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항공 승무원들이 가장 많이 걸리는 질병/부상은?

마래바 | 승무원 | 조회 수 22673 | 2009.11.20. 13:41 2012.11.07 Edited

어릴 적 꿈 중의 하나가 비행기를 타는 것이었다.  물론 조종사일 수도 있겠지만 어린 마음에 하늘을 날고 싶은 희망은 직업을 가리지는 않았던 것 같다.

여성들에게 있어 취업 선호 직업 중의 하나가 승무원이다.  지금도 항공사 승무원 취업 경쟁률은 몇십, 몇백대 일 정도의 치열함을 자랑한다.

이렇게 승무원을 지망하는 이유 중의 하나도 하늘을 날고 싶은 욕망 때문일 것이다.  물론 승무원이라는 직업에 부가적으로 따르는 여행의 즐거움도 승무원을 직업으로 선택하게 하는 매력이겠지만 말이다.

하늘을 나는 직업..

언뜻 생각하면 여유롭고 자유로울 것 같은 직업이지만, 여타 직업과 마찬가지로 여러가지 고충에 시달린다.

델타항공

델타항공 승무원

그 중에 대표적인 것이 건강이다.

객실 승무원이라는 직업은 고객에게 서비스 하는 것이 주 업무인 관계로 사람으로부터 받는 스트레스를 극복해야 하는 것이 가장 큰 과제지만 그 못지 않게 신경써야 하는 것이 건강이다.

시차를 넘나들며 수시간, 10시간 내외 비행하다보면 건강에 소홀하기 쉽다.  식사를 제대로 챙겨먹지 않으면 소화불량이나 위궤양 등은 보통이고 시차 피로를 극복하지 못해 늘 멍하니 낮과 밤을 바꿔가며 생활하기 십상이다.

승무원들 사이에서는 '몸이 재산' 이라는 뼈있는 농담을 하곤 한다.  자기 몸 건강하지 않으면 최악의 경우 그토록 원하는 비행을 하지 못하는 지경에 까지 이르기도 하기 때문이다.

그럼 승무원들이 가장 많이 걸리는 질병이나 부상은 무엇일까?

가장 많이 당하는 부상은 다름 아닌 염좌다.  흔히 삔다고 표현하는 접질림이 바로 그것으로 전체 승무원 부상의 약 절반 (46%) 정도가 이에 해당한다.

"딩~동~"

"현재 날고 있는 상공에는 기류가 불안정하여 항공기가 흔들리기 쉬우니 좌석에 계실 때는 반드시 안전벨트를 착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부상/질병 내용

- 염좌 (접질림, 삠) : 46%
- 중이염 (기압변화) : 18%
- 타박상 : 10%

이런 기내 안내 방송 흔히 듣는다.

거대한 항공기가 바람 따위에 흔들릴까 싶지만, 상공을 날고 있는 비행기가 가장 신경 쓰는 환경 중의 하나가 바람이다.  비행하는 동안 줄곧 바람의 방향이 일정하면 괜찮지만, 바람의 방향이 갑자기 바뀌거나 흐름이 변하게 되면 비행기에는 상당한 흔들림이 발생한다.

심한 경우 통로에 서 있던 사람이 항공기 천정까지 치솟아 올라 부상당하는 사례까지 있다.  그래서 좌석에 앉아있을 때는 항상 안전벨트를 착용하라고 안내하는 것이다.

승객에게야 좌석 안전벨트라도 있지, 승무원에게는 그나마 최소한의 안전장치도 없다.  그래서 항공기가 흔들리게 되면 부상 당하기 쉬워 발을 삐끗하거나 허리를 다치기도 한다.

또한 기내에서 식사를 서비스하거나 면세품을 판매할 때 밀고다니는 카트(Cart)의 무게가 장난이 아니다.  항공기 움직임이 안정되어 있으면 그나마 괜찮은데, 약간이라도 흔들리면 카트가 밀리지 않도록, 혹은 승객 쪽으로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하고 붙잡아 줘야 하는데 이때도 자주 부상당한다.

다음으로 많이 발생하는 부상은 기압 변화로 인한 질병이 약 18%를 차지한다.  대표적인 것이 중이염인데 항공기가 뜨고 내리는 동안 느껴지는 압력 변화가 귀에는 나쁜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한두번 가끔씩 당하는 경험이야 괜찮지만 하루에서 7-8번 비행기를 타고 뜨고 내리면 귀에 무리를 가하게 된다.

재미있는 현상은 이런 중이염은 주로 승무원 생활 초반에 많이 발생한다고 한다.  우리 몸(귀)도 외부 환경에 적응해 단련되는 모양이다. ^^

간혹 일반 승객 중에서도 귀가 민감한 경우에는 항공기가 뜨고 내릴 때 고통을 느끼기도 한다.  설사 아프기 까지는 아니더라도 적어도 귀가 꽉 막혔다라는 느낌을 받곤 하는데 이때는 코를 막고 체내 바람을 귀쪽으로 살짝 불어넣으면 '뻥'하고 뚫리기도 한다.

