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쿵쾅거리며 착륙하는 항공기는 조종 미숙?

마래바 | 항공기 | 조회 수 18279 | 2007.01.27. 00:03 2016.02.11 Edited

오늘은 항공기 이용할 때 궁금하게 생각하는 것 중에 하나인 착륙에 관해 이야기 해 보자.

"미국에 다녀오는 항공기가 인천 공항에 착륙하는 데 평소와는 달리 활주로에 닿는 순간 충격이 너무 커서 깜짝 놀랐습니다. 외국 항공기를 탑승했을 때에는 그런 경우가 좀처럼 없다는 데 유독 한국인 조종사들이 조종하는 국적사에서 거친 착륙이 많은 것은 군 출신 조종사가 많아서 입니까?
아니면 신참 조종사의 비행 기량 부족인가요?"

 

이런 질문들이 종종 발생한다.

소위 흔히 말하는 "하드랜딩(Hard Landing)"에 관한 질문이다.

그럼 부드럽게 착륙하는 것을 Soft Landing 이라고 하나?  꼭 그런 것은 아니나 그리 불리워도 그리 문제될 것은 없어 보인다.

충격을 많이 발생시켜 "쿠당" 거리면서 내릴 때 우리는 흔히..

"이 비행기 조종사 왜 이렇게 내려? 기량이 미숙한 거 아냐? 아니면 군 출신이거나.."

이렇게 얘길 하곤 하나, 실제는 상황이 많이 다르다.

물론 기량이 많이 부족해 발생하는 경우가 전혀 없다고는 할 수 없으나 99%는 비행기량과는 상관없이 발생하는 것이며 더우기 군출신이어서는 더더욱 아니다.

우선 군 조종사 출신이라면 군 전투기 조종사 출신들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여지는 데, 군 전투기를 그런 식으로 착륙시키다가는 10중 8-9 는 전복 사고를 내게 된다고 한다. 군 조종사 출신들은 오히려 부드럽게 착륙 시키려는 습관이 배어 있을 수도 있다.

우선 Hard Lading 이라고 부르는 착륙이 발생하는 이유는 "충격 유발식 착륙 방법 (Firm Landing)"을 적용하기 때문이다.

항공기가 착륙하기 위한 활주로의 상태가 1년 365일 같은 노면 상태를 유지할 수 없다. 눈 또는 비가 내려 미끄러운 경우, 짧은 활주로에 착륙하는 경우, 아니면 측풍(Cross Wind)이나 배풍(Tail Wind)이 부는 상황에서 불가피하게 착륙해야 할 경우에 이러한 충격 유발식 착륙방법(Firm Landing)을 적용하여 혹시라도 활주로 이탈을 방지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런 충격유발식 착륙방법으로 착륙하는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항공기의 바퀴(랜딩기어)가 활주로에 닿는 지점에서 최종 멈추기까지의 제동거리를 짧게한다. 무리하게 부드럽게 내리려다가 활주로에서의 제동거리가 길어져 활주로를 이탈하거나 한다면 그 또한 안전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부드러운 착륙만이 최선은 아니라는 뜻이다.

오히려 부드럽게 내려야(Soft Landing) 한다는 강박관념과 승객에 대한 부담은 조종사들의 긴장감을 지나치게 유발시켜 고도의 집중력과 상황 판단력을 요하는 착륙 시점에 상황판단을 흐리게 할 가능성도 있다.

다만 지나치게 강한 충격을 유발시켜 착륙을 하는 경우에는 항공기 기체에도 무리를 주어 자칫 항공기가 본연의 임무(하늘을 나는 것)를 다하지 못하고 정비창에서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도 있으며, 이 경우 조종사는 회사로부터 그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게 되어있어 조종사들은 최대한 상황에 맞는 착륙법으로 제동거리를 단축, 안전하게 착륙함과 동시에 항공기에 무리가 가지 않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그러면 재미있는 사실 하나..

항공기의 어느 쪽 좌석에 앉은 승객이 항공기 착륙 충격을 덜 느낄까? 반대로 어디 앉은 승객이 가장 강한 충격을 느끼게 될까?

비행기 이착륙하는 모습을 잘 보면 알겠지만 착륙할 때 항공기는 항상 뒷바퀴(Main Landing Gear)가 먼저 활주로 지면에 불똥을 튀며 닿고 전방에 있는 바퀴가 나중에 살짝 닿는 것을 보게된다.

이 경우 전방에 앉은 승객보다 뒤바퀴 부근에 앉은 승객이 더 큰 충격을 받게 된다. 그래서 일반적으로는 앞에 앉은 승객이나 특히 기장의 경우 항공기의 제일 전방에 위치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충격을 덜 느낄 수도 있겠다.

