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항공기에 짐 부치기 싫은 네가지 이유

마래바 | 수하물 | 조회 수 18862 | 2010.05.03. 03:35 2010.05.03 Edited

여행에 있어 필수적인 것이 짐이다.

집을 떠나 타지에서 시간을 보낸다는 것이 쉽지 않다.  집처럼 갖추어진 환경이 아니다보니, 필요한 물건들은 소지하고 떠나야 한다.

항공기를 탈 때도 이 짐이 항상 문제다.

항공여행에서 발생하는 트러블이 몇가지 있는데, 그 중의 하나도 짐으로 인한 것이다.

비행기를 탈 때는 대개 짐을 화물칸으로 부친다.  기내에 들고 들어가기에는 무겁고 부피가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소지품은 품 안에 두는 게 좋다.  품에서 떠나면 문제가 발생하기 쉽다.  항공 여행에 짐이 동반되는 건 필수고 어쩔 수 없이 화물칸으로 부쳐야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치기 싫은 이유가 몇 가지 있다.


짐 부치기 싫은 가장 큰 이유는 짐 분실 사고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짐은 부쳐야 제맛?

짐은 부쳐야 제맛?

항공 여행하다가 짐 분실하는 경우가 만번 여행하면 한번 당한다고 하지만, 실제 체감으로는 훨씬 많아 보인다.  만분의 일이라는 통계는 잃어버렸다가 다시 찾는 경우를 제외한 것이니 말이다.  실제 도착해서 이상없이 돌려받지 못하는 경우는 이보다 많다.

사람의 손을 떠나 기계에서 기계로, 또 사람 손을 거쳐 항공기에 탑재되고, 다른 항공기로 이관되는 과정 속에서 분실이라는 사고는 자연스럽게 생길 수 밖에 없다.


짐 부치기 꺼려지는 또 다른 이유는 파손 걱정 때문이다.

사람 손으로 고이고이 모셔지는 게 아니다 보니 짐 파손은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  수하물 벨트와 벨트를 옮겨 탈 때도, 짐 컨테이너에 옮겨 실을 때 함부로 다뤄지거나 어쩔 수 없는 충격 때문이다.

만약 새로 구입한 가방이라면 부친 짐을 다시 찾았을 때 실망감은 클 것이다.  분명코 스크래치(Scratch)나 흠집이 생긴 가방을 받아보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특히 하드 케이스 같은 경우에는 가방 겉면에 스크래치가 발생하기 쉽기 때문에 항공사에 따라서는 상위 클래스 승객들에게는 이런 가방을 플라스틱 백(Bag)에 담아 보내는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한다.  사소하지만 가려운 곳을 긁어 주는 서비스다.

스크래치와 태그는 항공여행 훈장

스크래치와 태그는 항공여행 훈장

가방 흠집에 연연할 필요, 아니 해서는 안된다.  어쩔 수 없이 생기는 훈장이라고 생각하는 게 좋다.  기왕 생기는 훈장이라면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것이 정신 건강에 이롭지 않을까?


짐 부치기 싫은 다른 이유는 짐값, 부치는 수하물에 대한 요금 때문이다.

"초과 요금, 12만원 입니다."

이런 말이라도 들을라치면 기가 막힐 노릇 아닐까? 

하지만 현실이다.  장거리 항공편에 초과 요금 조금이라도 발생하면 이런 끔찍한 요구 듣기 십상이다.  유럽행 항공편에 10kg 만 초과해도 20만원 이상 초과요금을 지불해야 하니 말이다.

게다가 요즘은 저비용항공사들이 많이 생겨서 수하물 요금에 더욱 민감해 질 수 밖에 없다.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은 그렇지 않지만, 외국 저비용항공사들은 대개 무료 수하물이 없다.  부치는 짐에 대해 무조건 짐값을 내야 한다는 말이다.


또 한가지 짐 부쳤을 때 귀찮은 점은 기다려야 한다는 것..

짐 찾느라 기다리는 시간은 지겨워..

짐 찾느라 기다리는 시간은 지겨워..

항공기에서 내려 포근한 집으로 돌아가거나 새로운 여행지로 떠나는 설레임과 기대감은 부친 짐을 찾느라 허비하는 시간으로 인해 사그러들기 십상이다.

승객은 비행기에서 내려 입국 수속 절차를 밟고 수하물 벨트까지 나오는데 불과 몇 분 안 걸리지만, 짐은 비행기에서 내려 여러 벨트를 돌아, 손님이 기다리는 벨트로 나오기까지 적지않은 시간이 걸린다.

