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여러분이 탄 항공기에 조종사는 몇명일까요?

마래바 | 승무원 | 조회 수 14543 | 2010.02.05. 13:37 2016.05.27 Edited
  • 비행기 조종사 수는 비행 거리에 따라 달라

만약 현재 기준으로 전 세계 어디든 한번에 날아갈 수 있는 항공기가 있다면 비행시간은 얼마나 나올까?

지구 둘레가 약 4만 킬로미터라고 하니 지구 반대편까지의 거리는 약 2만 킬로미터 정도라고 가정하고, 민간 제트 항공기가 시속 800킬로미터로 비행한다면 약 25시간을 단번에 날아가야 지구 정반대편에 도달할 수 있다.  게다가 비행기가 직선으로만 날아갈 수 없으니 이것까지 감안하면 27-28시간 정도는 날아가야 한다.

10시간 비행하는 것도 지겹고 피곤한데, 한번도 안쉬고 27-28시간, 하루 꼬박하고 몇 시간을 더, 그 좁은 기내에서 지낸다고 생각하니 끔찍하기까지 하다.

현재 우리나라 항공노선 중에 가장 장거리 구간은 인천 - 상파울로 노선이다.  물론 단번에 상파울로까지 날아가는 것이 아니라, 중간에 미국의 로스앤젤레스를 경유해서 비행한다.  이때 걸리는 시간은 25시간이 넘는다.

'굳럭(Good Luck)' 기무라타쿠야 이 항공편을 탑승하는 조종사는 인천에서 상파울로까지 비행하는 것일까?  25시간 동안 꼬박?

 

아니다. ^^;;

인천에서 출발한 조종사는 중간 경유지인 로스앤젤레스에서 내린다.  그리고 그곳에 체류 중이던 다른 조종사가 다시 그 비행기를 로스앤젤레스에서 상파울로까지 조종해 날아간다.

왜 이렇게 조종사를 중간에 교체하는 것일까?

그건 다름아닌 안전한 비행을 목적으로 한 법적 규정 때문이다.

일반 승객이야 25시간 여행시간이 지겹고 피곤하겠지만, 중간에 잠을 잘 수도, 가볍게 움직이면서 휴식을 취할 수도 있지만, 조종사는 좁은 조종실 안에 갖혀 꼼짝할 수 없다.  그리고 잠을 자지도 않는 상태에서 25시간을 날아갈 수는 더더욱 없는 노릇이다.

민간 항공기 조종사는 비행근무시간이 법적으로 정해져 있다.

피곤한 상태에서 항공기 조종은 안전한 비행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에 일정한 시간을 벗어나 비행하는 것은 법적으로 엄격히 금지되어 있는 것이다.

그럼 기본적으로 조종사는 몇시간 비행할 수 있는 걸까?

민간 항공기는 조종사 혼자 조종하는 법이 없기 때문에 2명을 기본으로 한다면 최대 13시간까지 비행(근무)할 수 있다.  참고로 여기서 비행근무시간이란 공항에 출두해 비행을 위한 브리핑을 시작한 시각부터 따지기 때문에 실제 비행할 수 있는 시간은 10시간 정도다.

이 정도 비행시간으로 날아갈 수 있는 노선은 인천을 기준으로 동남아를 아우르는 지역까지가 일반적이다.

그럼 저기 유럽이나, 미국처럼 비행시간이 10시간을 훨씬 넘는 곳은 어떻게 하나?

download.blog?fhandle=YmxvZzUzNTZAZnM5Ln이런 경우에는 조종사 한 명을 더 탑승시킨다.  3명이 한꺼번에 조종실에 들어가 비행하는 것은 아니고, 2명이 비행하는 동안 나머지 한 명은 일반 객실에서 휴식을 취하고, 적당한 시간이 지나면 휴식과 조종을 순차적으로 교대하며 비행한다.

이렇게 3명이 비행하는 경우에는 최대 16시간까지 비행(근무)할 수 있다.  물론 실 비행시간은 브리핑 시간을 제외하면 13시간 내외다.

 

세계에서 가장 긴 항공노선은?

자, 현존하는 항공노선 중 가장 비행시간이 긴 노선은 어딜까?