이 밖에 타박상도 적지않은 부분을 차지하는데 승무원이 당하는 전체 부상 가운데 약 10% 정도가 타박상이다.

* 부상 원인

- 심한 노동 : 37% (밀고 당기고 올리고..)
- 사물에 의한 충돌 : 19%
- 기압 변화 : 15%

* 부상 소스

- 기내식 카트 등 운반도구 부상 : 32%
- 기압 변화로 인한 부상 : 20%
- 사물함, 상자 등에 의한 부상 : 16%
- 불안정 동작에 의한 부상 : 11%

부상이나 질병을 발생시키는 원인으로는 무리한 움직임(노동)으로 인한 경우가 가장 많다.  밀고 당기는 동작이나 들어올리는 동작 등 기내에서의 무리한 신체 움직임이 부상의 직접적인 원인이다.

이런 부상은 기내 서비스를 위한 기내식 카트 등 운반도구에 의한 경우가 많다.

다치는 부위로는 머리나 목이 29%, 허리를 포함한 몸통 부위가 29%로 목이나 허리 부분이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그 밖에 많이 다치는 부위로 팔, 다리가 각각 13%, 14%를 점유하고 있다.

기내에서 승무원이 당하는 부상 중에 승객 짐(가방, Baggage) 때문에 발생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짐과 관련된 부상 원인이 재밌다.  선반에 짐 올리다가 다친 부상이 가장 많아 전체 짐과 관련된 부상 중에 68% 나 차지하고 있어, 짐과 선반은 승무원에게 있어 요주의 대상이라 할 수 있다.

기내에서 무거운 서비스용 카트는 부상의 주원인 중 하나

기내에서 무거운 서비스용 카트는 부상의 주원인 중 하나

실제 부상으로 인한 승무원들의 병가나 휴직율은 상당히 높아, 항공사는 승무원들의 이런 부상을 줄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부상으로 인한 병가가 늘면, 그만큼 신규 인력을 채용하는 부담도 함께 늘기 때문이다.

위에 인용한 자료가 2003년도(미국승무원협회) 통계이긴 하지만 현재도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도 부상과 질병 양태는 변하지 않았다고 할 수 있다.

이 밖에 질병까지는 아니지만 승무원들이 공통적으로 느끼는 신체적 증상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2008년 6월 자료)

주요 증상
나타나는 확률

Dry Skin (건조한 피부) 
Dry Eyes (안구 건조)
Difficulty falling asleep (숙면 곤란)
Mild Night Sweats (가벼운 야간발한) 
Knee Pain (무릎 통증) 
Mild Back Pain (가벼운 등 통증) 
Moderate, Severe, Chronic Back Pain (심한 등 통증) 
Constipation (변비)
Mild Depression (가벼운 우울증)
Acid Reflux (위산 역류)
Headache (두통) 
Insomnia (불면증)

79%
55%
66%
52%
72%
66%
72%
52%
52%
55%
82%
66%

피부 건조, 무릎 통증, 두통 등은 거의 모든 승무원들이 늘 안고 다니는 증상이라 할 수 있다.

이를 보면 알 수 있듯, 승무원이라는 직업이 그렇게 재미있기만 한 직업은 아니다.  다른 어떤 분야 못지않게 강인한 체력을 요하는 분야다.  실제 우리 부서에도 승무원 생활하다가 체력적 부담을 이기지 못해 지상으로 내려와 근무하는 직원이 있을 정도니...

항공산업 종사자 부상율 (14.5%) 은 다른 분야, 특히 사고가 많은 것으로 유명한 건설분야 (8.8%) 보다 오히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 있어, 승무원이라는 직업이 그리 낭만적이지만은 않은 일임을 말해 준다.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날씨, 이런 경우에 어떻게 비행기를 띄워야 하나? [2]

    이번 포스팅은 이글을 보시는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 지 의견을 듣고 싶어 작성한 것입니다. 불편하시다면 그냥 지나치셔도 좋습니다만 혹시 의견 있으시면 부탁 드리겠습니다. ^^ 비행기는 참 약한 물건입니다. 그 큰 덩치를 하고도 외부 영향을 너무나 많이 받기 때문이죠. 바람만 조금 세게 불어도 움찔, 눈만 내...

    날씨, 이런 경우에 어떻게 비행기를 띄워야 하나?
  • 항공기 이코노미 석에도 침대가 있다?

    여행을 하다보면 불의의 일을 당해 부상을 당하는 경우가 있다. 즐거운 여행 중의 당하는 일이라 다쳤다는 사실에 기분도 상하고 실망스럽기도 하지만, 심한 경우 다시 집으로 돌아올 때 매우 번거로워진다. 그나마 국내라면 지상 교통수단으로 이동하면 되지만 물 건너 해외라면 비행기를 이용하는 수 밖에 없다. 게다가 도...