운 좋으면 벨트에서 바로 찾을 수 있지만, 재수 없으면 20-30분 기다리는 경우도 있다.  그 기다림의 지겨움이란 말하지 않아도 될 듯 싶다.

팁 하나!  짐을 일찍 찾으려면 늦게 부쳐야 한다.

당연한 얘기지만 수하물 부치고 찾는 방식은 선입후출이다.  즉 먼저 들어간 짐이 나중에 나온다는 말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짐을 일부러 늦게 부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이런 무식한 방법을 쓰기에는 들이는 시간과 노력이 아깝다.  차라리 짐을 찾는데 기다림을 감수하고 만다. ^^

물론 항공사의 상용 고객, 즉 (마일리지가 많은) 단골이 되면 얘기는 달라진다.  짐을 일찍 찾을 수 있도록 태그(Tag)를 달아 별도로 관리해 준다.


짐 부치기 싫은 이유가 여러가지 있긴 하지만, 반대로 짐 부치면 편리한 점도 있다.

가장 큰 잇점은 몸이 가벼워진다는 것...

어지간히 큰 짐이나 가방을 부쳐버리면 공항 내 돌아다닐 때나 항공기 탑승하기까지 홀가분하다.  거추장스런 가방이 없기 때문에..

짐 때문에 검사 더해..

짐 때문에 검사 더해..

게다가 보안검색대를 지날때도 시간이 절약됨은 물론 간편하다.

짐을 달고 다니면 보안검색할 때 번거롭고 거추장스럽다.  때로는 가방을 열어 내용물을 확인시켜줘야 할 때도 있기 때문이다.

짐 부치면 좋은 또 한가지는 기내에서 불편하게 지내지 않아도 된다는 것.

짐을 기내로까지 들고 들어가면 둘 곳도 마땅치 않다.  때로는 발 아래 공간에 두어야 할 때도 있어 가뜩이나 좁은 좌석을 더욱 좁게 만든다.

또한 기내로 들고 들어가는 짐은 요금을 내지 않아도 되는 잇점도 있다.  근데 일부 항공사는 기내로 들고 들어가는 짐에도 요금을 부과한다고 하니 부치는 것에 비해 별다른 잇점이 없게 될지도 모른다. ^^

항공여행을 편안하게 하려면 가능한 필요한 것만 챙겨 짐을 줄이는 게 좋다.  이래저래 짐으로 인해 고생하지 않으려면 말이다.

짐은 최대한 작고 간단하게 필수적인 것만 준비해야..

짐은 최대한 작고 간단하게 필수적인 것만 준비해야..

짐 이야기를 하다보니, 유럽 여행 때 비행기 시간 놓치지 않으려고 그 무거운 가방 들고 뛰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그것도 빗속에서 유모차 끌고 밀고 뛰던... ㅠ.ㅜ   역시 짐은 가볍고 작게 준비해야 한다는 걸 절감했다는...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7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기내식 공장에 불이 났어요? 어떻게 해요? file

기내식 공장에 불이 났어요?  어떻게 해요?

항공 여행 즐거움 중 하나가 기내식이다. 지상에서 먹는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 있다. 비록 미리 만들어진 음식이지만 그래도 맛있게 즐길 수 있다. 물론 움직임이 적은 기내 공간에서 과식은 금물이지만 말이다. 며칠 전 런던 히드로(Heathrow) 공항에서 각 항공사로 기내식을 공급해 주는 기내식 공장 주변에 불이 났다. ...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0764 ·
  • 0 ·
  • 댓글 0 ·

항공기 탑승, 왼쪽 문만 이용하는 이유는? file

항공기 탑승, 왼쪽 문만 이용하는 이유는?

다른 세계로 떠나는 길목, 공항에서 느끼는 설렘.. 직업 때문이 아니라면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느끼는 기분이지 않을까 싶다. "딩동~♬ 지금부터 로스앤젤레스행 xx 항공 17편 탑승을 시작하겠습니다" 출발 시간이 되었나 보다. 서서히 가방과 옷을 챙기며 탑승구 앞으로 다가가자 내가 탈 항공기에 탑승하는 사람들 모습...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5218 ·
  • 0 ·
  • 댓글 2 ·

비상구 좌석이 항상 좋을까? file

비상구 좌석이 항상 좋을까?

항공기를 탈 때, 좌석은 그 여행의 편안함을 좌우하는 가장 큰 요소다. "어느 쪽 좌석으로 해 드릴까요?" "비상구 좌석 있나요? 가능하면 그 쪽으로..." 이런 대화는 공항 카운터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대화다. 솔직히 말해 퍼스트나 비즈니스 클래스와 이코노미를 구분하는 가장 큰 차이점은 좌석이다. 좀 더 정확히 얘기...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28141 ·
  • 3 ·
  • 댓글 0 ·

길이 막혀 비행기 못 가는데요? (노탐이란?) file

길이 막혀 비행기 못 가는데요? (노탐이란?)

