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저비용항공사와 저가항공사, 어떻게 달라?

마래바 | 기타 | 조회 수 18680 | 2010.09.18. 12:58 2012.10.18 Edited

며칠 전 9월 16일은 조금 특별한 날이었다.

우리나라 제 1 호 저비용항공사였던 한성항공이 그 동안의 부진(운항중단)에서 벗어나 새롭게 출발한 날이기 때문이다.

지난 2008년 10월 18일 운항을 중단한 이래 여러가지 우여곡절 끝에 티웨이(T'way)항공이라는 새 옷을 입고 날기 시작했다.

이로써 우리나라에는 활발하게 운항하는 저비용항공사가 5개에 이르게 되었다.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그리고 티웨이항공까지 말이다.

사정이 이쯤되니 이제 우리에게도 저비용항공사(LCC)는 더 이상 낯설지 않은 단어가 되었다.

그런데 이 LCC 라는 의미의 항공사를 표현할 때, 저비용항공사로 호칭하는 경우도 있고 저가항공사라고 부르기도 한다.  저비용항공사와 저가항공사는 다른 걸까?  다르다면 어떤 면이 다르다는 걸까?

우리나라 LCC 들 (우측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진에어,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우리나라 LCC 들 (우측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진에어,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잘 아는 것처럼 저비용항공은 LCC(Low Cost Carrier), 즉 비용이 적게 발생하는 항공사라는 말이다.  항공요금이 싸서 저가항공이라고 부르기도 하지만, 엄밀하게 말하면 저비용항공과 저가항공은 다른 말이다.

항공사 기본 조직이나 운영 방법의 효율성을 통해 비용구조를 개선함으로써 결과적으로 운임을 내릴 수 있다는 말이지, 쥐어 짜듯 항공요금을 내리고 나서 어쩔 수 없이 서비스를 축소하는 것이 아니라는 말이다.

저비용항공이라는 표현이 해당 항공산업의 구조적인 면을 보고 붙힌 이름이라면, 저가항공이라는 표현은 소비자 입장에서 붙혀진 이름이라 할 수 있다.  솔직히 소비자 입장에서는 저비용항공이든, 저가항공이든 편리하고 값싸게 이용할 수만 있으면 되는 것이지 명칭 따위야 그리 중요하지 않다 하겠다.

다시 정의하면 이렇다.

  • 저비용항공사 (Low Cost Carrier) :
    항공사 영업이나 운송 방식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단순화하고, 조직을 다기능화함으로써 항공사 운영비용을 절감해 결과적으로 항공요금을 낮추는 항공사
  • 저가항공사 (Low Fare Carrier) :
    항공운임 측면에서 봤을 때 다른 일반 항공사들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대를 구성하고 있는 항공사
    (※ 참고로 Low Fare Carrier 라는 용어는 널리 통용되는 표현은 아니다.)

하지만 이렇게 이름을 구분해 붙힌다고 해서 달라지는 건 별로 없다.

최근 저비용 혹은 저가항공사들을 보면 위 기준을 가지고 무우 자르듯 잘라 구분하기 힘든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어찌보면 같은 모습을 바라보는 입장에서 다르게 구분한 것이라고 보는 편이 맞다.

고로 저비용항공이라 부르던, 저가항공이라 부르던 별반 상관없다.  다만 해당 항공사 당사자들 입장에서는 '저가' 라는 다소 싸구려라는 느낌이 들어간 표현보다는 '저비용항공'이라는 호칭으로 불러주길 원할 것이긴 하다.


한편 우리나라 LCC 들은 다소 애매모호한 포지셔닝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우리나라 LCC 항공사들을 보면 항공운임 측면에서 저가(Low Fare)라고 보기도 어렵고, 구조적인 측면에서 볼 때 저비용(Low Cost) 구조를 가지고 있다고 보기도 어렵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붙힌 표현이 '프리미엄'이다.  프리미엄 저비용항공이라는 새로운 표현이 등장한 것이다.  물론 이 표현을 직접적으로 사용한 건 진에어 하나 뿐이지만, 나머지 항공사들도 속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다.

