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초보 조종사는 하고 싶어도 마음대로 이착륙 못한다.

마래바 | 승무원 | 조회 수 21638 | 2009.06.20. 19:38 2015.01.26 Edited

운전면허를 따고 나서 처음 자동차를 몰고 거리로 나섰을 때의 그 극도의 긴장감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운전면허 연수시절에야 주변에 운전 강습요원도 있고, 주위 차량도 없기 때문에 편안한 마음으로 운전대를 잡을 수 있다.

그러나 실제 도로로 나왔을 때 주변으로부터 도움받을 수 없는 상태에서 스스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을까, 늘 마음졸이며 자동차를 몰고 다녔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항공기가 이착륙할 때 영향을 주는 가장 중요한 환경은 날씨다.

항공기가 공중을 비행할 때에는 태풍이나 뇌우 등 극히 몇가지 상황을 제외하고는 크게 날씨에 영향을 받지 않지만, 공항 활주로에 뜨고 내릴 때에는 주의하지 않으면 안되는 날씨 조건이 아주 다양하다.

초보운전 과 황당한 문구 (이미지 출처 불명)
초보운전 과 황당한 문구 (이미지 출처 불명)

공항, 항공기, 조종사 각각 자격 등급 있어

그 중 가장 영향을 많이 주는 환경은 바람(風, Wind), 시정(視程, visibility) 등이다.

항공기가 이착륙하는데 뒷바람이 강하게 불면 제 성능을 발휘하기가 힘들다.  활주 거리가 길어질 뿐 아니라, 자칫 하드 랜딩(Hard Landing, 항공기 바퀴가 활주로에 심한 충격을 받을만큼 급격하게 떨어지며 착륙하는 현상)을 초래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바람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시정(視程, visibility)이다. 간단히 말해 시야가 확보되지 않으면 이착륙 할 수 없다는 말이다.  앞이 제대로 보이지도 않는데 비행기가 뜨고 내릴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나쁜 시정에도 불구하고 공항의 첨단 유도시설은 항공기가 안전하게 착륙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런 첨단 유도시설이 갖추어져 있는 지, 활주로 길이 등 공항 규모가 어떤지에 따라 공항 등급이 정해진다.  흔히 카테고리 원, 투, 쓰리 (CAT I, II, III) 등으로 등급을 표시하는데, 김포나 인천공항처럼 규모가 큰 공항은 대개 공항 제반시설이 훌륭하다고 인정되는 카테고리 쓰리 (CAT III) 에 해당한다.  이런 공항에는 어지간히 시정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첨단 유도시설이 훌륭하기 때문에 비교적 안전하게 이착륙할 수 있다.

이렇게 공항에 등급이 정해져 있는 것처럼, 항공기나 항공기를 조종하는 조종사에게도 자격 등급(카테고리)이 나뉘어져 있다.  공항, 항공기, 조종사, 이 3가지 부분의 카테고리가 적용되는 기준은 안전이 가장 큰 전제 조건이다.  즉 공항이나 항공기 등급이 CAT III (쓰리) 일지라도 조종사 등급이  CAT II (투) 라고 한다면 CAT II 기상 기준에서만 이착륙할 수 있도록 제한되는 것이다.

예를 들어 현재 시정(볼수 있는 거리)이 1000 미터라고 가정할 때, CAT III 자격 등급의 조종사는 착륙할 수 있는 반면 CAT II 조종사는 착륙할 수 없는 환경이 되는 것이다.


조종사 자격등급 때문에 착륙 못해

며칠 전 새벽, 인천 공항 도착 예정이던 B777 항공기가 인천 공항의 시정이 급격히 나빠지는 바람에 김포 공항으로 회항해 내렸다.

인천 공항이나, B777 항공기 모두 등급 상 CAT III 에 해당하지만, 문제는 결정적으로 조종사의 자격 등급이 CAT II 에 불과했던 것이다.

게다가 당시 인천 공항의 기상 상태가 CAT III 등급에서만 착륙할 수 있는 수준이었던지라 해당 조종사 등급이 CAT II 였으므로 하는 수 없이 인천 공항을 포기하고 김포 공항으로 내렸던 것이다.
(당시 김포공항 기상상태는 양호했으므로 착륙 가능)

해당 항공기 조종사 자격 등급이 왜 CAT II 였을까?

