 지역의 경우에는 국제선에서 국내선으로 연결되는 경우도 있으니 별도 확인이 필요함)


수하물.. 내가 신경 쓴 것만큼 분실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다. (당연한 말씀을 ^^)

참고 !!

RFID
가까운 미래에는 수하물에도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신기술이 적용될 전망이다.
이 RFID는 유통/물류 방면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측되는 기술로 전파를 인식할 수 있는 칩을 수하물에 내장(부착)하여 어느 지역에서건 자동적으로 수하물 관련 정보를 읽어낼 수 있다.
현재 IATA(The 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 국제항공운송협회)에서도 미래 혁신 과제 중에 하나로 선정하여 항공분야 적용 방안을 찾고 있는 중이라고 한다.
그때가 되면 지금보다는 훨씬 수하물 분실사고도 줄어들 전망이며, 분류 자동화 및 검색에 있어 신속화될 것이다.

(2007/04/17)

댓글 0
댓글 달기 Textarea 사용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이름

HOT 대한항공·조종사 노조, 3년 만에 임금 인상 잠정 합의

HOT 대한항공 여객기, 이륙 준비 중 활주로에서 미끄러져 이탈

HOT 루프트한자, 알리탈리아 인수 조건 '강력한 구조조정'

HOT 대한항공 신 항공기 CS300, 20일부터 국내선 운항 개시

HOT 항공기 사고, 절벽 끝에 매달려.. 탑승객 무사

공지 항공 승무원 해외 체류 호텔, 왜 외진 곳을 이용?6

공지 해외여행(항공) 준비할 것과 여행 팁 (총정리)

기타 당신도 모르는 사이에 항공 블랙 리스트(No-Fly) 일 수도 있다.3

09.02.28조회 15997 1 0

항공기 항공기는 몇 시간 동안이나 하늘에 떠 있을 수 있을까?1

07.05.19조회 16896 1 0

항공권 항공권, 알면 좋은 것과 알아야 할 점2

07.05.18조회 17607 3 0

항공기 항공기는 번개에 맞아도 안전하다?!

07.03.12조회 15220 1 0

마일리지 항공 마일리지 1마일당 얼마의 가치가 있을까?

09.02.11조회 36809 8 -1

마일리지 마일리지 제도의 시초는 항공사

07.06.30조회 18535 0

수하물 수하물은 어떻게 마지막 목적지까지 연결될까?

07.04.17조회 15619 0

기타 여권(Passport)에 대해 알아보자

07.04.05조회 18741 2 0

좌석 항공기 앞좌석 비어있는 이유?

07.03.08조회 20835 4 0

항공권 항공권 가격은 어떤게 정답? 모두 제각각인 이유

07.02.27조회 20076 1 0

항공기 쿵쾅거리며 착륙하는 항공기는 조종 미숙?6

07.01.27조회 18579 4 -1

항공기 서울에서 제주까지 비행기 연료는 얼마만큼 필요할까?

07.01.18조회 19716 7 0

항공기 항공기가 후진할 수 없는 이유5

09.02.04조회 18854 2 0

수하물 수하물이 파손되는 이유는?1

09.01.28조회 18419 0

승객 비행기 안에서 태어나면 국적은 어디?

09.01.24조회 22538 1 0

승객 헷갈려서 엉뚱한 비행기 탄다면?4

09.01.22조회 14123 1 0

항공기 비행하는 항공기 문을 열 수 있을까?

09.01.22조회 14828 2 0

기타 공항, 도시 코드 이야기

09.01.19조회 23452 3 0

항공기 비행기에 쌓인 눈, 꼭 치워야 할까?

09.01.19조회 17155 3 0

수하물 가방 한개 운송하는데 원가는 얼마?

09.01.19조회 13798 0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