요금은 일반 항공사의 70-80% 수준이니 항공운임이 저가(Low Fare)라고 보기 어려우며, 서구의 LCC 처럼 공항 탑승수속 카운터 없애고, 승무원이 직접 승객 탑승업무를 담당하며, 위탁 수하물 마저 없애 인력 소요를 최소화하는 등의 저비용 구조를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다.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났을까?

가장 큰 이유는 우리나라 항공 소비자들의 서비스 기대수준 때문이다.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 항공교통은 고급 수단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다시말해 기존 항공사들이 그동안 제공해 온 서비스 수준을 LCC 들에게도 요구한다는 것이다.  즉, 항공운임은 싸지만 서비스는 동일하게 받을 것을 기대한다는 것인데, 이런 상황에서는 우리나라 LCC 들은 항공운임을 더 이상 낮출 수 없다.

우리나라 LCC 들이 국내를 넘어 국제 항공시장에서 진정한 LCC 로 성장하기 위해서 넘어야 할 벽이 바로 이 부분이다.  현 상태에서는 우리나라 소비자들은 어찌어찌 끌어 모을 수 있을 지 모르지만 해외 항공소비자를 유치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더군다나 에어아시아엑스 등 아시아권에서 진정한 저비용항공이라 불리는 항공사들이 한국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기 시작했다.  우리나라 LCC 들의 경쟁상대는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이 아니다.  외국 LCC 들이다.  서비스나 노선망에서 경쟁력이 떨어지는 우리나라 LCC 들이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과 경쟁하기 힘들고, 항공운임 면에서도 외국 LCC 와 경쟁력을 다투기 어렵다.

'프리미엄' 이라는 중간적 포지셔닝이 또 다른 항공 시장을 만들어 낼 것인지, 이도저도 아닌 애매한 '계륵'이 될 것인지... 항공업계의 또 다른 노력과 항공 소비자의 변화 만이 해답이 될 수 있을 것이다.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비행기 이착륙의 적, 윈드시어

    "어라? 비행기가 내리지 못하고 다시 하늘로 올라가네? 무슨 일이지? 사고인가?" 항공기를 자주 타신 분이라면 이런 경험, 한 두번 쯤은 있을 것이다. 흔히 복행(Go-around) 이라고 하는 것인데, 사고이거나 큰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그렇지는 않다. 오히려 사고를 막기 위해 시도하는 안전한 조종 방법...

    비행기 이착륙의 적, 윈드시어
  • 소형기라고 무시마라, 형님 뺨친다 (이착륙 능력) [3]

    비행기가 작다고 해서 덜 안전하다거나 시스템이 뒤쳐지는 것은 아니다. 최근 개발된 기종이냐 아니냐에 따른 차이만 있을 뿐이다. 하지만 대부분 승객들이 소형기보다는 대형기를 선호한다. 그 가장 큰 이유는 안정성 때문이다. 소형기에 비해 대형 비행기는 큰 기체의 장점으로 비행 중 흔들림이 적다 보니, 조금 더 쾌적...

    소형기라고 무시마라, 형님 뺨친다 (이착륙 능력)
  • 한쪽 방향으로만 뜨고 내리는 반쪽짜리 공항 [2]

    공항을 지을 때는 여러가지 요건과 환경을 고려해야 하지만 가장 크게 고려해야 하는 부분은 다름아닌 안전이다. 항공기가 안전하게 뜨고 내릴 수 있는 지가 가장 큰 공항의 조건이다. 아무리 다른 여건이 좋더라도 항공기의 이착륙에 안전을 방해할 수 있다면 그건 제대로 된 공항이라고 할 수 없다. 그래서 공항을 건설할 ...

    한쪽 방향으로만 뜨고 내리는 반쪽짜리 공항
  • 조종사는 강철체력, 20시간 비행근무?

