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입국거절 승객 때문에 비행기 못나가요!

마래바 | 기타 | 조회 수 13713 | 2010.05.14. 05:30 2015.03.10 Edited

"승객 전부 탑승 하셨나요?  바로 출발하겠습니다."

"아니요! 잠깐만 기다려 주십시오.  이 비행기를 타고 왔던 승객 중에 입국하지 못하는 분이 있습니다.  그 승객 입국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니 잠시만 더 기다려 주십시오"

항공기 조종사(사무장)와 항공사 지상 직원 사이의 대화다.

해당 나라에 들어가려는 승객의 입국하는 것과 항공기가 출발하는 것 사이에 무슨 관계가 있길래 승객의 입국 여부를 확인할 때까지 비행기를 움직이지 못하게 하는 걸까?

우선 해외 여행객들이 특정 나라에 입국 거절되는 이유를 먼저 알아보자.  특정 국가에 입국이 거절되는 가장 큰 이유는 여행 서류 미비입국 목적 불분명에 있다.

그외 다른 이유로는 특정 범죄사실이 있는 경우 입국이 거절되기도 한다.

요즘은 대개 국가간 교통수단으로 항공편을 이용하며, 그 이용량도 엄청날 정도다.  최근 유럽 아이슬란드 화산으로 인해 약 4일간 유럽 하늘길이 막혔던 적이 있는데, 이때 약 700만 명이 이 하늘길 정체로 큰 고생을 했던 것을 볼 때, 항공교통은 더 이상 옵션이 아닌 필수가 되어버린 양상이다.

이렇게 점점 많아지는 외국인 여행객들에 대해 입국 심사 후 입국 거절자로 판정되는 사례가 점차 늘자, 각 나라는 입국 거절자에 대한 운송(추방) 책임을 항공사에게로 돌리기 시작했다.

관례적으로 항공사에게 책임을 미루던 것이 점차 법제화 되면서 입국 거절 승객에 대한 수송(추방) 책임을 자연스럽게 항공사가 지게 되었다.

즉, A 항공사를 이용해 입국하려던 승객이 입국 거절자로 판정되는 경우, 다시 자기 나라로 돌려 보내지게 되는데 이때 수송 책임을 원래 수송했던 A 항공사가 수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항공사도 이익을 추구하는 기업이므로 공짜로 승객을 수송할 수는 없다.  승객이 왕복 항공권이라도 가지고 있다면 다행이다.  소지하고 있는 항공권을 이용해 본국(출발지)으로 돌려 보내면 되기 때문이다.

문제는 승객이 항공권을 가지고 있지 않은 경우다.

하지만 이 경우라도 항공사는 우선 승객을 본국(출발지)으로 운송해야 한다.  법적으로 강제되어 있다.  항공사도 앉아서 손해볼 리 만무하다.  일단 승객을 항공권 없이 운송하되, 본국으로 되돌아간 이후 해당 승객으로부터 항공요금을 받는다.

이런 이유 때문에라도 대부분 나라는 입국 여행객들에게 요구하는 것이 '왕복 혹은 다른 제 3국으로 여행할 수 있는 항공권''(여행에) 충분할 만한 돈을 가지고 있는 여부' 다.  심한 경우에는 소지하고 있는 돈을 보여 달라고 하는 경우도 있다.  어찌보면 참 굴욕적인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어쩔 수 없다.

편도 항공권만 가지고 있다고 해서 큰 문제 되겠느냐고 반문하겠지만, 해당 나라에서 공부를 하거나 (이민 등으로) 거주하기 위해 입국하는 경우가 아니면 당연히 그 나라를 조만간 떠날 것이고, 이때 사용할 '왕복 항공권'을 당연하게 요구하는 것이다.

요즘은 항공권을 거의 대부분 전자 항공권 (e-Ticket) 으로 발행하기 때문에 분실할 염려가 거의 없지만, 예전 종이 항공권 사용 시절에는 간혹 항공권을 분실해 입국이 거절되는 경우도 있었다.  억울하기 짝이 없었을 것이다.  항공권 분실한 것도 황당한데, 그 때문에 입국까지 거절된다니 말이다.

"기장님, 입국 심사 중이던 승객은 결국 입국이 거절되었습니다.  해당 손님을 이 비행기에 탑승시켜 출발지로 되돌아 가시도록 하겠습니다."

여기서 항공 용어 한가지....

INAD (Inadmissible) : 입국 거절 승객을 표현할 때 사용하는 용어다.  말 그대로 입국 하려다가 어떠한 이유든 입국이 거절되어 본국으로 되돌아가는 승객을 의미한다.

DEPO (Deportee) : 강제 추방자를 의미하는 용어로 합법 혹은 불법으로라도 입국했다가 체류기한을 초과했거나 범죄 등을 저질러 강제로 추방되는 경우의 승객을 의미한다.

DEPO 승객은 INAD 와 달리 입국 시 이용했던 항공사가 다시 본국으로 운송해야 할 의무는 없다. 어떤 연유에서든 (정식으로) 입국했었기 때문이다.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7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기내식 공장에 불이 났어요? 어떻게 해요? file

기내식 공장에 불이 났어요?  어떻게 해요?

항공 여행 즐거움 중 하나가 기내식이다. 지상에서 먹는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 있다. 비록 미리 만들어진 음식이지만 그래도 맛있게 즐길 수 있다. 물론 움직임이 적은 기내 공간에서 과식은 금물이지만 말이다. 며칠 전 런던 히드로(Heathrow) 공항에서 각 항공사로 기내식을 공급해 주는 기내식 공장 주변에 불이 났다. ...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0764 ·
  • 0 ·
  • 댓글 0 ·

항공기 탑승, 왼쪽 문만 이용하는 이유는? file

항공기 탑승, 왼쪽 문만 이용하는 이유는?

