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서울에서 제주까지 비행기 연료는 얼마만큼 필요할까?

마래바 | 항공기 | 조회 수 19426 | 2007.01.18. 23:56 2014.08.05 Edited

항공업 하면 흔히들 조종사나 예쁜 객실승무원을 떠 올리곤 하나, 나는 조종사도, 엔지니어도, 게다가 얼굴 예쁜 승무원도 아닌 일반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일반영업직에 종사하고 있다.

그렇지만 항공업계에 있다 보니 주변 사람들로부터 종종 내가 가진 지식수준으로는 대답하기 힘든 질문들을 받곤 하는데, 이게 일반적인 내용이라면 괜찮겠으나, 전문적 지식을 요하는 내용까지 있으니 난처할 때가 있는게 사실이다.

그래도 내가 아는 범위 내의 것은 열심히 설명하고, 모르는 부분은 나중에 공부를 해서라도 알려주곤 한다.

블로그를 시작한 지도 언 1년이 훌쩍 넘어가 버린 지금, 기왕 시작한 김에 내가 알고 있는 지식 범위 내에서 항공 상식을 소개하고자 한다. (너무 어려운 얘기는 빼고.. 사실 나도 잘 모른다 ^^)


우선 오늘은 항공기 연료에 대해 알아보자.

평소 항공기를 이용하면서 궁금했던 사항이 있는데요. 좀  답변을 주십시요. 서울- 제주간  편도  비행기 사용 기름량 및 기름값을 알고 싶습니다.

이런 질문들이 종종 올라오곤 한다.

여기서 연료 넣겠다구?

방향 잘못 잡으셨는데요 ^^

마치 초등학생이 궁금해할 것 같은 질문이지만, 사실 성인인 나도 아무것도 아닌 게 궁금할 때가 있곤 하니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자동차의 경우도 에쿠스, 벤츠 같은 대형 차종과 마티즈 등의 소형 차종간의 연료 소모량의 차이는 대단히 크다고 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서울/제주 구간에는 다양한 기종이 취항을 하고 있기 때문에 기종에 따라 연료 소모량이 달라지게 된다. 

따라서 일반적으로 현재 제일 대형기의 대표기종이자 흔히 점보기로 잘 알려진 B747-400 기종의 경우를 기준으로 하여 소개한다.

일반인들은 항공기가 운항하는 데 소요되는 항공유의 분량(부피)을 기준으로 알고 싶어하지만 항공사들은 이착륙 시의 항공기 무게를 중시하기 때문에 소요되는 항공유의 경우도 부피로 따지기 보다는 무게로 환산을 한다.

B747-400 기종은 김포공항에서 제주공항까지 편도로 1회 비행을 하는 데 20,900 파운드가 소요된다. 항공유 6.7 파운드를 통상 우리가 부피의 단위로 많이 인용하는 갤런으로 환산하면 1 갤런이기 때문에 총 3,119 갤런에 해당되며 이를 다시 우리가 쉽게 알 수 있도록 군용드럼으로 환산하면 62 드럼(1드럼은 50 갤런)에 해당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김포공항 -> 제주공항 소요 연료량은?  20,900 파운드 (B747-400 기종의 경우)
- 20,900 파운드 = 3,119 갤런 = 약 62 군용드럼 (1드럼=50갤런)

제주까지 날아가는 내내 공중에 기름을 쏟아 붓는다고 할 수 있다. 콸콸콸~~

참고로 인천공항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 공항까지 비행하는 항공기는 약 670 드럼 정도의 연료가 소모된다.


2007년 1월 현재 기준 한국 내에서 거래되는 항공유 가격은 갤런당 미화로 1.79달러(거기다 Tax도 포함해야)이며 따라서 제주까지 소요되는 3,119 갤런의 항공유 가격은 약 550 만원 가량이 될 것이다.

항공유 가격(국내 가격 기준) --> US 1.79 $/Gallon + Tax (2007년 1월 현재)
                  * 1 Gallon = 6.7 파운드(LBS) 

환율: US6048.00 = KR₩ 950 적용하면

서울에서 제주까지 사용되는 편도 기름값은?  약 5,500,000 원

그래서 시기, 계절에 따라 유동폭이 큰 유가와 환율이라는 것의 변화에 촉각을 세우고 있는 산업 중에 대표적인 것이 항공산업이다.

요 몇 주는 기름값이 하락 안정세에 있긴 하지만 작년 초에 비해 기름값이 거의 두배 가까이 올라있는 현실을 생각하면 졸라맨 허리가 더 아프다. 그러나 다행이도 환율이 비교적 안정세에 있어 급격한 유가 오름세를 그나마 보정해주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럼 승객 몇 명을 태워야 최소한 기름값을 건질 수 있을까?

요즘 서울/제주간 일반석 성인 편도 요금이 약 84,000원 정도니 B747-400 항공기에 최소한 성인 65명 이상은 탑승하고 운항을 해야 기름값이라도 건질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거기다 인건비, 자재비, 각종 영업비 등을 더하면 소위 말하는 BEP(Break Even Point)를 넘기려면 평균 탑승율이 70% 이상이 되어야 한다는...  그렇지만 주말, 여름철 등 일부 성수기를 제외하고는 그 BEP를 넘기기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어서 항공업에 종사하는 샐러리맨으로서 답답할 때가 적지않다.

공상과학 이야기처럼 석유 연료없이 중력만 이용해서 비행할 수 있는 방법은 없나 몰라. 비행접시처럼 ㅋㅋ   


덧) 이 글을 작성할 때만 하더라도 서울(김포) - 제주 간 B747-400 항공기도 자주 운항했었으나, 지금(2008년 초)은 주력기종이 A300, B737로 바뀌었네요..  이점 감안해서 봐주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서울에서 제주까지 비행기 연료는 얼마만큼 필요할까?

