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활주로에도 이름이 있다. (이름 붙이는 원칙?)

마래바 | 기타 | 조회 수 12797 | 2010.04.12. 16:14 2010.04.12 Edited

사람이 인식하고 관리하는 모든 사물에는 이름을 붙인다.

우리가 한번도 가보지 않은 먼 우주에 있는 행성이나 은하계에도 이름 붙이기를 좋아한다.  실제 그 우주에 (누군가 살고 있다면) 자신들을 그렇게 이름 붙이는 것에 찬성하지 않을 지 모르지만 말이다.

비행기를 타고 공항을 떠나거나 도착할 때 필수적으로 사용되는 것이 활주로다.  좀더 정확히 말하면 우리가 이용하는 항공기들은 활주로 없인 하늘로 날아오를 수도 도착할 수도 없다.

이 활주로에도 사람들은 이름을 붙인다.

16L, 34R

활주로 양 끝에 이런 기호들이 표시되어 있는 걸 알 수 있는데, 이게 바로 활주로 이름이다.

공항 활주로에 표시되어 있는 활주로 이름 (일본 하네다 공항)

공항 활주로에 표시되어 있는 활주로 이름 (일본 하네다 공항)

위 사진은 일본 하네다공항의 활주로인데, 활주로 끝 부분에 34R 이라는 표식이 있는 걸 알 수 있다.

이를 보면 대략 '아하~ 이게 방위각 정도를 표시하는 모양이다. 34이라고 씌여 있는 것은 340도 정도지 않을까' 라고 짐작할 수 있다.  맞다.  활주로 이름 (명칭) 은 놓여져 있는 활주로 방향 방위각에 따라 정해진다.

활주로 양쪽 방위각 중에서 끝자리를 뗀 나머지 숫자로 활주로 이름을 붙힌다.  활주로 각도가 150도, 330도 라고 한다면 활주로 명칭은 15/33 이 된다.  그리고 활주로가 2개일 경우에는 왼쪽 오른쪽을 구분해 이름을 붙히는데, 15L/33R, 15R/33L 이런 식이다.  150도에 왼쪽, 오른쪽이라는 의미로 각각 L (Left), R (Right) 을 붙히는 방식이다.


인천공항 활주로 (이것은 제3활주로가 건설되기 전 사진이다)

이 사진을 보면 활주로 명칭이 15/33 인 걸 짐작할 수 있는데, 한가지 궁금해진다.

이상하지 않은가?  활주로 방향을 보면 330 도 방향에 15 이라는 숫자가, 150도 방향에 33 이라는 숫자가 있으니 말이다.  왜 이렇게 실제 방향과는 반대 숫자를 기입해 놓는 것일까?

활주로에 대한 정보는 조종사에게는 매우 중요하다. 활주로 방향이 어느 쪽으로 놓여 있느냐에 따라 비행기를 조종해 착륙 방향을 잡아야 하기 때문이다.

관제탑에서 통상 조종사에게 방향을 지시할 때 비행하는 방향을 알린다.  '150도 방향으로 비행하라' 라는 식이다.

착륙할 때도 마찬가지다.  항공기가 착륙하는데 비행하는 방향과 활주로 끝에 적혀있는 명칭(활주로 방향)이 다르면 혼동할 수 있기 때문에, 진입하는 쪽 활주로 끝에는 항공기가 비행하는 방향을 표시한다.  따라서 실제 활주로가 놓여 있는 방향과는 반대 방향 각도의 이름이 표시된다.

330도 방향으로 비행해 착륙할 때는 활주로에 33 이라고 적혀있는 쪽으로 진입하도록 하는 것이다.  활주로 그 자체로는 150도 방향이겠지만 말이다.  즉 활주로의 330도 방향 끝 쪽에는 15 을, 150도 방향 끝 쪽에는 33 이라고 표시한다.