삐, 삐~익 !! 이곳으로 오시면 안됩니다. 통행 금지 구역입니다. " 어라 길이 없네? 혹시 자동차를 몰고 가시다가 이런 경험 없으신지.. 차량 네비게이션 믿고 길 가다가 보니 있다던 다리가 없거나 도로가 공사 중이었다던가 했던 경험 말이다. 세상의 정보는 정확성과 신속성이 중요하다. 과거의 기록은 정확성이 중요하겠...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4312 ·
  • 0 ·
  • 댓글 0 ·

인천공항의 소속 도시가 서울이라고? file

인천공항의 소속 도시가 서울이라고?

미국 공항 어느 항공사 탑승수속 카운터 장면이다. "손님 어디까지 여행하십니까?" "서울 갑니다." 자, 이때 승객은 한국의 어느 공항으로 여행하는 것일까? 승객이 말한 서울이란 인천공항을 의미했을 것이다. 그런데 만약 한국에 대해 잘 모르는 승객이었다면 도착하는 공항이름이 인천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을까? 아마 십...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4368 ·
  • 0 ·
  • 댓글 4 ·

항공기에 테이프 붙여 정비한다? file

항공기에 테이프 붙여 정비한다?

항공기는 하늘을 나는 물건인 만큼 최첨단 장비를 자랑한다. 특히 최근 민간 제트항공기들은 이륙에서부터 착륙까지 자동으로 비행할 수 있을 만큼 GPS는 물론이고 각종 첨단 레이더, 항행 장비들로 가득차 있다. 이런 최첨단 항공기가 날개에 테이프를 붙이고 비행했다면 믿을 수 있겠는가? 며칠 전 인터넷 공간에서는 한 ...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23988 ·
  • 1 ·
  • 댓글 4 ·

항공 오버부킹(Over Booking), 관행인가? 어쩔 수 없는 선택인가? file

항공 오버부킹(Over Booking), 관행인가? 어쩔 수 없는 선택인가?

소위 선진 사회를 이야기할 때 기준으로 삼는 몇 가지 중의 하나가 예약 문화다. 솔직히 어릴 적엔 예약이라는 걸 무시하고 살았다. 아니 사회 전반적인 환경 자체가 예약이라는 문화가 그리 익숙치 않아, 무작정 찾아가고 기다리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사회가 점차 변화하고 복잡해지면서 예약문화는 우리 생활의 일...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3952 ·
  • 3 ·
  • 댓글 0 ·

입국거절 승객 때문에 비행기 못나가요!

"승객 전부 탑승 하셨나요? 바로 출발하겠습니다." "아니요! 잠깐만 기다려 주십시오. 이 비행기를 타고 왔던 승객 중에 입국하지 못하는 분이 있습니다. 그 승객 입국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니 잠시만 더 기다려 주십시오" 항공기 조종사(사무장)와 항공사 지상 직원 사이의 대화다. 해당 나라에 들어가려는 승객의 입국하...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3713 ·
  • 0 ·
  • 댓글 0 ·

전자항공권(e-Ticket) 에 대하여 (2007/05/29) file

전자항공권(e-Ticket) 에 대하여 (2007/05/29)

정보통신 기술의 발전 속도는 놀랍다. 아니 경이롭기까지 하다. 불과 몇년 전까지만 해도 만화나 영화 속에서만 가능할 것 같았던 것들이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다. 예전엔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려면 미리 전화로 예약을 하거나 그마저도 여의치 않으면 해당 극장에서 기다려 줄을 서곤 했는데, 인기있는 영화의 경우에는 그...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23600 ·
  • 5 ·
  • 댓글 0 ·

항공기에 짐 부치기 싫은 네가지 이유 file

항공기에 짐 부치기 싫은 네가지 이유

여행에 있어 필수적인 것이 짐이다. 집을 떠나 타지에서 시간을 보낸다는 것이 쉽지 않다. 집처럼 갖추어진 환경이 아니다보니, 필요한 물건들은 소지하고 떠나야 한다. 항공기를 탈 때도 이 짐이 항상 문제다. 항공여행에서 발생하는 트러블이 몇가지 있는데, 그 중의 하나도 짐으로 인한 것이다. 비행기를 탈 때는 대개 짐...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8862 ·
  • 2 ·
  • 댓글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