2010년 현재, 가장 긴 항공노선은 싱가포르 - 뉴욕 구간을 비행하는 싱가포르항공 편이다.  비행시간이 자그마치 18시간이 넘게 걸린다. 

[항공상식] 비행시간이 가장 긴 장거리 항공노선 7개 (2008/07/22)

 

진짜 먼 거리다.  18시간이 넘는 거리를 논스톱으로 날아간다니 대단하긴 하다.

이 정도 거리를 비행할 수 있는 기종은 에어버스의 A340-500 항공기 밖에 없다.

그럼 이렇게 긴 비행시간이 걸리는 항공편은 어떻게 조종사를 태워야 할까?  이런 경우에는 대개 조종사 4명이 탑승한다.  기장, 부기장 각각 2명이 탑승해 2명이 조종실에서 비행하는 동안 나머지 2명은 객실 혹은 벙크에서 휴식을 취하다가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서로 맞교대해 휴식과 비행을 바꾸게 된다.

이렇게 조종사 4명이 탑승해 비행하는 경우에는 20시간까지 비행(근무)할 수 있다.

[참고규정] 민간항공기 조종사 비행근무시간 규정(항공법)

 

조종사는 피곤하지 않아도 일정 시간 이상 비행하지 못해..

앞서도 얘기했지만 조종사들의 비행시간은 법적으로 제한을 받는다.

아주 간혹이지만, 항공기에 정비가 발생하거나, 날씨가 나빠 항공기가 지연되는 경우, 바로 이 조종사 비행근무시간이 초과되어 해당 항공편이 취소되거나 장시간 지연되는 경우도 있다.

13215D264B61AB36782F89

예 를들어 10시간 비행하는 항공편에 조종사 2명이 배정되는데, 날씨가 나빠 3-4시간 지연되는 경우에는 자칫 비행근무시간 13시간을 초과하기 쉽다.  이렇게 되면 그 조종사들은 아예 출발조차 할 수 없게 된다.  그냥 집에 돌아가서 쉬어야 한다.

그럼 새로운 조종사들이 나와야 하고, 준비하고 다시 비행하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은 족히 4-5시간이 더 걸린다.

이렇게 되니 정작 날씨는 좋아져서 비행할 수 있는데, 조종사가 없어 (정확히는 조종사의 비행시간이 초과될 것 같아) 비행하지 못하는 웃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한다.  승객들은 아무 죄없이 7-8시간을 마냥 기다려야 하는 사태가 벌어지는 것이다.

물론 항공사에서 이렇게 어설프게 바보처럼 일처리 하지는 않는다.

항공편이 지연될 것 같으면,해당 조종사에게 미리 휴식을 주거나 다른 대체 조종사를 미리 수배해 놓는 등의 조치를 취해 가능한 최악의 사태를 예방하는 일련의 조치를 취한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불가항력적인 상황을 만나는 경우가 없다고는 할 수 없으니, 이게 조종사 비행시간과 관련된 딜레마 중의 하나다.

 

혹시 항공편을 이용하실 때 해당 항공편 비행시간을 알 수 있다면 여러분이 타고가는 항공편 조종사가 몇 명인지 짐작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대략 8-9시간 이내 항공편에는 조종사가 2명, 12-3시간 정도 항공편에는 조종사가 3명, 그 이상 비행하는 항공편에는 조종사가 4명 탑승한다고 보면 된다.

 

그리고 혹시, 비즈니스나 퍼스트 클래스에 승객 같지 않은 수상(?)한 사람 (예를 들어 제복을 입었다든지, 아니면 잠만 자는 승객이라든지) 이 있다면 대개 휴식을 취하는 조종사일 경우가 있으니 너무 이상한 눈으로 바라보지 마시길.. ^^;;

 

(이 글은 항공부문, 특히 공항에 근무하는 분들에게 더 필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간혹 직원들 조차 이 항공편이 무슨 이유로 지연되는 지 모르는 경우도 있더군요.  배경을 알아야 고객들에게 제대로 된 설명이 가능하겠죠? ^^)

 

