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비상구 좌석이 항상 좋을까?

마래바 | 좌석 | 조회 수 27307 | 2010.07.03. 15:31 2012.08.20 Edited

항공기를 탈 때, 좌석은 그 여행의 편안함을 좌우하는 가장 큰 요소다.

"어느 쪽 좌석으로 해 드릴까요?"

"비상구 좌석 있나요? 가능하면 그 쪽으로..."

이런 대화는 공항 카운터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대화다.

솔직히 말해 퍼스트나 비즈니스 클래스와 이코노미를 구분하는 가장 큰 차이점은 좌석이다.  좀 더 정확히 얘기하면 좌석의 크기와 공간이다.  최근에는 서비스가 점차 양극으로 치닫는 경향을 보여, 퍼스트 클래스 같은 경우에는 자기만의 독립공간을 만들어 주기도 한다. 침대는 물론 각종 편의 시설이 갖추어진 경우도 있을 정도다.

돈이 조금 궁하거나 절약하려는 사람들에게는 그저 이코노미 클래스 밖에 없다.  하지만 앞서 얘기한 것처럼 일반석(이코노미)은 좌석 크기에 제한이 있기 때문에 좁고 불편하다.

그럼 그냥 항공사 직원이 주는대로 좌석에 앉아 갈 것이냐?

그렇지는 않다.  같은 돈 내고 탑승한 일반석이라도 편안함의 차이는 있다.  일반석에서 가장 선호하는 좌석 중의 하나가 비상구 좌석(Emergency Exit Seat)이다.

항공기에는 평상 시에는 사용하지 않지만 비상 시에 쉽게 탈출할 수 있도록 항공기 동체 중간 중간에 비상구가 설치되어 있다.  

이 비상구 좌석 주변은 쉽게 탈출할 수 있도록 비교적 공간이 넓고 장애물이 설치되어 있지 않다.  그래서 비상구 주변에 있는 소위 비상구 좌석은 전면에 다른 좌석이 없어 마음놓고 발을 뻗을 수도 있고, 자유롭게 드나들 수도 있어 많은 항공 여행객들이 선호하는 좌석이다.


하지만 이런 비상구 좌석이 좋은 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매우 불편한 자리가 될 수도 있다.

우선 화장실 옆이거나 갤리(Galley, 주방) 부근일 수 있다.

수많은 사람들이 들락거리고, 승무원이 쉴새 없이 드나드는 주방 옆이라면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기 어려운 공간이 바로 비상구 좌석이라고 할 수 있다.

1. 가방 둘 곳 마땅치 않아..

기내로 휴대하는 가방을 보관하는 장소는 좌석 위 선반(Overhead Bin)이나 좌석 발 아래 공간이다.

하지만 좌석 아래 가방이나 짐을 두는 공간이 없다는 게 이 비상구 좌석의 단점이다.  그냥 발 앞에 두면 되지 않느냐고 반문할 지 모르지만, 안전을 위해서는 항공기 이착륙 시 혹은 비행 중 흔들림 등으로 가방이 이리저리 움직이지 않는 공간에 두어야 한다.  그래서 발 아래 그냥 내버려 둘 수는 없다.

2. 뒤로 젖혀지지 않는 좌석일 수도 있어..

기종에 따라서는 비상구 좌석 등받이가 뒤로 젖혀지지 않아 불편한 경우도 있다.

비상구에는 여러가지 장비가 있어 공간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3. 시트 포켓(Seat Pocket)이 없어..

비상구 좌석은 전면에 다른 좌석이 없으므로 시트 포켓이 없다.  보통 이 시트 포켓에 두는 비상탈출 매뉴얼이나 잡지 등은 다른 공간에 보관한다.

간단히 개인 물건 등을 사용하다가 둘 곳을 찾아도 이 비상구 좌석에는 시트 포켓이 없어 다소 불편하다.

4. 테이블 너비가 더 좁을 수도..

