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한쪽 방향으로만 뜨고 내리는 반쪽짜리 공항

마래바 | 비행 | 조회 수 12672 | 2010.11.03. 13:14 2011.02.13 Edited

공항을 지을 때는 여러가지 요건과 환경을 고려해야 하지만 가장 크게 고려해야 하는 부분은 다름아닌 안전이다.

항공기가 안전하게 뜨고 내릴 수 있는 지가 가장 큰 공항의 조건이다.  아무리 다른 여건이 좋더라도 항공기의 이착륙에 안전을 방해할 수 있다면 그건 제대로 된 공항이라고 할 수 없다.

그래서 공항을 건설할 때 가장 크게 고려하는 부분 중의 하나가 바람 방향이다.

바람의 방향이라고 하는 요소는 항공기가 뜨고 내리는 데는 시야거리와 함께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할 수 있다.


여기 공항 활주로 사진을 보자.

이 곳은 몽골의 울란바타르 징기스칸 공항이다.

여느 다른 공항과 별다른 특징이 없는 것 같다.  하지만 공항 사진에서 활주로 부분을 자세히 보면 뭔가 특이한 점이 발견된다.

활주로 부분이 너무 작게 나와 정확히 알기 어려운 것 같아 활주로 양끝 부분을 확대해 봤다.

뭔가 다른 점이 발견되지 않는가?

활주로 윗쪽 부분은 아스팔트 바닥 면에 스키드 마크로 가득해 있어 검게 그을려(?) 있는 모습인데 반해 활주로 아래 끝쪽 부분은 스키드 마크가 별로 보이질 않는다.  활주로 포장 상태 그대로 허연 색깔을 보여주고 있다.

왜 그럴까?

이 스키드마크를 보고 짐작할 수 있는 것은 이 공항에는 항공기가 주로 위쪽(북서쪽)에서 아랫쪽(남동쪽)으로 착륙한다는 것이다.  즉 착륙할 때 충격으로 윗쪽 활주로 끝부분은 검게 그을려 스키드마크로 가득차 있지만 상대적으로 그렇지 못한 아랫쪽은 스키드마크가 보이지 않는 것이다.

아니, 활주로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려면 활주로 양끝 어느 방향으로든 이착륙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야지 한쪽 방향으로만 이착륙하도록 한다는 것이 이해가 되질 않는다.

다른 특별한 이유라도 있는 것일까?

아래 사진을 보면 그 이유를 확실히 알 수 있다.

활주로 한쪽 방향만을 사용해 항공기가 이착륙해야 하는 이유는 다름아닌 산(Mountain) 때문이다.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이 울란바타르 공항은 주변 남동쪽으로 높은 산이 자리잡고 있다.

항공기가 이착륙하기 위해서는 활주로 주변에 높은 장애물이 있어서는 안된다.  김포공항 주변 개발이 제한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건물을 지을 때도 고도제한을 두어 일정 높이 이상의 건물은 지을 수 없도록 되어 있다.

이런 항공기 이착륙 특성 때문에 울란바타르 공항에서는 항공기가 북서쪽으로 뜨고 내릴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결국 이 울란바타르 공항은 제대로 지어진 공항이라고 할 수 없다.  반쪽짜리 역할 만을 하는 공항인 셈이다.

물론 이 공항을 지을 때 항공 교통량이 많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 때문이었는 지는 알 수 없지만 최근에 와서는 이 공항의 지형적 특성 때문에 울란바타르 공항을 운항하는 항공사들이 적지않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일전에 다른 포스트를 통해 여러번 언급한 바 있지만 항공기 이착륙에 가장 중요한 요소 중의 하나가 바람 방향인데, 이 울란바타르 공항에 부는 바람 방향이 북서풍인 경우 항공기가 착륙할 때 뒷바람이 되어 착륙이 어렵고 남동풍이 불면 이륙이 어렵게 된다.

만약 항공기가 활주로 양 방향으로 뜨고 내릴 수 있다면 바람이 어느 쪽에서 불든 맞바람을 이용해 이착륙이 용이하지만 이 울란바타르 공항은 한쪽 방향으로만 뜨고 내릴 수 있기 때문에 어려움을 겪게 되는 것이다.

