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AA

전 세계에는 같은 이름을 가진 도시들이 제법 드물지 않다.

세인트 피터스버그(St. Petersburg)는 미국 플로리다에 있는 작은 도시다.  그런데 이 보다 훨씬 먼저 같은 이름을 사용하는 도시가 있는데, 다름아닌 러시아의 Saint Petersburg 다.  셍트페테르부르크 라는 도시다.

사람들에게도 이름이 있다.  하지만 동명이인이 너무도 많다.

사람들 사이에서 호칭하며 지낼 때야 동명이인이 있어도 큰 문제가 없지만 법적인 신분을 따질 때 곤란하게 된다.  그래서 모든 사람들에게 특정 번호(?)를 부여하는 경우가 많다다.  우리나라에서는 주민등록번호라는 게 있고, 미국에도 이와 비슷한 사회보장번호 등이 있다.

북경수도국제공항의 영문 이름이 Peking 인 이유는?
북경수도국제공항의 영문 이름이 Peking 인 이유는?

항공업계에서도 도시나 공항을 마찬가지로 특정 코드를 부여해 동일한 이름의 다른 도시, 공항과 구분한다.

서울은 SEL, 제주는 CJU, 런던은 LON, 뉴욕은 NYC 등 IATA 부여 방식으로 코드를 사용하고 있다. 

도시나 공항코드는 대개 그 영문 이름과 비슷하다.  김포공항은 GMP, 인천공항은 ICN, 뉴욕 JFK 공항은 JFK, 로스앤젤레스 공항은 LAX 등으로 불린다.

그런데 간혹 이름과 동떨어진 코드를 사용하는 공항이나 도시가 눈에 띈다.

대표적인 공항이 북경 수도국제공항인데, 공항코드는 PEK 다.  그리고 간혹 페이킹(Peking) 이라는 명칭을 붙히곤 한다.  하지만 북경이라는 도시, 즉 뻬이징의 도시코드는 BJS 다.  뻬이징(Beijing) 이라는 영문 이름과 비슷하다.  북경이라는 도시에 공항이 여러개 있어 구분할 필요가 있다면 모르지만 그렇지도 않은데, 뻬이징(Beijing)이라는 도시 이름 대신에 페이킹(Peking)이라는 이름을 붙힌 이유는 뭘까?

사실 페이킹(Peking)이라는 이름은 뻬이징(Beijing)의 예전 영문 표기방식을 따른 것이다.

[관련 블로그 글] 북경대는 왜 Peking Uni 일까요? (바로바로님)

간단히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800년대 중반 중국 영국대사관에서 근무했던 영국인 윌마가 개발하고 만든 표기방식(핀인법)에 따라 중국 북경을 Peking 이라는 이름으로 표기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1958년 새로운 표기방식을 선택하고 1982년 국제표준위원회가 이를 국제표준으로 인정하면서부터 Beijing 이라는 표기방식이 Peking 을 대신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1950년 이전에 만들어진 학교나 건축물 등은 윌마가 개발한 표기방식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예를 들어 북경대학도 Peking Uni. 가 정식 명칭이며, 청화대학도 현재 표기 방식으로는 Qinghua 가 맞지만, 실제로는 Tsinghua 라고 표기한다.  모택동을 Mao Ze-Dong 이 아닌 Mao Tse-Tung 으로, 주은래를 Zhou En-Lai 가 아닌 Chow En-Lai 라고 부르기도 하는 이유라고 한다.

상황이 이러니 북경공항이라고 예외가 될 수 없었던 모양이다.

지금 표기 방식으로 하자면 북경공항 코드는 BJS 가 되어야 하고, 공항코드로 BJS 로 표기하는 게 맞겠지만, 한번 정해진 예전 이름을 사용하기에 Peking Airport, 코드는 PEK 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이건 비단 중국만이 아니다.

우리나라도 몇년 전 영문 표기 방식이 바뀌었다.  광주의 영문 표기가 Kwangju 에서 Gwangju로, 부산이 Pusan 에서 Busan 으로 바뀐 것이다.  하지만 이들 공항코드는 여전히 KWJ, PUS 을 유지하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의 영문 명칭도 PIFF, 즉 P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이다.  부산이라는 도시의 영문 명칭이 Busan 으로 바뀌었다고 해서 PIFF 를 BIFF 로 바꾸기는 어렵다.  이미 국제적으로 널리 알려진 것이 PIFF 라는 브랜드이기 때문이다.

참고로 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북경오리 요리를 페이킹덕(Peking Duck)이라고 부르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관련 정보] 중국 뻬이징(북경) 수도국제공항 정보 개요


관련된 다른 게시물
  1. [2010/07/31] 뻬이징(북경) 공항 정보 개요 (27053, 4) *4
  2. [2009/07/01] 일본 공항에 1인용 패트롤카 (i-Real) 등장 (17414, 2)
댓글 0
댓글 달기 Textarea 사용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이름

HOT 제주항공, 오늘부터 탑승구에서 승객 몸무게 잰다2

HOT 2017년 세계 최다 항공편 노선, 서울-제주 하루 평균 178편

HOT 대한항공·조종사 노조, 3년 만에 임금 인상 잠정 합의

HOT 대한항공 여객기, 이륙 준비 중 활주로에서 미끄러져 이탈

HOT 영국항공, LCC 되나? 등받이 조절안되는 좌석 도입

공지 같은 날씨에도 내리지 못하는 항공기 차이 있다.2

공지 해외여행(항공) 준비할 것과 여행 팁 (총정리)

항공기 항공기, 몇 분 안에 탈출해야 살 수 있어?

10.08.16조회 17292 1 0

비행 조종사가 관제탑 핑계대며 출발하질 않아요2

10.08.11조회 12676 0

기타 북경공항, 영문 호칭이 페이킹(Peking)인 이유

10.08.02조회 12985 0

수하물 항공 수하물 무게, 32kg 로 제한하는 이유4

10.07.20조회 26239 5 -2

비행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데 방해하는 것들

10.07.19조회 14912 0

기타 기내식 공장에 불이 났어요? 어떻게 해요?

10.07.12조회 10803 0

항공기 항공기 탑승, 왼쪽 문만 이용하는 이유는?2

10.07.07조회 15303 0

좌석 비상구 좌석이 항상 좋을까?

10.07.03조회 29267 3 -3

비행 길이 막혀 비행기 못 가는데요? (노탐이란?)

10.06.29조회 14538 0

기타 인천공항의 소속 도시가 서울이라고?4

10.06.15조회 14463 0

항공기 항공기에 테이프 붙여 정비한다?4

10.06.13조회 24073 1 0

좌석 항공 오버부킹(Over Booking), 관행인가? 어쩔 수 없는 선택인가?

10.06.10조회 14084 3 0

기타 입국거절 승객 때문에 비행기 못나가요!

10.05.14조회 13884 0

항공권 전자항공권(e-Ticket) 에 대하여 (2007/05/29)

07.05.29조회 24216 6 0

수하물 항공기에 짐 부치기 싫은 네가지 이유

10.05.03조회 19083 2 0

항공기 비행기가 구름을 만들어낸다?

10.04.27조회 12810 2 0

비행 화산에 대응하는 항공편 운영 원칙

10.04.22조회 12727 0

기타 활주로에도 이름이 있다. (이름 붙이는 원칙?)

10.04.12조회 13231 -1

승무원 비행기에 객실 승무원은 몇명이나 타나?2

10.04.05조회 15762 0

기타 항공사 파업해도 좌석 확보하는 방법?

10.04.02조회 10088 0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