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인천공항의 소속 도시가 서울이라고?

마래바 | 기타 | 조회 수 14264 | 2010.06.15. 15:20 2014.02.09 Edited

미국 공항 어느 항공사 탑승수속 카운터 장면이다.

"손님 어디까지 여행하십니까?"

"서울 갑니다."

자, 이때 승객은 한국의 어느 공항으로 여행하는 것일까?

승객이 말한 서울이란 인천공항을 의미했을 것이다.  그런데 만약 한국에 대해 잘 모르는 승객이었다면 도착하는 공항이름이 인천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을까?  아마 십중팔구는 몰랐을 것이다.  그냥 한국의 서울이라는 도시, 혹은 서울이라는 공항으로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항공교통이 발달한 대도시에는 대개 공항이 여러개다.  워싱턴만 해도 볼티모어공항(Baltimore Washington), 레이건 공항 (Ronald Reagan), 덜레스공항(Washington Dulles), 이렇게 공항이 3개가 운영되고 있다.

뉴욕에도 공항이 3개나 있어..

뉴욕에도 공항이 3개나 있어..

애초에는 공항 한 개로 시작했겠지만, 세월이 지나 항공 교통량이 늘어나면서 공항이 그 주변에 자연스럽게 증설된 것이다.  우리나라 인천공항도 마찬가지다.  건국이래 대한민국 서울의 공항으로 관문 역할을 해 오던 김포공항이 늘어나는 국제선 항공 교통량을 감당하기 어렵게 되자, 인천공항을 건설하게 되었다.

인천공항 건설 당시, 영종도에 새로 건설하는 공항 이름을 두고 논의가 벌어졌다.  공항 이름을 정해야 할 텐데 소속 도시인 인천시 이름을 따 인천공항으로 할 것이냐, 새로운 이름인 세종공항으로 할 것이냐 논의가 벌어졌던 것이다.  결국 세종공항이라는 명칭 보다는 인천이라는 도시 이름을 이용한 인천공항으로 명명하기에 이르렀다.

그런대 재미있는 것이 그냥 인천국제공항이라고 하지 않고, 서울 인천국제공항이라고 부른다.  분명 인천국제공항의 소속 도시가 인천시 임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공항 이름 지을 때 대개 소속 도시 이름을 이용하기도 하고, 특정 인물이나 기념할 만한 것을 이용해 명명하기도 한다.

일본 오사카 지역에도 공항이 3개가 있는데, 오사카(OSA)에 있는 이타미 공항(ITM), 지역 이름을 이용한 간사이(KIX, 관서 지방), 그리고 고베에 있는 고베공항(UKB) 등이다.  이처럼 오사카에 있는 공항들은 대개 지역 이름을 공항 명칭으로 사용했다.

주로 지역 이름을 선택해 공항 이름을 지은 오사카 공항들

주로 지역 이름을 선택해 공항 이름을 지은 오사카 공항들

반면 뉴욕(NYC)의 존에프케네디공항(JFK)이나, 워싱턴의 레이건공항(DCA) 등은 사람의 이름을 공항 명칭으로 이용한 경우다.

한 도시(지역)에 공항이 두개 이상이 되는 경우는 앞서 얘기한 것처럼 항공 교통량의 증가에서 기인한다.  이때 그 도시는 이미 상당한 네임벨류를 가지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추가로 건설된 공항 또한 태생 도시의 항공 교통량을 분산한다는 데서 애초 도시의 한 부분으로 보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IATA 에서도 공항의 소속 도시를 분류할 때 추가 공항을 파생시킨 도시 소속으로 인정한다.  

우리나라 인천공항의 경우도 애초 항공 교통량이 서울에서 분산된 것이므로 서울을 대표하는 공항이 된 것이다.  물론 공항 이름은 다른 나라의 예처럼 지역 이름인 인천을 사용하게 된 것이지만 말이다.  일본 도쿄 나리타공항(NRT)도 실제 위치는 도쿄시가 아닌 치바현(나리타시)에 있는 것과 마찬가지다.

