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수하물이 파손되는 이유는?

마래바 | 수하물 | 조회 수 18231 | 2009.01.28. 13:00 2014.09.15 Edited

항공 여행을 하게 되면 가장 짜증나고 성가신 것 중의 하나가 짐(Baggage, 수하물)이다.

입을 것, 먹을 것, 놀거리를 위해 이것 저것 챙기다보면 짐도 커지고 무거워진다.  이렇게 되면 자칫 무료 수하물 범위를 벗어나 초과 수하물 요금을 물게 되기도 한다.

원래 계획하지 않았던 비용 지출이 발생하면, 그만큼 아까운 돈이 없다.  괜히 돈을 날로 뜯기는 기분이 들기 때문이다.

여행의 필수인 짐, 골치 아퍼..

여행의 필수인 짐, 골치 아퍼..

또 한가지 짜증나는 것은 뜻하지 않게 수하물 사고를 당하는 경우다.  자신이 탄 비행기와 함께 짐이 도착하지 않거나, 아예 분실되어 버리기라도 하면 낭패 중의 낭패다.  낯선 여행지에서 이거 아무것도 없이 맨몸으로 지내야하기 때문이다.

거기다가 도착한 가방 이곳 저곳이 망가지거나 파손되어 있는 경우가 있다.

참, 궁금하다.  기계설비에 의해 잘 운송되는 수하물, 짐이 왜 망가지고 파손되는 걸까?  누가 이 짐들을 함부로 던지거나 발로 차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들을 한번쯤은 해 볼 것이다.

가방이나 박스 등 짐이 부서지거나 망가지는 원인은 어디 있을까?


 짐은 왜 망가지고 깨지는 걸까?


첫번째는 수하물을 옮겨 싣거나 다룰 때 조심히 다루지 않는 것이며, 두번째는 컨베이어 벨트 등을 통해 이송되는 과정에서 이리 저리 부딛혀 파손되는 경우가 있다.

우선 아래 동영상을 보자.

정상적인 경우라면 이런 정도의 성의와 방법을 가지고 짐을 운반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대부분의 경우 이렇게 사람의 손에 의해 옮겨지거나 이송된다.


그러나.....

아주 일부의 경우지만, 아래 동영상에서처럼 함부로 다루게 되면, 파손의 가능성은 급격히 커진다.

어떠신가?  이 정도 성의(?)를 가지고 짐을 운반한다면 절대로 파손될 일이 없겠지? ^^;;


물론 위 동영상처럼 수하물을 운반하거나 다루는 일을 그리 많지 않겠지만, 어쨌거나 현실적으로 저렇게 다루는 항공사나 직원들이 존재하는 한, 수하물 파손 사고는 끊이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수하물 파손의 원인 중 또 한가지는 공항 시설로 인한 경우다.

일반 승객들이 자신의 수하물은 언제나 소중하게 다뤄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위 동영상에서 본 것처럼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것과는 다른 경우도 있듯이, 공항 수하물 운반시설의 경우도 그렇게 안전하게만 운송되는 것은 아니다.

빠른 시간 안에 수하물을 해당 비행기에 싣기 위해 빠르게 이동시켜야 하는 점과, 이송 과정에서 각 벨트간 높이 차이라던가, 경사도로 인해 미끄러져 충격을 입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카운터에서 맡겨진 짐이 최종 항공기에 싣기도 전에 이미 파손되어 버리거나, 목적지에 잘 도착해 항공기에서 승객 손에 닿을 때까지의 운송 과정에서 파손되는 경우도 있다.

아래 동영상이 현상을 전부 보여주지는 않지만, 어느정도 상황을 이해할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솔직히 항공업계에 종사하는 입장에서 이런 상황을 공공연히 알리고 싶지는 않지만, 항공기 이용자들도 현실적 상황이 어느정도인지는 알아야 수하물 파손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 올리는 글임을 참고해 주시기 바란다.


 가방 파손을 막으려면 어떻게 해야..


그러면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가방이나 짐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을까?

기본적으로 부치는 가방이나 짐에는 언제든지 스크래치 등이 발생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위 동영상에서도 봤다시피, 수하물 벨트를 따라 운송되는 짐들은 상당히 많은 과정과 단계를 거치므로, 그 과정에서 스크래치 등을 어쩔 수 없이 발견되곤 한다.

4단 이민 가방

4단 이민 가방

간혹 일부 승객들이 가방에 생긴 스크래치 때문에 불쾌해하고 보상을 요구하는 경우가 있는데, 심한 스크래치가 아닌 이상 현실적으로 보상받기가 쉽지 않다는 것을 염두에 두는 것이 좋겠다.

