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비행기 쌓인 눈은 빗자루로 쓸어 치울까?

마래바 | 항공기 | 조회 수 10507 | 2011.04.25. 10:46 2014.11.11 Edited

비행기라는 물건을 하늘로 띄운다는 것이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간단하지는 않다.

조종사 있고, 비행기, 활주로 있으면 하늘을 비행하는데 무슨 문제가 있겠냐고 생각하겠지만 녹록치 않은게 현실이다.  아니 현재 기술로 자연의 힘을 거스르며 비행기를 띄울 수 없다고 보는 것이 더 적절할 것이다.

[항공상식] 비행기 이착륙을 방해하는 것들(2010/07/19)

링크에서 보는 것처럼 비행기가 이착륙하는데 방해하는 것들이 여러 개 있지만 겨울철에는 눈(Snow)이 가장 대표적인 방해물이다.

눈(Snow)은 백해무익하다.  적어도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데 있어서는 말이다.

바람(Wind)은 이착륙할 때 맞바람(정풍), 그리고 비행할 때는 뒷바람(배풍)이 비행에 도움을 주기라도 하지만 눈은 그렇지 못하다.  눈이 내리면 비행기는 정상적으로 비행하기 힘들다고 보면 된다.

오늘 중부 지방에 눈이 제법 내렸다.  다행이 날씨가 포근해 내리는 눈이 바로 녹았기 망정이지, 녹지 않았다면 김포나 인천공항에는 항공기 결항과 지연사태가 속출했을 것이다.

기본적으로 눈(Snow)이 비행기 표면에 쌓이면 치워내야 한다.  쌓인 눈 때문에 양력(물체를 떠 올리는 힘)이 현저히 줄어 이륙이 불가능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항공상식] 비행기, 눈(Snow)을 꼭 치워야 하나? (2008/12/01)


날개 표면에 쌓인 눈은 양력을 감소시켜..  

그런데 사실 눈을 비행기에서 치워내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또 다른데 있다.

단순히 양력을 감소시키는 차원을 떠나 쌓인 눈이 비행기 각 이음새 부분에 얼어붙어 비행기 조정을 불가능하게 만들 수도 있기 때문에 비행기에 쌓인 눈은 철저히 제거해야 한다.  실제 그런 문제 때문에 항공사고가 발생하기도 한다.

항공기 각 부품이 눈으로 얼어붙은 모습
항공기 각 부품이 눈으로 얼어붙은 모습


[사고 사례] 오늘의 항공역사 (11월 21일) (11월 15일)

이렇게 비행기에서 눈을 제거하는 중요한 일은 비행기가 어느 정도 현대화되면서 점차 부각되기 시작했다.  비행기 날개 구성품이 복잡해지면서 눈을 제거하는 일은 안전을 위해 민감한 문제가 되어 버린 것이다.

초창기 시절에는 비행기에서 눈을 어떤 방법으로 제거했을까?

요즘은 제빙(De-icing)액, 방빙(Anti-Icing)액을 차례로 뿌려 눈을 제거하고 더 이상 눈이 쌓이지 않도록 하는 방법을 사용하지만 예전에는 그렇지 못했다.

간단히 말하면 빗자루로 눈을 쓸어냈다고 하는 편이 정확하다.  아래 사진을 보면 더욱 명확해 진다.




말 그대로 원시적인 방법을 사용해 비행기 눈을 제거했다.

빗자루나 서까래넉가래로 날개와 동체 위 눈을 제거한 다음, 날개의 각 부분품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지 확인하고 비행기를 띄웠던 것이다.

요즘 비행기에서 눈을 제거하는 방법은 앞에서 언급한 것처럼 주로 용액을 이용한다.  항공기 동체와 날개에 쌓인 눈을 녹이는데 제빙 용액을 주로 사용하지만 뜨거운 물을 사용해 눈을 제거하기도 한다.

요즘은 주로 아래 사진처럼 전용 차량을 이용해 항공기에 쌓인 눈을 치우고, 더 이상 눈이 쌓이지 않도록 방빙 처리를 한다.

De-icing 전용 차량
De-icing 전용 차량

 


무자비(?)하게 제빙액, 방빙액을 살포하는 장면
무자비(?)하게 제빙액, 방빙액을 살포하는 장면

눈으로 유명한 공항들은 대개 이런 작업에 능숙하다.  그래서 어지간한 눈이 내려도 전혀 당황하지 않고 De-icing 자량들이 동원돼 순식간에 눈을 제거하곤 한다.