실제로 다른 어떤 공항에 비해 몽골 울란바타르 공항을 운항하는 항공편들의 지연이나 결항이 많은 이유도 이 때문이다.  현재 활주로 방향과 직각이 되게 다른 활주로를 하나 더 건설하지 않는 한 이 어려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 포스트는 공항 현장에서 울란바타르 공항 운항 항공편을 다루는 항공사 직원들을 위해 작성했습니다.  간혹 승객 분들이 그 이유를 물어와도 자세한 내용을 몰라 그냥 강풍으로 지연된다, 결항된다 라는 안내만을 하니 다소 부족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  도움 되시길 바랍니다.)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ladien 2011.02.11. 21:34
김해공항의 서클링 어프로치를 예상하고 들어왔는데 울란바토르 공항이네요..
그런데 울란바토르 공항에 항상 남동풍이 불어서 김해처럼 서클링 어프로치를 할 이유가
없다면...(스키드 마크가 한쪽으로만 나있는것으로 보아..) 반쪽짜리 공항이라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한쪽을 산이 가로막고 있더라도 북서풍이 불지 않아 서클링 어프로치를 하지 않아도 된다면 제대로 지은 공항이라고 할 수 있죠..
김해공항이 반쪽짜리 공항이란 오명을 달고 있는것이 봄이 되면 불기 시작하는 남풍 때문에 직진입으론 안전한 착륙을 보장하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제 생각엔 울란바토르 공항은 제대로 지어진 공항인것 같은데요? 최소한 김해공항 보다는요.. ^^;; 현직에 있는 사람의 의견이었습니다. ㅎㅎ
마래바 2011.02.13. 17:38
To ladien 님,
말씀대로 북서풍이 불지 않으면 좋은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는데 있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고기압 영향인지 날씨(시정)는 연중 대부분 좋은 편입니다.
다만 시간대에 따라 바람 방향이 돌더군요.. 그래서 여름철에 특히 북서풍이 제법 분다는데 어려운 점이 있더군요..
물론 말씀대로 김해공항도 아주 애를 먹이는 공항 중의 하나죠..
심지어 일본항공은 예전에 김해공항으로 취항하려 하질 않았죠.. 위험하다고.. ^^;;

의견 감사합니다.
  • 비행기 이착륙의 적, 윈드시어

    "어라? 비행기가 내리지 못하고 다시 하늘로 올라가네? 무슨 일이지? 사고인가?" 항공기를 자주 타신 분이라면 이런 경험, 한 두번 쯤은 있을 것이다. 흔히 복행(Go-around) 이라고 하는 것인데, 사고이거나 큰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그렇지는 않다. 오히려 사고를 막기 위해 시도하는 안전한 조종 방법...

    비행기 이착륙의 적, 윈드시어
  • 소형기라고 무시마라, 형님 뺨친다 (이착륙 능력) [3]

    비행기가 작다고 해서 덜 안전하다거나 시스템이 뒤쳐지는 것은 아니다. 최근 개발된 기종이냐 아니냐에 따른 차이만 있을 뿐이다. 하지만 대부분 승객들이 소형기보다는 대형기를 선호한다. 그 가장 큰 이유는 안정성 때문이다. 소형기에 비해 대형 비행기는 큰 기체의 장점으로 비행 중 흔들림이 적다 보니, 조금 더 쾌적...

    소형기라고 무시마라, 형님 뺨친다 (이착륙 능력)
  • 한쪽 방향으로만 뜨고 내리는 반쪽짜리 공항 [2]

    공항을 지을 때는 여러가지 요건과 환경을 고려해야 하지만 가장 크게 고려해야 하는 부분은 다름아닌 안전이다. 항공기가 안전하게 뜨고 내릴 수 있는 지가 가장 큰 공항의 조건이다. 아무리 다른 여건이 좋더라도 항공기의 이착륙에 안전을 방해할 수 있다면 그건 제대로 된 공항이라고 할 수 없다. 그래서 공항을 건설할 ...

