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뉴욕가야 하는데 홍콩행 비행기 탔다면?

마래바 | 비행 | 조회 수 15232 | 2009.12.02. 22:14 2015.11.12 Edited

난 뉴욕가야 하는데, 홍콩행 비행기로 잘못 탔어요!  어떡해~~"

 

이런 일이 실제로 벌어질 수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이런 일이 실제 발생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혹시 이 글을 읽는 여러분 중에 공항에서 항공기 탑승할 때 자신의 탑승권을 자세히 살펴보는 분 계신가?   항공업무에 종사하는 글쓴이도 항공기를 이용할 때 탑승권을 자세히 보지는 않는다.  그저 탑승구와 탑승시간 정도 확인하는 정도일뿐...

탑승수속 직원이 건네주는 탑승권을 아무런 의심없이 받아 여권과 함께 챙기는 것이 일반적이다.  탑승시간과 탑승구는 물론 확인한다.  당장 필요한 정보이기 때문에 당연한 것이지만, 반면에 탑승권에 자신의 이름이나, 편명, 구간 등을 자세히 확인하는 승객들이 그리 많지 않아 보인다.  직원이 좌석 배정해서 준 것이니 정확할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믿음이 때로는 낭패를 경험하게 한다.

 

   83세 할머니, 엉뚱한 항공기 탑승해

미국 US에어웨이즈는 플로리다로 가야 할 83세 할머니 승객을 푸에르토리코로 보낸 어처구니 없는 실수를 저질렀다고 피터스버그 타임즈紙는 전했다.

엘프리드 쿠에멜(83) <사진: Petersburg Times>

엘프리드 쿠에멜(83) <사진: Petersburg Times>

베라 쿠에멜 (Vera Kuemmel) 씨는 탬파 국제공항에서 뉴욕에서 돌아오시는 자신의 83세 어머니(엘프리드 쿠에멜)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런데 항공기가 도착한 후에도 어머니를 만날 수 없었다.  수하물 찾는 곳이나 만나기로 약속했던 어느 곳에서도 어머니를 발견할 수 없었던 것이다.

한밤 중이 되서야 쿠에멜씨는 휴대전화를 통해 자신의 어머니의 공포에 떠는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어머니는 수하물 찾는 장소에 있었던 것이었다.  그러나 그곳은 원래 원래 목적지였던 탬파 공항이 아니었다. 푸에르토리코의 산쥬앙 공항이었던 것이다.

플로리다 탬파(Tampa)행 탑승권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푸에르토리코행 항공편에 탑승했던 것이다.  결국 나중에 이 사실을 파악한 US에어웨이즈는 부랴부랴 할머니를 다시 뉴욕을 거쳐 탬파에 도착하도록 조치했으나, 딸 베라씨는 이 어처구니 없는 항공사의 실수에 이해할 수 없다며 불만을 쏟아냈다.

구체적인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탑승권을 들고 항공기로 이동하던 중에 다른 항공기 탑승구로 잘못 들어섰던 것으로 짐작하고 있을 뿐이다.  실제 미국의 일부 공항은 직원에게 탑승권을 제시한 이후 항공기에 탑승하기 위한 이동로에는 다른 항공편 탑승구도 함께 늘어서 있기 때문에 실수할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

그러나 그런 혼란을 방지할 책임은 항공사, 더 나아가 공항 측에 있기 때문에 그 실수를 용납할 수는 없을 것이다.

 

 

 

   미스 보딩 (Mis-Boarding, 오탑승) 은 항공사 잘못

내가 실제 공항 현장에 근무할 때 있었던 일이다.

어느 정도 새벽 업무를 끝내고 퇴근할 때 쯤 됐는데, 갑자기 사무실이 어수선해지며 술렁거리기 시작했다.  알고보니 '승객 한 분이 엉뚱한 항공기에 탑승해 날아가고 있다는 것'이었다.   뉴욕으로 가야 하는 승객이 홍콩행 항공기에 탑승한 것이었다.

아니 어떻게 다른 항공기에 탑승할 수 있지?  당시는 신입 시절이라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다.  승객이 가지고 있는 탑승권을 확인해서 탑승시키는 것이 절차이고, 이 절차를 잘 지켰다면 도저히 발생할 수 없는 사건이기 때문이다.

목적지 도시, 공항 발음이 헷갈려?

그러나 위 기사에서나, 글쓴이의 항공 경험을 비추어볼 때 소위 미스 보딩(Mis-Boarding, 오탑승)이라는 이런 실수는 적지않게 발생하는 사건이라고 할 수 있다.  워싱턴의 덜레스(Dulles) 공항행 항공편에 탑승해야 하지만 달라스(Dallas)행 항공편에 탑승한다거나 하는 일들이 종종 발생하는 것이다.

다른 사람의 탑승권을?