만약 애초에 인천이라는 지역의 항공 교통량 때문에 건설된 공항이라면 서울이라는 명칭에 구애받지 않고 아예 인천공항이라는 이름처럼 인천을 대표했을 것이다.  서울이라는 도시를 나타내는 IATA 도시 코드는 'SEL' 로, 그 서울을 대표하는 공항으로 김포공항은 인천공항 때문에 기존 사용하던 'SEL' 에서 'GMP'로 바뀌었고, 인천공항은 'ICN'이라는 코드가 부여되었다.  그래서 인천공항을 표시할 때 '서울 인천국제공항'이라는 명칭을 사용한다.

그렇지만 인천공항이 서울을 대표한다는 것이 널리 인식된 상황이라면 굳이 '서울'이라는 도시 명칭을 붙일 필요는 없을 것이다.  인천공항이라는 이름 자체가 스스로 네임벨류를 가지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전 세계 여러 도시 중 공항이 2개 이상 운영되는 도시들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피소드 하나

워싱턴에는 앞서 얘기한 것처럼 공항이 3개나 있다.  그래서 이곳으로 여행하는 외국인, 특히 미국인들은 도시 이름보다는 공항 이름을 얘기하는 경우가 많다.

공항 카운터에 승객이 미국 덜레스공항(IAD, Dulles)을 간다고 했는데, 카운터 직원은 이걸 텍사스의 달라스공항(DFW, Dallas forth worth)으로 알아들었다.  당시 워싱턴 덜레스라는 명칭에 익숙하지 않고 워싱턴으로만 알고 있었던 직원은 이걸 달라스인 줄만 알았던 것이다.

탑승권도 수하물도 워싱턴 덜레스가 아닌 달라스공항으로 보내 버린 사건은 직원들에게 두고두고 회자된 유명한 이야기다. ^^;;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미사카 미코토 2010.06.29. 18:53
오사카 이타미공항 IATA코드.....

ITM이지 않나요? (김포처럼 OSA->ITM인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마래바 2010.06.29. 19:17
To 미사카 미코토 님,
넵, 그렇습니다. 내용은 수정해야 겠네요.. 혼란을 줄 우려가 있네요.
감사합니다.
지나가던 행인 2010.12.29. 09:59
다소 궁금한 점이있는데 마지막에 말씀하신 사건이 실제로 가능한가요?
체크인 할때 티켓이나 여권을 제시할텐데,
그럼 분명하게 목적지 공항이 적혀있을것이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딩패스를 만약 잘못 주었다면 비행기 타는 승객이 지적을 할 수 있지 않나요?
제 짧은 지식으로는 저런 일이 실제로 가능한가 궁금하네요.. ㅎ
마래바 2010.12.30. 00:30
To 지나가던 행인 님,
상식적으로는 발생하지 말아야 하는데, 가끔 발생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의외로 승객들이 자신이 받은 보딩패스 잘 확인하지 않는 경향이 있거든요.. ^^
  • 조종사가 관제탑 핑계대며 출발하질 않아요 [2]

    [부제 : 중국으로 통하는 항로는 언제나 러시아워] 며칠 전 트위터에 이런 멘션(Mention)이 올라왔다. "어휴~~ 누구 인천공항 관제탑 전번(전화번호) 좀 따 주세요. 조종사가 지금 관제탑 핑계만 대면서 비행기를 출발시키지 않고 있네요" 정확하지는 않아도 이런 의미의 멘션이었다. 요즘 한참 인기를 끌고 있는 SNS 중 하...

    조종사가 관제탑 핑계대며 출발하질 않아요
  • 북경공항, 영문 호칭이 페이킹(Peking)인 이유

    전 세계에는 같은 이름을 가진 도시들이 제법 드물지 않다. 세인트 피터스버그(St. Petersburg)는 미국 플로리다에 있는 작은 도시다. 그런데 이 보다 훨씬 먼저 같은 이름을 사용하는 도시가 있는데, 다름아닌 러시아의 Saint Petersburg 다. 셍트페테르부르크 라는 도시다. 사람들에게도 이름이 있다. 하지만 동명이인이 ...

    북경공항, 영문 호칭이 페이킹(Peking)인 이유
  • 항공 수하물 무게, 32kg 로 제한하는 이유 [3]

    오늘도 새로운 하루다. 오늘은 또 어떤 손님들이 나를 힘들게 할까? 히히 ^^ 승객 한 분, 한 분 원하는 좌석을 제공하고 부칠 짐들을 목적지 확인해서 태그(수하물 표)를 잘 붙혀 벨트로 내려 보낸다. 별의 별 짐들이 다 있다. 라면도 있고, 이민 가방처럼 큰 가방도 있고, 해외 공장에서 사용할 부품도 수하물로 부쳐진다. ...