우리나라 항공법에서는 현재 자신이 조종하는 비행기종의 총 비행시간이 300 시간 미만인 경우, 설사 CAT III 자격 등급에 해당하는 교육과 훈련을 받았다고 할지라도 하위 자격 등급인 CAT II 으로만 인정하는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날 해당 비행편 조종사는 CAT III 교육과 훈련은 이수했지만, 요구하는 기준 시간인 해당 기종 총 비행시간이 채 300 시간이 안됐기 때문에 인천공항에는 착륙할 수 없었던 것이다.


조종사도 초보라면..

이때 또 생기는 궁금증..

그럼 항공사에서는 기상 상태가 나쁜 공항에는 자격 등급이 좋은 조종사를 태우면 될 것 아닌가?  

맞다.  ^^;;  실제 항공사에서도 그렇게 기상 상태를 봐 가며 조종사를 어느 비행편에 태울 지 결정한다.  그렇지만 기상이라는 것이 늘 그렇듯 정확히 예측하기란 쉽지 않은 것이기 때문에 자격 등급을 항상 최고 상태 승무원으로 배정하기란 쉽지 않다.

어느 조종사에게든지 초보(비행시간이 적은) 기간은 있기 마련이기 때문에 일정 비행시간이 갖추어지기까지의 시간은 어쩔 수 없는 통과의례라고 할 수 있다.  자신이 맡은 비행기종의 특성을 정확히 이해하고 익숙해지기까지는 일정 기간이 필요한 것이다.  마치 자동차를 몰 때도 초보운전자 시절이 있듯이 비행기 조종에도 초보조종사 시절은 거칠 수 밖에 없다.

다만 이렇게 300 시간 이상의 비행시간을 거쳐 익숙해지기 전까지는 약간이라도 위험하다 싶은 상황에서는 절대 이착륙 할 수 없도록 (보다 안전한 김포 공항 등으로 회항시킴으로) 그 위험 가능성을 최소화시키고 있으므로 '혹시 내가 탄 비행기 조종사 초보 아냐?' 같은 걱정은 하지 않아도 좋다고 할 수 있다.

아기 독수리가 둥지에서 강제로 밀려날 때, 떨어지지 않기 위해 퍼덕이는 수 많은 날개짓을 통해 한마리의 어른 독수리로 자라나듯, 초보 조종사는 철저한 규정과 지침 안에서의 조종 훈련과 실전 경험을 통해 베테랑 조종사로 거듭나는 것이다.

혹독할 수록 강인한 독수리로 거듭나..
혹독할 수록 강인한 독수리로 거듭나..

오늘도 안전하게.... 날자 !!!!!  ^^

(2007.07.07)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초보 조종사는 하고 싶어도 마음대로 이착륙 못한다.

    운전면허를 따고 나서 처음 자동차를 몰고 거리로 나섰을 때의 그 극도의 긴장감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운전면허 연수시절에야 주변에 운전 강습요원도 있고, 주위 차량도 없기 때문에 편안한 마음으로 운전대를 잡을 수 있다. 그러나 실제 도로로 나왔을 때 주변으로부터 도움받을 수 없는 상태에서 스스로 안전하게 운전...

    초보 조종사는 하고 싶어도 마음대로 이착륙 못한다.
  • 왜 항공사보다 여행사 티켓이 더 싼 걸까? [1]

    며칠 전이다. 다니는 교회의 청년 하나가 도움을 부탁해 왔다. 8월에 10여명이 단기선교를 다녀오려고 하는데, 항공권을 좀 저렴하게 구입할 수 없겠냐는 것이었다. 내가 항공사에 근무하는 것을 알고 있는 그 청년의 부탁은 너무나 당연해 보였다. 항공사 직원에게 부탁하거나 할인받을 수 있는 더 좋은 방법을 알고 있어 ...

    왜 항공사보다 여행사 티켓이 더 싼 걸까?
  • 국제선 비행기, 국내선 공항에 내리면 입국심사 가능해?

    "기내에 계신 승객 여러분께 죄송한 안내 말씀 드리겠습니다. 현재 인천공항 안개 등의 기상 관계로 이 항공기는 김포공항으로 착륙하겠습니다.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기상 예보능력, 항공기 운항 절대 요소 항공기가 운항함에 있어 가장 어렵고 신경써야 할 부분이 바로 기상이다. 일단 한번 하늘로 올라가면 목적...