다음은 그런 대표적인 공항 중의 하나인 미국 앵커리지 공항이다.

앵커리지공항에선 항공기 한대에 De-icing 차량이 여러대 동원돼 순식간에 눈을 제거한다.
앵커리지공항에선 항공기 한대에 De-icing 차량이 여러대 동원돼 순식간에 눈을 제거한다.

하지만 이런 제빙, 방빙 방법에는 앞에서 얘기한 것처럼 특수 용액이 동원되는데, 이 용액들이 환경적으로 유해하다는 주장들이 계속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항공업계에서는 충분히 검증된 용액이라는 입장이고, 만약을 위해 사용된 폐용액은 따로 수거해 폐기하고 있어 안전하다고 주장하지만, 일부 소규모 공항 등에서는 그냥 하천으로 버려지는 상황도 부인할 수는 없다.

그래서 아주 극소수이기는 하지만 또 다른 형태의 제빙(De-icing), 방빙(Anit-icing) 방법을 시도하고 있기도 하다.  그 대표적인 방법이 뜨거운 열선을 이용해 항공기 자체에 쌓인 눈을 녹이는 방법이다.

뉴욕 JFK 공항의 터널식 제빙시설
뉴욕 JFK 공항의 터널식 제빙시설

쉽게 말하면 터널식 제빙 방식이다.

자동차 자동세차와 비슷하다.  터널 모양으로 된 시설 안으로 항공기가 이동해 들어가서 그 안에 있는 뜨거운 열선(Radiant)을 통해 항공기에 쌓인 눈을 녹이는 방식이다.

터널 속의 열선을 통과하면서 눈을 녹이는 방식
터널 속의 열선을 통과하면서 눈을 녹이는 방식

하지만 어떤 방식에도 단점은 있는 법이어서, 우선 시설을 구축하는데 많은 비용이 소요될 뿐 아니라 실제 운영에서도 De-icing 차량을 이용하는 방식과 그 비용 면에서 크게 유리한 점이 없기 때문에 실제로는 많이 활용되고 있지는 못한 형편이다.

항공기 자체 기능 개선을 통해 눈이 쌓이지 못하도록 한다거나, 쌓인 눈을 손쉽게 녹일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된다면 현재 보다는 훨씬 눈으로 인한 항공기 결항이나 지연 등이 현저히 감소하겠지만 아직까지는 딱히 두드러진 방법이 개발되고 있지 않고 있다.

눈 오는 날 비행기 이용하실 일이 있으시다면 창문 너머로 항공기 눈을 녹이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는 차량들을 쉽게 볼 수 있을 것이다.  보다 획기적인 방법이 나오지 않는 한 말이다. ^^;;

* 눈과 관련된 항공 이야기들 * 

(2010/12/08)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태클 2014.11.10. 23:33
서까래가 아니고 넉가래
서까래는 지붕을 구성하는 부재를 일컫는 말이죠.
마래바 2014.11.11. 08:08
To 태클 님,
그렇네요.. 착각을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 항공기, 지상에서 스스로 후진(後進) 가능하다? [3]

    비행기가 하늘에서는 맘껏 자유롭지만, 땅 위에서는 그렇지 못하다. 특히 민간 항공기의 경우, 지상에서의 움직임(이동)은 상당 부분 제약되는데, 그 이유는 항공기 자체의 기술적 한계 때문이다. 항공기는 기본적으로 엔진의 힘으로 움직인다. 자동차처럼 피스톤을 움직여 직선 운동을 회전 운동으로 바꿔 바퀴를 굴리는 방...

    항공기, 지상에서 스스로 후진(後進) 가능하다?
  • 비행기는 문 닫는다고 바로 출발할 수 있는게 아녀~~ [2]

    비행기는 교통수단의 한 종류지만 다른 일반 교통수단과 다른 점이 있다면 그 중에 하나가 시간을 잘 지켜야 한다는 점이다. 이번엔 항공기 출발 순서에 대한 이야기를 해 보자. 오늘 손님도 많다. 퍼스트 클래스 자리 몇 개를 제외하고는 전석이 여행객들로 가득하다. 항공기 출발 40분 전, 기내 청소, 기내식 탑재, 정비 ...