항공 교통량이 증가하면서 공항에는 여러 개의 활주로가 필요하게 되는데, 앞서 설명한 것처럼 활주로가 나란히 두개일 때는 왼쪽, 오른쪽을 구분해 L (Left), R (right) 를 붙힌다.  16L/33R 이런 식이다.

물론 제주공항처럼 이런 방향으로 활주로가 놓여 있다면 L, R 을 붙힐 이유가 없다.  그냥 활주로 방향으로 표시하면 되기 때문이다.  13/31, 06/24 가 제주공항 활주로 이름이다.


제주공항 활주로 모습

그럼 활주로가 나란히 같은 방향으로 3개일 때는 어떻게 이름을 붙힐까?

원칙상 같은 방향으로 활주로가 3개일 때는 왼쪽, 가운데, 오른쪽이라는 의미로 L (Left), C (Center), R (Right) 이라는 기호를 붙혀야 한다.

그런데 인천공항의 경우는 조금 이상하다.

인천공항은 활주로 2개로 개항했지만, 지난 2008년에 활주로를 하나 더 추가되어 총 3개가 되었다.  방향도 같은 방향이어서 나란히 3개가 놓여져 있다. 150도, 330도로 말이다.

그런데 활주로 명칭이 다르다. 

위 설명대로라면 마지막 건설된 제 3 활주로 이름은 15C/33C 정도가 되어야 하는데, 16/34 라고 표시되어 있다.

왜 그랬을까?

제 3 활주로가 제일 나중에 건설되면서 제일 바깥 쪽에 위치했기 때문이다.  3 활주로, 1활주로, 2활주로.. 이런 식으로 되자, Center (가운데) 라는 명칭을 사용하기 어려워진 것이다.  그래서 활주로 실제 방향은 160도, 340도는 아니지만 기존 15R/33L, 15L/33R 과 구분하기 위해 궁여지책(?)으로 숫자를 달리 표시해 16/34 가 되었다.

만약 이후에라도 16/34 활주로 좌측에 활주로 하나를 더 건설한다면 그때는 4, 3활주로 명칭은 각각 16L/34R, 16R/34L 이 되지 않을까 싶다.

* 재미있는 사실 하나

[항공상식] 활주로를 보면 바람 방향을 알 수 있다.


관련된 다른 게시물
  1. [2009/12/07] 공항을 보면 바람 방향을 알 수 있다. (4) *5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항공 오버부킹(Over Booking), 관행인가? 어쩔 수 없는 선택인가?

    소위 선진 사회를 이야기할 때 기준으로 삼는 몇 가지 중의 하나가 예약 문화다. 솔직히 어릴 적엔 예약이라는 걸 무시하고 살았다. 아니 사회 전반적인 환경 자체가 예약이라는 문화가 그리 익숙치 않아, 무작정 찾아가고 기다리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사회가 점차 변화하고 복잡해지면서 예약문화는 우리 생활의 일...

    항공 오버부킹(Over Booking), 관행인가? 어쩔 수 없는 선택인가?
  • 입국거절 승객 때문에 비행기 못나가요!

    "승객 전부 탑승 하셨나요? 바로 출발하겠습니다." "아니요! 잠깐만 기다려 주십시오. 이 비행기를 타고 왔던 승객 중에 입국하지 못하는 분이 있습니다. 그 승객 입국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니 잠시만 더 기다려 주십시오" 항공기 조종사(사무장)와 항공사 지상 직원 사이의 대화다. 해당 나라에 들어가려는 승객의 입국하...

  • 전자항공권(e-Ticket) 에 대하여 (2007/05/29)

    정보통신 기술의 발전 속도는 놀랍다. 아니 경이롭기까지 하다. 불과 몇년 전까지만 해도 만화나 영화 속에서만 가능할 것 같았던 것들이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다. 예전엔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려면 미리 전화로 예약을 하거나 그마저도 여의치 않으면 해당 극장에서 기다려 줄을 서곤 했는데, 인기있는 영화의 경우에는 그...

