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세계에서 가장 긴 항공 노선 7개 (2009년 기준)

마래바 | 기타 | 조회 수 23060 | 2009.06.24. 23:47 2015.03.20 Edited

우리나라 지리적 여건이나 환경에서 항공 산업이 발전하기는 대단히 어렵다는 것이 일반적 의견이다.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가 대한민국의 지리적 영토가 너무 좁다는 것.  기껏 길게 비행해야 1시간 남짓 걸리는 비행시간으로는 항공기, 그것도 제트기를 띄우기에는 낭비라는 것이다.

어떤 면에서 보면 제주항공이나 한성항공 등이 운영하는 터보 프롭 항공기가 적당할 지도 모른다.  제트 항공기 처럼 높은 고도에서 날아야 할 이유가 없기 때문에 연료 소모도 적어 훨씬 효율적이기 때문이다.

[항공상식] 국내선 항공편은 뜨자마자 착륙 준비?

이런 불리한 여건 가운데서도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세계적으로도 결코 무시할 수 없는 규모의 항공사가 2개나 된다는 것 자체가 신기할 정도다.  물론 우리나라의 경제 성장에 따른 환경도 한 몫 했겠지만 항공사들의 적극적인 노선 개설, 수요 개발 노력 등이 가장 큰 요인인 중의 하나였음을 부인하기 힘들다.

 

 국내 항공사들이 운영하는 노선 중 가장 짧은 노선과 비행시간은?

그럼 국내선 항공노선 중에 가장 짧은 구간은 어딜까?

다 거기서 거기겠지만, 제주-광주, 김포-광주, 제주-군산 정도의 노선이 아닐까?  순수하게 항공기가 활주로에서 이륙해서 목적지 공항에 랜딩(Landing) 하기까지 불과 35분에서 37분 정도 밖에 걸리지 않는다.

그럼 우리나라 항공사들 운항하는 구간 중에 가장 비행시간이 긴 구간은?  아틀란타 - 인천 구간으로 비행시간은 약 15시간 조금 못 미친다. (항공사 입장에선 운항에 소요되는 비용만 고려한다면 비행시간이 길면 길수록 상대적인비용이 줄기 때문에 이를 선호하기도 한다.)

 

 비행시간 가장 긴 장거리 노선 7 개 (2008년 7월 현재)

전 세계에는 이 시간에도 수 없이 많은 항공편이 하늘에 떠 있다.  위에서 말한 것처럼 짧으면 몇 십분 비행시간이 되는 구간도 있을 것이고 열 시간이 훨씬 넘는 장거리 항공편도 하늘에 떠 있을 것이다.

민간항공 비행 스케줄 정보 및 자료 전문 회사인 OAG 2008년 7월 자료에 의하면, 장거리 항공 노선이 과거 6년에 비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홍콩 - 미주 구간의 항공편이 지난 2001년에는 866편이던 것이 작년 2007년에는 1000편으로 증가했다.  이는 신형 항공기 개발에 따른 운항 성능이 지속으로 향상되었기 때문이다.

그럼 2008년 7월 현재 세계에서 비행시간이 가장 긴 노선은 어딜까?  그것도 논스톱으로 말이다.

우리나라 항공편인 14시간이 최장 비행시간일까?  아니다.

현재 전 세계 항공 노선 중에서 비행시간이 가장 긴 노선싱가포르 - 뉴욕 노선으로 최장 19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나와있다.

이 노선에는 싱가포르 항공이 A340-500 기종을 투입해 운항하고 있다. 비행시간은 자그마치 19시간이나 걸리는 싱가포르(SIN) - 뉴왁(EWR, 뉴욕) 노선이 그것이다.

19시간이라...  생각만해도 다리가 저려올 만큼 지긋한 느낌이 다가온다.  하루의 거의 대부분을 좁은 비행기 안에서 지내야 하니 얼마나 지겹고 지루할까? ^^;;

두번째로 긴 노선은 역시 싱가포르 항공이 운항하고 있는 로스앤젤레스 - 싱가포르 구간이다.


싱가포르 항공의 로스앤젤레스 - 싱가포르 노선


타이항공의 로스앤젤레스 - 방콕 노선

이 구간도 싱가포르 항공의 최장 비행노선인 싱가포르 - 뉴욕 구간 못지 않게 비행시간이 길어 총 17시간 30분이 소요된다.  싱가포르 항공과 타이 항공은 각각 로스앤젤레스를 출발해 싱가포르, 방콕으로 운항하는 노선을 운항 중에 있다.

그 다음으로는 각각 싱가포르 - 로스앤젤레스, 방콕 - 로스앤젤레스, 뉴욕 - 홍콩, 홍콩 - 뉴욕 노선이 최장 비행시간 순위로 그 뒤를 잇고 있다.


싱가포르 항공의 싱가포르 - 로스앤젤레스 노선 


타이 항공의 방콕 - 로스앤젤레스 노선


콘티넨탈 항공의 뉴욕 - 홍콩 노선


콘티넨탈 항공의 홍콩 - 뉴욕 노선

이상과 같이 비행시간이 긴 순서대로 노선을 살펴봤는데 한가지 이상한 점이 발견된다.

