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비행기 갈아타는 시간, 충분하게 잡으세요

마래바 | 비행 | 조회 수 12667 | 2010.08.24. 17:10 2013.09.04 Edited

항공교통은 이제 더 이상 낯설지 않다.

해외 여행이 자유로워지면서, 우리에게는 더욱 친숙한 교통수단이다.  우리나라 처럼 크지 않은 나라에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같은 대형 항공사가 둘 씩이나 있는 것도 대단하다고 여겨지는데, 거기다가 현재 운항하는 저비용항공사만 해도 진에어, 에어부산,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까지 있으니 신기할 노릇이다.

이렇게 다양한 항공사가 있어도 단 한번에 원하는 곳까지 갈 수 있는 경우는 많지 않다.  버스를 갈아타듯 항공기도 적당한 장소, 공항에서 다른 항공편으로 갈아타곤 한다.

그런데 이렇게 항공기를 갈아탈 때 주의해야 할 점이 몇가지 있다.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하는 것은 연결시간이다.

연결시간(Connection Time)은 항공기가 도착해 다른 항공편으로 갈아탈 때 걸리는(혹은 필요한) 시간을 말한다.  이 소요 시간은 각 공항마다 다르다.  공항 터미널의 위치도, 시설도, 절차도 약간씩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A 공항에서 항공기를 갈아탈 때 1시간이면 충분하던 것이 B 공항에서는 1시간 30분이 걸리기도 한다.

만약 여러분 중 항공기를 2편 이상 연결해 갈아타는 여정으로 여행 한다면 가능한한 연결시간, 즉 갈아타는 시간은 충분히 잡는 게 좋다.  물론 급한 사정이 있어 시간을 다투는 경우가 아니라면 말이다.

항공기라는 교통수단이 비교적 빠르고 정시성을 자랑한다고 하지만, 공항의 날씨, 항공기 자체의 상태 등으로 인해 지연되는 경우를 언제든지 예상해야 한다.  단, 10분-20분만 지연되어도 다음 편 항공기를 놓치기 십상이다.  아니면 대학 입학 체력장 시험보듯 100미터를 죽어라고 달려야 하는 상황을 만날 수도 있다.

참고로 인천공항에서는 이 항공기간 연결 시간을 짧은 경우 45분을 적용하기도 한다. 대개 항공기 탑승 시각이 출발 30분 전이라고 보면 내 항공편 도착해 주섬주섬 짐 챙겨 내리는 시각이면 내가 타야할 연결 항공편은 이미 탑승을 시작했을 정도로 연결시간이 충분치는 않다.

또 한가지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 것은 수하물, 부치는 짐이다.

항공기 갈아타는 시간이 짧으면 짧을 수록 화물칸의 짐은 연결편 항공기로 옮겨 실리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사람이야 어떻게 하든, 뛰어서라도 다음 항공편에 올라탈 수 있겠지만, 짐은 그렇지 못하다.  저 짐은 꼭 다음 연결 항공편으로 실어줘야 해 라고 누군가가 관심을 가지고 따로 처리해 주지 않는 한 정해진 절차와 순서에 의해 처리되기 때문에 누락될 가능성이 커지는 것이다.

다른 원인과 함께 복합적으로 발생하는 문제지만, 적어도 이렇게 짧은 연결 시간 때문에 짐이 분실되는 경우도 적지는 않다고 할 수 있다.

 

연결 항공편 탑승을 위해서는 미리 고려해야 할 사항 있어..

연결 항공편 탑승을 위해서는 미리 고려해야 할 사항 있어..

그래서 불가피하게 항공기를 두편 이상 이용해, 갈아타는 상황이라면 몇가지는 미리 확인해 두는 게 좋다.

