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휴대수하물 크기와 사이즈는 어떤 기준으로 정해졌을까?

마래바 | 수하물 | 조회 수 19851 | 2009.01.13. 00:32 2013.12.22 Edited

항공 여행에 있어서 짐, 수하물의 존재는 뗄래야 뗄 수 없는 존재다.

그런데 이런 짐은 항공기를 탈 때는 애물단지다.  부치는 수하물은 일정 무게를 초과하면 그에 따른 초과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나중에 다시 다루겠지만, 부치는 수하물의 초과 요금은 거리가 먼 구간일 수록 비싸다.  (당연한 건가? ^^)

항공기를 이용할 때는 부치는 수하물과 함께 기내에 들고 들어가는 휴대 수하물도 일정 기준에 따라 그 크기와 무게가 제한된다.

그런데 부치는 수하물과는 달리, 휴대 수하물은 이 일정 기준을 초과하면 아예 기내 반입이 금지된다.  요금을 지불할 수도 없고, 요구하지도 않는다.  초과 요금이라도 내고 들고 들어갈 수 있으면 좋은데, 그렇게 하지 못하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다름아닌 항공기는 제한되고 협소한 기내 공간으로 사람이 들어가 활동하기에도 그리 넓은 공간이 아니기 때문이다.  게다가 항공기는 늘 안정되게 평안한 상태로 비행하는 것이 아니라,  바람이나 구름 등의 영향으로 흔들림이 발생하기도 한다.  문제는 이런 흔들림이 발생할 때 들고 들어간 수하물(짐)이 흉기로 변하기도 한다는데 있다.

좌석 윗 선반 등에 넣어둔 짐이라 하더라도 기체가 흔들리면 문이 열려 바깥으로 떨어지기도 하기 때문에 무거운 물건이 선반 위에서 떨어지기라도 하는 날이면, 아래 승객은 큰 부상을 당할 수도 있기 때문에 기내 휴대 수하물의 크기와 무게는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아래 이미지는 한국에 운항하고 있는 항공사들이 제한하는 기내 반입 휴대 수하물의 크기와 무게 등을 나타내고 있다.

항공사별 기내반입 휴대수하물
2008년 기준 

그런데 자세히 살며보면 재미있는 걸 발견할 수 있다.

기내 휴대수하물의 크기와 무게 기준이 항공사마다 서로 다르지 않고 비슷하다는 것이다.  담합한 것일까?  물론 그럴 수도 있지만 보다 결정적 이유는 항공사 대부분이 제한하는 기내 휴대 수하물의 크기가 좌석의 스펙(Spec)과 관련되어 있다는 점이다.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기내에서는 짐을 선반 위에 두는 것은 어느 정도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 할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항공사들은 대부분 약간이라도 무게가 있는 물건은 선반 위에 얹기를 권하지 않고, 발밑 좌석 아래 부분에 보관하도록 하고 있다.  좌석(의자) 아래 부분을 보면 내 앞쪽 승객 좌석의 아래에 가방 하나 정도  들어갈 크기의 공간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공간에 무게가 있거나 부상의 위험성을 가진 짐을 보관하는 것이 여러모로 안전에 도움이 된다.  따라서 항공사들은 자사 항공기 좌석의 아랫 공간 크기를 기내 휴대 수하물 크기 반입 기준으로 삼고 있는 것이다.  즉 좌석 아래 공간에 들어가지 못할 만큼 큰 가방이나 짐은 결국 선반에 둘 수 밖에 없고, 이런 짐이 난기류를 만나 기체 흔들림으로 인해 떨어지거나 날아다니다가 승객에게 부상을 입히기 때문이다.

좌석 아래 공간은 휴대 수하물 보관하는 장소

보잉이나 에어버스 등 항공기 제작사에 납품하는 기내 인테리어 제작사들은 항공사의 요청에 따라 좌석을 장착하는데, 이때 만들어지는 좌석 아래 공간의 크기가 기내 반입 휴대수하물의 크기를 결정하게 되는 것이다.

물론 애초에는 이런 기준과 환경에 따라 휴대수하물 크기 기준이 정해졌을 지 모르지만, 이제는 오히려 휴대수하물 크기에 맞춰 좌석 등 기내 시설이 제작되기도 하니, 어느게 먼저랄 것도 없긴 하겠다.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7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헷갈려서 엉뚱한 비행기 탄다면?