#조종사 #승무원 #비행근무시간 #장거리 #논스톱 #지연 #결항 #안개 #날씨 #인원 #항공법 #안전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달리자 2010.02.05. 13:41
그럼 잘만하면 캐빈에서 파일럿을 볼수도!!!
마래바 2010.02.06. 19:06
To 달리자 님,
장거리 항공편에서는 비즈니스나 퍼스트 클래스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답니다. ^^
새벽별빛 2010.08.28. 22:45
승무원용 벙커가 더 잠자기는 좋을것 같은데, 왜 객실에서 자나요? 퍼스트를 안타봐서 모르겠지만, 그런곳에서 쉬어서 휴식이 될까요?
나나 2015.08.30. 13:43
To 새벽별빛 님,
승무원용 벙커는 객실 승무원용이구용. 좁은데다 거기까지 걸어가야 합니다. 아무래도 비지니스나 퍼스트만큼의 안락함과 편안함을 주진 못하고, 조종사는 '이 비행기를 조종할 사람'이니까 최대한 집과 같은 안락한 환경에서 휴식을 취하게 해줘야겠죠 'ㅡ'..
아샤나 2016.03.13. 01:30
To 나나 님,
음...현직 조종사입니다. 나나님 말씀처럼 캐빈 승무원용 벙커가 따로 있구요. 운항 승무원(조종사)용 벙커도 따로 있습니다. 그리고 말씀하신대로 비즈니스나 퍼스트 좌석에서 쉬어가는 곳도 따로 있구요. 기종과 노선, 항공사의 정책마다 다르다...라고 알고 계시면 될듯 합니다. 심지어 화물기는 화물칸에 매트리스 깔고 쉬기도 한답니다. ㅋ
나그네 2016.05.26. 15:18
To 아샤나 님,

화물기의 경우 화물칸에 매트리스 깔고 쉬기도 한다는 말에 ㅋㅋㅋㅋㅋ.....

화물 비행기는 기내식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한 1인

고려한 2016.05.26. 15:26
To 나그네 님,

화물기에도 기내식이 탑재됩니다.

다만, 객실승무원이 없는 관계로 여객기의 퍼스트 클래스와 같이 순서에 따라 메뉴가 구성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조금 나쁘게 말하면 도시락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물론 아주 괜찮은 수준..) 해장국과 햇반이 실리기도 하고요..

앞서 말한대로 승무원이 없기 때문에 조종사가 직접 데워 먹거나 합니다. 커피도 직접 끓여 마시고, 간혹 설거지도 한다고 하네요 ^^;;

 

여기 항공기 기장 블로그에 관련 (화물기) 글이 있네요. ^^

http://blog.daum.net/30percentoff/31

  • 저비용항공사 요금이 그리 싸지 않은 이유 (낮출 수 없는 이유) [3]

    최근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이 눈부시게 그 시장을 확대해가고 있다. 국내선 중 김포 - 제주 노선의 경우에는 진에어, 제주항공,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등 저비용항공이 전체 승객 중 거의 절반을 실어나를 정도로 그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이런 성적과 자신감을 바탕으로 국제선 진출에도 매우 적극적인데, 진에어는 이미 방...

    저비용항공사 요금이 그리 싸지 않은 이유 (낮출 수 없는 이유)
  • 제주항공은 왜 Q400 항공기를 포기하는 걸까? [2]

    우리나라 저비용항공 역사를 새로 쓰게하는 항공사는 다름아닌 제주항공이다. 한성항공이 최초의 저비용항공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지만 이미 재기가 불가능할 정도로 망가진 상태이기 때문에, 현재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을 대표하는 항공사는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정도를 들 수 있겠다. 그 중 제주항공은 진에어, ...

    제주항공은 왜 Q400 항공기를 포기하는 걸까?
  • 같은 날씨에도 내리지 못하는 항공기 차이 있다. [2]

    이번 글에서는 항공기 착륙 능력에 대해 간단하고 쉽게 알아보기로 하자. 어제(2010/02/16) 제주항공이 CAT-II 운항등급을 획득해 앞으로 지연이나 결항 등이 지금보다는 줄어들 것이라는 기사가 실렸다. [항공소식] 제주항공, 항공기 운항능력 등급 획득으로 이착륙 쉬워진다(2010/02/16) 시정, 즉 눈으로 보이는 거리에 ...