가장 먼저, 앞에서 언급한 것처럼 해당 공항의 최소 연결시간이 얼마나 되는 지 확인하고, 다음 연결되는 항공편이 어느 터미널에서 출발하는 지 확인하는 게 좋다.  대개 국제공항의 경우 터미널이 여러개다.  특히 미국의 큰 공항들은 한 공항에 터미널이 5-6개인 경우도 많다.  미리 알고 있으면 다음편으로 갈아탈 때 움직이는 동선을 줄이고 혼선을 피할 수 있다.

그리고 짐이 큰 경우가 아니라면 부치지 않는 게 좋다.  만약 불가피하게 부쳐야 하는 경우라면 직원에게 신신당부를 해 연결시간(Connection Time)이 충분치 않음을 주지시켜 우선 조치될 수 있도록 하는 게 좋다.

참고로 미국으로 가는 항공편은 처음 도착지에서 승객 본인이 짐을 다 찾아야 한다.  입국수속을 마치고 다시 짐을 찾아 다음 연결 항공편으로 갈아타야 하니 미국 공항에서의 연결시간은 더욱 많이 필요하다.

또한 가능하다면 항공기 도착하기 전에 승무원에게 자신의 다음 항공편 연결시간이 짧다는 것을 미리 알려주는 게 좋다.  그러면 가능한한 다음 항공편 탑승을 위해 다른 승객들보다 먼저 내리도록 해 줄 수도 있을 것이다.
 

항공교통이 일반화 되고는 있지만, 아직까지 항공교통 특성에 대해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 중의 하나도 이 연결 항공편 탑승이다.  해당 공항에 미리 설정된 연결시간이면 충분하다고 얘기하지만, 항공편 스케줄을 잡을 때는 너무 타이트하게 잡지 않는 게 좋다.

특히 항공편 지연이 밥 먹듯 발생하는 공항으로 들어가는 경우라면 더욱 그렇다.  최근에는 중국 북경이나 천진, 푸동 공항 등은 지연이 다발하고 있으므로 이들 공항을 거쳐가는 분들은 가능한한 다음 항공편까지의 연결시간을 충분하게 잡을 것을 권해드리고 싶다.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비행기 이착륙의 적, 윈드시어

    "어라? 비행기가 내리지 못하고 다시 하늘로 올라가네? 무슨 일이지? 사고인가?" 항공기를 자주 타신 분이라면 이런 경험, 한 두번 쯤은 있을 것이다. 흔히 복행(Go-around) 이라고 하는 것인데, 사고이거나 큰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그렇지는 않다. 오히려 사고를 막기 위해 시도하는 안전한 조종 방법...

    비행기 이착륙의 적, 윈드시어
  • 소형기라고 무시마라, 형님 뺨친다 (이착륙 능력) [3]

    비행기가 작다고 해서 덜 안전하다거나 시스템이 뒤쳐지는 것은 아니다. 최근 개발된 기종이냐 아니냐에 따른 차이만 있을 뿐이다. 하지만 대부분 승객들이 소형기보다는 대형기를 선호한다. 그 가장 큰 이유는 안정성 때문이다. 소형기에 비해 대형 비행기는 큰 기체의 장점으로 비행 중 흔들림이 적다 보니, 조금 더 쾌적...

    소형기라고 무시마라, 형님 뺨친다 (이착륙 능력)
  • 한쪽 방향으로만 뜨고 내리는 반쪽짜리 공항 [2]

    공항을 지을 때는 여러가지 요건과 환경을 고려해야 하지만 가장 크게 고려해야 하는 부분은 다름아닌 안전이다. 항공기가 안전하게 뜨고 내릴 수 있는 지가 가장 큰 공항의 조건이다. 아무리 다른 여건이 좋더라도 항공기의 이착륙에 안전을 방해할 수 있다면 그건 제대로 된 공항이라고 할 수 없다. 그래서 공항을 건설할 ...

    한쪽 방향으로만 뜨고 내리는 반쪽짜리 공항
  • 조종사는 강철체력, 20시간 비행근무?