따라서 부치는 가방이나 짐은 새것, 상처가 생기기 쉬운 재질의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그저 막 사용해서 약간의 스크래치나 상처 등은 무시할 수 있는 것을 사용하는 것이 마음 편하게 할 것이다.

또 한가지는 저 위 동영상에서 수하물 운반 직원들의 행태(?)를 짐작해 찢어지거나 파손되기 쉬운 재질의 가방은 피하는 것이 좋은데, 그 대표적인 것이 이민가방이라고 불리는 Piggy Bag이다.

보통 3단, 4단으로 되어 있어, 넣는 짐 양에 따라 크기를 조절해가며 사용하는 이 가방은 의외로 재질이 약하다.  특히 지퍼 등 박음질 부근은 상당히 약해서, 가방 무게가 무거워지면 이런 부분부터 튿어지거나 찢어지곤 한다.

또한 이런 가방을 다 채우면 그 무게가 상당하기 때문에 수하물 운반 직원들을 짜증나게 한다.  보통 32kg 이상의 짐은 맡기지 말도록 하는 것도 이런 이유 중의 하나다.

너무 무거우면 이런 수하물을 운반해야 하는 직원들은 본인의 적당한 힘 조절 범위를 벗어나기 쉬우므로 떨어뜨리거나 함부로 다룰 가능성이 커지는 것이다.

일단 부쳐지는 짐은 승객 본인이 휴대하는 만큼 조심해서 다뤄지지 않기 때문에, 깨지거나 파손당하기 쉬운 물건을 부치는 가방 안에 넣는 것은 금물이다.  특히 전자제품이나 유리, 플라스틱 제품 등은 충격에 약하므로 더 주의를 요한다.

또한 가방 줄 등 부속물이 외부로 노출되어 있는 경우도 벨트 운송 중에 틈새에 끼어 끈이 떨어지거나 찢어지게 되므로 외부로 너덜거리며 노출되는 것들은 정리해 가방 안으로 넣어두자.

그리고 바퀴 달린 가방이 필요하다면, 바퀴는 가능한 외부로 돌출되지 않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외부로 많이 돌출된 바퀴는 다른 물건이나 장비에 걸리기 쉽기 때문에 파손의 가능성도 크다고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위 동영상에서처럼 가방을 험하게 다루어 파손이 발생한다는 사실에 우선 항공인의 한 사람으로 미안한 마음이 앞서며, 최선을 다할 것을 마음 속으로 다짐해 본다.  다만, 항공기를 이용하시는 분들도 가능한한 이런 파손 가능성에 대해 미리 염두에 두고 준비하시는 것이 좋다는 말씀도 아울러 드리고 싶다.

"망가지는 가방 없는 세상, 우리 항공사 좋은 항공사 !!!"  ^^;;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아유이 아시아 2014.09.15. 10:34
말레이시아산 AirAxxx X 비행기를 타다가 산지 얼마 안되는 비싼 가방의 바퀴가 부셔지고 더럽혀 졌는데요, 공항에서 그 비행기 회사 사람 한테 클레임 했더니 자기네들은 수화물은 "절대" 던지지 않고 그런 사고는 빈번해서 배상할 수 없다 하더군요.. 부셔진 것에 열받지만 그보다 더 말도 안되는 해명에 사고칠 뻔 했습니다..던지지 않았다면 왜 그런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날까요..
  • 서울에서 제주까지 비행기 연료는 얼마만큼 필요할까?

    항공업 하면 흔히들 조종사나 예쁜 객실승무원을 떠 올리곤 하나, 나는 조종사도, 엔지니어도, 게다가 얼굴 예쁜 승무원도 아닌 일반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일반영업직에 종사하고 있다. 그렇지만 항공업계에 있다 보니 주변 사람들로부터 종종 내가 가진 지식수준으로는 대답하기 힘든 질문들을 받곤 하는데, 이게 일반적인...

    서울에서 제주까지 비행기 연료는 얼마만큼 필요할까?
  • 항공기가 후진할 수 없는 이유 [5]

    "승객 여러분, 지금 곧 인천 공항에 도착하겠습니다. 좌석에서 안전벨트를 착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창밖으로 성냥갑만한 집들과 개미길 같은 도로가 스쳐 지나간다. "슈웅~~ 쿵!!!!" 항공기가 활주로에 착륙하는 소리와 함께 작지않은 흔들림이 아직 잠에 취한 승객들을 깨운다. 그런데 갑자기 더 큰 굉음이 창밖으로부터 ...