"난 뉴욕가야 하는데, 홍콩행 비행기로 잘못 탔어요! 어떡해~~" 이런 일이 실제로 벌어질 수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이런 일이 실제 발생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혹시 이 글을 읽는 여러분 중에 공항에서 항공기 탑승할 때 자신의 탑승권을 자세히 살펴보는 분 계신가? 항공업무에 종사하는 글쓴이도 항공기를 이용할 때 ...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4080 ·
  • 1 ·
  • 댓글 4 ·

비행하는 항공기 문을 열 수 있을까?

비행하는 항공기 문을 열 수 있을까?

며칠 전 해외 인터넷을 뒤지다 보니, 우연히 검색된 기사 중의 눈에 띄는 것이 있었다. 이동 중에 있던 항공기를 탄 승객 하나가 항공기의 문을 함부로 열었다가, 벌금을 물게되었다는 소식이 그것이었는데, 기사를 읽다보니 경악스러웠던 것이 그 승객이 한국인이었다는 사실이었다. 지난 1월 1일, 하노이(베트남)에서 시엠...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4687 ·
  • 2 ·
  • 댓글 0 ·

공항, 도시 코드 이야기

"김개똥!" "홍길동!" "일지매!" 우리는 누구나 이름을 가지고 있다. 아니 사람 뿐 아니라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에는 이름이 존재한다. 특히 사람들과 관련된 것에는 이름이 있기 마련이다. 사람도 이름을 가지고 있고, 도시도 동네도 이름을 가지고 있다. 전 세계 어느 곳에 존재하든 도시는 저마다의 이름을 가지고 있다...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23307 ·
  • 3 ·
  • 댓글 0 ·

비행기에 쌓인 눈, 꼭 치워야 할까?

비행기에 쌓인 눈, 꼭 치워야 할까?

날씨가 추워지고 쌀쌀해지면 비행기가 공항을 이착륙하거나 비행함에 있어, 날씨가 더울 때보다는 비행하는 데 비교적 좋은 조건이 된다. 그런데 이렇게 비교적 운항하기 괜찮은 날씨인 겨울에 항공기 운항의 발목을 잡는 것이 있으니 그것은 다름아닌 눈(Snow)이다. 그래서 항공업계는 겨울철이 되면 바짝 긴장하게 된다. (...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7052 ·
  • 3 ·
  • 댓글 0 ·

가방 한개 운송하는데 원가는 얼마?

우리가 일반 민간 항공편을 이용한다는 것은 승객 본인을 포함한 동반 물건(짐)을 함께 운송 서비스를 받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른 운송서비스도 마찬가지겠으나 특히 항공운송 서비스는 짐에 대해 유별난 관심과 제한사항 등 까다로운 절차가 동반된다. 기본적으로 승객이 직접 휴대하지 못하고 화물칸에 분리해서 실어야...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3753 ·
  • 0 ·
  • 댓글 0 ·

조종사, 비행시간 모자라면 악기상일 때 착륙 못해

얼마 전 영국의 플라이비 항공 소속 항공기 하나가 프랑스 파리 샤를르드골 공항으로 접근하는 도중 기내 방송으로 다음과 같은 안내가 흘러 나왔다. "저는 자격이 충분치 않아 샤를르드골 공항에 착륙할 수 없습니다" 다름아닌 항공기를 조종하던 조종경력 30년을 자랑하는 베테랑 조종사의 안내 방송이었던 것이다. 이 항...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7990 ·
  • 1 ·
  • 댓글 0 ·

항공기에 연료는 얼만큼 실어야 하나?

항공기에 연료는 얼만큼 실어야 하나?

하늘을 나는 항공기라는 운송 수단의 주 연료는 화석 연료인 석유를 기본으로 한다. 물론 최근에 보잉과 뉴질랜드 항공, 컨티넨탈 항공 등이 식물에서 추출한 바이오 연료를 실험하고 있지만, 언제 실용화될런지는 아무도 알 수 없을만큼 해결해야 할 난제가 산적해 있다. 또한 이 유가라는 것이 변동폭이 워낙 심해 얼마 전...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8030 ·
  • 2 ·
  • 댓글 2 ·

휴대수하물 크기와 사이즈는 어떤 기준으로 정해졌을까? file

휴대수하물 크기와 사이즈는 어떤 기준으로 정해졌을까?

항공 여행에 있어서 짐, 수하물의 존재는 뗄래야 뗄 수 없는 존재다. 그런데 이런 짐은 항공기를 탈 때는 애물단지다. 부치는 수하물은 일정 무게를 초과하면 그에 따른 초과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나중에 다시 다루겠지만, 부치는 수하물의 초과 요금은 거리가 먼 구간일 수록 비싸다. (당연한 건가? ^^) 항공기를 이용할 ...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9851 ·
  • 1 ·
  • 댓글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