항공사 직원의 실수일 수도 있고, 승객 자신의 실수일 수도 있다.  다른 사람의 잘못된 탑승권을 발행할 수도, 아니면 정확한 탑승권이지만 승객의 착오로 공항 이름과 도시 이름을 헷갈린다거나 공항 이름도 비슷한 발음 때문에 혼동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탑승구가 헷갈려?

또는 공항 시설 문제로 인해 2편 이상의 항공편 승객이 한개의 탑승구를 이용하는 경우도 있다.  우리나라 인천 공항 등에서는 잘 발생하지 않지만, 외국의 일부 공항은 협소한 시설 때문에 한개의 탑승구를 여러 항공편이 나눠 사용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탑승구가 바뀌었다?

또한 경우에 따라 항공기 탑승구가 변경되는 경우도 있다.  공항 시설 운용 상 항공기의 탑승구가 갑작스럽게 바뀌는 경우가 있다.  물론 이때 여러차례에 걸쳐 안내 방송을 하지만, 공항이라는 환경 상 제대로 들리지 않을 때도 있고, 다른 데 정신팔려 있다가 듣지 못할 때도 있다.

이때 무작정 애초의 탑승구만을 기억하고 탑승하려 하는데, 직원마저 (바보처럼) 실수한다면 전혀 다른 비행기에 타고 있을 가능성이 대단히 (?) 높아질 수도 있는 것이다.
 

그러나 어찌되었건 승객을 원래 예약했던 항공편이 아닌 다른 항공편을 탑승시켰거나 방치했다면 분명 항공사가 잘못했다는 것에 대해 이견이 있을 수 없다.  마지막까지 승객을 확인하고 올바른 항공편에 탑승하도록 해야 하는 것이 항공사의 당연한 책무이기 때문이다.  그로인해 발생하는 모든 시간적, 정신적 손해는 항공사가 책임져야 할 것이다.
 

탑승권(보딩패스, Boarding Pass)에서 필히 확인해야 할 항목

탑승권(보딩패스, Boarding Pass)에서 필히 확인해야 할 항목

다만 한가지, 항공편을 이용하는 승객들도 주의해야 할 것은 서두에도 언급했다시피 자신의 항공편과 탑승권 상의 항공편, 그리고 실제 탑승구의 항공편명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는 것이다.  항공사의 실수거나 승객 본인의 착오였다 할 지라도 그 일차적인 피해는 고스란히 승객 본인에게 돌아가기 때문이다.

꼭 확인하자.  탑승권 상에서 자신의 이름, 항공편명, 목적지, 그리고 탑승시간탑승구는 필히 확인해야 하는 항목이다.  그리고 탑승구도 수시로 변경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하자.  혹시 만의 하나 조금이라도 의심스럽거나 의문점이 들면 바로 항공사 직원에게 정정을 요구하는 것이 더 큰 시간적 피해를 막는 길일 것이다.

생각해 보라.  뉴욕으로 날아가야 할 당신이 이미 날고있는 홍콩행 항공편에 타고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달았다면...?  이 얼마나 황망스러운 경우가 되겠는가...  아니, 홍콩가야 하는데 뉴욕행 비행기로 잘못탄 것보다는 그나마 다행이라고 해야 하나? ^^;;

(2008/11/24)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마래바 2009.12.12. 11:11
To 별지기 님,
죄송합니다만, 글 원문을 그대로 퍼가시는 건 삼가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링크로도 가능하실 것 같습니다. 양해 바랍니다.
별지기 2009.12.19. 20:43
To 마래바 님,
네, 그글들을 전부 삭제하였습니다. 그대신 링크로 대체하였습니다^^
아차차 2015.11.12. 18:38
정말로 재미있는 이야기군요. 잘못 탈까봐 벌벌떨며 티켓을 보는 편이긴 하지만 다음부터는 더 꼼꼼히 봐야겠어요.
  • 날씨, 이런 경우에 어떻게 비행기를 띄워야 하나? [2]

    이번 포스팅은 이글을 보시는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 지 의견을 듣고 싶어 작성한 것입니다. 불편하시다면 그냥 지나치셔도 좋습니다만 혹시 의견 있으시면 부탁 드리겠습니다. ^^ 비행기는 참 약한 물건입니다. 그 큰 덩치를 하고도 외부 영향을 너무나 많이 받기 때문이죠. 바람만 조금 세게 불어도 움찔, 눈만 내...

    날씨, 이런 경우에 어떻게 비행기를 띄워야 하나?
  • 항공기 이코노미 석에도 침대가 있다?

    여행을 하다보면 불의의 일을 당해 부상을 당하는 경우가 있다. 즐거운 여행 중의 당하는 일이라 다쳤다는 사실에 기분도 상하고 실망스럽기도 하지만, 심한 경우 다시 집으로 돌아올 때 매우 번거로워진다. 그나마 국내라면 지상 교통수단으로 이동하면 되지만 물 건너 해외라면 비행기를 이용하는 수 밖에 없다. 게다가 도...