다른 세계로 떠나는 길목, 공항에서 느끼는 설렘.. 직업 때문이 아니라면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느끼는 기분이지 않을까 싶다. "딩동~♬ 지금부터 로스앤젤레스행 xx 항공 17편 탑승을 시작하겠습니다" 출발 시간이 되었나 보다. 서서히 가방과 옷을 챙기며 탑승구 앞으로 다가가자 내가 탈 항공기에 탑승하는 사람들 모습...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5218 ·
  • 0 ·
  • 댓글 2 ·

비상구 좌석이 항상 좋을까? file

비상구 좌석이 항상 좋을까?

항공기를 탈 때, 좌석은 그 여행의 편안함을 좌우하는 가장 큰 요소다. "어느 쪽 좌석으로 해 드릴까요?" "비상구 좌석 있나요? 가능하면 그 쪽으로..." 이런 대화는 공항 카운터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대화다. 솔직히 말해 퍼스트나 비즈니스 클래스와 이코노미를 구분하는 가장 큰 차이점은 좌석이다. 좀 더 정확히 얘기...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28141 ·
  • 3 ·
  • 댓글 0 ·

길이 막혀 비행기 못 가는데요? (노탐이란?) file

길이 막혀 비행기 못 가는데요? (노탐이란?)

삐, 삐~익 !! 이곳으로 오시면 안됩니다. 통행 금지 구역입니다. " 어라 길이 없네? 혹시 자동차를 몰고 가시다가 이런 경험 없으신지.. 차량 네비게이션 믿고 길 가다가 보니 있다던 다리가 없거나 도로가 공사 중이었다던가 했던 경험 말이다. 세상의 정보는 정확성과 신속성이 중요하다. 과거의 기록은 정확성이 중요하겠...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4312 ·
  • 0 ·
  • 댓글 0 ·

인천공항의 소속 도시가 서울이라고? file

인천공항의 소속 도시가 서울이라고?

미국 공항 어느 항공사 탑승수속 카운터 장면이다. "손님 어디까지 여행하십니까?" "서울 갑니다." 자, 이때 승객은 한국의 어느 공항으로 여행하는 것일까? 승객이 말한 서울이란 인천공항을 의미했을 것이다. 그런데 만약 한국에 대해 잘 모르는 승객이었다면 도착하는 공항이름이 인천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을까? 아마 십...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4368 ·
  • 0 ·
  • 댓글 4 ·

항공기에 테이프 붙여 정비한다? file

항공기에 테이프 붙여 정비한다?

항공기는 하늘을 나는 물건인 만큼 최첨단 장비를 자랑한다. 특히 최근 민간 제트항공기들은 이륙에서부터 착륙까지 자동으로 비행할 수 있을 만큼 GPS는 물론이고 각종 첨단 레이더, 항행 장비들로 가득차 있다. 이런 최첨단 항공기가 날개에 테이프를 붙이고 비행했다면 믿을 수 있겠는가? 며칠 전 인터넷 공간에서는 한 ...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23988 ·
  • 1 ·
  • 댓글 4 ·

항공 오버부킹(Over Booking), 관행인가? 어쩔 수 없는 선택인가? file

항공 오버부킹(Over Booking), 관행인가? 어쩔 수 없는 선택인가?

소위 선진 사회를 이야기할 때 기준으로 삼는 몇 가지 중의 하나가 예약 문화다. 솔직히 어릴 적엔 예약이라는 걸 무시하고 살았다. 아니 사회 전반적인 환경 자체가 예약이라는 문화가 그리 익숙치 않아, 무작정 찾아가고 기다리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사회가 점차 변화하고 복잡해지면서 예약문화는 우리 생활의 일...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3952 ·
  • 3 ·
  • 댓글 0 ·

입국거절 승객 때문에 비행기 못나가요!

"승객 전부 탑승 하셨나요? 바로 출발하겠습니다." "아니요! 잠깐만 기다려 주십시오. 이 비행기를 타고 왔던 승객 중에 입국하지 못하는 분이 있습니다. 그 승객 입국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니 잠시만 더 기다려 주십시오" 항공기 조종사(사무장)와 항공사 지상 직원 사이의 대화다. 해당 나라에 들어가려는 승객의 입국하...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3713 ·
  • 0 ·
  • 댓글 0 ·

전자항공권(e-Ticket) 에 대하여 (2007/05/29) file

전자항공권(e-Ticket) 에 대하여 (2007/05/29)

정보통신 기술의 발전 속도는 놀랍다. 아니 경이롭기까지 하다. 불과 몇년 전까지만 해도 만화나 영화 속에서만 가능할 것 같았던 것들이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다. 예전엔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려면 미리 전화로 예약을 하거나 그마저도 여의치 않으면 해당 극장에서 기다려 줄을 서곤 했는데, 인기있는 영화의 경우에는 그...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23600 ·
  • 5 ·
  • 댓글 0 ·

항공기에 짐 부치기 싫은 네가지 이유 file

항공기에 짐 부치기 싫은 네가지 이유

여행에 있어 필수적인 것이 짐이다. 집을 떠나 타지에서 시간을 보낸다는 것이 쉽지 않다. 집처럼 갖추어진 환경이 아니다보니, 필요한 물건들은 소지하고 떠나야 한다. 항공기를 탈 때도 이 짐이 항상 문제다. 항공여행에서 발생하는 트러블이 몇가지 있는데, 그 중의 하나도 짐으로 인한 것이다. 비행기를 탈 때는 대개 짐...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8862 ·
  • 2 ·
  • 댓글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