비상구 좌석 식사 테이블은 암레스트(Armrest, 팔걸이) 안쪽에 보관하도록 되어 있다.  문제는 이 암레스트의 크기 때문에 테이블을 작게 만드는 경우도 있어, 다른 일반 좌석에 비해 더 좁은 식사 테이블이 설치되는 경우도 있다.

5. 다른 공간보다 더 추울 수도..

항공기 여압장치나 내부 공기 순환 시스템 상  비상구 좌석 부근이 더 추울 수도 있다.  승무원에게 너무 추워 온도를 올려달라고 얘기해 봐야 담요 한 두장 받는 것이 고작일 것이다.

6. 비상시에는 제일 늦게 탈출해야..

이 비상구는 정말 비상 시에 필요한 탈출구이기 때문에 이 좌석에 앉는 승객은 승무원을 도와 다른 승객의 탈출을 도와야 하는 법적 의무를 지니게 된다.  따라서 신체 건강하고 승무원과 언어 소통이 자유로운 사람들만 앉을 수 있다.  정말 비상 시라면 승무원과 함께 제일 늦게 탈출해야만 한다.

[관련링크] 항공기 비상구 좌석 배정 원칙 (ANA)

7. 가장 큰 단점은 추가 요금이..

일반 메이저 항공사들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 것이지만, 저비용항공이나 소규모 항공사들은 일반석 좌석을 몇 단계로 구분해 특정 좌석에 추가 수수료를 부과하기도 한다.  비상구 좌석이 대표적인데, 이 비상구 좌석을 선택하면 몇 십달러를 추가로 지불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세상 만사 좋은 것만 있을 수는 없다.  장점이 있다면 단점이 있는 것은 당연지사.  다만 어느 쪽을 선택하느냐의 문제만 있을 뿐이다. ^^;;  항공 여행하기 전에 탑승 항공사 기종 좌석맵(http://www.seatguru.com)을 미리 살펴보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다.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조종사가 관제탑 핑계대며 출발하질 않아요 [2]

    [부제 : 중국으로 통하는 항로는 언제나 러시아워] 며칠 전 트위터에 이런 멘션(Mention)이 올라왔다. "어휴~~ 누구 인천공항 관제탑 전번(전화번호) 좀 따 주세요. 조종사가 지금 관제탑 핑계만 대면서 비행기를 출발시키지 않고 있네요" 정확하지는 않아도 이런 의미의 멘션이었다. 요즘 한참 인기를 끌고 있는 SNS 중 하...

    조종사가 관제탑 핑계대며 출발하질 않아요
  • 북경공항, 영문 호칭이 페이킹(Peking)인 이유

    전 세계에는 같은 이름을 가진 도시들이 제법 드물지 않다. 세인트 피터스버그(St. Petersburg)는 미국 플로리다에 있는 작은 도시다. 그런데 이 보다 훨씬 먼저 같은 이름을 사용하는 도시가 있는데, 다름아닌 러시아의 Saint Petersburg 다. 셍트페테르부르크 라는 도시다. 사람들에게도 이름이 있다. 하지만 동명이인이 ...

    북경공항, 영문 호칭이 페이킹(Peking)인 이유
  • 항공 수하물 무게, 32kg 로 제한하는 이유 [3]

    오늘도 새로운 하루다. 오늘은 또 어떤 손님들이 나를 힘들게 할까? 히히 ^^ 승객 한 분, 한 분 원하는 좌석을 제공하고 부칠 짐들을 목적지 확인해서 태그(수하물 표)를 잘 붙혀 벨트로 내려 보낸다. 별의 별 짐들이 다 있다. 라면도 있고, 이민 가방처럼 큰 가방도 있고, 해외 공장에서 사용할 부품도 수하물로 부쳐진다. ...