    비행기는 조종사가 필요하다. 무인 항공기가 등장하긴 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군사용이나 극히 제한적으로 민간 분야에만 해당하는 경우고, 그 밖에 대부분 항공기는 조종사가 필요하다. 특히 민간 항공 분야에서는 조종사가 한 비행기에 2명 이상이 함께 근무하도록 되어 있다. 일부 항공사 CEO가 그 조종사 수를 줄여 한 ...

    조종사는 강철체력, 20시간 비행근무?
  • 저비용항공사와 저가항공사, 어떻게 달라?

    며칠 전 9월 16일은 조금 특별한 날이었다. 우리나라 제 1 호 저비용항공사였던 한성항공이 그 동안의 부진(운항중단)에서 벗어나 새롭게 출발한 날이기 때문이다. 지난 2008년 10월 18일 운항을 중단한 이래 여러가지 우여곡절 끝에 티웨이(T'way)항공이라는 새 옷을 입고 날기 시작했다. 이로써 우리나라에는 활발하게 운...

    저비용항공사와 저가항공사, 어떻게 달라?
  • 조종실, 조종사 외에 다른 승무원 있다?

    민간 항공기 조종사, 기장/부기장을 영어로 Captain/Co-pilot 이렇게 표현하곤 한다. 하지만 여기서 부기장은 Co-pilot 이란 명칭 외에 First Officer 라는 표현으로도 불린다. 흔히 기장을 CAP, 부기장은 F/O 라고 명기하곤 하는데 F/O 가 바로 First Officer 의 준말임을 알 수 있다. 그럼 'First' 라는 표현이 있으니 'Se...

    조종실, 조종사 외에 다른 승무원 있다?
  • 항공 스케줄, 하계와 동계로 나누는 이유는?

    항공업계에서 항공사가 가지는 경쟁력은 뭘까? 이 질문에 대부분 최신의 좋은 항공기, 친절한 서비스, 저렴한 항공요금 등을 꼽을 것이다. 당연하다. 이런 제반 서비스의 질이 종합적으로 평가되어 좋은 항공사, 그렇지 못한 항공사 등 항공사 경쟁력을 평가한다. 하지만 여기에 간과할 수 없는 항공사 경쟁력이 있으니 그건...

    항공 스케줄, 하계와 동계로 나누는 이유는?
  • 항공 마일리지, 첼로도 적립한다? 애완동물은? [1]

    어제 오늘 트위터 상에 '항공' 관련된 이야기들을 따라 가다 보니 첼로에게도 항공 마일리지가 누적될 수 있다는 뉴스가 화제인 모양이다. 세계적인 첼리스트 장한나 양이 작년 TV 모 프로그램에 출연해 첼로를 휴대하고 항공기를 이용할 때 아쉬웠던 부분을 언급했었다. 사람에게는 적립되는 항공 마일리지가 좌석을 주고 ...

  • 비행기 갈아타는 시간, 충분하게 잡으세요

    항공교통은 이제 더 이상 낯설지 않다. 해외 여행이 자유로워지면서, 우리에게는 더욱 친숙한 교통수단이다. 우리나라 처럼 크지 않은 나라에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같은 대형 항공사가 둘 씩이나 있는 것도 대단하다고 여겨지는데, 거기다가 현재 운항하는 저비용항공사만 해도 진에어, 에어부산,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비행기 갈아타는 시간, 충분하게 잡으세요
  • 항공기, 몇 분 안에 탈출해야 살 수 있어?

    이 세상 어느 것과도 바꿀 수 없을만큼 중요한 것이 인간의 생명이다. 전투기 조종사들도 비상사태가 되면 그 엄청난 가격의 전투기를 포기하고 탈출하는 것이 의무다. 특별한 문제가 없는 한 말이다. 물론 전투기 조종사를 양성하는데 또 그 만큼의 시간과 비용이 필요하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그 보다는 사람의 생명이 ...

    항공기, 몇 분 안에 탈출해야 살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