    국제선 비행기, 국내선 공항에 내리면 입국심사 가능해?
  • 민간 항공시장을 이끈 항공기 10종

    항공 산업의 발전은 항공기의 발전과 함께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어느 것이 먼저인지 굳이 논할 필요 없을 것이다. 항공 수요가 있는 곳에 항공기는 발전했고, 항공기의 기술 발전으로 인해 새로운 항공 수요가 창출되었으니 말이다. 그럼 민간 항공 분야에서 이처럼 항공산업 발전과 함께 했던 항공기에는 어떤 ...

    민간 항공시장을 이끈 항공기 10종
  • 특색있는 저가 항공사 공식과 알아두면 좋은 점

    최근 국내 항공업계는 두가지 큰 이슈로 뒤숭숭하다. 하나는 자고 일어나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뛰는 기름값이고, 다른 하나는 우리나라의 좁은 항공시장을 향해 뛰어드는 항공사들의 급증이 그것이다. 항공기 운항비용의 40% 가량을 연료값이 차지한다고 하니 최근의 유가 급등은 우려스러운 부분이 아닐 수 없다. 물론 이...

    특색있는 저가 항공사 공식과 알아두면 좋은 점
  • 저 사람은 왜 탔다가 그냥 내리는 거죠? 불안해요.. [1]

    "기장님, 승객 한분이 내리시겠다고 하는데요.." "왜요? 이유가 뭐죠?" "집에 있는 아이가 아파 돌아가야 한답니다." 한 일본행 항공편에 탑승한 여자 승객 한분이 항공기가 출발하기 직전, 이렇게 내리겠다고 요청한다. 승객 입장에서야 급한 일이 있어 중간에 하기하겠다고 하는 것이니 간단한 문제일지 모르지만, 항공사...

    저 사람은 왜 탔다가 그냥 내리는 거죠?  불안해요..
  • 비행 중에 승무원은 어디서 쉴까?

    비행 중 승무원이 쉬는 장소는? 벙커에 일반 의자가 아닌 간이 침대 형태 항공 여행은 처음엔 신기하지만, 자주 이용하다 보면 시큰둥해지기 마련이다. 예전에야 비행기 한번 타 본게 무슨 자랑이라도 된양 으시대기도 했지만, 요즘은 상황이 많이 다르다. 이제 항공 교통은 우리 일상생활에서 어느 정도 일반화되었기 때문...

    비행 중에 승무원은 어디서 쉴까?
  • 항공여행에서 맹인 안내견은 어떤 역할을 하나? 애완동물인가?

    우리는 삶에 필요한 수많은 정보를 획득하며 살아간다. 일반적인 경우, 이런 정보 가운데 거의 대부분은 시각을 통해 받아들인다. 그런데 만약 시력을 잃어버린다면? 신체 일부 중에 이것을 대체할 만한 기관이 있을까?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시력을 잃은 사람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자신의 눈을 대신해 줄만한...

    항공여행에서 맹인 안내견은 어떤 역할을 하나? 애완동물인가?
  • 분실된 수하물이 마지막으로 가는 곳은?

    주인잃은 짐, 종착역에서 새로운 주인 기다려 여행 중 잃어버린 수하물은 대부분 다시 찾게 되지만, 아주 드물게는 찾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그럼 주인을 찾지 못한 수하물이 어딘가는 있다는 얘긴데, 그 짐은 누가 가지고 있는 걸까? 일부는 손버릇 나쁜 도둑님의 손안에 있을 것이고, 나머지 대부분은 항공사들이 보관하...

    분실된 수하물이 마지막으로 가는 곳은?
  • 승무원은 술도 마음대로 마시기 힘들다. 왜? 법 때문에...

    술이란 괴롭거나 즐거울 때 슬픔과 기쁨을 같이 하는 친구가 되어주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그리 좋은 역할을 하지 못한다. 특히 자동차를 운전할 때 술이 금물인 것은 삼척동자도 알만큼 그 위험성이 잘 알려져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끊이지 않는 것이 음주운전이긴 하지만.. 이렇게 근절되지 않는 음주운전의 ...

    승무원은 술도 마음대로 마시기 힘들다. 왜? 법 때문에...