게다가 사람 개개인이 서로 다르게 가지는 민감도에 의해 Hard Landing이냐 아니냐 하는 의문이 제기되기 때문에 특정 착륙 상황이 Hard Landing 인지 여부를 판단하기는 매우 어렵다.

지나치게 강하게 발생한 착륙(Hard Landing)의 경우 외에, 통상적인 충격(Firm Landling 착륙법 적용)의 경우는 조종사나 항공기 착륙장치의 미숙이나 결함으로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착륙 거리를 짧게 하거나 비상상황에 대비, 보다 안전하게 내리기 위해 이루어지는 의도된 착륙이다.

 

 

  • 보너스

 

 

아래는 아주 잘 알려진 재미있는(?) 항공기 착륙 장면이다. (이걸 Drift 라고 한다지? 자동차 운전에서 처럼..) 지금은 운항하지 않는 홍콩의 예전 "카이탁 공항"이다..

 

추가 : 아래와 같이 Landing하는 모양이 게를 닮았다고 해서 Crab Landing 이라고  부르기도 한다고 한다.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켄드릭스 2015.07.30. 11:35
질문이 하나 있어요...저렇게 랜딩 하는 이유가 혹시 측풍을 최소화 하기위함 일까요...? 아니면 지면과 얼마 남지 않은 사이에서 저렇게 방향을 조종하는것도 굉장히 고난이도의 기술이 필요할 것 같은데...
마래바 2015.07.30. 12:51
To 켄드릭스 님,
동영상과 같은 크랩랜딩은 활주로에 접지하는 순간까지 항공기 진행방향을 잡기 위함입니다.
활주로 방향에 맞춰 직선으로 접근하려면 주변에서 부는 바람, 특히 측풍을 염두에 둬야 하기 때문이죠..
저렇게 항공기 헤드 방향을 틀고 접근하지 않으면 활주로에 정상적으로 다다를 수 없게 됩니다.

일단 활주로까지 접근하기 위해 헤드 방향을 옆으로 일정 틀면서 착륙(랜딩)하고 난 다음에는 바로 항공기 헤드를 활주로와 일직선으로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꽤나 어려운 기술이라고 하네요.
켄드릭스 2015.09.14. 09:40
To 마래바 님,
대박이군요...친절하신 설명 감사드립니다 ^^
착륙 어려버;; 2016.02.07. 15:18
오오미... 대한항공 조종사 ㄷㄷ
지나가다 2016.02.11. 20:41

카이탁 공항의 rwy13으로 착륙하려면 커브를 틀어 착륙해야만 했습니다. 대한항공 747은 측풍 때문에 크랩을 한게 아니죠.

측풍에 의한 크랩랜딩이라면 비행기 기수는 틀어져있을지언정 비행기 자체는 활주로 방향과 일치하게끔 접근합니다. 동영상의 747은 접근 경로가 활주로 선상이 아닌 상태에서 S자를 그리며 휘어져 들어와서 착륙합니다. 동영상 시작하자마자 러더가 오른쪽으로 꺾여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접지 직전에 러더를 왼쪽으로 꺾어서 활주로 정렬을 하는 걸 볼 수 있습니다.
러더로 활주로 정렬을 하면서 기체가 윙레벨을 맞추기 위해 요크돌리면서 플레어를 해야하는데 러더 조작 시점이 늦은데다가 요크 돌린 게 적당하지 않아서 터치다운 지점도 좋지 않고, 좌측 랜딩기어만 먼저 닿는 좋지 않은 착륙이 되었습니다.

마래바 2016.02.11. 22:23
To 지나가다 님,
자세하고 정확한 설명 감사합니다. ^^;;
  • 항공기는 몇 시간 동안이나 하늘에 떠 있을 수 있을까? [1]

    인류는 끊임없는 호기심과 관심으로 하늘을 날고자 하는 노력을 이어왔으며 현재에 와서는 하늘을 나는 물건을 만든다는 것이 너무나 당연시 되고있다. 동물이나 사람이 쉼없이 서있을 수 없듯, 하늘을 나는 새들도 계속 공중에 떠 있을 수만은 없는 것이고, 마찬가지로 인간이 만든 항공기도 하늘을 날기는 하지만 언젠가는...

    항공기는 몇 시간 동안이나 하늘에 떠 있을 수 있을까?
  • 항공권, 알면 좋은 것과 알아야 할 점 [2]

    우리가 항공여행, 아니 어떤 공간을 입장하거나 서비스를 이용하려고 할 때 늘 사용되는 것 중에 하나가 "표" 형태의 증서다. 극장, 놀이공권, 공연장 등에서의 입장/좌석표가 대표적인 사례다. 국제 항공 여행을 함에 있어서 가장 기본이 되는 서류는 여권과 더불어 항공권이다. 그 중 항공권에 대해 알아보자 1. 항공권의 ...

