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AA

우리는 기본적으로 (일부 혹은 상당부분 제한돼 있긴 하지만) 자유 경쟁을 기본으로 하는 자본주의 시대에 살고 있다.

이상적인 사회를 꿈꾸던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체제의 한계성을 드러내며 거의 몰락해가는 시점에 현재로서의 대안이 자본주의가 된 것은 어쩔 수 없는 흐름인 것 같다.  하지만 현재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자본주의라는 것도 최초의 자유 경쟁이라는 개념에서 상당부분 그 원칙과 제도가 달라진 수정 자본주의라고 볼 수 있겠다.

우리는 각종 재화의 생산 결과물로 탄생한 상품을 구입하고 판매하며 살아간다. 

어떤 특정한 상품의 가격은 생산자와 판매자가 어느정도 자신의 이익을 남기고 그 동안 투입되었던 자본을 회수하는 차원에서 그 수준이 결정된다.

그래서 같은 물건이라고 할지라도 그 생산자, 판매자가 누구냐에 따라, 그리고 같은 판매자라 할지라도 어떤 경로로 판매하느냐에 따라 가격은 달라지게 된다.

정찰제라는 꼬리표가 붙어있지만 이 또한 제대로 지켜지는 곳이 드물 정도다. 백화점이나 규모가 큰 판매장 정도나 돼야 가격을 지켜 판매할라나? 하긴 그나마 정찰제의 보루라는 백화점도 가격 할인이나 흥정이 가능하니 더 말해 입만 아플 지경이다.

각설하고, 그럼 교통수단 중 하나인 항공기의 탑승 요금은 어떻게 정해질까?

항공권 (종이 형태)

항공권 (종이 형태)

어떤 이는 불과 십몇만원에 동남아 다녀왔다고 하기도 하고, 어떤 이는 그 몇배에 해당하는 요금을 지불했다고 하기도 한다. 그나마 탑승 클래스라도 다르면 그러려니 하겠지만, 클래스도 같은 이코노미(일반석)를 이용했는데도 가격 차이가 나면 상대적으로 비싼 돈을 주고 탑승한 사람은 억울할 수 밖에 없다.

기본적으로는 탑승 요금, 즉 항공권의 가격은 일반 상품과 같은 방식으로 결정된다. 투입된 자본과 인력, 그리고 각종 사회적 부담비용을 계산하고 거기다 기업의 이윤을 덧붙히면 그 상품의 가격이 된다.

항공권은 정상 가격의 경우 유효기간이 1년이고 또 최초 사용일로부터 1년간 추가 사용이 가능하니 유효기간이 최장 2년이 되는 셈이다. 게다가 그 항공권을 사용함에 있어서 제한사항도 거의 없다. 즉 편명을 바꾸거나, 날짜를 변경하거나 아니면 일정(여행하는 도시) 등을 통째로 바꿀 수도 있고, 사용하지 않고 환불을 받는 경우 거의 원 금액을 다 환불 받을 수 있는 등 사용이 자유로운 항공권이다.

그러나 정상가격이 워낙 비싸다보니 선뜻 제 돈주고 항공권 구입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그런 수요를 위해 항공권 사용에 일부 제한을 둔 할인 항공권이 등장하게 된다.

유효기간이 1년이 아닌 6개월, 3개월 심지어는 17일짜리 항공권도 존재한다.
이런 항공권의 경우 그 가격은 대폭적으로 할인된다. 

게다가 편명, 일자, 여정 등을 아예 바꿀 수 없도록 고정해 놓은 항공권은 여기서 가격이 더 내려간다.
심지어는 환불조차 불가능하게 만들면 또 더 내려가고..

이런 식으로 각종 제한 사항을 두면 둘 수록 항공권의 가격은 내려가게 된다.

그리고 또 한가지. 요즘 어디나 그렇지만 대량구매, 단체 입장의 경우에는 Volume Discount가 가능하다. 항공권의 가격도 그러한 기본 룰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이렇게 각종 제한사항과 단체 할인 등의  조건이 결합되면 국제선 항공권의 경우 그 가격대가 같은 클래스(Class) 안에서도 심한 경우 3-4배까지 차이가 발생한다.

그리고 대개 우리들은 이런 내용에 의문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국적 항공사는 외국 항공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요금이 비싼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공 교통요금은 국내선은 미국이나 유럽의 경우는 비교적 자유롭게 설정하고 경쟁하나 우리나라의 경우는 교통요금이라는 것이 기간 인프라 성격이 있어 규제를 받고 있어 그 변동폭은 좁은 편이다. 그러나 국제선 요금의 경우는 그 규제가 사실상 불가능하여 자유 시장 경제의 특성을 따라 움직이게 된다.