    항공 수하물 무게, 32kg 로 제한하는 이유
  •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데 방해하는 것들

    "오늘의 교통 상황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 ~~ 다음은 하늘길 소식입니다. 현재 남부 지방의 국지성 강수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부산행 항공편을 이용하 실 분들은 출발 전에 운항 여부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근을 위해 부산한 아침 시간에 뉴스를 통해 들려오는 멘트 중 하나다. 예정된 시각에...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데 방해하는 것들
  • 기내식 공장에 불이 났어요? 어떻게 해요?

    항공 여행 즐거움 중 하나가 기내식이다. 지상에서 먹는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 있다. 비록 미리 만들어진 음식이지만 그래도 맛있게 즐길 수 있다. 물론 움직임이 적은 기내 공간에서 과식은 금물이지만 말이다. 며칠 전 런던 히드로(Heathrow) 공항에서 각 항공사로 기내식을 공급해 주는 기내식 공장 주변에 불이 났다. ...

    기내식 공장에 불이 났어요?  어떻게 해요?
  • 항공기 탑승, 왼쪽 문만 이용하는 이유는? [2]

    다른 세계로 떠나는 길목, 공항에서 느끼는 설렘.. 직업 때문이 아니라면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느끼는 기분이지 않을까 싶다. "딩동~♬ 지금부터 로스앤젤레스행 xx 항공 17편 탑승을 시작하겠습니다" 출발 시간이 되었나 보다. 서서히 가방과 옷을 챙기며 탑승구 앞으로 다가가자 내가 탈 항공기에 탑승하는 사람들 모습...

    항공기 탑승, 왼쪽 문만 이용하는 이유는?
  • 비상구 좌석이 항상 좋을까?

    항공기를 탈 때, 좌석은 그 여행의 편안함을 좌우하는 가장 큰 요소다. "어느 쪽 좌석으로 해 드릴까요?" "비상구 좌석 있나요? 가능하면 그 쪽으로..." 이런 대화는 공항 카운터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대화다. 솔직히 말해 퍼스트나 비즈니스 클래스와 이코노미를 구분하는 가장 큰 차이점은 좌석이다. 좀 더 정확히 얘기...

    비상구 좌석이 항상 좋을까?
  • 길이 막혀 비행기 못 가는데요? (노탐이란?)

    삐, 삐~익 !! 이곳으로 오시면 안됩니다. 통행 금지 구역입니다. " 어라 길이 없네? 혹시 자동차를 몰고 가시다가 이런 경험 없으신지.. 차량 네비게이션 믿고 길 가다가 보니 있다던 다리가 없거나 도로가 공사 중이었다던가 했던 경험 말이다. 세상의 정보는 정확성과 신속성이 중요하다. 과거의 기록은 정확성이 중요하겠...

    길이 막혀 비행기 못 가는데요? (노탐이란?)
  • 인천공항의 소속 도시가 서울이라고? [4]

    미국 공항 어느 항공사 탑승수속 카운터 장면이다. "손님 어디까지 여행하십니까?" "서울 갑니다." 자, 이때 승객은 한국의 어느 공항으로 여행하는 것일까? 승객이 말한 서울이란 인천공항을 의미했을 것이다. 그런데 만약 한국에 대해 잘 모르는 승객이었다면 도착하는 공항이름이 인천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을까? 아마 십...

    인천공항의 소속 도시가 서울이라고?
  • 항공기에 테이프 붙여 정비한다? [4]

    항공기는 하늘을 나는 물건인 만큼 최첨단 장비를 자랑한다. 특히 최근 민간 제트항공기들은 이륙에서부터 착륙까지 자동으로 비행할 수 있을 만큼 GPS는 물론이고 각종 첨단 레이더, 항행 장비들로 가득차 있다. 이런 최첨단 항공기가 날개에 테이프를 붙이고 비행했다면 믿을 수 있겠는가? 며칠 전 인터넷 공간에서는 한 ...

    항공기에 테이프 붙여 정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