싱가포르 - 로스앤젤레스, 로스앤젤레스 - 싱가포르 노선이 비행하는 방향만 다르지 같은 노선임에도 불구하고 비행시간에 큰 차이가 난다. 싱가포르 - 로스앤젤레스 구간은 16시간 20분이 소요되는 반면 반대로 돌아오는 구간인 로스엔젤레스 - 싱가포르 비행에는 총 17시간 30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왜 이렇게 같은 노선임에도 불구하고 비행시간에 차이가 나는 것일까?

이 한가족 블로그를 애독(?)하시는 분이라면 이미 짐작하실 것이다.  이전 포스트에서 그 이유를 설명했으니..

그것은 다름아닌 바람의 방향 때문이다.  항공기가 비행하는 높은 고도에는 소위 제트 기류라고 하는 다른 곳과는 다르게 매우 빠른 바람이 존재하는데 이 바람의 방향이 서(West)에서 동(East)으로 불어 로스앤젤레스로 날아갈 때는 바람을 등에 업고 편안(?)하게 가지만 싱가포르로 돌아올 때는 반대로 불어오는 맞바람을 뚫고 비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항공상식] 비행기도 때로는 무임승차.. (제트기류, 2008/01/03)

 

 언젠가는 지구 한바퀴를 나는 항공기 등장

이렇게 장거리 비행이 가능하게 된 것은 보잉 B747-400, 보잉 B777 (1995년), 에어버스 A340-500 (2002년) 등 효율성을 갖춘 장거리 항공편이 등장하면서 가속화되었으며, 현재 개발 중인 B787이나 A350이 투입되는 시점에는 지금보다 훨씬 비행 능력이 향상되어 보다 먼거리까지 논스톱으로 비행하게 될 것이다.

현재까지 등장한 항공기 중에는 보잉 B777-200LR 이 최장거리 비행능력을 갖춘 항공기이며, 이에 못지않게 에어버스의 A340-500 기종도 장거리용으로 개발된 것으로 싱가포르 항공이 뉴왁(뉴욕) - 싱가포르, 로스앤젤레스 - 싱가포르 구간을, 타이 항공이 방콕 - 뉴욕, 로스앤젤레스 구간 등 현재 최장거리 비행노선에서 맹활약 중이다.

이런 기술 발전 속도라면 머지않아 인천(서울)에서 지구 반대편인 브라질의 상파울로까지 논스톱으로 날아 비행할 날이 올 것이다.  지금이야 어쩔 수 없이 도중에 로스앤젤레스 등을 한번 거쳐 날아갈 수 밖에 없지만 말이다.

또한 이런 항공기 제작 기술의 발전 못지 않게 장시간 비행 중에도 이용하는 승객들이 지겹지 않게, 건강하게 비행할 수 있느냐가 해결해야 할 더 큰 문제로 다가올 것이다.  자칫 장시간 비행으로 인해 일부 승객들의 건강을 해치는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항공여행팁] 장거리노선에서 살아남기 (서바이벌?)

개인적으로는 조금 편안한 자리에 재미있는 영화를 다양하게 제공한다면 충분히 20시간 이상의 비행도 견딜 수 있지 않을까 싶다. ㅋㅋ

(2008.7.22)


추가) 세계 최장거리 항공노선 톱 10 (2014년 기준)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벌쐐 2015.03.20. 07:03
노래100곡선정 듣기 드라마 두개 음악프로그램 두개 한국인의 밥상 이렇게 하면 6시간 30분
즈거비 2015.03.20. 08:12
To 벌쐐 님,
글킨해요..
아무리 길어도 비행기 여행은 즐겁다는 ^^;;
하하호호 2015.03.20. 18:55
Singapore - 뉴욕 / 뉴악 공항은 제가 예약해봐서 아는데, 전 노선이 비지니스 이상 입니다. 일반석 자체가 전혀 없습니다.
마래바 2015.03.20. 18:56
To 하하호호 님,
덕분에 수익성이 나빠져서 결국 노선을 접었더군요.. 싱가포르항공
  • 이코노미 클래스라고 다 같은 이코노미가 아니다. (예약 클래스) [2]

    항공 여행할 때 궁금한 점이 참 많다. 이 블로그가 존재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 아마도 그런 궁금증 중의 으뜸은 항공권에 대한 것이지 않을까 싶다. 티켓은 어떤 역할을 하는 지, 이름은 왜 바꿀 수 없는지 궁금하기만 하다. 특히 똑같은 이코노미 클래스임에도 불구하고 내가 산 티켓과 친구가 지불한 항공권 가격이 ...

    이코노미 클래스라고 다 같은 이코노미가 아니다. (예약 클래스)
  • 항공기 이착륙 시 조명 낮추고 창문 덮개를 여는 이유가 궁금해? [3]

    안내 말씀 드리겠습니다. 이 비행기는 곧 목적지인 xx 공항에 도착하겠습니다. 서비스는 어쩌고 저쩌고.. 해 주시기 바랍니다." 비행기가 자동차 등 다른 운송 수단에 비해 대단히 안전하다는 것은 익히 들어 알고 있다. [항공정보] 번개 맞아 죽는 것과 항공기 사고 죽을 확률, 어느게 높아? (2009/08/29) 일정 고도로 올라...