    비행기는 문 닫는다고 바로 출발할 수 있는게 아녀~~
  • 불난 것도 아닌데 비행기에 왠 물세례? [2]

    며칠 전 (2011년 9월 26일) 대한항공 A380 항공기가 인천-파리 노선에 투입되면서. 프랑스 파리 샤를드골 공항에 취항했다. 현존하는 최대 규모 여객기로 하늘을 나는 궁전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거대한 A380 항공기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은 흥미로움 그 자체다. 얼마나 큰지, 얼마나 편안하지 궁금함도 한 두가지가...

    불난 것도 아닌데 비행기에 왠 물세례?
  • 항공 계엄선포, 비상선언(Emergency Declare) [1]

    긴급하고 위기상황을 만난 항공기는? 다른 모든 것 중지시키는 항공기 비상선언 항공기는 하늘을 날아 다닌다. 하늘의 나는 항공기가 쉴 곳이라고는 비행장, 공항 밖에 없다. 풍선에 가스 넣고 무한정 하늘에 떠 있는 기구, 비행선과는 달리 연료를 태워 하늘을 나는 비행기는 연료가 고갈되기 전에 공항에 내려 앉아야 한...

    항공 계엄선포, 비상선언(Emergency Declare)
  • 공동운항 항공편, 짐은 얼마나 부칠 수 있어?

    항공편 스케줄 안내판(FIDS, Flight Information Display System)은 그 공항에 얼마나 많은 항공편이 운항하는 지 보여준다. 내가 있는 파리 샤를드골공항 항공편 스케줄 안내판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아무리 많은 항공편이 운항한다 해도 안내판에 정확하게 표시해야 하기 때문에 그 중요성은 대단히 크다. 이용객들에게 거...

    공동운항 항공편, 짐은 얼마나 부칠 수 있어?
  • 배낭 여행족, 항공 DBC 노려볼까? [2]

    휴가 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프랑스는 이미 휴가 행렬은 시작되었다. 6월 말부터 시작된 이들의 휴가는 우리나라의 그것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엄청나고 프랑스인들에게 그 중요성은 대단하다. 흔히 하는 말로 이 휴가를 즐기기 위해 1년을 준비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고 하니 말이다. 이 휴가 시즌에는 관공서...

    배낭 여행족, 항공 DBC 노려볼까?
  • 좌석번호 예약해도 원래 좌석번호 받지 못하는 사연

    항공기는 이제 대중 교통수단이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것만큼이나 자연스런 우리 교통수단이 되었다. 하지만 다른 교통수단과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좌석번호 배정이라는 점을 들 수 있다. 일부 저비용항공사(국내에서는 진에어 정도)를 제외한 대부분 항공사들은 고객들에게 좌석번호를 지정해 제공한다. 예약을 했다는 것...

    좌석번호 예약해도 원래 좌석번호 받지 못하는 사연
  • 비행기 쌓인 눈은 빗자루로 쓸어 치울까? [2]

    비행기라는 물건을 하늘로 띄운다는 것이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간단하지는 않다. 조종사 있고, 비행기, 활주로 있으면 하늘을 비행하는데 무슨 문제가 있겠냐고 생각하겠지만 녹록치 않은게 현실이다. 아니 현재 기술로 자연의 힘을 거스르며 비행기를 띄울 수 없다고 보는 것이 더 적절할 것이다. [항공상식] 비행기...

    비행기 쌓인 눈은 빗자루로 쓸어 치울까?
  • 사상 최초의 기내 상영 영화는?

    항공여행이라는 것이 참 따분하다. 배처럼 탁 트인 외부로 나다니며 시원한 바람 느낄 수도 없이 그저 좁디 좁은 항공기, 좁은 좌석에 앉아 있어야만 하니 말이다. 그나마 그런 답답함을 조금이라도 덜어주는 것이 있다면 단연코 기내 영화나 음악을 꼽을 수 있다. 특히 영화는 일반 상영관보다 훨씬 먼저 접할 수도 있고, ...

    사상 최초의 기내 상영 영화는?
  • 하늘의 자유란?

    항공기 운항은 한 국가 내에서만 이루어지지 않고 여러나라에 영향을 미친다. 직접 오가는 국가 당사자 뿐만 아니라 항공기가 비행하는 동안 여러 나라를 거치며 날아가며, 또한 승객 수송에 대한 각국의 이해관계가 상충하기 때문에 하늘의 자유(Freedoms of sky 또는 Freedoms of the air)라는 개념이 도입되었으며, 1944...

    하늘의 자유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