    전자항공권(e-Ticket) 에 대하여 (2007/05/29)
  • 항공기에 짐 부치기 싫은 네가지 이유

    여행에 있어 필수적인 것이 짐이다. 집을 떠나 타지에서 시간을 보낸다는 것이 쉽지 않다. 집처럼 갖추어진 환경이 아니다보니, 필요한 물건들은 소지하고 떠나야 한다. 항공기를 탈 때도 이 짐이 항상 문제다. 항공여행에서 발생하는 트러블이 몇가지 있는데, 그 중의 하나도 짐으로 인한 것이다. 비행기를 탈 때는 대개 짐...

    항공기에 짐 부치기 싫은 네가지 이유
  • 비행기가 구름을 만들어낸다?

    기상 이변이 발생하면 최근 대부분의 의견은 지구 온난화로 인한 결과라고들 말한다. 그리고 그 원인 중의 대표적인 것을 자동차나 공장 매연을 꼽곤한다. 기상학자도 아닌 입장에서 기상 이변 원인이 지구 온난화인지 아닌지, 그리고 실제 지구 온난화가 진행되고 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자동차 배기가스 만큼은 우리에게 ...

    비행기가 구름을 만들어낸다?
  • 화산에 대응하는 항공편 운영 원칙

    유럽 발 화산 공포가 서서히 사그러드는 양상이다. 어제(4월 21일)부터 유럽으로 향하는 항공편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아직 완전하게 위험이 제거된 상태는 아니지만, 화산재 의심지역을 피해 파리, 프랑크푸르트, 파리 등으로 항공사들의 항공편에 승객들을 실어나르기 시작한 것.. 이번 유럽발 화산 사태는 유럽의 화산 ...

    화산에 대응하는 항공편 운영 원칙
  • 활주로에도 이름이 있다. (이름 붙이는 원칙?)

    사람이 인식하고 관리하는 모든 사물에는 이름을 붙인다. 우리가 한번도 가보지 않은 먼 우주에 있는 행성이나 은하계에도 이름 붙이기를 좋아한다. 실제 그 우주에 (누군가 살고 있다면) 자신들을 그렇게 이름 붙이는 것에 찬성하지 않을 지 모르지만 말이다. 비행기를 타고 공항을 떠나거나 도착할 때 필수적으로 사용되는...

    활주로에도 이름이 있다. (이름 붙이는 원칙?)
  • 비행기에 객실 승무원은 몇명이나 타나? [2]

    항공여행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목적지에 도달하는데 가장 빠른 운송수단이 항공기이지만 하늘을 나는 만큼 위험성도 크다할 수 있다. 물론 위험한 만큼 안전에 심혈을 기울이기 때문에 교통수단 중에서 가장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항공기는 이착륙하는 기간이 가장 중요한 민감한 순간이다. 만약 이 ...

    비행기에 객실 승무원은 몇명이나 타나?
  • 항공사 파업해도 좌석 확보하는 방법?

    인생은 늘 계획한대로만 흘러가지는 않는다. 때로는 계획보다 훨씬 나은 결과를 얻기도 하고, 아무리 노력하고 애써도 원하는 바를 얻지 못할 때도 있다. 항공사 파업은 파급력이 커... 여행을 위해 항공권 예약을 하고, 호텔을 정하고, 일정을 잘 만들어 출발하려고 했는데, 갑작스런 항공사 파업 등으로 낭패를 당하는 경...

    항공사 파업해도 좌석 확보하는 방법?
  • 비행기 연료 대금을 현금으로 지불해라?

    항공기는 때때로 예정하지 않은 공항으로 항로를 바꿀 경우가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목적지 공항의 날씨 때문에 인근 공항으로 착륙하거나 갑작스런 위급 환자 혹은 항공기에 문제가 생겨 비행하고 있는 인근 공항에 착륙하는 경우다. 이 모든 것이 항공기와 승객의 안전을 위한 것이지만 이렇게 예정하지 않은 공항에 ...

    비행기 연료 대금을 현금으로 지불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