그럼 한 기업이 상품을 판매함에 있어 자신의 지지 기반이 취약하거나, 경쟁 기업에 비해 인지도가 떨어진다고 판단할 때 취할 수 있는 판매 전략은 무엇일까?

그것은 가격이다.

서비스나 상품의 질로 승부할 수도 있겠으나 단기간에 쉽게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이 아니기 때문에 기업들은 대개 가격 경쟁력에 승부를 걸게 된다. 

같은 상품이라면 가능한 싼 가격을 원하는 것이 소비자의 특성이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경쟁 항공사보다 상대적으로 시장 기반이 취약한 상대방 국가에서는 싼 가격으로 경쟁에 나서게 된다. 결국 이런 경쟁 논리에 의해 가격이 결정되고, 상대적으로 국내에서 항공권을 구입하면 비싸다고 느끼게 된다. (물론 그 외 다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가격을 결정하기도 하지만 이는 극히 예외적인 경우라 논외로 하고.)


항공사 직원이다 보니, 주변의 지인들로부터 부탁성 문의를 많이 받는 편이다.

"네게 연락하면 표 조금 싸게 살 수 있나?" 아니면
"일반석 좌석 항공권으로 상위 등급 좀 이용할 수 있게 해주라" 는 등의 부탁이다.

자동차 회사 직원이 자신이 몸담은 기업의 자동차를 본인에 한해서 싸게 구매할 수는 있을지 몰라도, 다른 사람에게 싸게 구매하게 해 줄 수 없는 것처럼 항공사 직원도 마찬가지다.

본인은 싸게 항공권 구매해서 여행할 수는 있겠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 하물며 형제에게도 불가능하니 말 다 했다. ㅋㅋ (이것도 항공사마다 조금씩 다르다.)


그럼 조금이나마 항공권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방법은?  항공권 싸게 구입하는 방법

(Posted on 2007/02/27)


댓글 0
댓글 달기 Textarea 사용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이름

HOT 제주항공, 오늘부터 탑승구에서 승객 몸무게 잰다2

HOT 2017년 세계 최다 항공편 노선, 서울-제주 하루 평균 178편

HOT 대한항공·조종사 노조, 3년 만에 임금 인상 잠정 합의

HOT 대한항공 여객기, 이륙 준비 중 활주로에서 미끄러져 이탈

HOT 영국항공, LCC 되나? 등받이 조절안되는 좌석 도입

공지 비행 중에 승무원은 어디서 쉴까?

공지 해외여행(항공) 준비할 것과 여행 팁 (총정리)

기타 당신도 모르는 사이에 항공 블랙 리스트(No-Fly) 일 수도 있다.3

09.02.28조회 15996 1 0

항공기 항공기는 몇 시간 동안이나 하늘에 떠 있을 수 있을까?1

07.05.19조회 16895 1 0

항공권 항공권, 알면 좋은 것과 알아야 할 점2

07.05.18조회 17605 3 0

항공기 항공기는 번개에 맞아도 안전하다?!

07.03.12조회 15220 1 0

마일리지 항공 마일리지 1마일당 얼마의 가치가 있을까?

09.02.11조회 36782 8 -1

마일리지 마일리지 제도의 시초는 항공사

07.06.30조회 18522 0

수하물 수하물은 어떻게 마지막 목적지까지 연결될까?

07.04.17조회 15617 0

기타 여권(Passport)에 대해 알아보자

07.04.05조회 18734 2 0

좌석 항공기 앞좌석 비어있는 이유?

07.03.08조회 20833 4 0

항공권 항공권 가격은 어떤게 정답? 모두 제각각인 이유

07.02.27조회 20068 1 0

항공기 쿵쾅거리며 착륙하는 항공기는 조종 미숙?6

07.01.27조회 18574 4 -1

항공기 서울에서 제주까지 비행기 연료는 얼마만큼 필요할까?

07.01.18조회 19713 7 0

항공기 항공기가 후진할 수 없는 이유5

09.02.04조회 18844 2 0

수하물 수하물이 파손되는 이유는?1

09.01.28조회 18417 0

승객 비행기 안에서 태어나면 국적은 어디?

09.01.24조회 22535 1 0

승객 헷갈려서 엉뚱한 비행기 탄다면?4

09.01.22조회 14122 1 0

항공기 비행하는 항공기 문을 열 수 있을까?

09.01.22조회 14826 2 0

기타 공항, 도시 코드 이야기

09.01.19조회 23450 3 0

항공기 비행기에 쌓인 눈, 꼭 치워야 할까?

09.01.19조회 17153 3 0

수하물 가방 한개 운송하는데 원가는 얼마?

09.01.19조회 13797 0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