    항공기 이착륙 시 조명 낮추고 창문 덮개를 여는 이유가 궁금해?
  • 번개 맞아 죽는 것, 비행기 사고로 죽는 것, 어느 것이 확률 높을까?

    현대 교통수단을 얘기할 때 항공운송은 더 이상 예외적 수단이 아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급속히 발전하기 시작한 민간 항공교통은 이제 없어서는 안될 주요 운송수단으로 자리잡았다. 특히 국가 간 이동에 있어서는 수송율 거의 100%에 가까운 점유율을 보여준다. 이렇게 필수적인 교통수단이지만, 사고의 위험성은 언제나...

    번개 맞아 죽는 것, 비행기 사고로 죽는 것, 어느 것이 확률 높을까?
  • 제복으로 구분하는 기장과 부조종사 (차이점)

    "안녕하십니까? 저는 여러분을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모실 기장, 홍길동입니다. 여러분께서 탑승하신 xx항공 .. 어쩌고 저쩌고라 .. " 이런 안내 방송은 비행기를 타고 이륙 후 얼마 지나지 않으면 들려오는 정해진 멘트다. 이후 비행시간은 얼마나 걸리며, 기상 상태, 도착지에 대한 정보를 안내 방송한다. 물론 때로는 기장...

    제복으로 구분하는 기장과 부조종사 (차이점)
  • 항공권 협정(Ticket Agreement)과 항공사간 요금 분배에 관한 이야기

    항공권은 항공기를 이용하기 위한 유가 증권이다. 그런데 이 항공권이라는 놈은 항공사 하나에만 얽매이지 않는다. 항공권 한 장에 여러개 항공사 여정이 포함되기도 한다. A 항공사에서 요금을 지불하고 항공권을 구입했는데, 그 항공권 여정에 포함된 B, C 항공사들에게는 내가 지불한 요금을 어떻게 분배하는 건지 궁금하...

    항공권 협정(Ticket Agreement)과 항공사간 요금 분배에 관한 이야기
  • 그림으로 본 간단한 항공 역사

    하늘은 인간에게 있어 도전의 대상이다. 인간은 하늘을 두려워하면서도 그 경외의 대상을 정복하려고 했다. 여기 그 인간의 역사를 간단하게 표현한 그림이 있어 소개해 본다. 이래서 인간은 위대하다. 하지만 그 도전 정신이 자만심으로 이어지지는 말아야 할 것이다.

    그림으로 본 간단한 항공 역사
  • 민간 항공기도 때로는 초음속 비행기가 된다.

    지금은 해 본지도 오래된 달리기 중의 하나가 100m 경주다. 내 최고 기록은 기껏 13초 중반대다. 잘 달리던 고등학교 친구들 중에는 12초대도 있었는데 불과 1초 차이지만 거리상으로는 꽤 큰 차이를 보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내 최고기록이라고 하는 13초대도 사실 뒤에서 바람이 불어 줄때나 가능하지, 맞바람이라도 불라...

    민간 항공기도 때로는 초음속 비행기가 된다.
  • 항공기, 4번 엔진부터 시동 거는 이유 [2]

    오늘은 항공기 엔진(Engine)과 관련된 간단한 항공기 상식 하나 알아보자. 일반 자동차와는 달리 항공기는 엔진이 여러개다. 물론 단발 엔진 항공기가 있기는 하지만, 일반 민간 항공기, 특히 여객기에 사용되는 항공기는 대개 엔진이 2개 이상이다. "엔진 체크 !! 3번 엔진 다시한번 확인해 주세요!" 엔진 순서(번호)를 매...

    항공기, 4번 엔진부터 시동 거는 이유
  • 세계에서 가장 긴 항공 노선 7개 (2009년 기준) [4]

    우리나라 지리적 여건이나 환경에서 항공 산업이 발전하기는 대단히 어렵다는 것이 일반적 의견이다.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가 대한민국의 지리적 영토가 너무 좁다는 것. 기껏 길게 비행해야 1시간 남짓 걸리는 비행시간으로는 항공기, 그것도 제트기를 띄우기에는 낭비라는 것이다. 어떤 면에서 보면 제주항공이나 한성항...

    세계에서 가장 긴 항공 노선 7개 (2009년 기준)
  • 비행기 한번 착륙하는 데, 소형 자동차 한대 값 지불 [1]

    슈우웅~~~~~ 비행기 한대가 일본 칸사이 공항(오사카)을 향해 날아 들어간다. 항공기가 구름을 뚫고 내려가자 바다 한가운데 홀로 서있는 공항 활주로가 눈에 보이기 시작하고 본격적인 착륙 준비에 들어간다. 랜딩기어를 펼치고, 엔진 추력과 플랩 각도를 조절해가며 항공기는 활주로로 미끄러져 내려간다. 쿠궁~~ !!!! 쿠...

    비행기 한번 착륙하는 데, 소형 자동차 한대 값 지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