    항공기 이코노미 석에도 침대가 있다?
  • 몸 아파? 비행기 타기 전에 파악해야 항공기 지연 막을 수 있다. [1]

    여타 교통수단도 마찬가지지만 항공편의 경우 정시에 운항하는 것만큼 중요한 것도 많지 않다. 하늘에 떠 있는 수 많은 항공기들이 제시간에 출발하지 않으면 하늘 교통흐름에 적지않은 영향을 끼친다. 항공기가 지연되면 여행을 떠나는 입장에서 여간 번거로운 게 아니다. 미리 정해둔 일정을 망가뜨리는 것은 물론 심심으...

    몸 아파? 비행기 타기 전에 파악해야 항공기 지연 막을 수 있다.
  • 공항을 보면 바람 방향을 알 수 있다. [5]

    비행기가 하늘을 나는데는 바람의 영향을 대단히 많이 받는다. 바람 그까짓게 뭐 그리 대단하냐고 무시하기 쉽지만, 바람 때문에 하늘을 날다가 심하게 흔들려 승객이나 승무원이 부상당하기도 하고, 맞바람 때문에 갈 때와 올 때 걸리는 시간이 달라지기도 한다. [항공상식] 비행기도 때로는 무임승차가 좋아! 어디에? (제...

    공항을 보면 바람 방향을 알 수 있다.
  • 뉴욕가야 하는데 홍콩행 비행기 탔다면? [4]

    난 뉴욕가야 하는데, 홍콩행 비행기로 잘못 탔어요! 어떡해~~" 이런 일이 실제로 벌어질 수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이런 일이 실제 발생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혹시 이 글을 읽는 여러분 중에 공항에서 항공기 탑승할 때 자신의 탑승권을 자세히 살펴보는 분 계신가? 항공업무에 종사하는 글쓴이도 항공기를 이용할 때 탑...

    뉴욕가야 하는데 홍콩행 비행기 탔다면?
  • 항공기는 왜 짐을 싣지 않고 떠났을까? [1]

    설레는 마음으로 신혼여행을 떠났다. 그런데 비행기에서 내려 짐을 찾았지만 보이지 않았다. 알고보니 출발지인 인천공항에서 짐을 싣지 않았던 것. 그 신혼 여행지인 팔라우는 비행편도 마땅치 않아 결국 이틀 후에나 짐을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그 이틀동안 즐거워야 할 신혼 여행은 불편과 버거움으로 짜증만 지속되었...

    항공기는 왜 짐을 싣지 않고 떠났을까?
  • 어떻게 항공사 인터넷 서비스 가능한가? 우리 항공사들은? [1]

    우리 생활에서 인터넷은 더 이상 선택 사항이 아니다. 생활 정보는 물론이거니와 사회 돌아가는 전반적 상황이나 흐름, 뉴스, 여론 형성 등 그 역할은 이미 헤아릴 수 없을 정도가 되었다. 더군다나 인터넷 없는 비즈니스는 이미 상상할 수 없는 시대다. 이런 정보의 홍수 속에서도 유독 소외되었던 곳이 항공기 안이었다. ...

    어떻게 항공사 인터넷 서비스 가능한가?  우리 항공사들은?
  • 항공기, 죽어도 떠야 하는 이유 [1]

    위 ~~ 이 ~~ 잉 ~~~~" 엔진 소리가 점점 커지며 내가 타고 있는 항공기가 움직이기 시작한다. 어느정도 거리를 달리자 항공기가 머리를 들며 공중으로 부웅 날아오른다. 공원에서 놀이기구를 탈 때의 느낌과 비슷하다. 울렁거림과 웬지 끌려올라가는 듯한 느낌이.. 항공기가 공중으로 날아오르며 발생하는 순간적인 기압차이...

    항공기, 죽어도 떠야 하는 이유
  • 항공 승무원들이 가장 많이 걸리는 질병/부상은?

    어릴 적 꿈 중의 하나가 비행기를 타는 것이었다. 물론 조종사일 수도 있겠지만 어린 마음에 하늘을 날고 싶은 희망은 직업을 가리지는 않았던 것 같다. 여성들에게 있어 취업 선호 직업 중의 하나가 승무원이다. 지금도 항공사 승무원 취업 경쟁률은 몇십, 몇백대 일 정도의 치열함을 자랑한다. 이렇게 승무원을 지망하는 ...

    항공 승무원들이 가장 많이 걸리는 질병/부상은?
  • 없다던 좌석, 공항 나와 보니 널널한 이유?

    간혹 공항 탑승수속 카운터에선 이런 풍경들이 벌어진다. "아니! 예약했는데 왜 좌석을 안 주는거냐고?" "당신들 내 좌석 다른 사람한테 팔아먹은 거 아니냐고!" "아니 .. 그게 아니고, 사정은 저.. " 분명히 예약하고 티켓도 다 구입했는데, 공항에 막상 나와보니 좌석이 없다는 거다. 여행을 시작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이...

    없다던 좌석, 공항 나와 보니 널널한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