    한쪽 방향으로만 뜨고 내리는 반쪽짜리 공항
  • 조종사는 강철체력, 20시간 비행근무?

    비행기는 조종사가 필요하다. 무인 항공기가 등장하긴 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군사용이나 극히 제한적으로 민간 분야에만 해당하는 경우고, 그 밖에 대부분 항공기는 조종사가 필요하다. 특히 민간 항공 분야에서는 조종사가 한 비행기에 2명 이상이 함께 근무하도록 되어 있다. 일부 항공사 CEO가 그 조종사 수를 줄여 한 ...

    조종사는 강철체력, 20시간 비행근무?
  • 저비용항공사와 저가항공사, 어떻게 달라?

    며칠 전 9월 16일은 조금 특별한 날이었다. 우리나라 제 1 호 저비용항공사였던 한성항공이 그 동안의 부진(운항중단)에서 벗어나 새롭게 출발한 날이기 때문이다. 지난 2008년 10월 18일 운항을 중단한 이래 여러가지 우여곡절 끝에 티웨이(T'way)항공이라는 새 옷을 입고 날기 시작했다. 이로써 우리나라에는 활발하게 운...

    저비용항공사와 저가항공사, 어떻게 달라?
  • 조종실, 조종사 외에 다른 승무원 있다?

    민간 항공기 조종사, 기장/부기장을 영어로 Captain/Co-pilot 이렇게 표현하곤 한다. 하지만 여기서 부기장은 Co-pilot 이란 명칭 외에 First Officer 라는 표현으로도 불린다. 흔히 기장을 CAP, 부기장은 F/O 라고 명기하곤 하는데 F/O 가 바로 First Officer 의 준말임을 알 수 있다. 그럼 'First' 라는 표현이 있으니 'Se...

    조종실, 조종사 외에 다른 승무원 있다?
  • 항공 스케줄, 하계와 동계로 나누는 이유는?

    항공업계에서 항공사가 가지는 경쟁력은 뭘까? 이 질문에 대부분 최신의 좋은 항공기, 친절한 서비스, 저렴한 항공요금 등을 꼽을 것이다. 당연하다. 이런 제반 서비스의 질이 종합적으로 평가되어 좋은 항공사, 그렇지 못한 항공사 등 항공사 경쟁력을 평가한다. 하지만 여기에 간과할 수 없는 항공사 경쟁력이 있으니 그건...

    항공 스케줄, 하계와 동계로 나누는 이유는?
  • 항공 마일리지, 첼로도 적립한다? 애완동물은? [1]

    어제 오늘 트위터 상에 '항공' 관련된 이야기들을 따라 가다 보니 첼로에게도 항공 마일리지가 누적될 수 있다는 뉴스가 화제인 모양이다. 세계적인 첼리스트 장한나 양이 작년 TV 모 프로그램에 출연해 첼로를 휴대하고 항공기를 이용할 때 아쉬웠던 부분을 언급했었다. 사람에게는 적립되는 항공 마일리지가 좌석을 주고 ...

  • 비행기 갈아타는 시간, 충분하게 잡으세요

    항공교통은 이제 더 이상 낯설지 않다. 해외 여행이 자유로워지면서, 우리에게는 더욱 친숙한 교통수단이다. 우리나라 처럼 크지 않은 나라에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같은 대형 항공사가 둘 씩이나 있는 것도 대단하다고 여겨지는데, 거기다가 현재 운항하는 저비용항공사만 해도 진에어, 에어부산,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비행기 갈아타는 시간, 충분하게 잡으세요
  • 항공기, 몇 분 안에 탈출해야 살 수 있어?

    이 세상 어느 것과도 바꿀 수 없을만큼 중요한 것이 인간의 생명이다. 전투기 조종사들도 비상사태가 되면 그 엄청난 가격의 전투기를 포기하고 탈출하는 것이 의무다. 특별한 문제가 없는 한 말이다. 물론 전투기 조종사를 양성하는데 또 그 만큼의 시간과 비용이 필요하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그 보다는 사람의 생명이 ...

    항공기, 몇 분 안에 탈출해야 살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