    비행기는 조종사가 필요하다. 무인 항공기가 등장하긴 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군사용이나 극히 제한적으로 민간 분야에만 해당하는 경우고, 그 밖에 대부분 항공기는 조종사가 필요하다. 특히 민간 항공 분야에서는 조종사가 한 비행기에 2명 이상이 함께 근무하도록 되어 있다. 일부 항공사 CEO가 그 조종사 수를 줄여 한 ...

    조종사는 강철체력, 20시간 비행근무?
  • 저비용항공사와 저가항공사, 어떻게 달라?

    며칠 전 9월 16일은 조금 특별한 날이었다. 우리나라 제 1 호 저비용항공사였던 한성항공이 그 동안의 부진(운항중단)에서 벗어나 새롭게 출발한 날이기 때문이다. 지난 2008년 10월 18일 운항을 중단한 이래 여러가지 우여곡절 끝에 티웨이(T'way)항공이라는 새 옷을 입고 날기 시작했다. 이로써 우리나라에는 활발하게 운...

    저비용항공사와 저가항공사, 어떻게 달라?
  • 조종실, 조종사 외에 다른 승무원 있다?

    민간 항공기 조종사, 기장/부기장을 영어로 Captain/Co-pilot 이렇게 표현하곤 한다. 하지만 여기서 부기장은 Co-pilot 이란 명칭 외에 First Officer 라는 표현으로도 불린다. 흔히 기장을 CAP, 부기장은 F/O 라고 명기하곤 하는데 F/O 가 바로 First Officer 의 준말임을 알 수 있다. 그럼 'First' 라는 표현이 있으니 'Se...

    조종실, 조종사 외에 다른 승무원 있다?
  • 항공 스케줄, 하계와 동계로 나누는 이유는?

    항공업계에서 항공사가 가지는 경쟁력은 뭘까? 이 질문에 대부분 최신의 좋은 항공기, 친절한 서비스, 저렴한 항공요금 등을 꼽을 것이다. 당연하다. 이런 제반 서비스의 질이 종합적으로 평가되어 좋은 항공사, 그렇지 못한 항공사 등 항공사 경쟁력을 평가한다. 하지만 여기에 간과할 수 없는 항공사 경쟁력이 있으니 그건...

    항공 스케줄, 하계와 동계로 나누는 이유는?
  • 항공 마일리지, 첼로도 적립한다? 애완동물은? [1]

    어제 오늘 트위터 상에 '항공' 관련된 이야기들을 따라 가다 보니 첼로에게도 항공 마일리지가 누적될 수 있다는 뉴스가 화제인 모양이다. 세계적인 첼리스트 장한나 양이 작년 TV 모 프로그램에 출연해 첼로를 휴대하고 항공기를 이용할 때 아쉬웠던 부분을 언급했었다. 사람에게는 적립되는 항공 마일리지가 좌석을 주고 ...

  • 비행기 갈아타는 시간, 충분하게 잡으세요

    항공교통은 이제 더 이상 낯설지 않다. 해외 여행이 자유로워지면서, 우리에게는 더욱 친숙한 교통수단이다. 우리나라 처럼 크지 않은 나라에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같은 대형 항공사가 둘 씩이나 있는 것도 대단하다고 여겨지는데, 거기다가 현재 운항하는 저비용항공사만 해도 진에어, 에어부산,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비행기 갈아타는 시간, 충분하게 잡으세요
  • 항공기, 몇 분 안에 탈출해야 살 수 있어?

    이 세상 어느 것과도 바꿀 수 없을만큼 중요한 것이 인간의 생명이다. 전투기 조종사들도 비상사태가 되면 그 엄청난 가격의 전투기를 포기하고 탈출하는 것이 의무다. 특별한 문제가 없는 한 말이다. 물론 전투기 조종사를 양성하는데 또 그 만큼의 시간과 비용이 필요하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그 보다는 사람의 생명이 ...

    항공기, 몇 분 안에 탈출해야 살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