    항공기가 후진할 수 없는 이유
  • 수하물이 파손되는 이유는? [1]

    항공 여행을 하게 되면 가장 짜증나고 성가신 것 중의 하나가 짐(Baggage, 수하물)이다. 입을 것, 먹을 것, 놀거리를 위해 이것 저것 챙기다보면 짐도 커지고 무거워진다. 이렇게 되면 자칫 무료 수하물 범위를 벗어나 초과 수하물 요금을 물게 되기도 한다. 원래 계획하지 않았던 비용 지출이 발생하면, 그만큼 아까운 돈이...

    수하물이 파손되는 이유는?
  • 비행기 안에서 태어나면 국적은 어디?

    2008년 12월 31일, 네덜란드를 출발한 노스웨스트 항공 59편에는 승객 124명이 탑승했다. 그런데 이 비행편이 보스톤에 도착했을 때는 125명이 되었다. 무슨 일이었을까? 이 글 제목으로 대충 눈치챘겠지만, 이 비행편이 미국 보스톤으로 날아오는 도중 비행기 안에서 아기가 태어났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우간다 국적의 ...

    비행기 안에서 태어나면 국적은 어디?
  • 헷갈려서 엉뚱한 비행기 탄다면? [4]

    "난 뉴욕가야 하는데, 홍콩행 비행기로 잘못 탔어요! 어떡해~~" 이런 일이 실제로 벌어질 수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이런 일이 실제 발생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혹시 이 글을 읽는 여러분 중에 공항에서 항공기 탑승할 때 자신의 탑승권을 자세히 살펴보는 분 계신가? 항공업무에 종사하는 글쓴이도 항공기를 이용할 때 ...

  • 비행하는 항공기 문을 열 수 있을까?

    며칠 전 해외 인터넷을 뒤지다 보니, 우연히 검색된 기사 중의 눈에 띄는 것이 있었다. 이동 중에 있던 항공기를 탄 승객 하나가 항공기의 문을 함부로 열었다가, 벌금을 물게되었다는 소식이 그것이었는데, 기사를 읽다보니 경악스러웠던 것이 그 승객이 한국인이었다는 사실이었다. 지난 1월 1일, 하노이(베트남)에서 시엠...

    비행하는 항공기 문을 열 수 있을까?
  • 공항, 도시 코드 이야기

    "김개똥!" "홍길동!" "일지매!" 우리는 누구나 이름을 가지고 있다. 아니 사람 뿐 아니라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에는 이름이 존재한다. 특히 사람들과 관련된 것에는 이름이 있기 마련이다. 사람도 이름을 가지고 있고, 도시도 동네도 이름을 가지고 있다. 전 세계 어느 곳에 존재하든 도시는 저마다의 이름을 가지고 있다...

  • 비행기에 쌓인 눈, 꼭 치워야 할까?

    날씨가 추워지고 쌀쌀해지면 비행기가 공항을 이착륙하거나 비행함에 있어, 날씨가 더울 때보다는 비행하는 데 비교적 좋은 조건이 된다. 그런데 이렇게 비교적 운항하기 괜찮은 날씨인 겨울에 항공기 운항의 발목을 잡는 것이 있으니 그것은 다름아닌 눈(Snow)이다. 그래서 항공업계는 겨울철이 되면 바짝 긴장하게 된다. (...

    비행기에 쌓인 눈, 꼭 치워야 할까?
  • 가방 한개 운송하는데 원가는 얼마?

    우리가 일반 민간 항공편을 이용한다는 것은 승객 본인을 포함한 동반 물건(짐)을 함께 운송 서비스를 받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른 운송서비스도 마찬가지겠으나 특히 항공운송 서비스는 짐에 대해 유별난 관심과 제한사항 등 까다로운 절차가 동반된다. 기본적으로 승객이 직접 휴대하지 못하고 화물칸에 분리해서 실어야...

  • 조종사, 비행시간 모자라면 악기상일 때 착륙 못해

    얼마 전 영국의 플라이비 항공 소속 항공기 하나가 프랑스 파리 샤를르드골 공항으로 접근하는 도중 기내 방송으로 다음과 같은 안내가 흘러 나왔다. "저는 자격이 충분치 않아 샤를르드골 공항에 착륙할 수 없습니다" 다름아닌 항공기를 조종하던 조종경력 30년을 자랑하는 베테랑 조종사의 안내 방송이었던 것이다. 이 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