    항공기 이코노미 석에도 침대가 있다?
  • 몸 아파? 비행기 타기 전에 파악해야 항공기 지연 막을 수 있다. [1]

    여타 교통수단도 마찬가지지만 항공편의 경우 정시에 운항하는 것만큼 중요한 것도 많지 않다. 하늘에 떠 있는 수 많은 항공기들이 제시간에 출발하지 않으면 하늘 교통흐름에 적지않은 영향을 끼친다. 항공기가 지연되면 여행을 떠나는 입장에서 여간 번거로운 게 아니다. 미리 정해둔 일정을 망가뜨리는 것은 물론 심심으...

    몸 아파? 비행기 타기 전에 파악해야 항공기 지연 막을 수 있다.
  • 공항을 보면 바람 방향을 알 수 있다. [5]

    비행기가 하늘을 나는데는 바람의 영향을 대단히 많이 받는다. 바람 그까짓게 뭐 그리 대단하냐고 무시하기 쉽지만, 바람 때문에 하늘을 날다가 심하게 흔들려 승객이나 승무원이 부상당하기도 하고, 맞바람 때문에 갈 때와 올 때 걸리는 시간이 달라지기도 한다. [항공상식] 비행기도 때로는 무임승차가 좋아! 어디에? (제...

    공항을 보면 바람 방향을 알 수 있다.
  • 뉴욕가야 하는데 홍콩행 비행기 탔다면? [4]

    난 뉴욕가야 하는데, 홍콩행 비행기로 잘못 탔어요! 어떡해~~" 이런 일이 실제로 벌어질 수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이런 일이 실제 발생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혹시 이 글을 읽는 여러분 중에 공항에서 항공기 탑승할 때 자신의 탑승권을 자세히 살펴보는 분 계신가? 항공업무에 종사하는 글쓴이도 항공기를 이용할 때 탑...

    뉴욕가야 하는데 홍콩행 비행기 탔다면?
  • 항공기는 왜 짐을 싣지 않고 떠났을까? [1]

    설레는 마음으로 신혼여행을 떠났다. 그런데 비행기에서 내려 짐을 찾았지만 보이지 않았다. 알고보니 출발지인 인천공항에서 짐을 싣지 않았던 것. 그 신혼 여행지인 팔라우는 비행편도 마땅치 않아 결국 이틀 후에나 짐을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그 이틀동안 즐거워야 할 신혼 여행은 불편과 버거움으로 짜증만 지속되었...

    항공기는 왜 짐을 싣지 않고 떠났을까?
  • 어떻게 항공사 인터넷 서비스 가능한가? 우리 항공사들은? [1]

    우리 생활에서 인터넷은 더 이상 선택 사항이 아니다. 생활 정보는 물론이거니와 사회 돌아가는 전반적 상황이나 흐름, 뉴스, 여론 형성 등 그 역할은 이미 헤아릴 수 없을 정도가 되었다. 더군다나 인터넷 없는 비즈니스는 이미 상상할 수 없는 시대다. 이런 정보의 홍수 속에서도 유독 소외되었던 곳이 항공기 안이었다. ...

    어떻게 항공사 인터넷 서비스 가능한가?  우리 항공사들은?
  • 항공기, 죽어도 떠야 하는 이유 [1]

    위 ~~ 이 ~~ 잉 ~~~~" 엔진 소리가 점점 커지며 내가 타고 있는 항공기가 움직이기 시작한다. 어느정도 거리를 달리자 항공기가 머리를 들며 공중으로 부웅 날아오른다. 공원에서 놀이기구를 탈 때의 느낌과 비슷하다. 울렁거림과 웬지 끌려올라가는 듯한 느낌이.. 항공기가 공중으로 날아오르며 발생하는 순간적인 기압차이...

    항공기, 죽어도 떠야 하는 이유
  • 항공 승무원들이 가장 많이 걸리는 질병/부상은?

    어릴 적 꿈 중의 하나가 비행기를 타는 것이었다. 물론 조종사일 수도 있겠지만 어린 마음에 하늘을 날고 싶은 희망은 직업을 가리지는 않았던 것 같다. 여성들에게 있어 취업 선호 직업 중의 하나가 승무원이다. 지금도 항공사 승무원 취업 경쟁률은 몇십, 몇백대 일 정도의 치열함을 자랑한다. 이렇게 승무원을 지망하는 ...

    항공 승무원들이 가장 많이 걸리는 질병/부상은?
  • 없다던 좌석, 공항 나와 보니 널널한 이유?

    간혹 공항 탑승수속 카운터에선 이런 풍경들이 벌어진다. "아니! 예약했는데 왜 좌석을 안 주는거냐고?" "당신들 내 좌석 다른 사람한테 팔아먹은 거 아니냐고!" "아니 .. 그게 아니고, 사정은 저.. " 분명히 예약하고 티켓도 다 구입했는데, 공항에 막상 나와보니 좌석이 없다는 거다. 여행을 시작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이...

    없다던 좌석, 공항 나와 보니 널널한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