    항공 수하물 무게, 32kg 로 제한하는 이유
  •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데 방해하는 것들

    "오늘의 교통 상황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 ~~ 다음은 하늘길 소식입니다. 현재 남부 지방의 국지성 강수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부산행 항공편을 이용하 실 분들은 출발 전에 운항 여부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근을 위해 부산한 아침 시간에 뉴스를 통해 들려오는 멘트 중 하나다. 예정된 시각에...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데 방해하는 것들
  • 기내식 공장에 불이 났어요? 어떻게 해요?

    항공 여행 즐거움 중 하나가 기내식이다. 지상에서 먹는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 있다. 비록 미리 만들어진 음식이지만 그래도 맛있게 즐길 수 있다. 물론 움직임이 적은 기내 공간에서 과식은 금물이지만 말이다. 며칠 전 런던 히드로(Heathrow) 공항에서 각 항공사로 기내식을 공급해 주는 기내식 공장 주변에 불이 났다. ...

    기내식 공장에 불이 났어요?  어떻게 해요?
  • 항공기 탑승, 왼쪽 문만 이용하는 이유는? [2]

    다른 세계로 떠나는 길목, 공항에서 느끼는 설렘.. 직업 때문이 아니라면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느끼는 기분이지 않을까 싶다. "딩동~♬ 지금부터 로스앤젤레스행 xx 항공 17편 탑승을 시작하겠습니다" 출발 시간이 되었나 보다. 서서히 가방과 옷을 챙기며 탑승구 앞으로 다가가자 내가 탈 항공기에 탑승하는 사람들 모습...

    항공기 탑승, 왼쪽 문만 이용하는 이유는?
  • 비상구 좌석이 항상 좋을까?

    항공기를 탈 때, 좌석은 그 여행의 편안함을 좌우하는 가장 큰 요소다. "어느 쪽 좌석으로 해 드릴까요?" "비상구 좌석 있나요? 가능하면 그 쪽으로..." 이런 대화는 공항 카운터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대화다. 솔직히 말해 퍼스트나 비즈니스 클래스와 이코노미를 구분하는 가장 큰 차이점은 좌석이다. 좀 더 정확히 얘기...

    비상구 좌석이 항상 좋을까?
  • 길이 막혀 비행기 못 가는데요? (노탐이란?)

    삐, 삐~익 !! 이곳으로 오시면 안됩니다. 통행 금지 구역입니다. " 어라 길이 없네? 혹시 자동차를 몰고 가시다가 이런 경험 없으신지.. 차량 네비게이션 믿고 길 가다가 보니 있다던 다리가 없거나 도로가 공사 중이었다던가 했던 경험 말이다. 세상의 정보는 정확성과 신속성이 중요하다. 과거의 기록은 정확성이 중요하겠...

    길이 막혀 비행기 못 가는데요? (노탐이란?)
  • 인천공항의 소속 도시가 서울이라고? [4]

    미국 공항 어느 항공사 탑승수속 카운터 장면이다. "손님 어디까지 여행하십니까?" "서울 갑니다." 자, 이때 승객은 한국의 어느 공항으로 여행하는 것일까? 승객이 말한 서울이란 인천공항을 의미했을 것이다. 그런데 만약 한국에 대해 잘 모르는 승객이었다면 도착하는 공항이름이 인천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을까? 아마 십...

    인천공항의 소속 도시가 서울이라고?
  • 항공기에 테이프 붙여 정비한다? [4]

    항공기는 하늘을 나는 물건인 만큼 최첨단 장비를 자랑한다. 특히 최근 민간 제트항공기들은 이륙에서부터 착륙까지 자동으로 비행할 수 있을 만큼 GPS는 물론이고 각종 첨단 레이더, 항행 장비들로 가득차 있다. 이런 최첨단 항공기가 날개에 테이프를 붙이고 비행했다면 믿을 수 있겠는가? 며칠 전 인터넷 공간에서는 한 ...

    항공기에 테이프 붙여 정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