  • 항공기는 번개에 맞아도 안전하다?!

    꽤 오래 전이지만 "신기한 세상" 인가, "세상에 이런 일이" 던가 정확히는 기억나진 않지만 번개, 낙뢰를 맞고 살아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본 적이 있다. 한 두 사람에게 해당하는 신기한 이야기가 아니라 여러 사례가 있는 그리 희귀한 일도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재밌는 것은 그렇게 살아난 사람들 가운데 이상한 능력아닌...

  • 항공 마일리지 1마일당 얼마의 가치가 있을까?

    마일리지 제도는 최근 들어 각광받고 있는 마케팅 툴 중의 하나다. SK 가 도입한 Cashback 프로그램은 기존 마일리지 제도를 현금 개념으로까지 확대시켜 대 히트를 이루어 내기도 했다. 지금은 우리 생활에서 마일리지 프로그램이 작은 동네 서점에서도 회원제를 운영할 만큼 일상화되어 있기 때문에 그리 낯설지 않은 것이...

    항공 마일리지 1마일당 얼마의 가치가 있을까?
  • 마일리지 제도의 시초는 항공사

    "포인트 카드 가지고 계시면 보여 주시겠습니까?" 일반적으로 지갑에 신분증과 함계 현금을 넣고 다닌다. 아니 어쩌면 최근에는 현금을 대신해서 신용카드를 넣고 다니는 것이 더 일반적이겠다. 그런데 내 지갑에는 다른 종류의 카드가 하나 더 있다. 그건 다름아닌 생활 매장인 이마트의 회원카드... 이 카드는 신세계 백화...

  • 수하물은 어떻게 마지막 목적지까지 연결될까?

    세계는 넓고 갈 곳은 많다? ^^ 한국에서 어지간한 외국은 단번에 직항하는 항공편이 있으나 아직까지 항공 수요가 많지 않은 곳은 직항은 드물기 때문에 중간에 갈아타고 가야하는 경우가 있다. 내가 가고자 하는 최종 목적지가 만약 스페인의 마드리드(Madrid)라고 한다면 한국에서는 아직 직항편이 없다. 이 경우엔 대개 ...

  • 여권(Passport)에 대해 알아보자

    최근 국가간의 출입 문턱이 낮아지고 여행이 자유화되며, 소위 먹고 살만해지면서부터 해외여행은 더 이상 사치나 희귀한 사건이 아닌 자연스런 여가활동이 되었다. 예전에야 비행기 타고 해외여행 한번 다녀오면 대단한 경험을 한 것처럼 느끼던 시절도 있었지만, 요즘에 와서야 정말 옛날 얘기처럼 들린다. 얼마 전 뉴스 ...

    여권(Passport)에 대해 알아보자
  • 항공기 앞좌석 비어있는 이유?

    요즘 아이들이 점점 커가면서 함께 있는 시간도 많아지고 있다. 비록 평일에는 일 때문에 아이들하고 바깥으로 나들이할 여유가 없지만 주말이나 시간이 가능한 놀아 주려고 한다. 우리 큰 아이가 가장 좋아하는 놀이기구는 미끄럼틀이다. 나도 그랬었지만.. ㅋㅋ 그 다음으로 자주 타는 것이 시소인데, 내가 같이 놀아주려...

    항공기 앞좌석 비어있는 이유?
  • 항공권 가격은 어떤게 정답? 모두 제각각인 이유

    우리는 기본적으로 (일부 혹은 상당부분 제한돼 있긴 하지만) 자유 경쟁을 기본으로 하는 자본주의 시대에 살고 있다. 이상적인 사회를 꿈꾸던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체제의 한계성을 드러내며 거의 몰락해가는 시점에 현재로서의 대안이 자본주의가 된 것은 어쩔 수 없는 흐름인 것 같다. 하지만 현재 우리가 경험하고 있...

    항공권 가격은 어떤게 정답?  모두 제각각인 이유
  • 쿵쾅거리며 착륙하는 항공기는 조종 미숙? [6]

    오늘은 항공기 이용할 때 궁금하게 생각하는 것 중에 하나인 착륙에 관해 이야기 해 보자. "미국에 다녀오는 항공기가 인천 공항에 착륙하는 데 평소와는 달리 활주로에 닿는 순간 충격이 너무 커서 깜짝 놀랐습니다. 외국 항공기를 탑승했을 때에는 그런 경우가 좀처럼 없다는 데 유독 한국인 조종사들이 조종하는 국적사에...

    쿵쾅거리며 착륙하는 항공기는 조종 미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