    항공업 하면 흔히들 조종사나 예쁜 객실승무원을 떠 올리곤 하나, 나는 조종사도, 엔지니어도, 게다가 얼굴 예쁜 승무원도 아닌 일반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일반영업직에 종사하고 있다. 그렇지만 항공업계에 있다 보니 주변 사람들로부터 종종 내가 가진 지식수준으로는 대답하기 힘든 질문들을 받곤 하는데, 이게 일반적인...

    서울에서 제주까지 비행기 연료는 얼마만큼 필요할까?
  • 항공기가 후진할 수 없는 이유 [5]

    "승객 여러분, 지금 곧 인천 공항에 도착하겠습니다. 좌석에서 안전벨트를 착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창밖으로 성냥갑만한 집들과 개미길 같은 도로가 스쳐 지나간다. "슈웅~~ 쿵!!!!" 항공기가 활주로에 착륙하는 소리와 함께 작지않은 흔들림이 아직 잠에 취한 승객들을 깨운다. 그런데 갑자기 더 큰 굉음이 창밖으로부터 ...

    항공기가 후진할 수 없는 이유
  • 수하물이 파손되는 이유는? [1]

    항공 여행을 하게 되면 가장 짜증나고 성가신 것 중의 하나가 짐(Baggage, 수하물)이다. 입을 것, 먹을 것, 놀거리를 위해 이것 저것 챙기다보면 짐도 커지고 무거워진다. 이렇게 되면 자칫 무료 수하물 범위를 벗어나 초과 수하물 요금을 물게 되기도 한다. 원래 계획하지 않았던 비용 지출이 발생하면, 그만큼 아까운 돈이...

    수하물이 파손되는 이유는?
  • 비행기 안에서 태어나면 국적은 어디?

    2008년 12월 31일, 네덜란드를 출발한 노스웨스트 항공 59편에는 승객 124명이 탑승했다. 그런데 이 비행편이 보스톤에 도착했을 때는 125명이 되었다. 무슨 일이었을까? 이 글 제목으로 대충 눈치챘겠지만, 이 비행편이 미국 보스톤으로 날아오는 도중 비행기 안에서 아기가 태어났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우간다 국적의 ...

    비행기 안에서 태어나면 국적은 어디?
  • 헷갈려서 엉뚱한 비행기 탄다면? [4]

    "난 뉴욕가야 하는데, 홍콩행 비행기로 잘못 탔어요! 어떡해~~" 이런 일이 실제로 벌어질 수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이런 일이 실제 발생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혹시 이 글을 읽는 여러분 중에 공항에서 항공기 탑승할 때 자신의 탑승권을 자세히 살펴보는 분 계신가? 항공업무에 종사하는 글쓴이도 항공기를 이용할 때 ...

  • 비행하는 항공기 문을 열 수 있을까?

    며칠 전 해외 인터넷을 뒤지다 보니, 우연히 검색된 기사 중의 눈에 띄는 것이 있었다. 이동 중에 있던 항공기를 탄 승객 하나가 항공기의 문을 함부로 열었다가, 벌금을 물게되었다는 소식이 그것이었는데, 기사를 읽다보니 경악스러웠던 것이 그 승객이 한국인이었다는 사실이었다. 지난 1월 1일, 하노이(베트남)에서 시엠...

    비행하는 항공기 문을 열 수 있을까?
  • 공항, 도시 코드 이야기

    "김개똥!" "홍길동!" "일지매!" 우리는 누구나 이름을 가지고 있다. 아니 사람 뿐 아니라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에는 이름이 존재한다. 특히 사람들과 관련된 것에는 이름이 있기 마련이다. 사람도 이름을 가지고 있고, 도시도 동네도 이름을 가지고 있다. 전 세계 어느 곳에 존재하든 도시는 저마다의 이름을 가지고 있다...

  • 비행기에 쌓인 눈, 꼭 치워야 할까?

    날씨가 추워지고 쌀쌀해지면 비행기가 공항을 이착륙하거나 비행함에 있어, 날씨가 더울 때보다는 비행하는 데 비교적 좋은 조건이 된다. 그런데 이렇게 비교적 운항하기 괜찮은 날씨인 겨울에 항공기 운항의 발목을 잡는 것이 있으니 그것은 다름아닌 눈(Snow)이다. 그래서 항공업계는 겨울철이 되면 바짝 긴장하게 된다. (...

    비행기에 쌓인 눈, 꼭 치워야 할까?
  • 가방 한개 운송하는데 원가는 얼마?

    우리가 일반 민간 항공편을 이용한다는 것은 승객 본인을 포함한 동반 물건(짐)을 함께 운송 서비스를 받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른 운송서비스도 마찬가지겠으나 특히 항공운송 서비스는 짐에 대해 유별난 관심과 제한사항 등 까다로운 절차가 동반된다. 기본적으로 승객이 직접 휴대하지 못하고 화물칸에 분리해서 실어야...

  • 조종사, 비행시간 모자라면 악기상일 때 착륙 못해

    얼마 전 영국의 플라이비 항공 소속 항공기 하나가 프랑스 파리 샤를르드골 공항으로 접근하는 도중 기내 방송으로 다음과 같은 안내가 흘러 나왔다. "저는 자격이 충분치 않아 샤를르드골 공항에 착륙할 수 없습니다" 다름아닌 항공기를 조종하던 조종경력 30년을 자랑하는 베테랑 조종사의 안내 방송이었던 것이다. 이 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