    같은 날씨에도 내리지 못하는 항공기 차이 있다.
  • 국제선 공항에만 있고 국내선 공항에는 없는 것은? [2]

    공항이라는 곳은 새로운 세계로 떠나는 출발점이자 따뜻한 집으로 돌아오는 시작점이다.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운 눈물로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내는 곳도 공항이며 설레는 마음으로 사랑하는 사람이 들어오기만을 기다리는 곳도 공항이다. 비행기가 출도착하고 지상 이동을 위해 일정한 시설을 갖춘 곳이 비행장이며, 이 비행...

    국제선 공항에만 있고 국내선 공항에는 없는 것은?
  • 기내식도 취향대로 주문해 먹을 수 있다.

    개인적으로 먹을 것을 그다지 많이 가리는 편이 아니다. 하지만 어릴 적에 고등어를 잘못 먹어 알레르기를 일으켜 한동안은 고등어를 먹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 이처럼 사람들은 저마다 특정한 먹을 것에 대해 조금씩 거부반응을 가지는 경우가 많다. 항공여행에 있어 즐거움 중의 하나도 기내식이다. 물론 고급 레스토랑에...

    기내식도 취향대로 주문해 먹을 수 있다.
  • 여러분이 탄 항공기에 조종사는 몇명일까요? [7]

    비행기 조종사 수는 비행 거리에 따라 달라 만약 현재 기준으로 전 세계 어디든 한번에 날아갈 수 있는 항공기가 있다면 비행시간은 얼마나 나올까? 지구 둘레가 약 4만 킬로미터라고 하니 지구 반대편까지의 거리는 약 2만 킬로미터 정도라고 가정하고, 민간 제트 항공기가 시속 800킬로미터로 비행한다면 약 25시간을 단...

    여러분이 탄 항공기에 조종사는 몇명일까요?
  • 하루 중 가장 추울 때는 언제? 항공기 운항과 무슨 관계

    비행기가 비행장을 뜨고 내릴 때 가장 중요한 건 날씨다. 비가 오거나, 눈이 내려 활주로가 미끄러우면 제대로 안전하게 내리기 힘들다. 아무리 항공기가 번개에 안전하게 제작되어 있다고 하지만 번개 치는 곳은 피해서 비행하는 게 일반적이다. [항공상식] 항공기가 번개를 맞아도 안전한 이유는? (2007/03/12) 또한 비행 ...

    하루 중 가장 추울 때는 언제?  항공기 운항과 무슨 관계
  • 얼리버드(Early Bird) 체크인을 아시나요?

    얼리버드.. Early Bird.. 일찍 일어나는 새.. 대충 이런 뜻이긴 한데, 최근 저렴한 할인 항공권을 구하기 위한 항공사 마케팅에서 자주 언급되는 표현이다. 일반 항공사와 구별되는 저비용항공사(LCC, Low Cost Carrier)의 가장 큰 특징은 저렴한 항공권과 마찬가지로 저렴(?)한 서비스를 들 수 있다. 항공권도 저렴하면서 ...

    얼리버드(Early Bird) 체크인을 아시나요?
  • 승무원은 아프면 어떻게 하나요?

    TV 방송을 보다보면 최근 부쩍 음식 관련된 프로그램들이 많아졌음을 느끼게 된다. 어느정도 살만해 지다보니, 이제는 먹는 것도 가려서 먹고 싶고, 건강을 위해 어떤 게 좋은지 꼼꼼하게 따지는 시대가 되었다. 또 한가지 특징이 있다면 건강과 관련된 다큐멘타리도 부쩍 많아졌다는 점이다. 확실히 건강이 화두가 된 시대...

    승무원은 아프면 어떻게 하나요?
  • 지난 10년, 가장 주목할 만한 항공기술 9선

    1903년 라이트 형제가 동력 비행기 띄우기에 성공한 이래 100 여년간 항공기술은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어왔다. 비행기 성능이 향상되면서 세계는 점차 하루 생활권이 되고 있다. 이제 어지간한 나라는 하루 정도면 비행기로 도달할 수 있게 되었으며, 국가간 이동 교통량의 대부분이 배(선박)에서 비행기로 옮겨졌다. 이젠 ...

    지난 10년, 가장 주목할 만한 항공기술 9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